치킨게임 중인 중국집에서 혼자 밥먹기

2012/02/08 08:30 by 무한™  

치킨게임 중인 중국집에서 혼자 밥먹기
오지랖 때문인지, 아니면 정 많은 한국 사람이기 때문인지, 난 평소 혼자 식당에서 밥을 먹는 사람을 보면

'옆에 가서 얘기하며 함께 먹어주고 싶다.'

는 생각을 종종 했다. 같은 공간에서 비슷한 메뉴로 끼니를 해결하며 서로 시선이 닿지 않도록 노력하는 일이 안타까웠다. 마주 앉아 단무지를 공유하며(응?) 

- 짜장면에 고춧가루 뿌려서 드셔 보셨어요? 안 뿌려 보셨으면 말을 하지 마세요.
- ......
- 왜 말씀을 안 하세요?
- 말을 하지 말라고 하셔서요.



대략 요따위 대화를 하면 우리의 식사시간은 좀 더 화기애애하지 않을까?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여하튼 '혼자 식당에서 밥 먹기'는 남의 얘기인 줄 알았는데, 어제 처음으로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게 되었다. 오전 열 시가 좀 넘은 시간. 평소 같으면 집에서 브런치로 항정살을 구웠겠지만, 어제는 이사 직후라 집에 먹을 게 하나도 없었다. 편의점에서 라면을 하나 사다 먹을까 하다가, 전에 살던 집 우편물 확인도 할 겸 예전 동네의 A중국집으로 향했다.

"지금 식사 안 돼요."


빗자루로 식당 바닥을 쓸고 계시던 아주머니가 손을 휘저으며 말했다. 퇴짜라니. 처음으로 용기를 내 혼자 식당에 들어갔는데 퇴짜라니.

난 선천적으로 여린마음을 지닌 까닭에, 퇴짜를 맞고 나오니 길가의 사람들이 다 나를 쳐다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버스를 타러 걸어가는 척 하며 정류장 쪽으로 향했다. 몇 걸음을 걷다 뒤를 돌아보니 길가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이동해 주변이 환기되어 있었다. 최대한 자연스럽게 방향을 바꿔 B중국집으로 들어갔다.

1. 중국집 치킨게임.


여기서 잠깐. A중국집과 B중국집은 현재 둘 중 한 가게가 망할 때까지 경쟁하고 있는 중이다. 이유인즉슨, 원래 그곳에서 장사를 하던 A중국집을 B중국집 사장이 인수해 들어오려 했다. 하지만 A중국집에서 황당할 정도로 많은 권리금을 불렀고, B중국집 사장은 그렇게 많은 돈을 주고 들어올 순 없다고 했다. 그런 와중에 A중국집 바로 옆 핸드폰 가게가 망해 상가가 비자, B중국집 사장은 그곳에 중국집을 열었다. 그러곤 A중국집에서 4500원에 팔고 있는 짜장면을 1000원에 팔기 시작했다. 짬뽕과 볶음밥도 각각 3000원과 3900원에 팔았다.

A중국집에서 짜장 한 그릇 먹을 돈으로, B중국집에선 네 그릇을 먹고도 500원이 남는다. A중국집 짜장면에 고기가 좀 더 들어갔다는 점을 제외하곤 두 짜장면엔 별 차이도 없다. 그렇다면 이 글을 읽고 있는 그대는 어떤 짜장면을 먹겠는가? 종종

"전 중국음식 싫어하는데요."


라고 대답하는 독자들이 있어 깜짝깜짝 놀라긴 하는데, 아무튼 대부분 1000원짜리 짜장면을 택하리라 생각한다. 우리 동네 사람들도 그랬다. B중국집은 식당 앞까지 사람들이 길게 늘어서 있었지만, A중국집은 사람들이 쳐다보지도 않았다. 그런 시간이 세 달 좀 넘게 계속되었다. A중국집은 "저 집과 우리 집은 맛의 레벨이 다르다."며 버텼지만, 사람들은 "맞아. 저 집이 더 맛있지. 여긴 싸게 파는 대신 전분을 좀 많이 넣어. 그래도 네 배 넘게 차이나니 난 천원짜리 먹을래."라며 B중국집의 손을 들어줬다.

결국 A중국집도 '가격할인'을 시작했다. B중국집과 똑같은 메뉴를 똑같은 가격으로 팔았다. 기한은 둘 중 한 집이 망할 때까지. 덕분에 동네 사람들만 신났다. 짜장이냐 짬뽕이냐 고민할 필요 없이 둘 다 주문해도 다른 중국집 짜장면 한 그릇 먹는 가격보다 저렴하게 먹을 수 있었다.

이런 정보를 대체 어디서 얻는지 궁금해 하는 대원들이 있다. 정보원의 신변보호를 위해 많은 것을 공개할 수는 없고, J클럽의 단골이 되면 이런 고급정보(응?)들을 얻을 수 있다는 것만 밝혀두겠다. 이렇게만 적어두면 'J클럽'이 뭔지 궁금해 하는 대원들이 있을 테니, 'J헤어클럽'이라고 적어두겠다.


2. 이상한 따돌림.


B중국집에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어서 오세요."


하는 큰 인사소리가 들렸다. 싼 값에 자장면을 파는 까닭에 평소엔 서비스가 별로인 곳인데 무슨 일일까. 게다가 늘 평상복에 앞치마만 두르고 있던 식당 직원 분들이 '중국집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경쟁 때문에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한 걸까. 의아함을 옆 자리에 앉힌 채 난 짜장밥을 시켰다.

잠시 후 난, B중국집의 과잉친절과 이상한 태도에 대한 해답을 알게 되었다. 맛집을 소개하는 TV프로그램에서 촬영을 나와 있었던 것이다. 주방에서 촬영을 하던 제작진이 홀로 나왔다. 그 중 방송작가로 보이는 남자가 내게 다가왔다.

방송작가 - 안녕하세요. S방송사에서 나왔는데요.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저희가 식사하시는 모습을 좀 찍어도 될까요?
무한 - 아니요.



갑자기 당한 거절에 당황했는지 방송작가가 말을 잇지 못한 채 어색한 미소만 짓고 있었다.

방송작가 - 식사하시는 거 딱 한 컷만 찍을 게요. 좀 도와주세요.
무한 - 죄송합니다.



방송작가와 나의 대화를 듣고 있던 식당 직원들의 따가운 시선이 느껴졌다. 주방을 힐끔 바라봤는데, 주방장이 음식을 내주는 틈으로 날 노려보고 있었다. 설마 내 짜장밥에 침을 뱉는 건 아니겠지. 이어서 다음 손님이 들어왔고, 방송작가는 그 사람에게 가서 촬영 동의를 구했다. 그 손님은 흔쾌히 촬영을 승낙했다. 그 다음엔 부부로 보이는 손님이 들어왔는데, 부인으로 보이는 사람은 화장까지 고쳐가며 적극적으로 촬영준비를 했다. 촬영을 거부한 나만 따돌림을 당하는 분위기가 형성 되었다.

짜장밥이 나왔고, 난 이상한 분위기에서 빨리 벗어나기 위해 빛의 속도로 짜장밥을 흡입했다. 그 와중에 내 옆자리에 앉은 부부는 촬영에 들어갔다. 

아줌마 - 여기 해물도 엄청 많이 들어갔네.
방송작가 -  말씀은 안 하셔도 돼요. 식사하시는 것만 찍을 게요.  
아줌마 - 아, 네... 근데 TV보면 한 마디씩 하던데...
방송작가 - 저흰 영상만 필요해서요.
아줌마 - 네. 근데 이거 언제 방송 나와요?
아저씨 - 아 얼른 먹기나 해.



아줌마는 설레발 담당, 아저씨는 커트 담당. 잘 어울리는 부부였다.


3. 스타가 되고 싶은 할아버지.
 

짜장밥을 다 먹어갈 때쯤, 내가 들어오기 전부터 창가에 앉아 있던 할아버지가 방송작가를 불렀다.

할아버지 - 어이.
방송작가 - 예.
할아버지 - 이거, 다른 데 가서 또 찍나?
방송작가 - 이번 주는 이 촬영이 끝이고요. 다음 주에 또 있어요.
할아버지 - 명함 하나 줘.
방송작가 - 예?
할아버지 - 다음에 찍을 때 내가 갈 테니까. 명함 하나 줘.
방송작가 - 아, 제가 명함은 안 가지고 다니고요.
               모집해야 할 땐 저희가 인터넷으로 하거든요.
할아버지 - ......
방송작가 - ......
할아버지 - 그럼 이게 내 번호니까. 다음에 찍을 때 연락 해.
방송작가 - 아... 네.



할아버지는 신문 속에 들어있던 전단지 귀퉁이에 전화번호를 적어 방송작가에게 건넸다. 그러곤 무슨 요일 몇 시에 방송에 나오는 지를 세 번 물어 확인 한 후, 가게를 나가셨다. 할아버지가 자리를 뜨자 식당 직원들이 속닥거렸다.

직원1 - 저 할아버지가 그때 그 할아버지 맞지?
직원2 - 응. 맞아.
직원1 - 참 나.
직원2 - 히히히.



뭐야. 궁금하잖아. 저 할아버지가 무슨 할아버지라는 거야. 말을 해야지. 아 궁금해. 아 궁금해. 아 궁금해. 날 궁금하게 만들어서 죽일 생각인 거야. 따돌림 당하는 분위기가 아니라면 "왜요? 무슨 할아버진데요?"라고 물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 식당 직원들에게 이미 공공의 적이 된 상황. 아 궁금해.

짜장밥을 다 먹고 계산한 뒤 "잘 먹었습니다."하며 나오는데, 직원들은 담합을 한 듯 대꾸를 하지 않았다. 나도 다음에 오면 "저 사람, 그 때 그 사람이지?"라는 소리를 듣게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혼자 밥 한 번 먹기, 힘들다.


그나저나 그 할아버지는 무슨 사건이 있었길래 '그때 그 할아버지'가 된 걸까. 아 궁금해.

<덧>
포털에 보니, 990원 중국집으로 뉴스가 떠 있네요. 방송에 나오는 중국집은 윗 글의 B중국집 입니다. B중국집은 990원, A중국집은 1000원 이거든요. 뭐, B중국집도 부가세 10원 받겠다며, 1000원 받습니다. ^^




▲ 알고 계신 동네의 비밀(응?) 있으시면 우리 공유해요~ 댓글로! 추천은 무료!



<연관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추천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0 트랙백 댓글 91 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파라노말

    ㅋㅋ 태그가 오늘따라 웃김 ㅋㅋㅋ 언제나 화려했던 태그지만은 ㅎㅎㅎ

  3. 엔키

    무슨 할아버지이신지 알게되면 우리도 좀 알려줘요. 아 궁금해

  4. ....

    꺄아 오늘 글은 너무 재밌어서 크게 웃으면서 읽었네요.
    무한님 글솜씨가 좋아서 재밌는 글을 잘 쓰시는 걸까요 아니면
    무한님에겐 그냥 특이한 일이 많이 생기는 걸까요????

    그리고 여린마음에 무한 공감하고 갑니다! 한번 퇴짜맞으면 완전 자신감이 바닥을 기죠ㅠ
    다음엔 B중국집 못 가시고 A중국집 식사 때 맞춰서 가셔야겠네요.

  5. 거북이등짝

    ㅋㅋㅋ 저두 혼자서 밥 잘 먹는뎅ㅋㅋ
    먹는거 찍는다고 했음 저도 싫다고 했을듯..=ㅅ=
    근데 무슨 할아버진지 참 궁금하긴하네여...ㅋㅋㅋ

  6. :)mm

    ㅋㅋㅋ촬영한번만걍하시지
    밥한번편하게먹기힘드네요ㅋㅋㅋ

  7. 데라스

    무한님 곱게 자라셨나봐요. ㅎㅎ
    영업일같은걸 해봤으면 혼자 밥먹기는 아무렇지 않을텐데요.

    촬영협조에 과감하게 거절하신건 멋지십니다.

  8. 치킨게임,중국집,밥먹기. .........오케이, 늦은 점심 먹으러 갑니다.

  9. 비밀댓글입니다

  10. MYEONG

    오늘도 재미있게 감상했어요
    근데 이제 80일 프로젝트 안하나봐요ㅎㅎ어제가 80일프로젝트 끝나는 날
    이였는데 여느때와 같은 종료글, 시작 글이 없는 걸 보니!

  11. 엄마미소

    맞네요 ㅎㅎ
    무한님 이번엔 이사 때문에 깜박하셨는지도!

  12. 소영

    아맞아요ㅎㅎ
    MYEONG님 대단!!
    저도 2월5일이 영양사 시험날이어서 그쯤이라고
    기억은 했었는데~*

  13.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14. 마법사

    치킨게임 무섭지요. 자본이 많은 쪽이 승리할 수밖에 없는 게임. 램값이 다운되면 우리야 좋습니다.

  15. 엄마미소

    동감이에요:)

    같은 맥락에서 원룸 월세, 집 전세들도 다운되면 좋은데..
    벽이 합판으로 된 집을 지어 세 내주는 집주인들도 치킨게임은 참 안 하네요. 흥!

  16. Soyeon

    헐.
    그 할아버지 저도 궁금하잖아요 ㅠㅠ
    용감하게 물어봐주셨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ㅋ

    이사 축하드리고, 새 동네에서 좋은 일 많이 생기시길 바랄게요 :-)

  17. 엄마미소

    평소에 안 그렇던 곳이 방송 앞이라서 태도를 바꾼 게 보이니까
    사진 찍혀주기 싫으셨던 거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전 그러더라구요^^

    // 근데 이렇게 추운 날 (어제도 추웠죠!)
    파주에서 일산까지 가시다니!ㅠㅠ

  18. 소영

    정말 그럴수도 있네요
    글 다 읽어놓고 제가 이런 앞뒤 맞추는 걸 잘 못해요ㅜㅜ
    엄마미소님 예리하세요!!
    빤딱~><

  19. 아연

    굉장히 시크하신 무한님...
    근데 왜 굳이 촬영을 거부하셨나요??

  20. 후리하당

    나도 일등으로 댓글달고 싶다

  21. 맛동산

    팬이 된지 반년... 첫 댓글 달아봅니다. 차암, 무한님 책 두권 샀어요.
    우리동네의 비밀이라.. 일요일에 종일 무료주차할 수 있는 곳이 있어요~
    도보2분 초역세권입니다. 응? 비밀스럽나요???

  22. 아키라

    저도 궁금하네요 ㅎㅎ

  23. 씩씩이슬비ㅎ

    도서관에 있다가 저도 오늘 식당에서
    혼자 밥먹었는데 이글 보면서 밥을 먹었더랬죠ㅋ 이 절묘한 타이밍~^^
    촬영에 응해줘서 티비에 나오면 노멀로그 독자들이 보면 알아봤을까요? 어쩌면 알아봤을지도 몰겠어요. 일산에 사는J씨로 나오면 혹 무한님?? ^^
    오늘 글도 반갑게 잘 읽었어요.
    저녁 맛있게 드세요♥

    기분좋은 전

  24. 촬영장 주변을 어슬렁거리다가 적절한 시간에 나타나서 카메라에 얼굴을 비치는 할아버지 아니었을까요 ㅋㅋ

    연애이야기보다 이런 글이 더 재밌어요

  25. 데라스

    저는 혼자 고기도 먹고 술도 먹어요 ㅠㅠ 너무 외로운건가요?

  26. 지나가다

    저도 그래요.
    첨엔 이게 뭐야 싶었는데,
    그게 하다보니 그 나름대로의 맛이 있더라는..ㅎㅎ

  27. LOVE

    와우~ 자장면을 그렇게 싸게 드셨다니 저도 가고 싶네요~
    짬짜면은 안될까요 ㅋㅋㅋ

  28. 심심해

    잼난다 ㅋㅋ

  29. 비밀댓글입니다

  30. lance

    이글 보고 뉴스를 봤는데.. 일산에서 자장면이 990원... 이라고.. 나왔어요. 혹시 거기?

  31. 엘리지

    하필 이 시각에 볼줄이야ㅠㅠ
    중국음식 넘넘 먹고 싶네요ㅠㅠ
    저는 아직 밖에서 혼자 술마시거나 영화를 봐본적은 없어요.... 밥은 가끔 혼자 먹은 적은 있지만 참 외롭다능..
    맛없는걸 먹어도 누군가와 함께 나눠먹으며 이야기하는게 좋더라구요ㅠㅠ
    배고파요....@.@
    그나저나 80일 프로젝트 벌써 끝인가욤? 시간 넘 빠르네요ㅠ

  32. 비둘기

    무한님 글은 요즘 드라마스탈이네요

    할아버지의 비밀은 뭔지 끝까지말안한다는~~열린결말이네요

    아, 궁금해

  33. 저그

    아니 이분들이 동네의 비밀은 공유 안하시고!!
    우리동네 비밀 1. 고깃집 이름이 무한세상입니다. 어?
    사실은 우리동네는 아니고 ㅅ여대 근처입니다 ㅋ
    우리동네 비밀 2. 동네빵집들이 프랜차이즈에 위협받던 2000년대쯤 나타난 동네빵집이 있는데, 맛있습니다. 무슨 재료를 쓰는지 모르겠지만, 좌우간 맛있어요. 다른 동네빵집 3군데가 닫거나 프랜차이즈로 바뀌었는데, 꿋꿋이 살아남았어요. 선물할 빵은 꼭 여기서 사요. 근데 비싸요 ㅠ_ㅠ

  34. happytwit

    저녁하라 부엌청소하랴 쓰레기 내다버리랴. 팔이 빠질것 같은찰나, 갑자기 전화기 확 들고 중국음식이나 시켜먹고 싶네요 ㅎㅎ

  35. 이자까야

    악!!

    저도 궁금해요ㅠㅠㅠㅠㅠㅠ

    엉엉엉

  36. ab

    오늘은 친구가 재잘거리며 쏟아내눈 수다를 듣듯이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다쳐서 우울했는데 기분전환 되었어요 감사감사

  37. 바나나우유

    이런 소소한 일상 얘기 너무 좋아요~ 근데 새벽이라 배가 무지 고프네여ㅠㅡㅠ할아버지는 무슨 사연이 있으신건지 궁금궁금! 혼자 밥먹기는 맥도날드외엔 해본적이 없네여 그나마도 창가자리ㅎㅎ 저번에 회전초밥을 먹으러 갔을때 혼자 무지개빛깔의 접시탑을 쌓으시는분을 보고 참 대단하다 생각했다는. 좋아하는 음식을 소중한 사람과 먹는것도 좋지만 혼자서도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내공이 언제쯤 생길까싶더라구요 ^^

  38. 꾸꾸루꾸구

    저 오늘 이 방송 봤어요!!!!
    그 곳에 무한님이 계셨던거군요.
    근데 정말 잘 하셨어요. 먼가....그 북적북적
    그리고 굉장히 신나하는 분위기에
    무한님이 합류되지않고.. 제 3자의 입장에서
    짜장밥을 드셨다니 소신있어보여요...

  39. 윤효정

    에이스스파랜드 건물이었어. 여기 옆에 냉면싸게 파는 집도 있는데. 세숫대야 냉면인가... 국물맛은 완전 조미료탕이죠.
    여기였구나.

  40. 정사랑

    사무실 이사 후 혼자 밥먹는데 적응하고 있습니다^^

  41. 몽상가

    읽는 내내 빵빵터지네요ㅋㅋㅋ

  42. 몽상가

    읽는 내내 빵빵터지네요ㅋㅋㅋ

  43. 몽상가

    읽는 내내 빵빵터지네요ㅋㅋㅋ

  44. 노랑

    푸하하하ㅋㅋㅋ

    티비에서 볼땐 주머니 가벼운 손님들을 위해서 싸게파는줄 알고 좋게봤는데 저런 뒷얘기가 있었네요ㅋㅋㅋ

    저러다 둘다망할거같아요ㅋㅋㅋ
    이윤이적게남아서가 아니라
    무리하게 경쟁하느냐고 두쪽 다 끝까지 갈것같은데ㅋㅋ

  45. J25ng

    나!! 이거.. 티비 봤심!!! ㅋㅋㅋ
    나 봤심!! 나 봤심!!!
    낡일뻔했다 ㅡㅡ

  46. Cvank

    진짜 존재했군요. 990원 짜장면.ㅋ

  47. NABI

    급 짜장면이 땡기네요~
    ㅎㅎㅎㅎ

  48. 혀니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2052107130367340&mod=201205211750

    혹시 여기가 아닌지;;

  49. 중산에 콩짜장1000원 현수막 걸려있는 거긴가요 ㅎㅎ

  50. 와우 과학도 도움이 ...

  51. 자의 통행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으나 깃대의 길이가 짦은 경

  52. 여기에 공유하는 정말 좋은 신선한 정보는 내가 정말이 같은 블로그에 작품의 깊이를 찾을 ​​수 놀랐습니다.

  53. 그것은 사람들이 지불하는 거대한 좋은 것

  54. 아인

    ㅋㅋㅋ 시험끝난 기념으로 노멀로그 탐험하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댓글을 안남기고 갈수가 없네요 ㅋㅋㅋㅋㅋ 아 뭔가 중간에 뚝 끊어져버리는 맛이 솔탈칼럼에서는 찾아볼수가 없다보니까 굉장히 새롭습니당. 야심한 밤에 배고파졌어요ㅠㅠ

  55. 아인

    ㅋㅋㅋ 시험끝난 기념으로 노멀로그 탐험하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댓글을 안남기고 갈수가 없네요 ㅋㅋㅋㅋㅋ 아 뭔가 중간에 뚝 끊어져버리는 맛이 솔탈칼럼에서는 찾아볼수가 없다보니까 굉장히 새롭습니당. 야심한 밤에 배고파졌어요ㅠㅠ

  56. 目前,我们正在研究的论文和一些日子,我们一直在探索你的博客。谢谢您为您的文章,对我们来说是很方便的。

  57. ㅋ 아 뭔가 중간에 뚝 끊어져버리는 맛이 솔탈칼럼에서는 찾아볼수가 없다보니까 굉장히 새롭습니당. 야심한

댓글과 트랙백은 무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