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스물 몇 살 때였나, 집 밖에 나가 친구를 잠깐 만나고 들어와선 어머니께서 이런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벌써 만나고 들어온 거야? 집 앞에서만 잠깐 보고? 같이 뭐 안 마셨어? 저녁 먹을 시간인데 밥 먹었냐고 묻지도 않았어? 걔 배고팠을 텐데 밥 먹자고 말했어야지. 걘 너 보러 여기까지 온 거잖아.”

 

그땐 나도 어린데다 뭔가 혼나는 느낌에 겉으론

 

“배고프다고 안 하던데? 밥 먹고 왔겠지. 잠깐 보자고 해서 보고 들어온 거야. 아 몰라.”

 

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속으로는 내가 참 세심하게 돌볼 줄 모르며 ‘얼굴 보자고 했으니 진짜 얼굴만 보곤 들어와 버리는’ 고지식함이 있다는 걸 반성했다. 그래서 그 이후론 누굴 만나게 되면 밥은 먹었는지를 꼭 묻게 되었으며, 둘 다 밥 먹은 상황이라 해도 밖에 서서 얘기만 나누는 게 아니라 커피숍을 가든 편의점을 가든 하게 되었다. ‘상대가 하려던 말’만 듣고 오는 것 외에 안부나, 상대에게 묻고 싶었던 것들도 묻게 되었고 말이다.

 

 

 

L양의 사연을 읽으며 저 때의 내 모습이 떠올랐다. 내가 만약 L양에게

 

“상대는 어렸을 때 어디 살았대요?”

“친구들이랑 주로 뭐 하면서 논대요?”

“요즘 가장 사고 싶은 아이템이 뭐래요?”

 

라는 질문을 하면, L양은

 

“아, 그런 얘기는 안 하던데요?”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L양은 내게

 

“소개팅에서 리액션도 나름 열심히 했고, 경청이나 칭찬하기, 잘 웃기 등도 열심히 하긴 했어요. 하지만 제 그런 피드백을 상대가 어떻게 느꼈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이건 ‘피드백을 잘못해서’라기보다는 ‘피드백만 해서’ 라는 부분이 더 큰 문제다. 물론 피드백 역시 그것에 너무 신경 쓴 까닭에 영혼이 없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는 문제가 있는데, 여하튼 상대라는 사람을 궁금해하거나 상대와 더 친해지기 위해 내 얘기도 꺼내는 만남이 아니라, 소개팅 자체에 의의를 둔 채 깔끔하고 예의 있게 얼른 마무리하고 들어와 쉬려는 느낌이 더 강했던 것 같다.

 

 

그래서 난 L양에게, 상대를 ‘이 남자분’으로 두는 것으로 한 발 나아가 ‘요 친구’ 정도로 두며, 꼭 약속을 잡고 얼굴을 보기로 한 시간만 본편인 게 아니라 그 외에 서로 연락을 하고 지내는 시간까지도 둘의 관계가 진행 중인 거라 생각하길 권해주고 싶다.

 

지금 L양이 보이는 모습이

 

-평소에는 주차, 만나는 건 주행

 

이라면, 이젠

 

-평소에는 주행, 만나는 건 가속

 

정도의 느낌으로 만나보잔 얘기다. L양이 상대에게 호감을 느꼈고 애프터까지 잡혔다면 L양도 일단 ‘좋은 친구’가 생겼다는 생각으로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연락하고 대화하고 그래야지, 그냥 혼자 기쁨과 설렘을 누릴 뿐 연락은 ‘몇 시에 어디서 보자’나 ‘잘 들어갔냐’에만 그치면 곤란하다.

 

“상대가 적극적이었으며, 애프터까지 문제없었던 만남이 흐지부지되는 걸 몇 번 겪으며, 전 약간의 트라우마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이젠 ‘어차피 애프터 후에는 또 끝이겠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제가 더 알아가 보고 싶은 분들과의 관계가 그렇게 되어버리니 씁쓸한 느낌까지 듭니다.”

 

L양은 지금까지 연애도 상대가 적극적으로 리드하는 연애를 주로 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앞으론 ‘연락부터 먼저 좀 자주’하는 것으로 조금씩 변화를 줘봤으면 한다. 만나고 들어갈 때의 연락 역시, 너무 막 딱딱하게 ‘집도착 후 연락’, ‘다음 날 아침에 연락이 왔다 보곤, 안 왔으면 점심때쯤 연락’하는 식으로만 하지 말고, 그냥 집에 들어가면서도 오늘 차가 막힌다거나 생각보다 전철에 사람이 없다는 이야기를 해도 되고, 아까 말 못했던 게 지금 떠올랐다며 이어지는 주제를 꺼내 대화해도 된다. ‘다음 날 아침 연락’역시, 상대에게 연락이 오면 합격인 거고 아니면 불합격이라는 생각같은 걸 하지 말고, 그냥 먼저 눈 떠서 연락 와있으면 대답하고 안 와있으면 좋은 아침이라고 톡을 보내보자.

 

“저 같은 사람은 소개팅 같은 ‘단기간에 나를 어필해야 하는 만남’으로는 이성을 만나기 적합하지 않으니, 다른 방법을 모색하는 게 좋은지도 궁금합니다.”

 

L양은 애프터를 문제없이 받으니,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다만 첫 만남에서 서로 좀 긴장한 상황이고 초면이니 어색할 수 있어 그렇다손 칠 수 있는 부분들이, 애프터에서도 그대로 반복되는 데다, 연락이 빈도 역시 낮으니 상대는

 

‘상대방이 내게 묻는 것도 별로 없고 연락도 없는 걸로 봐서 관심이 없는 것 같은데, 굳이 내가 더 계속 연락하고 만나자고 권해서 만날 필요가 있는 건지?’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이건 위에서 이야기한 것들을 활용해 충분히 교정 가능한 부분이니, ‘아무 얘기도 안 하며, 지금 서로 어디서 뭘 하는지도 모르는 시간’을 줄여가는 것을 목표로 관계에 더 바짝 다가앉아 보길 권한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김재미2018.02.25 14: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1등

우리2018.02.25 14: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우리2018.02.25 14: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한 때는 첫연애에서 상처받은 이후로 사연자님과 비슷한 모습을 보였던 때가 있었는데요...매뉴얼 읽다보니 새록새록 그때가 떠오르네용. 요즘도 가끔 이런 모습이 나오려해서 불안할 때가 있는데 오늘도 좋은 무한님 매뉴얼로 마음을 다잡고 갑니당 ㅎㅎㅎ

좋은사람빨리만나길2018.02.25 16: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2주 전에 헤어졌는데 빨리 좋은 사람 만났으면~

일단2018.02.25 16: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선

2018.02.25 17: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2018.02.25 20: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얼마전에 소개팅했다가 애프터 이후로 정리돼서 공감가는 내용이네요ㅠㅠ 전 연락을 많이 하는 바람에 정이 들어 썸처럼 설레였는데.. 그분은 애초에 초식남스타일이라서 그게 원래 성격인지 호감이 없는건지 헷갈리다가 결국...ㅋㅋ 이제 소개팅 안하려고요...

무한님짱2018.02.25 20: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소개팅을 엄청 많이 했는데, 세번째 만남 이후에 끊기더라구요. 생각을해보니, 저는 상대의 호감을 받는 것만 즐겼던 것 같아요. 심지어 제가 호감이 가는 상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반응을 안하면서도 상대방이 주는 호감만 받았어요..(카톡 단답 으로 하기 이런거) 그러면서 잘 안 됐어요 ㅜㅜ

사연자분도 여자라서, 내가 소개팅에서 합격을 받았냐 안받았냐 나에게 관심이 있나 없나 수동적인 자세 보다는
무한님 말씀처럼 능동적으로 친구 사귀어보자! 라는 생각으로 새로운 인연을 만나셨음 좋겠어요! 당장 사랑을 시작할수 있다는 예쁨 모습으로 화이팅!

2018.02.25 20: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처음에 잘 된다한들. . .(또르르)

희서니2018.02.25 22: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게도 비슷한 면이 있어서 주의깊게 읽었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8.02.26 11: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무한님처럼 좀 고지식한 면도 있는 걸 알게 되었어요ㅠㅠ이번 분은 호감이 가는지라 한발 다가가보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거북이 등짝2018.02.26 14: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주차 주행 가속의 비유가 적절해서 감탄하고 가네용 ㅎㅎ
저도 상대방이 적극적이였던 연애만했다가 제가 먼저 카톡하고 안부 묻고 하다보니 카톡을 기다리는 것보다 오히려 편하더라구요
L양도 천천히 변해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홧팅~~~

김재미2018.03.01 10: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딱 맘에 드는 사람을 보지 못했으니 본심이 아닌 연기를 하는데, 그 연기력이 부족하니 상대편이 눈치를 채고 나가리 되는 상황이네요. 이건.

Ace2018.03.02 18: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이가 좀 들어서 만나는 소개팅은 남자든 여자든 적극성이 중요한 거 같아요~ 서로 쫌만 아니다 싶으면 손절해 버림.. ㅠ 무한님 말씀처럼 L양 애프터 잘 받으시는 걸 보면 소개팅이랑 안 맞으시는 건 아닌 듯한데, 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썸 타 보세요~ 화이팅!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