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사진 찍은 날짜를 보니, 새끼 고양이 두 마리를 데려온 지 오늘로 딱 열흘째다. 처음 우리 집에 왔을 때 찍어둔 사진을 보면 고양이들이 좀 젖어 있는데, 그건 동네 꼬꼬마들이 고양이에게 밥과 물을 준다며 억지로 들이밀어서 그렇다.

 

 

 

그냥 두었다간 그 날을 못 넘길 것 같아 어머니께서 데려오셨고, 지인들에게 이야기를 하니 그 중 한 명이 분양 받겠다고 해 지인의 집에 가 있었다.

 

하지만 지인과 지인의 식구들은 모두 출퇴근이나 등하교를 하는 까닭에, 몇 시간 마다 분유를 줘야하는 새끼고양이를 돌보기가 어려웠다. 퇴근해서 집에 돌아오면 배고파서 숨넘어갈 듯 울어대는 고양이들을 봐야했고, 그래서 결국 우리 집으로 다시 오게 되었다.

 

 

 

처음에 왔을 땐 눈도 잘 못 뜨고 걷지도 못했는데, 지금은 아장아장 걷기도 하고 안에 넣어준 페트병에 올라가기도 한다. 사진 좌측에 있는 건 2리터짜리 페트병에 따뜻한 물을 받아 넣어준 거고, 오른쪽에 있는 건 뜨거운 물을 넣어 사용하는 손난로다. 지인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왜 수면양말을 넣어놨냐고 하던데, 수면양말이 아니라 손난로 살 때 세트로 들어 있는 감싸개다. 검은 녀석이 수컷, 누런 녀석이 암컷이다.

 

 

 

어머니께서 분유를 먹일 때 찍은 사진이다. 검은 녀석은 얌전히 잘 먹는데, 누런 녀석은 분유 먹일 때마다 난리를 친다. 성격이 까탈스러워서 그런 거라고 막연히 생각했는데, 어제 분유를 먹이며 관찰해 보니 젖병 꼭지를 너무 깊게 넣어서 거부하는 거였다. 검은 녀석은 젖병 꼭지를 입에 다 넣고 먹는데, 누런 녀석은 끄트머리만 물려줘야 살살 빤다. 젖병 꼭지와 입이 최적의 간격을 유지하면, 갑자기 ‘빨기모드 ON’스위치를 누른 것처럼 얌전히 빨아댄다. 분유를 먹을 땐 귀만 쫑긋쫑긋 움직인다.

 

 

 

 

아직 잘 못 걷는 까닭에 비틀비틀, 흔들흔들 대며 걸음을 옮긴다. 검은 녀석은 내 다리 옆에 웅크리려 들고, 누런 녀석은 자꾸 어디든 타고 오르려고 한다. 배변유도를 하려 휴지로 엉덩이를 톡톡 쳐주면, 역시나 ‘싸기모드 ON’스위치를 누른 것처럼 가만히 있는다. 젖병 꼭지와 입이 최적의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는 걸 모를 때까지는 검은 녀석이 분유를 더 많이 먹었다. 그래서 검은 녀석만 배가 빵빵하고 누런 녀석은 홀쭉했는데, 지금은 둘 다 엄청나게 먹고 엄청나게 싸는 중이다.

 

 

 

앞이 보이기 시작하니 호기심이 많아졌는지 지들끼리 빤히 쳐다보고 있기도 하고, 나를 가만히 올려다보기도 한다. 두 마리 다 눈의 검은자위가 바깥쪽(←→)으로 몰려있는데, 혹시 뭔가 잘못된 건가 싶어 찾아보니 정상이라고 한다. 3주쯤 지나면 우리가 잘 아는 ‘고양이 눈’으로 돌아온다는 경험담들이 있었다.

 

 

 

따뜻한 게 좋은지, 저렇게 따뜻한 물 넣은 페트병 위에 올라가 있기도 한다. 새끼 고양이를 기를 때 가장 신경 써야 하는 게 따뜻한 온도 유지라고 해서, 귀찮지만 계속 물을 끓여 넣어주고 있다. 방석 크기의 전기장판을 깔아주면 이 귀찮은 일을 안 해도 될 것 같은데, 어머니께서 고양이가 오줌이라도 싸면 전기장판 망가지고 커버에 냄새 밴다며 반대하셨다.

 

 

 

녀석들은 먹고 자고, 또 먹고 잔다. 페트병을 감싼 옷 위에다 배변을 해 놓은 까닭에 다른 옷으로 바꿔주었다. 누런 녀석의 종종 한 쪽 눈을 잘 못 뜨곤 했는데, 천을 따뜻한 물로 적신 후 눈 부근을 닦아 주었더니 이제 잘 뜬다. 검은 녀석은 이제 내가 쓰다듬으면 발라당 누워선 배를 보이며 내 손에 장난을 친다. 이렇게 습관이 들면 나중에 커서도 내 손을 장난감으로 여기며 할퀴거나 문다고 하니, 오늘부터는 그러지 말아야겠다.

 

 

내 인생에 고양이가 끼어드는 일은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도 아닌 동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어머니께서 고양이를 데려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 어머니께서는 간디(애완견, 푸들)가 손을 핥는 것에도 질색을 하시는데, 죽을 뻔한 녀석들을 구조해 오셔서 그런지 마트에 가서 배변패드까지 직접 사오셨다. 애완동물 코너가 아닌 사람용 기저귀 코너에서 환자용 배변패드를 사오셨다는 게 함정이긴 하지만.

 

고양이를 며칠 돌봤던 지인은, 계속 고양이 생각이 난다며 안부전화를 걸어온다. 지인이 우리 집으로 고양이 다시 데려올 때 내가 일부러

 

“밖에 다시 놔둬야지. 죽으면 그게 얘들 운명인 거지.”

 

라며 농담을 했는데, 그게 마음에 걸렸는지 밖에다 두지 말고 돌봐주라며 분유를 두 통이나 사다주었다. 현재 젖병이 하나라 한 녀석 먹이는 동안 다른 녀석이 울어대며 시간이 두 배로 걸리는데, 젖병을 하나 더 사서 동시에 분유를 먹일 생각이다. 아, 그리고 지금 사용 중인 젖병이 꼭 손으로 눌러줘야만 분유가 나오는 것 같아 괜찮은 젖병도 다시 찾아본 뒤 구입할 예정이다. 발버둥 치지 않게 먹이는 방법을 터득했으니 돌보는 일이 좀 더 수월해질 것 같다.

 

난 녀석들이 사료를 먹을 정도가 되면 분양할 생각이며, 때문에 언제까지 이 녀석들을 돌보게 될진 모르겠지만, 그래도 계속 ‘검은 녀석’, ‘누런 녀석’으로 부를 순 없으니 노멀로그 독자 분들께서 이름을 좀 지어주셨으면 한다. 난 요즘 왕좌의 게임을 매주 시청하고 있는 까닭에 누런 녀석을 ‘대너리스’, 검은 녀석을 ‘존 스노우’라고 이름 붙일까 했는데, ‘대너리스’를 발음하기가 좀 힘든 것 같다. 극 중 대너리스가 용을 다루니 ‘용녀’라고 불러도 괜찮긴 할 것 같은데, 여하튼 독자 분들께서 좋은 이름을 좀 지어주시길 부탁드린다.

 

금요사연모음은 현재 작성 중이며, 오늘 저녁쯤 올릴 수 있을 것 같다. 자 그럼, 다들 벅찬 불금 맞을 준비 지금부터 하시길!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하트 버튼과 좋아요 버튼 클릭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고양이2016.05.29 13:1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 책에 고양이 이름 많이 나와요~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9709387
위의 주소를 복사해서 붙여넣으면 볼 수 있어요

ㅁㅁ2016.05.29 13: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새끼고양이 어미가 버리고 가서 집에 데려다 키웠는데요
강아지를 키우고 있어서 배변하는 곳이 모래라는 점 말고는 전부 강아지랑 똑같이 키운것같네요ㅋㅋㅋ
저리 손이 많이 가는 줄은 몰랐어요
그래도 걷지도 못하던 고양이가 잘 뛰어다녀서 뿌듯했네요ㅎㅎ
지금은 집말고 회사에서 키운답니다

Deborah2016.05.29 19: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냥이 넘 예쁘네요. 누른색의 냥이의 이름은:보미 , 검정색의 냥이의 이름은: 꼬미 이렇게 미자로 끝나는 냥이 이름을 지어 봤는데요. 보아하니 검정색 냥이가 얌전하고 누른색 냥이가 활동적이군요, 이렇게 사진으로 봐서는 모르겠어요. 암튼 보미와 꼬미 어때요? ㅎㅎㅎㅎ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어요. 순수한 한글 이름이 좋을것 같아 올려 봅니다. 멋진 주말 밤 되세요

andrew2016.05.30 09: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왕좌의 게임 어제 정주행 완료 했네요.
존스노우 멋지죠...ㅎㅎ
스타크 가문의 두딸 아리아랑 산사 추천 드리고 갑니다. ^^;;

토토2016.05.30 17: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음..양껏 먹는 검은 녀석은 양꼬
취향이 확실한 삼색이는 아멜<영화 아멜리에가 생각나서>
<양꼬랑 아멜> 어때요~?

낮은2016.05.30 18: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간디와의 케미가 기대되요!ㅋㅋ

왕겜팬2016.05.30 20: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니 랑 존 요 ㅋㅋ

아민이2016.05.31 02: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씨.... ㅠㅠㅠㅠㅠㅠㅠㅠ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ㅠㅠㅠㅠㅠㅠㅠㅠ
못 데려오는 상황이 짜증날 정도로요 ㅠㅠㅠㅠㅠㅠ

이름이2016.05.31 16: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후추랑 생강 어떠십니까!ㅎㅎ 전에 키우던 고양이 이름이 마늘이여서 다들 특이하다고 한번 듣고 기억해주시더라구요.

ㅇㅇ2016.06.02 22: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까만애는.후추, 노란애는 생강이 귀엽네요^^ 전 이거 한표요

동이2016.05.31 17: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너무너무 귀여워요 ㅠ0ㅠ*

해외거주 K양2016.05.31 18: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Jack and Evie?
별 의미는 없어요. 둘이 같이 발견 되었다면 엄마가 같은 쌍둥이일 가능성이 많은데 제가 여기서 일하는 유치원에 남여 쌍둥이가 있는데 그 아이들이 '잭'과 '이비'라서요 ^^;; 동물이라고 신기한 이름을 지어주기보단 뭔가 오히려 완전 사람같은 이름을 지어주어도 재미있을것 같아요 ^^

2016.06.01 00:1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도쿄베이비2016.06.01 12: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미와 헨드릭스 :)

꾸물이2016.06.01 21: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짜장♡.짬뽕♡

은여우2016.06.03 21: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보자마자 왜 헨젤과 그레텔이 생각나는지^^ 아가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길 빕니다.

평창20182016.06.08 13: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이름이 수호랑과 반다비로 확정되었습니다. 참 예쁜 이름들이어서 저 고양이들 이름으로도 쓰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누런 녀석은 수호랑, 검은 녀석은 반다비.

Clyde2016.06.08 19: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예쁘네요

2016.06.19 05:45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스윗독자2016.06.23 22: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양이 사진 다시 봐도 너무 예쁘네요. 슬프지만 예쁜 추억의 사진들. T-T

2016.06.26 00: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수컷 마루 암컷 마리
행복하고 좋은일만 있었으면 좋겠네요~
수줍게 고양이 이름 추천하고 가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