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0.

포스트 발행을 알려야 할 때마다 새 글을 하나 더 적어야 한다는 게, 참 그렇다. 발행했다는 것만 달랑 알리는 것 말고 뭔가를 더 얘기를 해야 할 것 같은데, 뭘 얘기하면 좋을까.

 

 

1.

몇몇 분들이 댓글로 질문 주셨던, 내 근황에 대한 답을 적으면 어떨까 싶다.

 

Q. 치과치료는 끝난 것인지?

A. 이번 주에 가서, 임시로 씌워둔 걸 붙이면 끝일 것 같다. 그나저나 내가 다니는 치과는 예전부터 '스케일링 만 원'이벤트를 벌이던 곳인데, 수많은 고객들을 상대해서 그런지 스케일링 기술이 어떤 경지에 도달한 느낌이다. 아프지도 않고, 피도 나지 않았다.

전에 군병원에서 스케일링을 받았을 땐 너무 아파 한동안 밥을 먹지 못할 정도였고, 일산에서 스케일링을 받았을 땐 그보다 덜 아프긴 했지만 치아 사이사이가 너무 벌어진 느낌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뭔진 모르겠지만 여러 도구들을 사용해 안 아프게, 또 꼼꼼하게 스케일링을 해주었다. 이젠 스케일링도 보험이 되어서 만오천 원 정도면 받을 수 있으니, 스케일링 한 지 1년이 경과한 분이 계시면 치과를 찾으시길 권한다.

 

Q. 대장 상태는 괜찮은지?

A. 2월 말부터였던 것 같다. 정신줄을 놓은 게. 치킨도 잘 먹고, 고기도 잘 먹으며 살고 있다. 두유에 겨자 잎을 넣고 갈아 마시면 좋다고 해서 그걸 마시고 있으며, 돌미나리와 민들레 잎 등을 간 것도 마시고 있다. 별로 먹고 싶은 맛은 아니지만, 꿀꺽꿀꺽 억지로 마시고 나면 좀 건강해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사실 대장에 문제가 있다는 아무 징후도 없었는데 엉겁결에 내시경을 받은 거라, 좋지 않은 결과를 들었을 때에만 살짝 긴장했을 뿐 지금은 긴장이 많이 풀렸다. 내시경 검사 이후 간염 예방접종도 맞았는데, 그때부터 신기하게 술을 마시면 얼굴이 붉어진다. 그 전까지 난 술을 아무리 마셔도 티가 안 나는 걸로 지인들 사이에서 유명했는데, 지금은 막걸리 몇 잔을 마셔도 온 몸이 붉어진다. 보건소에 갔을 때 혹시 이게 예방접종 맞은 것 때문에 그런 건지를 물어봤는데, 의사선생님은 "관계없어요."라고 짧게만 대답해 주셨다. 사는 것 자체가 귀찮은 것 같아 보이는, 시크한 이 의사선생님에게 난 좀 반했다.

 

Q. 80일 프로젝트는 이제 안 하는 것인지?

A. 안 그래도 다음 주부터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아마 난 '금연'을 80일 프로젝트 목표로 삼게 될 것 같다. 난 정말 금연하고 싶은 마음이나 의지, 생각이 하나도 없지만, 주변의 압박이 심해 금연을 시도해야 할 것 같다. 이번 주 중에 공쥬님(여자친구)에게 붙잡혀 금연보조제 처방을 받으러 가게 될 것 같다. 난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 됐는데….

금연 보조제 부작용으로 '자살충동'이 있다는 걸 발견하곤 신이 나서 공쥬님에게 얘기했지만, 씨알도 먹히지 않았다. 전자담배로 갈아타는 건 어느 정도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어 갈아타기도 했는데, 같이 전자담배로 갈아탄 지인들에게 입병이 찾아오는 걸 보곤 손을 안 대고 있다. 지인들의 입 안엔 검은 물집 같은 게 생겼는데, 계속 빨게 되는 전자담배 흡입구 때문인 것 같다. 담배는 한 번 피우고 버린 뒤 새 담배를 꺼내 피우지만, 전자담배는 물고 있던 걸 방치해 두었다가 같은 부분을 다시 또 물게 되니…. 웹을 찾아보니 피우기 전마다 알콜솜으로 닦아주고 자주 소독해주면 괜찮다고 하는데, 그렇게까지 해가며 누룽지 맛만 나는 전자담배를 피우고 싶진 않아 그냥 두었다.

 

아, 그리고 이건 질문은 아니지만 '개코라서, 술 마신 사람에게서 나는 냄새를 잘 맡는다'는 댓글이 있었다. 그 댓글을 보고 반가웠다. 나도 그 냄새를 유독 잘 맡는다. 당근 썩는 냄새 비슷한 거! 그런데 나도 얼마 전에 알게 된 건데, 그 냄새와 거의 똑같은 냄새가 생마늘을 먹은 사람에게서도 난다. 나도 내 탐지신화(응?)가 깨지는 일이라 충격적이었는데, 상대가 전날 술을 안 마셨어도 생마늘을 먹으면 그런 냄새가 날 수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다. 상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게, 오해일 수 있다.

 

근황을 적는 건 이쯤하고.

 

 

2.

이번 포스트의 제목은

 

 

이다. 소제목은 아래와 같다.

 

1. 상대에게도 절반의 책임이 있다.

2. 대화가 힘들면, 행동으로라도 표현하자.

3. 관심에서 비롯된 대화가 필요하다.

 

지금 가면 댓글 순위권에 들 수 있으니, 각설하고 바로 링크를 걸도록 하자.

 

http://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244689&memberNo=1306023

 

노멀로그 새 글은, 오늘 저녁에 올릴 계획이긴 한데 올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최근 <실버타운 로맨스>에 푹 빠진 관계로 모든 신경이 그쪽으로 가 있다. 이렇게만 적어두면 "그게 뭔가요? 드라마인가요?"하는 분이 있을 수 있는데, 내가 쓰고 있는 글이다. 2052년 실버타운 독거노인동에서 벌어지는 로맨스를 다루고 있다. 내가 쓸 땐 참 재미있는데, 읽을 때 재미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어정쩡한 감동 멜로가 아닌, '학원물'과 비슷한 '경로당물'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여하튼 이건 조만간 1화에서 만나는 걸로….

 

자 그럼, 불금이 머지않았으니 다들 조금만 더 힘내시길!

 

이전 댓글 더보기

저그2015.04.22 11: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경로당물은 귀엽거나 찡하거나라는 무한님 예전 말씀이 기억납니다. 기대돼요!!

ㅎㅎ2015.04.22 11: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거의 매일 이렇게 글을 써주시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매번 빛과 소금같은 매뉴얼 잘 읽고 있어요 ^^ 언젠가 써먹을 날들을 위해 잘 익혀놔야겠습니다~

나무늘봄2015.04.22 11: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본격 미래지향 경로당물 실버타운 로맨스 ㅋㅋㅋㅋ 정말 기대됩니다
2052년이면 저도 본격적으로 경로당 기웃거릴거 같은데 감정이입하면 되나요.

빗방울2015.04.22 13: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55세 넘는 사람 중 금연한지 15년이 되지 않으면 폐암 조기검진 대상이 되는데요~ 지금 끊으시면 그때 가서 걱정 덜 수 있지 않을까요?ㅎㅎ 응원할게요!!

제주삼다수2015.04.22 13: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댓글 달고 왔습니다! 노멀로그보다 더 보편적인 상황/내용이라 또다른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ㅎ

2015.04.22 13: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한번 시작하면 못 끊고 돈도 없는데 그나마 있는 돈도 연기로 다 날릴 것 같아 주변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있어도 배우지 않고 여태 살았죠.; 그리고 건강하게 살다 가고 싶어서요. 남들따라서 친구 따라 담배 배우려는 청소년 여러분이 있으면 도시락 싸들고 쫓아다니며 말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ㅎㅎ 무한님도 금연 꼭 성공하시길 빌어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경로당 로맨스물이라니 재미있겠네요. ㅋㅋ 김혜자님이나 이순재님 같은 분들이 연기한다 생각하고 읽음 좋겠군요.

괜찮아 누나야2015.04.22 14: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벌써벌써 댓글 달고 왔지요~ 참고로 레*비 로맨스 이야기 댓글은 접니다.ㅎㅎㅎ 그리고 담배는요. 공쥬님이 강하게 밀어붙이시는 편에 이참에 끊으세요.ㅠㅠ 남편과도 끊임없이 째려보고 눈치주는 아이템이 바로 담배인데, 제 눈총에 스트레스 받으면서도 완전히 끊지를 못하네요. 진짜 저희도 금연보조제를 좀 알아봐야 하는건지... 백해무익 담배! 꼭 성공하시기를 빕니다.

봄바람살랑2015.04.22 16: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담배를 끊으신다니... 경축 드립니다.
좀 도움이 되실까 해서요...
언젠가 아는 언니가 신랑이 흡연자인데 밤에 달라들어 깊은 뽀뽀를 시도하려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하더군요... 당신하고 하면 재떨이 핥는 기분이다고... 도움되실랑가요!!
꼭 금연 성공하세요~~~

사막에 사는 선인장2015.04.22 16: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글올려주시는것만으로 감사해요 무한님^^늘 읽으면서 공부하고 있딥니다.

새우튀김2015.04.22 16: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허허 벌써 또 불금......이사에 이직에 시험에 혼자 정신없는 사월을 보내는 중입니다

동이2015.04.22 16: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동이2015.04.22 16: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실버타운 로맨스! 완전 기대됩니다 얼른 보고싶어요 *ㅅ*

피안2015.04.22 17: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런 글 좋습니다. !
무한님의 근황을 알 수 있으니
소설도 기대하고 있을게요

카멜리아20152015.04.22 18: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015.04.22 18:45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음냐2015.04.22 20: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 글 볼 때마다 느끼지만 무한님은 진짜 매력이 넘쳐요~~~ 경로당 로맨스 기대할께요 ㅋㅋㅋ

에궁2015.04.22 22: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전자담배가 안 좋은거는
일반담배 피울때는 1개피 또는 1갑 이렇게 얼마 피는지 가늠할수 있는데
전자담배는 그냥 액상이 다 닳을때까지 10번이든 100번이든 흡입할수 있어서
얼마나 핀건지 감도 안오고 오히려 니코틴을 더 많이 흡입하게 된다네요.
똑같이 니코틴을 마시는거니 전자담배가 금연보조제로서의 기능은 없는 듯 해요
담배끊는게 절대 쉬운게 아니라고 하더라구요.
자기 의지로 끊는 경우는 5%에 불과하다고..
적당한 대체제를 찾는다면 좀더 수월하실지도...(물론 본인 의지가 가장 중요하지만요 ㅜㅠ)

제가 콜라 끊을때는 페리에의 도움이 있었죵 ㅎㅎ 탄산도 중독이라서요.. (니코틴정도의 중독은 아니겠지만..)
나름 그땐 자판기 콜라를 매진시켜버릴 정도로 먹어대긴 했었죠 ㅋㅋ
한번 안 먹기 시작하면 오히려 멀리하게 되고 요즘은 걍 생수가 좋더라구요~

2015.04.23 20: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금연이라니! 공주님 멋있어요!! 화이팅 ㅎㅎ

2015.04.23 20: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금연이라니! 공주님 멋있어요!! 화이팅 ㅎㅎ

안녕하세요2015.04.24 17: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바쁘신데 개인적인 질문 죄송합니다. 애독자인데 일산과 파주 근처에 치과를 이용하실것 같아서 용기내 첫댓글 겸 질문 드려요 ~~스케일링 잘한다는 병원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2015.04.25 10: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남자친구(2주 후 남편)도 애연가였는데, 전자담배로 잘 대체했어요! 입병은 안 나던데 혹시 담배 종류가 달라서 그런가.. 많이 안 피워서 그런가..? 그린스모크라고 미국에서 온 담배인데 피우는 방식이 간단하고 카트리지 버리면 끝이라 괜찮아요. 충전이 좀 귀찮지만. 남친은 하루 3/4갑 정도 끽연하다가 전담으로 바꾼 후 피우는 양을 확 줄여서.. 몸에서 일단 담배냄새가 안납니다. 혁명;; 그린스모크 액상 중 앱솔루트 타바코?는 담배맛이랑 유사하다니 한번 알아보셔요...:)

냠냠2015.04.26 00:1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니 치과치료따위의 얘기 하지마라 너같은놈 이빨따위에 관심있는 사람없다 니 겅쥬따위에게나 할말을 왜 여기서 하냐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