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파주의 갱스터들, 경찰이 출동한 아파트 사건 정리 1부
파주로 이사를 온 지도 벌써 반년이 지났다. 일산의 할렘가를 떠나 쾌적한 동네로 왔다고 생각했는데, 착각이었다. 이곳에는 갱스터들이 살고 있었다. 사건을 다섯 번 정도 목격하면 묶어서 블로그에 올리려고 했는데, 마침 어제 다섯 번째 사건이 일어나서 이렇게 글을 적게 되었다.

각 사건명은 영화 제목을 인용해다는 것을 밝히며, 자 그럼, 경찰이 출동한 다섯 번의 사건 출발해 보자.


5.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가장 경미한 사건으로, 볼륨을 최대로 한 채 새벽까지 TV를 보시는 한 어르신 때문에 경찰이 출동한 적이 있었다. TV소리가 얼마나 컸기에 그랬냐고 반문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단지 앞 상가에서 나레이터 모델들이 마이크 들고 외치는 소리만큼이나 컸다. 

어르신께서는 밤잠이 없으신지 새벽 3시까지 TV를 보신다. 여름이라 발코니 창을 다 열어 놓는 까닭에 TV소리는 동네에 생중계 된다. 참다 못한 사람들이 찾아가서 항의했지만 어르신께서는

"내 집에서 내가 TV보는데 왜 이래라 저래라 하냐."


라며 내쫓으셨다. 결국 참다못한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를 했고, 경찰이 오자 할아버지께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볼륨을 낮추셨다. 

위의 이야기와 비슷한 <나 홀로 집에>사건도 있다. 동네에 사는 어느 강아지가 일 분에 30번 꼴로 짖어댔고, 녀석이 짖자 동네의 모든 개들이 따라 짖었다. 해가 질 무렵부터 시작된 그 '개 짖는 소리'는 새벽까지 그치지 않았다. 신경을 긁는 듯이 짖어대는 녀석 때문에 나도 무척이나 괴로웠다. 근처에 사는 주민들과 경비 아저씨들이 대체 어떤 집 강아지가 짖는 소린가 찾기 시작했는데, 강아지가 사는 집의 문은 잠겨 있었다.

"주인이 개를 놔두고 휴가 갔대요."


사람들이 조용히 시키려고 하면 강아지는 두려워서 더 짖고, 그 강아지가 짖으면 동네의 다른 개들이 따라 짖고, 그 소리에 또 제일 처음 짖은 강아지는 또 짖고, 그런 악순환이 반복되었다. 나중에는 득음을 했는지 짖는 소리에 카다르시스가 묻어 나왔다.

"아저씨, 저것 좀 어떻게 해요 좀. 다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들인데!"


그 동에 사는 한 아주머니의 절규가 기억에 남는다.


4. 포스트맨은 벨을 두 번 울린다


부부싸움 때문에 벌어진 사건이다. 늦게 귀가를 한 아저씨가 번호를 누르고 집에 들어가려 했으나 문이 열리지 않았다. 문을 안 열어줄 거라고 말했던 아내가 정말로 문을 잠가버린 것이다. 아저씨는 초인종을 누르며 잘못했으니 문을 열어 달라고 말했지만 아내는 열어주지 않았다.

"안 열면, 문 부수고 들어간다."


라고 아저씨가 말하자 아내는 "마음대로 해."라고 대답했다. 난감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문을 부수고 들어가겠다고 했는데 아저씨는 문을 부술 힘이 없지 않은가. 아저씨가 번호키를 떼어내려고 발로 차 보았지만 번호키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손잡이를 꺾어서 떼어내려 했지만 손만 아팠다. 문을 부수려 하면 할수록 아저씨의 자존심만 부서졌다.

"야! 문 열어! 이 씨X!"


아저씨는 문을 발로 차며 어떻게든 문을 부수려 했다. 그 때 옆집 사람, 윗집 사람, 아랫집 사람 등이 와서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아저씨는 쪽팔려서 대답을 하지 못했다. 그냥 열심히 문을 부수려 했다. 하지만 역시 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안에서 대답도 하지 않는 걸 수상하게 여긴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와서 문을 두드리자 아내는 문을 쉽게 열었다. 부부라는 걸 확인한 경찰은 두 사람에게 주의를 준 채 1층으로 내려왔다.

난 사실 경찰차가 와 있는 걸 보고 저 사건을 알게 되었다. 당시 저 아저씨의 옆집 사는 아주머니가 1층에 내려와 있었는데, 얘기를 얼마나 재미있게 전해주시는지 한참을 들었다. 경찰들도 바로 돌아가지 않고 아주머니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저 집의 자세한 사항까지 다 알게 되었다. 얘기를 듣던 어느 아저씨는 단지 내 슈퍼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몇 개 사왔고, 우리는 다 같이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아주머니의 얘기를 들었다. 그 내용은 남의 집 가정사라 옮기진 않겠다.


3.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저녁 열두 시가 좀 넘었을 때, 요란한 오토바이 소리가 들렸다.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꼬꼬마들 십여 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광란의 질주를 하고 있었다. '배달 끝나고 집에 가는 녀석들인가.'라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녀석들은 삼십 분 넘게 동네를 돌아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어느 주민이 경찰에 신고를 했고, 잠시 후 경찰과 녀석들의 숨바꼭질이 시작됐다.

경찰이 열심히 쫓아갔지만, 목숨을 걸고 달리는 녀석들을 멈추게 할 순 없었다. 얼마간의 추격이 이어지던 중 두 녀석이 우리 아파트 단지로 들어왔다. 그러곤 다른 녀석들에게 전화를 했는지 잠시 후 다른 녀석들도 경찰을 피해 단지로 들어왔다. 녀석들은 오토바이를 주차장에 세운 뒤 어딘가로 사라졌다. 아까 녀석들을 경찰에 신고했던 아저씨가 다시 경찰에 전화를 해 녀석들이 여기 숨어있다고 말했다.

단지에 도착한 경찰은

"주차장에 세워둔 오토바이는 법적 근거가 없어서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라고 말했다. 방금 전까지 경찰을 희롱했던 오토바이들이 눈앞에 있는데 손을 쓸 수 없는 것이었다. 그 때, 신고했던 아저씨가 조용히 무슨 말을 건넸고, 경찰을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더니 경찰 한 분은 주차장 근처에 숨고, 나머지 경찰은 경찰차를 몰고 단지 바깥쪽으로 이동했다.

어딘가로 사라졌던 녀석들 중 두 녀석이 나타나 오토바이에 시동을 걸었고, 숨어있던 경찰은 바로 뛰어나가 두 녀석을 잡았다. 다른 녀석들은 두 녀석이 잡히는 걸 본 건지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이 간 뒤에도 숨어서 오토바이를 지켜보고 있던 나는

'그런데 내가 왜 지켜보고 있지? 난 체포할 수도 없는데.'


라는 생각을 하곤, 슈퍼에서 아이스크림을 사 맛있게 먹으며 집에 돌아왔다.


이야기가 너무 길어졌으니, 2위와 1위의 사건은 주말에 이어서 전하기로 한다. 그나저나 우리 동에 엘리베이터에서 자꾸 방귀를 끼는 범인이 있는데 이런 건 신고가 안 되는지 모르겠다. 대체 뭘 드시는지 장이 썩는 냄새가 나는데 그 냄새가 한결같다. 당근과 양파가 썩는 냄새.

물론 용의자는 벌써 찾아 두었다. 6층에 사는 여자사람인데, 그녀를 마주칠 때면 늘 엘리베이터에서 방귀냄새가 난다. 그녀가 지나간 아파트 입구에서도 나는 걸로 봐선 틀림없다. 며칠 전 친구들이 그녀의 집에 놀러온 듯 보이던데, 그녀들의 대화를 엘리베이터에서 엿들은 난 심증을 굳혔다. 대화는 대략 아래와 같았다.

용의자 - 우리 집 장난 아닌데. 분리수거 안 해서 냄새도 좀 나고.
친구A - 괜찮아. 내 방도 그래.
친구B - 아 분리수거 진짜 완전 귀찮아.



분리수거 안 해서 나는 냄새가 아니라는 걸 난 알고 있다.



▲ 그녀에게 복수하기 위해 난 요즘 계란과 고구마를 열심히 먹고 있다. 추천은 무료!



<연관글>

오토바이 타고 무리지어 위협하는 무리 혼내주기 1부
열혈 구직 할머니와 귀농 할머니 이야기
아파트 하자보수 신청하러 갔다가 생긴 일
정든 일산 할렘가를 떠나며
피부관리사가 되려는 H양에게 벌어진 일들


<추천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ab2012.08.30 18: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앜ㅋ 양파와 당근 썩는 냄새 무슨냄새인지 상상해버렸...
ㅜㅜ
복수 성공 기원해요~ 무한님 ㅋㅋㅋ
1,2위도 기대하겠습니당 ^^

2012.08.30 18: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은 사시는 곳마다 버라이어티한 일이 벌어지네요~ 주변에 관심이 많으신건가... ㅎㅎ

2012.08.30 19: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항상흥미진진한 동네네요

realrosty2012.08.30 19: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리 동네는 참 조용하군요. ㅋㅋㅋ

Michelle2012.08.30 19: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악...시차와 시간차 공격성 포스팅에 늘 맨 끝에 보게 되네요. 답글 달고 올라가서 읽겠습니다. 나도 로토 번호 받아 보고 싶었는데...

우리 애인2012.08.30 20:5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은 아줌마처럼 여기저기 잘껴서 수다도 떠시고 동네사람들이랑 친밀하게 지내나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언닌 부천스타일2012.08.30 21: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할아버지 볼륨 ㅋㅋ
나레이터 모델 마이크소리에서 맥주 뿜었잖아요!!
내 아까운 호가든...
무한님글 소리 없이 보고 키득대는 1인. ㅋㅋ
진짜 필력 굳~~~

주부구단2012.08.30 22: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복수를 위하신다면....
우유에 헬스 보충제를 타서 드시길 추천합니다.
특히 단백질로만 된 헬스 보충제를 우유에
타서 마시면.......
이건 지옥의 유황가스 냄새가 납니다....

단... 우유가 안 맞는 분들은 이렇게 드시고...
애써 배출하려 하시면 안됩니다...
그러다 중풍으로 오해 받습니다.

엄마미소2012.08.31 08: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애써 배출한 결과가 어지간히 참담해지나보군요...ㅠㅠ
댓글을 부르는 주부구단님의 한 줄!!

// 그러고보니 두 번 째 영화는 모르는 영화!
저는 슬쩍 어둠의 시장에 다녀올테니, 무한님은 블링블링 주말 되세요>_<!

몽상가2012.08.30 23: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같이 아이스크림사서 먹었다는 경찰, 아주머니, 무한 모습이 상상됨ㅋㅋㅋ

FD2012.08.30 23: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너무 웃겨요

MR2012.08.30 23: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ㅎ저도 파주에 사는데 저희 동네는 너무 조용하네요~윗글들에 비하니^^; 윗층에 뛰어다니는 꼬마 4명때문에 집 울리는 건 예사 옆에는 성악가님이 사셔서 문 열어두고 소프라노 목청 뽑내시기~ㅋ아직은 살만합니다..ㅋ

피안2012.08.31 00: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계란과 고구마라니 ㅋㄷㅋㄷ
여튼 무한님 흔히 일어나는 일도 무한님이 쓰면 재밌어짐 ㅋㅋ

Soso2012.08.31 02: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연애관련 글도 좋지만 일상다반사도 너무 재밌어요 무한님 :) 수고하세용~ㅋㅋ

에스원2012.08.31 09: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경찰님들 덕분에 우리가 안전히 살아간답니다~

2012.08.31 10: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이스크림.... ㅋㅋㅋ

2012.08.31 10:33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cvank2012.08.31 12: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분리수거.ㅋㅋㅋ

재밌게 읽었습니다~

달콤쵸콜2012.08.31 14: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으며 들었다던
4위 남은 이야기 정말 궁금하군요~~~~~ㅋㅋㅋㅋ
2위와 1위는 언제 볼수있나요?

우왕2012.08.31 23: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재밌다 재밌다!!

kmk2013.01.23 22: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기조직동두천경찰 폭파 daum qkmk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