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결혼 적령기에 연애 중이니 이후엔 당연히 결혼’인 게 아니다. 이대로라면 둘은 반년간 결혼할 생각이나 계획이 구체적으로 있는가, 없는가를 두고 늘 다툴 수 있으며, 사연의 주인공인 P양은 ‘결혼 재촉하는 여자’로만 여겨져 상대에게 부담만 줄 수 있다.

 

P양은 내게

 

“(당연히 P양과 결혼할 거라는)그의 말을 믿고 미래를 생각한 저는 뭘까요? 바보가 된 것 같아요.”

 

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결혼이라는 걸 그렇게 ‘나중에 오빠가 나 유럽여행 데려가는 것’정도로 여기며 언제 가게 될지 기다리고만 있으면 곤란하다. 그것도 지금까지 서로의 지인을 만난 적 없으며 결혼 얘기와 믿고 기다려 달라는 얘기 나오지만 부모님을 뵙고 인사드리러 가는 등의 아무 액션도 없는 상황이라면, 유럽여행 데리고 가겠다는 얘기만 있을 뿐 유럽 어디 어디를 돌자거나 여권 만드는 액션도 없는 상황에 가깝다고 보는 게 맞다.

 

당연히 결혼할 줄 알았던 연애, 남친은 기다려 달라고 합니다.

 

 

‘이 남자와는 결혼까지 생각하며 만났고, 남자도 결혼 얘기를 했기 때문에’라는 것만으로 당연히 결혼하게 될 거라 생각하며, 평소

 

“~했징, ~겠당, ~하장”

 

이라는 얘기만 나눌 경우, 그저 결혼에 대한 책임과 부담만 점점 늘어날 수 있다.

 

또, P양은

 

“남자친구는 저랑 결혼하는 게 목표고, 그거 말고는 걱정이 없다고 했습니다.”

“남친은 자신이 저에게 확신을 줬으며, 무조건 저랑 결혼할 거라고 말합니다.”

“그 기간만 기다려 주면, 평생 제게 맞춰주겠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라는 이야기도 했는데, 그런 ‘말로 된 공약’ 백 번 보다 실질적인 믿음을 주는 건 ‘부모님 뵙고 인사드리는’ 행동 하나다. P양도 그걸 몰랐던 건 아니며 그래서 구체적으로 날짜도 잡고 진행하려 노력했던 것 같은데, 당황스럽게도 P양의 남친은 얼른 그러자고 앞에선 자신 있게 대답했지만 계속 핑계를 대며 뒤로 미루거나 확답을 하지 않았다.

 

 

때문에 난, P양이 보낸 사연과 카톡대화 이외의 뭔가가 없다면, 두 사람의 결혼은 아무래도 어렵지 않을까 싶다. P양의 남친은 P양에게

 

“날 믿고 기다려 주면 내년에는 우리가 결혼할 것이고, 그때부터는 너에게 대부분의 것들을 다 맞춰주겠다.”

 

라는 뉘앙스의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데, 근 2년을 만나오며 서로의 친구를 본 적도 없고, 부모님을 뵙고 인사드린 적도 없으며, 내년에 결혼하겠다면서도 여전히 부모님을 뵈러 가기엔 당장 그러기 힘든 여러 핑계들이 가득한 관계에선 아무래도 믿음을 갖기 어려운 게 아닐까 싶다.

 

P양과 상대의 연애는 평소에도

 

P양 – A할까?

남친 – A는 좀 별론데.

P양 – 그럼 B할까?

남친 – B는 지금 그렇게 끌리진 않아.

P양 – 그럼 하고 싶은 게 뭔데?

남친 – 난 C하고 싶어.

 

라는 식으로 진행된 것 같은데, 저런 패턴이 현재의 ‘결혼 얘기’에까지 이어지고 있는 건 아닐까 싶다. 그래서 난 내 여동생이 같은 상황에 처한 채 내 생각을 묻는다면

 

“결혼적령기에 상대와 사귀고 있으니까 결혼을 해야 한다는 거 말고, 상대랑 꼭 결혼을 하고 싶은 이유가 있어? 보고 싶다고 말하고 사랑한다고 말해주니까? 그런 거 잠시 접어두고 ‘이 사람과 결혼해서 살면 행복할까?’를 생각해 보면 무슨 생각이 들어?

또, 네 남친은 평소엔 다정하지만 자신이 피곤하거나 짜증 나는 상황이 오면 네게 비아냥거리기도 하던데, 그 갭이 너무 큰 건 아닐까? 결혼얘기도 그렇잖아. 네가 좀 다급해져서 ‘우리 어떻게 할 거냐’는 이야기를 하면 걘 ‘당연히 결혼할 거다. 믿고 기다려줘라.’라고 답하지만, 좀 구체화했으면 좋겠다는 요구를 하면 네게 믿음이 없는 것 같다며 실망하는 표정부터 짓잖아. 아니 그건, 지는 당장 할 수 있는 거 아무것도 안 하면서 너한테는 모든 걸 걸라고 그러는 거 아냐? 믿을만한 건 아무것도 안 보여주면서 일단 믿고 걸라고?

연애하면서 이렇게 의사소통도 안 되고, 조율도 안 되고, 둘이 엇갈린 답을 낼 뿐이라면, 이런 관계로 그저 ‘결혼’만 추구해선 안 되는 것 아닐까? 넌 ‘좀만 버티면 결혼할 수 있을 테니까 견뎌보자!’라는 마음으로 만나는 중이라고 했는데, 그게 절대 끝이 아니야. 그것만 버티며 기다리면 이후엔 상대가 다 맞춰주겠다고 하는 건 당장의 갈등을 잠재우기 위한 공약에 가까운 거고 말이야.

넌 ‘당연히 결혼하게 될 줄 알고 믿고 따라왔다가 바보가 된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그러면서도 ‘이번에 마지막으로 한번 믿어봐도 될까요?’라는 이야기를 또 하고 있잖아. 그냥 믿어보기로 하며 아무 얘기도 안 꺼낸 채 가만히 따라가기만 했던 건 이미 한 번 해 본 일이야. 그치? 결과가 어떤지도 분명 한 번 확인했어. 그치? 그런데도 넌 지금 상대가 결혼을 구체적으로 추진하진 않지만 헤어지자고 하는 건 아니니까 일단 좀 지켜보며 있는 거라고 하는 중이잖아.

야 근데 ‘헤어지자고 하는 건 아니니까 결혼을 기다려 본다’는 건 진짜 좀 너무 그렇지 않냐? 그리고 걔 이번 설에도 그냥 흐지부지 또 넘어갔지? 그럼 걘 아닌 거야.”

 

라는 이야기를 해줄 것 같다. P양이 내 여동생이 아니라서 똑같이는 못 말해주겠지만, 위의 이야기를 참고해 현명한 선택을 했으면 좋겠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2018.02.19 17: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p양과 똑같은 상황인데 다른것이 있다면 제가 추진해서 저희 부모님과 식사 한 것이네요... 제 상황도 p양과 비슷한 절차를 밟게 될까요?! ㅠㅠ

장미2018.02.19 17: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흠... 무한님의 화끈한 답변 엄지척!!!

ㅇㅇ2018.02.19 18: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진심은 저 여동생에게 하는 말들에 있는 것 같음. 차마 사연자에게 험하게는 말 못하겠고 할말은 해야겠고 으으..

정말2018.02.19 19: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연자분에 대한 걱정과 진심이 느껴지는 글이네요. 구경하던 제가 다 감동을 받고 갑니다... 사연자분은 현명한 선택 하시길 바랄게요.

ui2018.02.19 20: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래서 난 내 여동생이 같은 상황에 처한 채 내 생각을 묻는다면"..에 따르는 문장을 자주 봤으면 합니다!! 직설적으루다가!

써누맘2018.02.19 21: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걸 꼭 기억하셨으면 해요 결혼하고나면 그 뒤에 마냥 행복이 있는건 아니니까요 결혼한다고 해도 사람은 안 변해요ㅠㅜ

예비여친2018.02.19 21:3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통과 조율이 가능한가, 관계에서 확인해야할 정말 중요한 요소인 것 같아요. 무한님이 여동생이었으면 한다는 말 새기고 또 새겨들으려구요! 앞으로도 자주자주 사이버친오빠 되어주세요. 새 복 많이 받으시구요^^

진성2018.02.19 23: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마지막으로 바닥에 깔린 패 한장이 내가 생각하는 최악의 패가 맞는 줄 알면서도 못까뒤집는 심정.
알고 있으면서도 보고 싶지 않은 사실.
이해시켜야 하는건 어쩌면 자신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이비 친오빠님 글 오늘도 잘읽고 갑니다.

ㅇㅇ2018.02.19 23: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만을 목표로 두지 마시고, 지금 사귀는 동안에도 이렇게 믿음을 못주면서 말로만 나 믿어라 하는데, 이런 남자가 결혼 후 과연 얼마나 믿음직한 평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는지 생각해보세요. 남친이 나쁜사람이 아니라면,(앞에서 말로만 떼우고 뒤에선 얘랑 결혼까진 아니라고 평가해놓은게 아니라면) 결혼할 마음은 있긴 있지만 결혼계획이라던가 가정을꾸리고 가장이된다던가 하는데에서 오는 책임을 아직 지긴 싫고 부담스러워서 막연하게 때되면 알아서 착착진행되고 결혼에 골인하겠거니 하고 생각하고있을 것 같아요. 지금 주변에 마음에 차는 분이 남친밖에 없고, 사랑하고, 정도 들고 하니 얘랑 해야겠다는 생각에 보채는 입장이 되신것같은데. 남친이 내 평생 배우자감으로 어떨지 좀더 혼자 채점하는 시간 가지시면 좋겠어요. 그후에 이남자는 정말 적합한 인간이다 싶으시면 사연자님이 직접 결혼 주도해도 늦지않는거잖아요?

소피2018.02.19 23: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다시한번 또 배워갑니다~ 혹시 그런 결혼에 대한 각자의 생각들을 나누는 대화의 좋은 예들은 어디 없을까요? 아님 메뉴얼로 정리를 해주면 참 좋을것 같아요...마냥 기다릴 수도 없지만..슬슬 괜찮을 것 같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와도... 첫 발을 어떻게 내딛을지 뭐 요런거요 ^^

우리들에 친오빠 되기엔 너무나 친절하신걸요??? 좀더 험한 혹 직설 화법을 첨가 해야하실듯 ㅋㅋㅋㅋ

ㅁㅍㄹ2018.02.20 03:1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둘다 확신을 가지고 결혼 준비를 진행해도 삐걱거리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진지한 대화도 하려하지 않고 공약만 남발하면서 그 시간만 넘기려는 상대와 결혼하고 싶은 이유부터 다시 생각해봐야 할듯

피안2018.02.20 06: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말보다 행동 오늘 딱 어울리는 말이네요

리에곰2018.02.20 10: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은 끝이 아니고 시작입니다. 평생 맞춰주며 살겠다는 건 그냥 말뿐이라고 생각하세요. 지금도 안 맞춰주는데 나중에라고 바뀔까요. 심지어 결혼하면 이미 낚은(?) 고기인데. 그리고 아무리 잘 맞춰주는 사람이라도 애가 태어나면 다투게 됩니다.

단지 결혼식만을 목표로 보지 말고, 결혼해서 같이 행복하게 살 수 있을지를 생각해보세요. 거기에는 시댁 식구들과의 관계도 꼭 들어갑니다.

짜장면2018.02.20 10: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심플한 것 같으면서도 참 어렵네요
결혼이라는 주제에 대해 자주 이야기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8.02.20 11: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네. 아직 결혼에 확신이 차지 않은 남성분과 아직 뵙지도 않은 부모님과..결혼 결정은 추후에 차차 해도 될 거 같아요. 부모님도 뵙고 나서 어떤 분들이신지도 직접 보고 집안 분위기는 어떤지 어떤 걸 중시하시는 분들인지도 알아보고요. 결혼하면 남편도 중요하지만 집안 어른 분들도 어떤 분들이신지 중요한 거 같더라구요.
그리고 결혼은 정말 같이 가고 싶고 나랑 발 맞출 수 있고 그런 의지가 있는 배우자를 만나시는 게 좋다고 봐요. 성급한 결혼은 또 이혼이라는 길이 있더라구요ㅠㅠㅠㅠ 날 사랑해 주네 이런 걸로만으로도 빨리 결정 짓기 보다는 이제 앞날을 시작하는 제2의 인생길을 같이 갈 내 짝을 잘 찾아 봅시다 아자

무한님의 편지글 너무 좋아요. 더 독하게 말해줄 수도 있지만 알기 쉽게 잘 표현이 되어서 더 좋네요 오빠짱

거북이 등짝2018.02.20 13: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으.. 정말 생각만 해도 답답할만한 상황인것 같아요..ㅠㅠ
정말 결혼 준비하는 분들 보면 힘들어 보이던데..
저도 결혼할 나이가 되니 공감도 가구 걱정 되네용..
올바른 결정하시길 바래요!!!!

Lunaluna2018.02.20 15: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런 남자 만나서 착한 맘에 속 끓이지 마세요. 말과 행동이 다르면서 자기 못 믿는다고 되려 화내는 사기꾼 같은 사람 상대하면서 맘 아파하지 말아요~
그런 이기적인 사람때문에 시간 낭비하지 마시고
몸과 마음을 잘 추스르시길 바래요. 얼른 몸살 나으시구요

무한님 진짜 사이버친오빠 공감이요 ㅎㅎㅎ

수연2018.02.20 19: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가 남자친구 입장이랑 좀 비슷한데요.. 결혼 후 갑자기 부과되는 의무에 대한 부담감이나 시집살이에 대한 두려움, 더 나은 남자를 만날수도 있다는 생각 등등으로 결혼에 대한 확신을 못하고 부모님께 보여드리는 걸 미루게 됩니다.
전 이미 남친의 부모님을 뵜기 때문에 결혼과는 상관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부모님께 남친을 한번 보여주려 했더니 아버지께서 "네가 꼭 이 남자와 결혼하겠다는 마음이 없다면 보지 않는게 좋겠다. 너는 가벼운 마음이라고 해도 우리 세대는 그것을 결혼 전 절차로 받아들이게 된다. 네가 아니라고 해도 그렇게 된다. 서로의 부모님을 뵙는 것은 신중하게 생각해라."라고 하셨어요.
그래서 결국 남친을 소개하는 것을 미루게 됐습니다.
결혼에 대한 확신을 어떻게 얻는건지 너무 궁금해요. 남들은 어떻게 그리 확신하고 결혼하는걸까요? 아님 이 남자에게 확신이 들지 않는걸까요?

2018.02.20 19: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기혼자입니다만 결혼생활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결혼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해보지 않은 일에 확신가지는게 이상한거죠. 근데 적어도 상대에 대한 사랑이 전제되어야하는데 더 나은 사람이... 라는 생각은 이상한 생각이 드네요. 전 사랑하는 사람만날때 더 나은 다른 사람이 있을까 하는 생각은 안나던데요. 아마 연애를 위한 연애를 하고 계신게 아닌가를 먼저 점검해보셔야할거같네요. 저한테는 불가능하지만 그런 연애를 하는 사람이 있는 만큼 그렇게 결혼을 위한 결혼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겠죠. 그래서 이혼도 많이 하고

홍콩토키2018.02.21 16: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쩝 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무명2018.02.26 22: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부분이긴 한데 (사람마다 경험이 다르기에) 저는 지금 아내를 사귀면서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신뢰와 "이 사람과 결혼해야겠다"는 확신이 있었어요. 저같은경우 가장 컸던 건 지난 연애사들과는 다르게 아내와의 연애가 소모적이지 않았어요. 사람마다 장점이 있고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둘이 함께할때는 서로의 장점으로 서로가 더 채워지는 걸 경험했고요. 어려웠던 시기였기에 저를 믿어주는 아내에게 더 끌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말씀하신것처럼 결혼은 시작일뿐... 홧팅입니다.

희서니2018.02.23 00: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정성어린 조언이 담긴 글 감사합니다.

ㅇㅇ2018.02.24 07: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제 얘기라서 깜짝 놀랐네요 이 글을 보고 나서 남친에게 ‘너는 부모님이나 친구들한테 나 소개해주고 싶지 않아? 니 친구들이랑 같이 논다든가.. 우리 부모님이나 내 친구는 보고 싶지 않아?’ 라고 물었더니 엄청 불편한 기색을 보이면서 ‘난 그런거 불편한데.. 그리고 지금은 너무 바쁘다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어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구요... 지금 정말 바쁜 시기인 건 맞는데 그렇다고 다음을 기약하거나 제게 이해를 구한 것도 아니었어요 심란하네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