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그런 남자를 전문용어론, ‘꾸러기’라고 한다.

 

“누나 남자친구 만들고 싶어요? 그럼 누나 나랑 사귈래요? 우리 오늘부터 1일. 누난 나 같은 남자 만나야 해요. 나처럼 누나만 보는 남자.”

 

꾸러기가 하는 저런 장난에 넘어가, 집에 돌아오는 길에

 

여자 - 근데 혹시 너 나 좋아해?

남자 - 아뇨.

 

하는 건 완전히 말리는 일이다. 그러니 다음부터는

 

“맞아. 난 진짜 너 같은 남자를 만나야 하는데…. 근데 네가 나 같은 여자를 만나면 안 돼.”

 

정도로 간단히 받아주길 권한다. 그럴 경우 상대는 ‘나 같은 여자’가 어떤 여자를 말하는 건지 몹시 궁금해 할 텐데, 거기엔 ‘네가 좀 더 크면 알려줄게’라고 대답하면 된다.

 

 

또, 상대가

 

“누나 하트 한 번 만들어서 쏴줘요. 누나가 하면 진짜 귀엽겠다. 한 번 해봐.”

 

라며 또 장난을 걸어오면,

 

“당연히 귀엽지. 너무 귀여워서 안 돼.”

 

정도로 받거나, “이렇게?” 하면서 하트 한 번 쏴주면 된다. 꾸러기의 장난을 다큐로 받게 되면 상대는 그 부분이 취약하다는 걸 금방 눈치 채곤 그곳만 집중 공략할 테니, 장난엔 장난으로 받고 말든가, 자꾸 수위가 높아지는 것 같으면 한 번쯤 정색하고 ‘장난도 좀 상황 봐가면서 하자’라고 말할 필요가 있다.

 

자꾸 ‘하고 싶은 게 뭐냐’, ‘남자가 어떻게 해줬으면 좋겠냐’ 하고 물으면,

 

“내가 이렇게 팔 하나 굽혀서 앞으로 내밀곤 ‘독수리!’이러면, 저 멀리서부터 양 팔 쫙 펴고 나는 것처럼 뛰어와서 내 팔을 딱 붙잡아. 누나가 해보고 싶은 거 다 들어준다고 말만 하라며. 누난 어려서부터 독수리를 키우고 싶었는데,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까 네가 독수리가 되어줘. 자, 해보자. 독수리!”

 

하며 받아주면 된다.

 

 

“칭찬하는 건 어떻게 받죠? 전엔 꽃향기가 좋다고 해서 저도 꽃향기가 좋다고 했더니, 저보고 ‘누나가 꽃이잖아.’라고 하더라고요. 이런 말에 전 심쿵하는데요….”

 

그럴 땐 뭐, 갑자기 표정을 굳히며

 

“그걸 말하면 어떡해. 너 누구한테 들었어?”

 

라고 받아도 되고,

 

“야, 이거 봐봐. (목을 옆으로 90도 꺾은 후) 꽃 꺾임 ㅋㅋㅋㅋ”

 

이라고 받아도 된다. 단, 후자의 경우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사용할 경우 내가 떠나보낸 것도 아니고 내가 떠나온 것도 아니지만 사람들이 점점 거리를 두려 할 수 있으니, 적절히 상황 봐가며 사용하길 권한다.

 

“무한님, 저는 상대가 저에게 관심이 있어서 장난을 치는 건지 아닌지를 물어본 건데, 왜 이상한 얘기만 잔뜩 하시나요? ㅠㅠ”

 

그러니까 그게, 그 질문에만 답하면

 

“죄송하지만, 관심이 있어서는 아니고 그냥 잘 받아주는데다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당황하는 모습일 때가 재미있어 그런 것 같습니다.”

 

라는, 너무 짧은 대답이 될 것 같아서 이렇게 허튼소리를 좀 섞었다는 걸 양해해줬으면 한다. 이전 매뉴얼들을 통해 수도 없이 말했듯

 

-상대에게 사적으로 연락이 오는가?

-상대가 선톡을 보내기도 하며, 이쪽의 연락에 답장도 잘 하는가?

-상대와 단둘이 만나는 일이 있는가?

 

라는 물음에 단 하나도 ‘네’라고 대답할 수 없다면, 만났을 때 상대가 이쪽에게 사귀자고 장난을 치거나, 손을 닦아 주거나, 신발 끈을 매주거나, 가방을 들어주거나, 옆자리에 서슴없이 앉거나 하더라도 그건 ‘이성으로서의 관심이 있어서’라곤 보기 힘들다.

 

저런 일들이 혹 ‘관심’이지 않을까 하여 이쪽에서 선톡을 보내도, 상대의 대답이 늦는 것뿐만 아니라 대화할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문일 정도라거나, 용기를 내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도 단호한 ‘아니요’라는 대답이 돌아올 뿐이라면, 상대와 장난과 드립을 ‘심증’으로 삼는 일은 그만 두는 게 좋겠다.

 

“제가 약간 끼(?)부리고 여지도 흘리긴 했는데, 모르겠네요….”

 

우리끼리니까 하는 얘기지만, 이쪽이 부린다는 그 ‘끼’와 흘린다는 ‘여지’가, 꾸러기에겐 좋은 먹잇감이 된다. 이쪽이

 

“알바 시작하면 남친 생기려나? ㅎㅎㅎ”


라고 멍석을 까니 상대가 ‘나랑 사귀어요’라며 치고 들어오는 건데, 연애를 아쉬워하거나 기대하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건 끼 부리는 것이나 여지를 남기는 거라 보기가 좀 어렵다.

 

특히 “네 주변에 좋은 남자 있으면 소개시켜줘.”라는 이야기를 하는 걸 ‘여지를 남기는 것’이라 생각하며 계속하다보면, 남들에겐 이쪽이 그저 연애 고파하고 남자친구 갈망하는 사람처럼 보일 수 있으니, ‘연애’와 관련된 얘기는 앞으로 최대한 생략하길 권한다.

 

“아 근데, 걔가 자기 입으로 자기가 소심하다고 했거든요. 그래서 연락을 못 하는 걸 수도 있지 않을까요?”

 

세라야, 세라가 자꾸 그러면 오빠가 힘들어져. 그럼, 세라도 오늘부터 소심해지는 걸로 하자. 어때? 괜찮은 방법이지? 자, 오늘부터 상대는 ‘꾸러기 남자동생’, 또는 ‘개그콤비’ 카테고리로 분류하고, 남자친구가 될 운명의 그 사람은 다시 찾아보는 걸로!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추천, 댓글은 다음 매뉴얼을 부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꾸러기2017.06.13 15: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상하게 들릴진 모르겠는데... 웬지

저는 독수리 놀이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저라면 어여쁜 누님이 독수리 놀이 하자고 하면 독수리좀 해보고 손좀 잡아볼것 같네요. ㅎㅎ

2017.06.13 15: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낰ㅋㅋ 웃음 포인트가 너무 많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7.06.13 18: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꽃꺾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재미지다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2017.06.13 21: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요!!!!ㅋㅋㅋㅋ 거기서 빵 터졌어욬ㅋㅋㅋㅋㅋㅋ

아민이2017.06.13 20: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간만에 잼있는 사연이네요.
옙, 아닌건 아닌걸로~~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2017.06.13 21: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흐흐 댓글창 보자마자 있는 꽃 꺾임에 너무 웃겨서 답글 달았는데 다 같은 생각이군요ㅋㅋ큐ㅠㅠㅠ 아 너무 웃겨요ㅠㅠㅠ
귀가길에 행복하게 갑니다><

제론사랑012017.06.13 22: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코..심쿵심쿵하네요 ㅋㅋ

찡찡2017.06.13 22: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누나가 꽃이잖아"
이런 말을 진짜 육성으로 하는 사람이 있어요?
이거 진짜 심쿵해요?
으악, 전 비명지르면서 째려볼거 같은데요 -_-
글로만 읽어도 소름 ㅎ
전 꾸러기랑은 안맞나 봅니다 ㅋ

복소수2017.06.14 05:2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꽃꺾임에서 진짜 빵터졌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안2017.06.14 13: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독수리 ㅋㅋㅋㅋㅋㅋ
진짜 이런걸 미리 알았어야 하는데
오늘 빵빵 터지고 갑니당

알라딘2017.06.14 20: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 모든게 이승기 탓
누난 내여자니까~~~~하며 꾸러기들 대량양성ㅠㅠ
도그소닉는 도그사운드로!!형제자매님들!!

릴리2017.06.14 21: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꾸러기와 소극적인 소심녀가 만났을때 더소심한 쪽이맘고생하겓는거같아요
너무 정색한필요도 심쿵할 필요도 없이
장난으로받아치는게 가장좋은듯

티라노2017.06.15 01: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미치겠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꽃꺾임 독수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ㅎㅎ2017.06.15 16:5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엄지척~!

세라˚✧₊⁎❝᷀ົཽ≀ˍ̮ ❝᷀ົཽ⁎⁺˳✧༚2017.06.16 01: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세라입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앜ㅋㅋㅋㅋ 이렇게 재밌게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핡핡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연 보낸지 오래돼서 당첨 안된줄 알았는데
제목보고 깜짝놀랐어옼ㅋㅋㅋㅋㅋㅋㅋ
댓글도 넘 재밌고 ㅋㅋㅋㅋㅋㅋ

다행히 사연보내고 얼마안있어서 연하남의 정체가 꾸러기라는걸 알게됐습니다!!!! 무한님이 써놓으신 꾸러기들의 행동패턴을 읽을때마다 점점 확신이 들더라구요 ㅋㅋ 잡았다 요놈!!! 이놈이 꾸러기다!!! ㅋㅋㅋㅋ 그 후로 저는 여러가지 대응방법을 계속해서 연구하고 연습했지만.. 상상이상의 강한 드립력을 가진 꾸러기를 이길 수가 없었습니다ㅋㅋㅋ 저는 꾸러기에게 상대가 되지않능 하찮은 누나였기에... ㅋㅋㅋㅋㅋㅋ
그래서 그냥 오구오구 그랬쪄?? + 한귀듣한귀흘 느낌으로 웃어주다가 점점 꺼져 즐 등 마음의 소리가 나오기 시작ㅋㅋㅋㅋㅋ 오히려 저도 그냥 친한 귀여운 동생으로 보니까 잘보일려고 애쓰지 않아서 편하고 더 객관적인 눈(?) 으로 볼 수 있게 된거같아요 ㅋㅋㅋ 한발 물러나서 보니까 그동안 보지 못했던 모습도 보게되고.

여하튼 지금도 여전히 친한동생 누나사이로 잘 지내고 있어요!!! 무한님 글을 읽으면서 자제한게 다행이에요..
리얼로 나댔으면 진짜...소름 ㅋㅋㅋ
알려주신 드립은 적절한 타이밍에 노려보겠습니다 ㅋㅋㅋ
꾸러기 소심남설은 ㅋㅋㅋㅋㅋㅋㅋ
무한오빠 안힘드시게 제가 더이상 안그러는걸로.ㅋㅋㅋㅋ





산바2017.06.17 20: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 아 정말 재미지네요 무한님 감사해요~
꾸러기 남동생 저도 갖고 싶네요

새우튀김2017.06.18 12: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 정도의 꾸러기는 꽃 꺾임선에서 정맄ㅋㅋㅋㅋㅋㅋ

ㅋㅈㅋㅋㅋ2017.06.19 00: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ㅋㅋㅋ늦은밤에혼자빵터졌네요
진지하게읽다가 독수리?뭔소리지하고
다시읽는데ㅋㄱㅋㅋㅋㅋㅋ
또밑에꽃꺾임ㅋㅋㄲㅋㅋㅋㅂㄱㅋㅋ

잼나다2017.06.20 07: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 이거 써 먹을래요.. 재미있어.. ㅋㅋㅋ

꾸러기2017.06.21 19: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재미있고 유익하게 잘 읽었습니다^^
꾸러기와 소심녀는 정말 비극적인 조합인것 같아요 ㅜㅠㅋㅋ

아키라2017.08.06 01: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정말 자칭 진지충이라고 할만큼 진지한 사람이라 농담을 제가 막 던질순 있어도 받아내는걸 못하더라고요. 많이 배웁니다. 꽃 얘기 같은건 괜히 얼굴 빨개지고 그럴것같은데 멋있고도 캐주얼하게 쳐낼줄 알아야할것같아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