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낚시를 가면 대어를 낚게 될 것 같은 기분이 드는, 화창한 토요일입니다. 낚시 친구들이 하나는 뉴욕에, 하나는 제주에 가 있는 까닭에 저는 어항만 보며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입양한 구피를 보며, 이 좋은 날에 '구피 특식'같은 검색어로 검색하고 있다는 것에 자존심이 상하기도 합니다. 난태생 송사리과 먹이급여를 위한 특식 같은 거나 알아보고 있다니….

 

물론 말만 이렇게 할 뿐, 이 글을 쓰기 직전에 시금치 데쳐서 어항에 넣어주고 왔습니다. 구피들이 뽕잎과 환삼덩굴에 열광한다기에, 글을 쓰고는 환삼덩굴 잎을 뜯으러 갈 예정입니다. 뽕나무는 좀 멀리 있어서 다음 주 쯤 차를 타고 다녀올 생각입니다.

 

물생활 재미있습니다. 한 번 해보세요. 물고기를 키우는 게 아이들 정서발달에도 좋다는 얘기가 있는데, 그건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어릴 적 저희 옆집에 살던 아주머니는 네 자 광폭 어항에 구피를 키우셨는데, 그 집 두 딸이 고등학생 때 모두 집을 나간 적 있거든요. 정서가 너무 발달한 까닭에 가출을 한 걸 수도 있는데, 여하튼 뭔가를 키운다는 건 참 귀찮지만 그만큼 괜찮기도 한 일인 것 같습니다. 한 자 정도의 어항이라면 정서가 적절하게 발달할 수 있으니, 작은 어항으로 시작해 보시길 권합니다. 비용도 5만원(30큐브 + 걸이식 여과기+ 바닥재) 정도로 저렴하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제 얘기는 이쯤하고, 새 글 발행소식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무한의 생활연애>의 새 시리즈, <연애전공필수>의 첫 글입니다.

 

 

<연애전공필수>는 20대 독자 분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리즈입니다. 네이버 20PICK의 의뢰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노멀로그 독자 분들의 연령대가 높고, 또 솔로부대 엘리트 코스(여중-여고-여대)를 밟은 분들이 꽤 계신 까닭에,

 

'전공필수가 뭐였지?'

'살아있는 복학생을 본 게 10년 전이네.'

'여대라 대학선배오빠가 없는 게 함정.'

 

이라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겠습니다만, 해당 포스트에 나온 유형들은 사회에서도 접할 수 있는 사람들이니 가벼운 마음으로 한 번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소제목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다짜고짜 고해성사.
2. 구걸과 정치. 
3. '이상한 여자' 만들기와 갈아타기.

 

발행은 며칠 전에 했는데, 사정 상 노멀로그에 공지하는 걸 이 시점에 해야 해서 오늘 올립니다. 노멀로그에 새 포스트 발행소식을 적지도 않았는데 귀신 같이 오셔서는 댓글을 다는 분들이 계셔서 놀랐습니다. 요태까지 날 미행한고야?

 

해당 글 링크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523885&memberNo=1306023

 

다른 시리즈인 <소개팅완전정복>의 새 글은 내일 발행할 예정입니다. 그럼 즐거운 토요일 보내시고, 우리는 내일 만나는 걸로. 총총.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방실이2015.05.16 16:3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뉴욕걸2015.05.16 16: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장난아니네요. 분명 0 이었는데 몇자 적는동안 8명이 댓글을 썼어요 ㅠㅠ 그래서 다들 선 부터 찍는군요

2015.05.16 17: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박 공감하면서 읽었습니다 ㅋㅋㅋ 저 세 항목에 다 들어가는 사람 몇 본 적 있어요. 아주 지금 생각해도 질리는 사람들......예나 지금이나 차이면 상대를 이상한 사람 만드는 데에 열중하는 인간들이 많나 보군요.-_-특히 저 대왕 집적이 부분에서 아주 박장대소하며 읽었습니다. ㅋㅋㅋ

가인2015.05.16 17: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가인2015.05.16 17: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드뎌2015.05.16 18: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AtoZ2015.05.16 18: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네이버에서 의뢰를 받은 거였어요? 축하드려요!!^^
20pick이라는 게 있는지 처음 알게 됐습니다. 쳇, 나도 며칠 전에 검색해 보는 건데.
5월의 화창한 날씨만큼이나 다정한 근황도 감사합니다. 물생활을 시작하셔서 그런가, 좋아보이시네요.

2015.05.16 18: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광폭어항과 가출 자녀들ㅋㅋㅋㅋㅋㅋㅋ흥미로운 상관관계에욬ㅋㅋㅋㅋㅋ

진사유2015.05.16 18: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왕~ 주말에 새 글이 올라오니까 반갑네요.
무한님, 네이버 연재도 뜨겁게 응원할께요.
어제 불금을 뜨겁게 불사른 건 안자랑 ㅠ

2015.05.16 20: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요태까지 미행한보람이ㅎㅎㅎㅎ
네이버 모바일로 메인에 이제 종종 무한님 글 떠서 볼때마다 기분좋아요:)

다윈옹2015.05.16 21: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환삼덩굴 시금치는 CRS 키우시는 분들이 주먹이로 많이들 쓰시던데 구피도 좋아하는군요. 하기사 자기새끼도 구분 못할 정도로 워낙 먹성이 좋은 녀석들이니...
새 시리즈는 20대가 타깃이라서 별로 해당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연령을 가리지 않는 지적이 많은 듯 합니다. 이 포스트도 구독해야겠군요 ㅎㅎ

G.T.S2015.05.16 21: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번 주말은 바쁘게 보내시는 듯 하네요.
글 잘 볼게요.

하루살이2015.05.16 21: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사연 읽고왔어요! 전 찝쩍이라고 표현된 그분 경험해봤어요. 우리끼린 찝개(찝적거리는 개xx)라고 불렀지만요^^;; 찝적도 적당히해야지 그사람이랑 사귀는게 이상해 보일정도로까진 하면 안되는거잖아요~ 여튼. 언급된 부류의 인간분들은 진상으로 분류되기 십상이오니 각별한 주의 요망입니다요~ 무한님. 그럼 낼 글도 기다릴게요. 네이버연재도 흥하시구요 파이팅!!

아포가토2015.05.16 21: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우 이번주는 주말에도 무한님 글을 읽을 수 있겠네요. 나인 꽉찼으나 읽으러 가야죵~~ㅋ

2015.05.16 22: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꼭 남자에게만 적용되는 얘기는 아닌 거 같아요...
전 여자인데도 반성이 되고 부끄럽네요....ㅠㅠ
특히 '다짜고짜 고해성사' 랑 '구걸' 부분이요

2015.05.16 22: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헉 주말에 새 글이! 게다가 내일 또 글이 올라온다니!! 감사합니다 무한님~ 기다릴게요ㅎㅎ

롤라2015.05.17 14: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공필수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매뉴얼 설명만 봐도 빵터져요
왜 제가 대학교 다닐땐 이런게 없었죠? ㅋㅋㅋㅋㅋㅋㅋ
모두가 행복한 연애 하는 그날까지~~ 이런 파이널 라인이 하나 나와줘야 할것 같은 분위기네요 ㅎㅎㅎ

동이2015.05.18 10:2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노멀로그 독자분들 정말 대단하십니다 乃
저도 뒤늦게나마 이제라도 미행하러 갑니다... ㅎㅎ
여중-여고-여대는 아니지만 여대에 가까운 학과를 졸업한 제게는
와닿는 글일 것 같네요.

j.sohn2015.05.18 11: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요태까지 날 미행한고야? 에서 뽱 터짐요ㅋㅋㅋ
아 이런 무한님 재간둥이ㅎㅎ

싱가독자2015.05.22 16: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으하하 저도 전공필수라는 말에 괜히 갑자기 젊어진 듯한 기분입니다. (수강신청 하는 대학생의 마음...쿨럭쿨럭) 이미 유부녀지만 그래도 필수과목 들어 보렵니다! 네이버로 읽으러 갈께요! :)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