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낚시를 하다 보면,

 

‘이게 고기가 문 건가? 아니면 바닥에 걸린 건가? 수초에 걸린 거? 고기가 문 거라면 확실하게 문 건가, 아니면 입질하느라 물었다 뱉은 건가? 지금 챔질 해도 되나? 고기가 아니면 어쩌지? 지금 다시 살짝 당겨봤을 때 반응이 없는 거 같은데, 그럼 고기가 아닌 건가? 아니면 물고 따라와서 안 느껴지는 건가?’

 

하는 순간이 올 때가 있다. 확신이 안 드는 그런 상황에선, 머뭇거리며 같이 낚시 간 사람에게

 

“이거 고긴가? 뭐지 이거? 채 봐? 채 볼까?”

 

하는 질문을 하기 마련인데, 질문을 받는 사람 역시 그게 고긴지 아닌지를 판단하기는 어렵다. 때문에 그런 상황에 놓였을 땐 오랜 낚시 조언인

 

“까 봐. 까는 데 돈 들어?”

 

라는 말을 떠올리며 건져 올려 확인해 보는 게 좋다. 고기면 좋은 거고, 아니면 또 다시 던지면 되는 거니 말이다.

 

 

 

사연의 주인공인 W양에게도 난 저 얘기를 똑같이 해주고 싶다. 일단 상대가 어떤 마음인지 좀 알아가 보다가, 쭉 겪어 봤는데 아니면 말면 되는 것 아니겠는가.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되면 한다. 확실하면 걸겠다.’의 마음으로 갈팡질팡 하다간 이도저도 아니게 될 수 있다. 호감 가는 상대를 두고

 

‘이 사람 다른 이성들에게도 이러는 것 아닐까?’

‘내게 보인 호의가 접대성 멘트라든가 예의상 한 말 아닐까?’

‘꾸준히 내게 연락하지 않는 건, 내가 아쉽지 않다는 거 아닐까?’

 

라는 생각만 반복하면, 아무 것도 하지 못하게 될 수 있으며, 그 결과 둘은 아무 사이도 아닌 관계가 될 수 있단 얘기다.

 

특별한 사이는 그게 애초에 그럴 관계라 저절로 특별해지는 게 아니라, 서로가 서로를 특별하게 생각하며 대할 때 의미가 생겨나기 마련이다. 그런데 현재 W양은 상대를 경계하고 의심하느라 ‘어떤 사람이라도 그렇게 말하고 대할 것 같은 행동들’만을 하고 있을 뿐이고, 그러다 보면 결국 서로의 마음에도 가 닿지 못한 채 그저 스치고 잊히는 무수히 많은 관계 중 하나가 될 수밖에 없다.

 

겪어 봤는데 아니다 싶으면 그때 돌아 나와도 되니, 일단 상대라는 건물 안으로 들어가 보자. 1층에서 층별 안내도만 살펴보며 머물지 말고, 2층도 가보고, 3층도 가보자. 그렇게 돌아보며 연혁도 좀 보고 내부도 좀 보고 해야 알 수 있는 거지, 1층에서 안내도만 보고 덜컥 계약해 버리면 오히려 그곳에 간판만 요란한 유령상가가 많다는 걸 나중에야 깨달을 위험이 있는 것 아닌가.

 

 

단, 그렇게 상대라는 건물 안으로 들어가 둘러 볼 때

 

“제가 시간 뺏는 건 아닌지….”

“늦었네요. 쉬세요~ 다음에 또 봬요~”

“그럼 바쁘시겠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식사 하셨어요?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라며 자꾸 ‘부정적인 질문을 해 상대 떠보기’ ‘자체종결형 대화로 거기서 끊어버리기’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걸 기억해 두자. 어쩌면 W양은 완벽주의적 성향을 지니고 있는 까닭에 상대에 대해서도 일단 완벽한 신뢰가 있을 때 다가가려 하며 대화에서도 ‘상대 차례’를 여유 있게 두진 못하고 혼자 마무리까지 다 해버리는 걸 수 있는데, 그래버리면 대화가 뚝뚝 끊기게 되며 상대로서도 그저 “네~ W님도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라고 받게 된다.

 

W양을 비롯한 꽤 많은 여성대원들이, 저렇게 단절된 대화에 안타까워하며 또 2~3일 뒤에 먼저 말을 걸곤 한다. 그럼 이전의 실수를 거울삼아 이번엔 좀 다르게 잘 해야 하는데, 역시나 잠깐을 못 참곤 또 혼자 대화를 마무리 해버리거나 ‘내가 짧게만 말 걸어도 상대는 길게 받아줬으면….’하는 기대만 하다 똑같이 끝내고 만다. 그러다 또 3~4일 뒤에, 다음엔 막 10~15일 뒤에 말을 걸어 같은 헛발질을 계속할 뿐이고 말이다.

 

“서로 대화하면서 호감이 쌓일 수도 있지만, 상대가 ‘지금 외로우니 어떤 이성이든 나에게 관심을 보이면 내가 거절할 이유는 없지’ 정도의 마음이라면, 제가 노력을 기울여가며 상대와의 관계를 이어가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한편으로는, 이게 제가 너무 조급하기 때문에 뭔가를 잘못 생각하고 있는 건가 싶기도 합니다.”

 

무슨 마음에 하는 얘긴진 알겠는데, 서로에 대해 겨우 요 정도 밖에 모르며 이것밖에 진행되지 않은 관계를 두곤 나 역시 판단을 하기가 힘들다. 특히 W양이나 상대나 나이도 좀 있는데다 인기도 많고 사회에서의 자리까지도 탄탄하게 잡은 사람들이라, 이런 상황에서 막 너무 외롭고 아쉬워서 매달리거나 한 쪽이 일방적으로 구애하는 일은 벌어지기가 힘들다.

 

또, W양의 경우 그간 ‘나 좋다는 사람들과 만나 사랑 받는 연애’를 한 까닭에 열정적으로 달려들지 않는 상대가 이상하게 생각될 수 있는데, 상대 입장에서 보자면 자꾸 신데렐라처럼 구두만 벗고 가버리는 W양이 ‘여지만 남길 뿐 무릎까지도 들어올 생각은 하지 않는 것’이라 생각할 수 있다.

 

현재 눈치 보며 스텝만 밟을 뿐 잽도 날리지 않는 건 둘 다 마찬가지니, 안부인사만 하는 지루한 탐색전은 그만하고 무슨 음식 좋아하는지, 무슨 영화 좋아하는지부터 물어가며 친해져 보길 바란다. 그렇게 연락하며 만나보다 뭔가 의아하다 싶은 게 생길 땐 내게 또 사연을 보내면 되니, 나중 걱정은 나중에 하고 지금은 일단 카톡 하나 더 보내보자.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오늘2018.01.06 02: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1등이예요!!!
무한님, 아직도 로또번호... 받을 수 있나요?
처음 포스팅 읽었던 때가 떠오르네요ㅎㅎ
순위권이 왜그리도 설레던지!

드녀2018.01.06 02: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꼬알2018.01.06 02: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헐 3

하치2018.01.06 03: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자기전에 들렸더니 횡재네요. 불금들 보내셨나요?
토크에 있어서 수줍음이 많은 여성동지들에겐
내가 수줍음이 많아서 그런거지 절대 여기서 대화를 그만두고 싶은게 아니라는 표현을 한번은 하기를 권해드려요.
그런말하기가 한번이 어렵지 그다음은 엄청 편해짐을 겪어보심 아실텐데요...

거북이 등짝2018.01.06 03: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잽을 던져라!! 좋은 말이네용 ㅎㅎ
눈치보지말고 직진하는거 좋아용..! 물론 상대방이 거절의 의사를 보이면 그만두는게 매너이구요..
저도 몇번 겪고나니 좋으면 좋다고 표현하고 상대가 먼저 표현하면 두배로 받아주고 후회 없이 하다보니
밀당이랍시구 재는걸 안하게되서 좋아요..!
근데 먼저 연락안하는 남자는 정말 어렵긴 하네요.. ㅠ
너무너무 좋으면 선톡해서라두 무한님 말씀처럼 만나보시면서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면 좋을거 같아용!!

ㅅㄹ2018.01.06 05: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벽 기습이라니!! ㅎㅎ

너무 조심스러우신것같아요. 입장 바꿔놓고 생각하면 상대가 계속 저런식으로 메세지 보내온다면 진짜 다시 말걸기 싫어지거든요ㅎㅎ 사연이 두루뭉술해서 잘 모르겠지만..

쫑이2018.01.06 06: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이도 한 몫 하는것같아요.

또래나 어린 이십대 중반 친구들은 좀 더 천천히 다가오고, ‘썸’ 을 확실히 즐기는데... 삼십대 초반 남성분들은 정말 잽잽 잘 날리시는거같아요 ㅋㅋ 무서울만큼의 돌직구.

지금의 조심스러움이 성격에 안맞는다면, 훨씬 연상을 만나시면 될.. 쿨럭.

만두2018.01.06 08:5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남친이 진짜 딱 저랬어요!! 제가 얼르고 달래서 사귀기 시작했다고 해도 될 정도로...만나면 호감 있는거 같은데 연락없거나 제가 연락해야지만 답하고 담에 만나자는 얘기도 없고...

흔히들 남자가 구애하고 여자가 맘을 열어가고..이러잖아요? 남자분 사람이 괜찮고 기본적인 호감은 있다는 생각이들면 눈 딱 감고 남녀 바뀌었다고 생각해봐요. 내가 시작해야한다고.

저는 진짜 소 끌고 가듯이 "주말에 심심한데 놀아주세요~", "회식하는데 나갈 핑계 삼게 9시쯤 전화주실래요?" 심지어는 사귀자는 말도 먼저하고....사귀고 나서도 손을 안잡길래 손잡아달라고도 했습니다. (지금 생각하니 눙물이...ㅜㅜ)

대신에 완전 남자처럼 군건 아니고 약간 엎드려서 절
받기(?) 이런 느낌으로 많이 했던거 같아요. 예를 들면 손 잡자는 소리를 "오빠 나 손 시려운데~~ 헤헤" 하면 "ㅋㅋ 그럼 손잡을까" "웅!!" 이런식으로요..먼저 운을 (약간 노골적으로) 띄우지만 결국 하자는 소리는 남친이 할수 있게요.

근데 손잡고 난뒤로는 진짜 그뒤로는 일사천리!! 썸부터 두달 정도 답답했고 그담부터는 딴사람인가 싶을정도로 다정하고 적극적이고 ^.^ 6개월이 지난 지금은 결혼 약속했어요! 이히히 오히려 신중했던 사람인 만큼 믿음이 가고 저한테 잔정이 엄청 많아요.

뭐...남자만 여자보자마자 뽕 반해서 적극적이고 여자는 안그러겠어요? 그 반대도 있는거고...나름 나쁘지않아요~ 화이팅!

2018.01.06 13: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름끼칠정도로 지금의 제얘기네요
위에 사연도그렇고
댓글다신님 사연도 그렇고
남자가 만나자는말도 제대로 못하고 연락도
핑계대면서 하고
지금 속이 터져요 ㅠㅠ 그렇다고 사귀자고했다가
저혼자 설레발인거같아서 관계를다망칠까 무섭구요 ..

댱댱이2018.01.06 15: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진짜 만두님 ㅠㅠ 눈물이 ㅠㅠ
지금 연락하는 사람이 딱 저래여;;
아우 속터져 ㅠㅠ 짜증나서 일주일째 연락을 안하고 있네요
날 싫어하지는 않는거 같은데
정말 내가 더좋아하는거 같아서 짜증나고 햇던거 같아요
만두님글에 용기얻고 갑니다~

초밥2018.01.06 09: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제가 지금 딱 이상태라 엄청 고민이었는데...!! 저도 먼저 들이대는것에 경험이 없어서 말걸때 뭐라구 말걸지 어떻게 친해질지 어렵네요...그냥 막 암때나 말걸어도 되는것인지 같은 거도 그렇구..이 글이랑 만두님 댓글을 보고 생각을 다시 해봐야겠어요. 저는 나름 표현했다고 생각했는데 상대방은 여지만 남겼다고 생각할수도 있겠군요..흠 어렵다 어려워

저그2018.01.06 10: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이도 좀 있는데다 인기도 많고 사회에서의 자리까지도 탄탄하게 잡은 사람들이라, 이런 상황에서 한 쪽이 일방적으로 구애하는 일은 벌어지기가 힘들다.”
굵게 써주신 덕에 다시한번 끄덕끄덕 합니다.

바람2018.01.06 10: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끄덕끄덕...
'여지만 남길 뿐 무릎까지도 들어올 생각은 하지 않는 것' 메모

2018.01.06 13: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018.01.08 11: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런 상황 알지요. 호감은 있는데 더 다가오지 않아서 더 가까워 질 수 없는 상황. 여자분은 더 다가가고 싶은데 그것 또한 상대방이 어떤지를 알 수 없음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 같아요. 남자쪽에서 더 적극적으로 나와줘야 좀 더 쉬운데요. 아직 거기까지는 아니라면 좋아하는 마음 조금 누그러뜨리고 친구라도 되어 보자는 마음으로 다가섰으면 하네요. 친구사이에는 가끔 연락 되어도 반갑고 연인처럼 매일 안부를 안 물어도 괜찮잖아요? 조급함을 조금 내려놓고 조금 더 기다르면서 천천히 가야 될 것 같아요.
아니면 먼저 친해지는 방향으로 갔다가 조금 가까워 질 때쯤 밥도 먹자고 하고 영화도 같이 보자고 하고 그래보시면 차차 상대 마음을 알 수 있어요 내게 마음이 있는 건지 그정도는 아닌건지 까지도 빨리 알 수 있으니까요

희서니2018.01.08 19: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유용하게 읽고 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