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조용히 다녀오려고 계획했습니다만, 블로그에 새 글이 안 올라오면 걱정하실 독자 분들이 계실 것 같아 이렇게 공지를 하고 되었습니다.

 

제목에 있는 '장인어른'이라는 단어를 보고

 

"무한님 결혼 하셨어요? 결혼 하셨다는 소식을 못 들었는데요?"

 

라고 하실 분들이 계실 것 같은데, 공쥬님(여자친구) 아버지께서는 올해로 예비 장인어른 경력 8년차, 12월이 되면 9년차에 접어드시니, 제가 '장인어른'이라고 해도 괜찮지 않나 싶습니다. 제가 장인어른과 방귀를 튼 지도 역시 올해로 7년차니 말입니다.(응?)

 

곧 환갑이신 장인어른께서 과연 자전거 국토종주를 감당하실 수 있을까 처음엔 걱정했습니다만, 함께 라이딩을 하며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클래스는 영원하다'라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해병대 출신이신 장인어른을 제가 따라가기 벅찹니다. 장인어른께서는 패달링을 '노 젓는다'고 표현하시는데,

 

"내가 어디까지 안 멈추고 노 저을 수 있나 해보는 거야."

 

라고 하시며 제가 "아버지, 살려주세요."라고 할 때까지 달리십니다. 그래서 지금은 장인어른보다 제가 더 걱정입니다. 저는 하루에 100Km 정도만 타면서 사진도 좀 찍으며 쉬엄쉬엄 가고 싶은데, 장인어른께서는 웹에 올라온 글에 비슷한 연배의 분께서 '3박 4일'에 완주했다는 글을 보시곤 현재 흥분상태십니다. 3박 4일에 완주하신 그 분의 자전거는 로드고, 우리 자전거는 MTB라 속력 면에서 상대가 안 된다고 말씀을 드려도 웃기만 하십니다. 그래서 어쩌면 이번 국토종주가,

 

- 장인어른과 출발은 같이 했지만 사위가 나중에 도착한 국토종주

 

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수요일인 24일에 비 예보가 있어서 그런 날은 1박을 더 하더라도 쉬었다 가자고 말씀드렸더니, 오늘 제 몫까지 우의를 두 개 준비해 오셨습니다. 햇볕이 너무 강할 때 타면 피부는 옷이나 선크림으로 커버해도 눈이 탈 수 있어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12시-14시까지는 쉬었다 가자고 말씀드렸더니, 고글도 두 개 사오셨습니다.

 

여하튼 장인어른과 전 몇 시간 자고 일어나 출발을 할 것 같습니다. 그럼 적어도 5일, 부산관광까지 하고 오면 6~7일이 걸릴 것 같은데, 국토종주 중 일어나는 일들은 이 페이지를 수정하며 아래에 계속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전 아무리 챙겨도 뭔가 빼 먹은 것 같아서 다시 한 번 짐 체크하러 가보겠습니다. 이번 일주일은 매뉴얼 대신, 라이브 국토종주 소식 들으며 즐기시길!

 

- 2014.09.21.  21:30

 

* 아래에다 제가 폰으로 작성이 어느 정도 가능한지 테스트를 해 보느라 끄적일 수 있으니, 그 부분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

 

[작성테스트]

 


사진 테스트
 

 ----------------------------------------

충주 탄금대

파스 한 통 다 씀

뒷바퀴 휠셋교체

진통제 복용중

군대 훈련소 입소했을 때랑 똑같은 기분.

전립선아 미안해.

두시사십이분


 

 

----------------------------------------

 태풍 올라온 날 밤 이화령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

문경에 도착해 있습니다.

비가 멈추질 않아

이곳에서 일박을 더 할 것 같습니다.

소조령 넘을 땐 역풍만 불더니

이화령 넘을 땐 비까지 내려

멘탈이 잠시 나갔었습니다.

오늘 푹 쉴 수 있는 게

행운인 것 같습니다.

낮이지만 좀 더 자고 일어 나겠습니다.

밤에 고기 먹을 생각에

행복합니다.

다들 저녁에 고기 드세요.

낮열두시삼십분 이십사일 수요일

----------------------------------------

<왜관>이라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이틀 후면 부산에 도착할 것 같습니다.

오늘 저녁은 이곳에서 유명하다는

국밥!

사투리 억양이 점점 강해집니다.

----------------------------------------

<남지>라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그나저나 어제는

꿈에서

김연아가 제 사촌동생이라고 하던데

김연아는 제게 왜 그런 걸까요?

----------------------------------------

종주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꼼장어

돼지국밥

자갈치시장 생선회

강알리 등킨도너츠(응?)

네 가지만 생각하며 달리겠습니다.

해운대역 주변으로 갈 것 같은데

주변에 들를만한 곳 있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드디어 토요일 아침!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2014.09.27 09:08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아우2014.09.27 10:3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리 연아한테 왜그러세요??

늙은솔로2014.09.27 10: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강알리 등킨도너츠 맛나게 드시고
무사히 돌아오세요~~
고생 많으셨어요~~

진사유2014.09.27 11: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자전거 여행의 알흠다운 마무리를 기원하며..^^ 돌아오실때는 대중교통 이용하시는 건가요? 고생하셨구요. 꼼장어에 소주 한 잔 곁들여 여독 푸시길 바라요.

미니와수니2014.09.27 11: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정말 잊지못할 경험과 추억이
되겠네욧~!
끝까지 조심히~잘다녀오세요~

앗싸2014.09.27 18:1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육도해맞이공원 추천해요!!하지만 너무 늦었군요 ㅜㅜ 설마 돌아가실때도 자전거는 아니겠죠?ㅋㅋ 복국좋아하시면 금수복국 가보세요~

밝은사람2014.09.27 19: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라이딩으로 국토종주라니~ 무사귀환하세요!

AtoZ2014.09.27 23: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철인 라이딩 하시는 동안 김연아가 서 있는 세상에 잠시 발 닫으신 게 아닐지.. 제 마음대로의 생각이예요 ㅋㅋ
여행의 마지막 밤 ~ 여운이 ...

붙여넣기2014.09.28 02: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유명인사가 실제인의 대리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현실에서의 동행자·애인·대변자 등을 표상하는 동일시(同一視)인물로 나타내거나 어떤 일거리나 작품의 상징물로 해석되기도 한다. 또한 현실사건을 비유나 암시적으로 묘사해내는 중개인 중개수단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사촌형제나 자매는 실제인물 또는 그들과 맞먹는 동료·일가 친척·동업자 등의 동일시이거나 일의 상징이다.

외사촌은 동업자·동지 등의 동일시로 자주 표현된다. 때로는 친형제를 사촌이란 먼 거리에 놓고 비유하기도 한다.

마라톤 선수와 관계되는 꿈은, 긴 시간과 많은 고민을 안고 있는 사업· 이념투쟁과 관계한다.
기계체조를 하면, 자기의 재주· 능력· 기술 등을 발표하거나 공개할 일이 생긴다.
스키나 썰매를 타면, 협상· 사업· 입학· 고시· 취직 등의 일과 관계한다.

얼어붙은 곳을 조심스럽게 걸으면, 난관을 극복하거나 입시· 고시· 입사· 청탁 등의 일에서 고통을 받는다.

따라서 무한 님 주변에 비교적 짧은 시간의 고민이 연루된 난관을 극복한 사람이나 일의 상징? ??

개인의 상황과 기호에 따라 해몽 나름, 해몽은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어요.
그냥 잠들어있는 아침에 티비에서 나오던 소리가 꿈에서 나올 수도 있고,
그냥 평소 자주 생각하거나 크게 걱정하던 것이 나올 수도 있고...

인생뭐있어2014.09.28 04: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가능하면 밀면이랑 길거리 음식 추천해요+_+

dd2014.09.28 09: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해운대 달맞이고개가서 커피한잔 꼭하세요 야경이 죽여줍니다

아나2014.09.28 12: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ㅋ아 웃고갑니다
무사귀환하셨는지

요거빙2014.09.28 15: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꿈에서 강아지를 데리고 수영장에 갔는데 추성훈이 코치로있었어요. 두근거리며 수영복으로갈아입는데 잠에서 깼어요ㅜㅜ 아쉽슬픔ㅜ

요거빙2014.09.28 15: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가 부산갔을 때 추천받은건 가야밀면 또는 춘하추동 밀면, 그리고 냉채족발입니다 냉체족발 맛있어용

혈이2014.09.28 21: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페이지가 갱신되고 있었군요! ㅎㅎ
무한님 홧팅! 몸 조심하시고..ㅎㅎ

별이2014.09.29 09: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초원복국 ^^ 추천이요. 한우다믄 그릇에서 소고기 국밥도요. ^^

밤톨군2014.09.29 18: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광안리 빈스빈스 와플이요!!
해변을 보면서 갓구운 와플과 아이스크림을 맛볼 수 있어요. 와플은 따끈따끈 야들야들하고, 아이스크림은 달콤하고 차가워서 조화 짱,,,♥

쿠쿠2014.09.29 19: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진짜 멋있으시네요ㅎㅎ 화이팅입니다 무한님~^^

진사유2014.09.29 20: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어서 돌아오세요..여행 후기 듣고 싶어서 현기증 난단 말에요.ㅠㅠ

김밥천상2014.09.29 20: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설마 아직 해운대이신가요? 그러시면 동백섬과 마린시티 한바퀴랑 센텀시티요 제 집근처예유......혹시 스쳐갈수도 있지 않을까요? 오호홋!!!!!!!

꽥꽥이2014.09.29 21: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글이 없을걸 알면서도 하루3번 클릭 ㅜㅜ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