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타고 무리지어 위협하는 무리 혼내주기 2부

2012/06/25 17:50 by 무한™  

오토바이 타고 무리지어 위협하는 무리 혼내주기 2부
동생 친구 중에 고지식함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K군이 있다. 빈말은 전혀 할 줄 모르며, 매사에 직설적인 이야기를 하는 녀석이다. 이 일도 K군의 그런 성격 때문에 벌어졌다.

어느 날 저녁, 주엽역에서 기다리는 친구들을 만나러 K군이 강선공원을 걸어가고 있을 때였다. 이십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배달원이 오토바이를 탄 채 공원으로 진입했다. 공원 곳곳에 오토바이 출입을 금한다는 표지판과 현수막이 걸려있었는데, 배달원은 그것을 무시한 채 공원으로 오토바이를 몰고 들어왔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배달원을 흘겨보며 혀를 차거나, "여기 오토바이 출입 금지에요."라고 소리치는 정도의 항의를 할 뿐이다. 하지만 고지식의 결정체인 K군은 달랐다. K군은 손을 들어 멈추라는 신호를 보내며 오토바이 앞을 막아섰다.

K군 - 공원에 오토바이 출입 금지에요. 나가세요.
배달원 - 바빠서 그래요. 금방 지나갈게요.
K군 - 아뇨. 돌아서 나가세요.
배달원 - 금방 지나간다니까요.
K군 - 지금 돌려서 나가세요. 차도로 가세요.
배달원 - 아 진짜. 뭔데 그래요?
K군 - 돌아서 가세요. 나가세요.



사실 K군이 고지식을 포기하지 않은 채 오랜 시간 간직할 수 있었던 것은, K군의 신체조건 덕이기도 했다. 190Cm에 가까운 키에 유도로 단련된 몸. 학창시절 꼬꼬마들의 서열다툼에서 한 번도 밀린 적이 없기에 K군에겐 무서울 게 없었던 것이다. 배달원은 K군의 그런 기세에 눌려 오토바이를 돌려 공원을 나갔다. K군에게서 멀어지며 욕설을 크게 외친 것이 배달원이 한 복수의 전부였다.

그렇게 배달원을 돌려보내고 나서 K군은 주엽역으로 가서 친구들을 만났다. 내 동생을 포함한 네 명의 친구들을 만나 편의점 앞에서 뭐 하고 놀지를 의논했다. 그렇게 의논하는 사이 둘은 편의점에 음료수를 사러 들어갔고, 한 명은 상가 화장실엘 갔다. 동생과 K군만 편의점 앞에 앉아 있을 때, 아까 공원에서 오토바이를 돌려 나갔던 배달원이 나타났다. 그는 편의점 옆 차도에서 "야! 야!" 소리를 질렀다. 동생과 K군은 자기들을 부르는지 모른 채 이야기를 나눴다. 배달원이 경적을 울리며 소리칠 때서야 비로소 자기들을 부른다는 걸 깨닫고 배달원을 쳐다봤다.

"야! 니네 그랜드(백화점) 뒤로 와."


배달원이 눈에 살기를 띈 채 소리쳤다. 무슨 일인가 싶어 동생은 K군에게 물었고, K군은 좀 전에 있었던 일을 말해 주었다. K군이 자리에서 일어서자 배달원은 그랜드 뒤편으로 오토바이를 몰아 떠났고, 편의점에 갔던 친구들과 화장실에 갔던 친구가 돌아왔다. 그 친구들에게 사정을 설명하자, 친구들은 재미있는 일이 생겼다며 어서 그랜드 뒤로 가자고 했다.

그랜드 뒤편으로 가니, 아까 그 배달원 말고도 다른 배달원 둘이 더 서 있었다. 배달원들은 최대한 불량스럽게 서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는데, K군 쪽의 쪽수가 더 많자 당황한 듯 서둘러 담배를 껐다. 그러고는 자기들끼리 속닥거리더니 오토바이에 시동을 걸었다. 두 배달원이 먼저 떠나고, 아까 소리쳤던 배달원이 그 뒤를 따르며 다시 소리쳤다.

"니들 다 강선초(강선초등학교)로 와."


일반 청년들이었다면 이쯤에서 그냥 갈 길 갔겠지만, K군과 친구들은 모험심과 호기심이 강한 청년들이었다. 한창 카트라이더가 유행하던 시절, 면허를 딴 K군은 부모님의 SUV 차량에 친구들을 태우고 드리프트를 보여준다고 하다가 전복사고를 낸 적도 있었다. 그게 이 '주엽역 사건'이 있기 바로 한 해 전의 일이다. 여하튼 이 모험심과 호기심이 강한 청년들은 강선초로 향했다. 여기까지의 사건을 지도에 표시하면 아래와 같다.




▲ K군과 친구들의 이동경로.(지도 ⓒNHN)


K군과 친구들이 강선초에 도착하니, 배달원 쪽은 한 명이 늘어 네 명이 되어 있었다. 친구들을 다 불러 모으려는 것인지 배달원 두 명은 계속 전화를 하고 있었다. 그 중 한 명은 전화기에 대고 애타는 목소리로 "그냥 와, 일단 와봐. 빨리."를 외쳤다. 공원에서 K군에게 쫓겨났던 배달원이 무리의 앞으로 나섰다. 배달원은 K군을 노려보며 말했다.

배달원 - 너 몇 살이냐?
K군 - 스물네 살.
배달원 - ......



용감하게 물었지만, K군의 대답을 듣고 난 배달원의 얼굴은 난감함으로 얼룩졌다. 그 대화를 듣고 있던 다른 배달원들의 얼굴에도 난감함이 비쳤다.

초등학교 운동장을 운동 삼아 돌고 있던 한 부부가 무슨 일이냐며 다가왔다. 아저씨가 배달원과 K군을 번갈아 보며 왜 그러냐고 물었다. 배달원의 얼굴엔 안도감이 가득 찼다. 아저씨를 뒤로 한 채 배달원은 오토바이에 올라타며,

"분수대 주차장(노래하는 분수대 주차장)으로 와라."


라고 말했다. K군이 "장난 하냐?"라고 말했지만 배달원은 "도망가지 말고 와라."라는 말을 남긴 채 사라졌다. 역시 일반적인 청년들이라면 이쯤에서 그만 두었겠지만, K군과 친구들은 분수대 주차장으로 향했다. 주차장으로 걸어가며 K군의 친구 중 하나가 다른 친구를 불렀다. 전화를 받은 친구는 바로 달려오겠다고 했는데, 그는 학창시절부터 냉면, 짜장면, 피자, 치킨 등을 배달하며 잔뼈가 굵은 친구였다.

주차장에 도착하자 배달원은 세 명이 더 늘어 모두 일곱이었다. 한 오토바이의 노란 바구니 안에는 빗자루가 여러 개 담겨 있었다. 처음 K군과 마찰이 있었던 배달원의 손에는 이미 빗자루가 하나 쥐어져 있었다. 일행이 늘자 그 배달원은 자신감이 충전되었는지,

"야, 싹 다 일루와. 이 ***들아."


라며 앞장서서 빗자루를 까딱까딱 거렸다. K군과 친구들은 배달원들에게 무기가 있는 것을 보고 잠시 멈칫했다. K군의 한 친구가 돌을 들었다. 그러자 이번에는 배달원들이 멈칫했다. 서로 거리를 둔 상황에서 아까 그 배달원이 "일루와. **, 니가 뭔데 **이야. 이 ***같은 **야. 일루 오라고."라며 소리를 질러댔다. 바로 그때, 아까 전화를 받았던 친구가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났다.

좀 허무하긴 한데, 이야기는 오토바이를 타고 온 친구가 도착하며 끝나 버렸다. 그 친구가 배달원들에게 어디 애들인지를 묻고, 배달원들이 안다고 한 형이 자기 친구라고 얘기를 하고, 졸업한 학교를 물어 후배 이름을 몇 개 대자 배달원들은 공손해졌다. 배달원들은 온순한 양이 되어 K군과 K군의 친구들에게 사과를 했다. 그 때 K군의 친구 중 하나가(내 동생이라고 굳이 밝히지는 않겠다), 주동자 배달원의 오토바이에 올라탔다. 그러고는 그 배달원에게 말했다.

"야, 킨텍스로 뛰어와."


킨텍스에 도착해서는 다시,

"야, 암센터로 뛰어와."


라고 말했다. 그 날 그 배달원은 일산 한 바퀴를 크게 돌아야 했다. 뛰어서.



▲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재미있게 들은 '배달연합'이야기도! '배달연합' 창세기부터!



<연관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추천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0 트랙백 댓글 62 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주부구단

    앗싸 드디어 순위권....!!!!인가요? ㅋㅋ
    드디어 올라왔군요~!! 오토바이!!
    댓글부터 달고 읽어보겠습니다..
    로또 번호는.. 안주시겠죠? ㅠ

  3. 아키라

    어우 이 얘기 오랜만에 올라오네요 기다렸습니다 ㅎㅎ

  4. 드디어

    드디어..ㅋㅋ

  5. A

    이런모험담 굳!
    소설한편을보는듯ㅋㅋ

  6. 뭐얔ㅋㅋㅋㅋ 완전 웃기네요.
    1편이 생각 안나서 다시 보고 왔어요ㅎㅎㅎㅎ

  7. 기와그림

    ㅎㅎㅎ

  8. 봄봄

    어찌나 기다리던 글인지!!ㅎㅎ무더위에 지친 저녁 시원한 글 감사요^^

  9. EuNi

    이제사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쥬시다니~~~~
    긍데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능거
    무한님 동생분도 한 성격하시네요~ 속이 다 시원해요
    ㅎㅎㅎㅎ
    재미난 에피소드
    자주 자주 풀어주시와용
    ^^

  10. 밝은사람

    오 드디어!ㅋㅋ 유혈사태 없이 잘 해결되서 다행이네요~

  11. 몽순이

    ㅋㅋ완전웃기네요~빵터짐~~~푸핫

  12. 몽순이

    ㅋㅋ완전웃기네요~빵터짐~~~푸핫

  13. ㅋㅋ

    ㅋK군이 고지식함이유지된게 다 이유가잇군옄ㅋㅋㅋㅋㅋ진짜ㅋㅋㅋ오라한다고 계속따라가는 근성에박수ㅋㅋㅋㅋ이런얘기도 간간히해주세요 재밋어요

  14. 뉴욕커

    첨으로 댓글 남기는데요
    이런 경험담글 또또 해주세요 ㅋ
    재밋게 읽엇습니다 !! ㅎㅎ

  15. ejsl

    누군가들은ㅡ혹은 모두가?ㅡ 눈 빠지게 기다렸던 씨리즈 드디어 개봉박두!!!
    역시 유쾌했네요.
    남자는 역시 등발이 있어야 하는 건가??^^

  16. 이제 보니

    무한님 지역 유지(?)셨군요.
    그나저나 킨텍스~암센터 ㅎㄷㄷ...
    버스 타고 가기도 애매한 곳인데
    걸어서..ㅋㅋ

  17. 우꾼

    K군의 고지식함..ㅋㅋㅋ
    그래도 너무 딱딱하면 부러지는데..

  18. 도도녀

    이.. 이게 모얔ㅋㅋㅋㅋ

  19. 파란

    무한님 동생분도 무한님을 닮은 것인가요? ㅎㅎㅎㅎㅎ
    역시 센스가..

  20. 저그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즐겁게 읽었어요. K군 덩치 정말 좋군요..

  21. 후곡맨

    후곡마을에도 이런일이 있었으면 좋겟네요 ㅋㅋㅋㅋ
    일산사람은 이동경로가 그려지니 더 재밌어요

  22. 피안

    결국 돌고 돌아... ㅋㅋㅋ
    빗자루 ㅋㅋㅋ 넘 웃겨
    여튼 무한님 재밌었어요 ㅎ

  23. FD

    악 너무 웃겨요 ㅋㅋㅋ

  24. qoxopj

    자자 다음은 배달연합 스토리요오오오오

  25. Quicksand

    무한님 동생 센스쟁이! ㅋㅋㅋ
    역시 기대했던만큼 재미있네요^^

  26. mj

    댓글 첨 달아보는데,

    넘 재미지네요 ㅋㅋㅋ


    날 웃게했어,.... 제법인데....ㅋㅋㅋㅋ

  27. S양

    요즘애들 무서워서 공원도 못 도는 일인입니다 ;;

  28. 거북이 등짝

    ㅋㅋㅋ 오토바이 얘기 재밌네여...
    진짜 인맥이 중요..ㅋㅋㅋ
    잘 읽었습니다!!

  29. 오라배틀러

    흐윽 2부는 내일 이야기 해주신다 해놓고 두달만이라니..
    그래도 재미있어요~

  30. 서리지

    아 무한님 진짜 빵 터졌어요 ㅋㅋㅋ 정말 주변에 재미있는 일이 많으신것 같아요 ㅋㅋㅋ

  31. 해이

    후곡마을 살던사람인지라 글을 보며 지리가 보여서 빵빵터졌네요 ㅋㅋㅋ

  32. 훈훈훈

    일산주민인 저로서는
    이 상황이 눈에그리듯 선하네염
    아이 재미나

  33. 뮤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번 건 진짜 재밌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4. Eyv

    빗자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왜이렇게 어설퍼!!!ㅋㅋㅋㅋㅋ

  35. ab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재밌네요 이번편은 ㅋㅋㅋㅋ
    계속 끅끅거리며 웃음 ㅋㅋ

  36. 몽상가

    야! 킨텍스로 뛰어 와.ㅋㅋㅋㅋ 보복이란 이렇게 하는 것 인가 ㅋㅋ

  37. 나온비

    정말 2부를 써주셨네요. 몇 주 지나도 안 올려주시기에 '크고 아름다운 떡밥이었구나...!'하고 있었는데ㅎㅎㅎ

  38. 안녕하세요

    아~~ 넘 재밌어요!! ㅋㅋㅋㅋㅋ

    역시 인맥은 세계최강중요도이군요 ㅋㅋㅋㅋ

  39. 영풍

    역시 무한님은 천재
    캄사해요~

  40. 소영

    저도 지역주민이었으면 좋았을 걸...ㅎㅎ더 반가워하면서 읽게요

    배달원 귀엽네요 :)
    뭔가 하나 빠진듯한 불량소년같아요ㅋㅋㅋ

  41. 달밤

    이런 유쾌한 글 좋아요ㅎㅎㅎㅎ

  42. 파블리

    앜ㅋㅋㅋㅋ이번포스팅엄청기다렸는데 드디어ㅋㅋㅋㅋㅋㅋ
    너무 재밌게봤어욬ㅋㅋㅋㅋㅋㅋㅋ
    드리프트에서 뿜었슴돸ㅋㅋㅋㅋㅋㅋㅋㅋ

  43. 란군ㅡ_ㅡ;

    마감이라 바빠서 못들어왔었는데..
    기다리던 글이 이제야 올라왔군요..ㅋㅋㅋㅋ
    재밌게 잘봤어욤~~~

  44. Linezolid

    꺅! 기다리던 2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빵터졌어요ㅋㅋㅋㅋㅋ
    일단 한바퀴 돈 배달원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그런 세계는 무섭다는 생각이ㄷㄷㄷ

  45. 백화

    완전재미져요 히히히
    이런 스토리 많이 들려쥬세요~~~
    무한님 동생분은 스물네살인가요???? 옛날이야긴가요????

  46. 메모리

    ㅎㅎ
    마지막 킨덱스
    대박

  47. 은성a

    이거 소설 아니죠?ㅋㅋ

  48. 행인

    아 무한님ㅋㅋㅋㅋ
    동생분까지 저러면 어째야합니까ㅋㅋㅋㅋ 동일인물같아...

  49. 디자이너킴

    무한님~~글은 봐도 봐도 재밌어요! 오토바이 배달원은 고등학생이던지 갓 졸업한 20살쯤 된 아이였나봐요~! 무한님 이런 소소한(?) 이야기 많이 올려주세요~~^^

  50. L

    동생분짱이네욯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잼써

댓글과 트랙백은 무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