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뜬금없이 순댓국이라니, 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사실 이게 다 잘 먹고 잘살자고 하는 일 아니겠는가. 그래서 오늘은, 어제 집들이 갔다가 너무 달린 까닭에 글자가 또렷하게 보이지도 않고, 마침 속 풀러 갔다가

 

‘오, 이걸 알려주면 분명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거야!’

 

하는 게 떠올라 찍어온 사진도 있고 해서, 이렇게 ‘순댓국 고기와 순대 찍어 먹는 소스 만들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이 소스로 말할 것 같으면 나도 K씨(42세, 무직)에게 전수 받은 것으로, 나와 함께 순댓국을 먹어본 적 있는 사람들은

 

“앞으로 이 소스 없이는 순댓국을 먹을 수 없을 것 같다.”

“이건 혁신이다. 순댓국을 1.5배 더 흥미롭게 만들었다.”

“너무 맛있어서 소스만 퍼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정말 잘 어울린다.”

 

등의 찬사를 보냈다. 순댓국집에서 이 소스를 슥슥 제조하고 있으면 다른 테이블 손님들의 궁금함 가득한 시선이 집중되며, 순댓국집을 20년 운영하셨다는 사장님도 ‘그게 대체 뭐냐’며 흥미를 보이시곤 한다. 소스 제조방법은 나랑 순댓국 같이 먹으러 갈 정도로 친한 사람들에게만 알려주는 노하우인데, 오늘은 연애매뉴얼을 쓸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니 이 노하우 공개로 대신할까 한다. 출발해 보자.

 

 

 

흔히 ‘다대기’라 부르는 다진 양념을 2티스푼 정도 접시에 던다. 다진 양념은 순댓국집 별로 차이가 있긴 한데, 경험상 건더기가 큼직하게 들어있는 양념일수록 맛있었다. 건더기가 눈에 띄지 않는 다진 양념의 경우 그냥 맨 고춧가루 맛이 많이 나니, 그런 양념으로는 이 소스를 만들지 않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다진 양념 위에, 들깻가루를 또 두 스푼 넣는다. 들깻가루를 퍼담는 스푼은 티스푼보다는 좀 더 큰데, 일반적인 크기의 아빠숟갈을 사용한다면 한 스푼 가득 담으면 되겠다.

 

 

 

그 위에 새우젓을 한 티스푼 정도 넣는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새우젓 국물이 어마무시하게 짠 집이 있다는 것. 그래서 되도록, 새우만 골라내 반 티스푼 정도 넣어보고, 나중에 맛을 보며 조금씩 추가하는 게 좋다.

 

 

 

고추기름도 살짝 둘러준다. 고추기름이 무슨 역할을 하는 건진 솔직히 모르겠다. 내게 이 소스를 전수해준 K씨 역시 그냥 뭔가 테이블 위에 놓여 있는 양념은 소금과 후추 빼고 다 넣겠다는 마음으로 만든 것 같다. 어쨌든 고추기름을 넣는다고 크게 문제될 것은 없으니, 넣는다.

 

 

 

거의 다 완성된 소스에, 순댓국 국물을 두 스푼 넣어준다. 바로 직전까지의 과정만을 거친 후 비벼도 되지만, 그럴 경우 잘 비벼지지 않으니 순댓국 국물을 좀 넣어주는 것이다. 국물을 두 스푼 넣었으면, 잘 섞이도록 열심히 비비도록 한다.

 

 

 

소스 완성. 이게 뭐냐고 하실 분, 아니면 비주얼이 좀 꺼림칙하다는 분이 있을 수 있는데, 먹어보면 겉모습만 보고 소스를 판단했다는 참회의 눈물을 흘리게 될 수 있다. 난 매운 걸 조금이라도 먹으면 장트러블로 고생하는 까닭에 넣지 않았는데, 매운 걸 즐기시는 분은 저기에 청양고추를 조금 넣으셔도 괜찮다.

 

 

 

‘이렇게 고기를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는 걸 보여드리려 했는데, 역시나 비주얼이 좀…. 저래 봬도 한 번 찍어 먹어보면, 다음부터는 저 소스 없이 순댓국을 먹는 건 상상도 할 수 없게 될 수 있다.

 

 

 

비율을 어떻게 조절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버전의 소스를 만들 수 있다. 우측은 지금까지의 설명대로 만든 소스고, 좌측은 들깻가루를 좀 덜 넣는 대신 쌈장을 살짝 추가하고 청양고추도 넣은 소스다.

 

 

 

 

개인적으로 머릿고기보다 뽈살을 위주로 한 순댓국을 더 선호한다. 고기를 어느 정도 골라 먹고는 밥을 반 공기씩(한 공기를 다 넣으면 국이 식거나 밥이 쉬이 분다) 말아 먹는 게 진리이긴 한데, 요즘은 공깃밥을 빼는 대신 내용물을 좀 더 넣어달라고 해서 먹는다. 당면이 부풀 대로 부푼 순대가 나오는 곳은 좀 오래된 순대를 쓰는 곳이니, 순대 속 당면이 가지런히 각잡힌 곳에서 즐기길 권한다.

 

 

맨날 긴 글만 쓰다가 짧은 글을 쓰려니 뭔가 얘기를 하다 마는 느낌인데, 여하튼 소스 만드는 방법은 저게 전부이니, 순댓국을 먹으러 갈 일이 있을 때 한 번쯤 만들어 보시면 좋을 것 같다. 단, 저렇게 만드는 걸 보고는 눈치를 주는 식당도 있으니, 그런 게 신경 쓰인다면 순댓국이 다 나온 후 사람들의 눈을 피해 후다닥 만들도록 하자. 자 그럼, 다들 식사 맛있게 하시길!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Ms. Out of Office2018.05.01 05: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하악....다이어트 중인데...이럴수가

피안2018.05.01 07: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어어.. 순대국
저도 꼭 해보겠습니다 ㅋㅋ

NaOH2018.05.01 09: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호 제가 순대국 좋아하는 지는 어떻게 아시고! 고기는 그냥 저냥 소스 없이 먹었었는데 직접 제조할 수 있군요..! 다대기랑 들깨가루가 있어야 하니까 배달해 먹는 순대국에는 좀 무리지만 가서 먹으면(오늘??!) 꼭 만들어 먹어 볼게여! 같이 순대국 먹는 사이에 알랴주시는 팁이라니 더 귀하네여 ㅋㅋ 감사합니당!!

커피 한 잔의 여유2018.05.01 14: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스를 보니 오리고기 먹을 때 나오는 소스 같은 느낌도 드네요.
예전에 목포 갔을 때 순대를 시켰더니 고기 먹을 때 함께 나오는 것처럼 상추랑 마늘이 나왔던게 기억이 나네요.
순대국 먹으러 자주 가는데 한 번 해봐야겠어요^^

ㅇㅇ2018.05.01 18: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연애매뉴얼보다 요런게 더 좋네요ㅎ 가끔 남겨주세요! 조만간 순대국 먹으러 가서 만들어볼게용

이니스프리2018.05.01 21:1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으익ㅋㅋㅋㅋ 꿀팁공유 감사합니다
이 밤에 순대국밥먹으러 나갔다오고 싶은 기분...

Years2018.05.01 22: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감사합니다. 제가 순대국밥 매니아거든요.
담에 먹으러가면 꼭 시도해보겠습니다 :)

ㅋㅋ2018.05.01 22: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거 보고 오늘 먹으러 갔는데 들깨가루를 안주네요...ㅜㅜ

WSB2018.05.02 00: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먹고싶어요............으아.... 왜 저는 외국 촌구석에 사는것인가...

초코소라빵2018.05.02 00: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내일 당장 따라해볼래요!! ㅋㅋㅋㅋ 꿀팁 감사합니다 ㅎㅎㅎ

글쎄2018.05.02 12: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 맛있겠다 도전해봐야겠어요!!

새우튀김2018.05.02 15: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꼭 먹어봐야지 고급정보 감사합니다
저는 거의 후추만 잔뜩 뿌려서 먹었습니다

ㅁㄴㅇㄹ2018.05.04 18: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적어뒀다 순대국 먹을때 만들어볼꼐요.

사막에사는선인장2018.05.04 18: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순대국을 못먹는데 소스제조를 보니 갑자기 순대국이 먹고싶어지네요 ㅋㅋ 무한님 이런글 종종 올려주세요 저녁시간이 되니 배고프네요 ㅎㅎ

용김2018.05.04 19: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추기름이요??? 상에 고추기름이 있다뇨. 순댓국 뷔페 가신거 아니죠? 역시 대한민국은 좁지 않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문화가 있다니.. 그래도 있는 애들로라도 소스 만들어서 먹어봐야겠습니다! 기대돼요. 왕꿀팁 감사해요.

Ace2018.05.07 13: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 갑자기 순대국 먹으러 가고 싶어지는 포스팅인데요. 설명만 들었는데 맛있어 보여요. 요즘 결혼 준비 때문에 한참 바쁘시겠어요. 저는 요즘 그런 모습들이 부럽지만 또 한 명 보냄. 그래도 이번엔 제 문제가 아니란 점에 위안을.. ㅎㅎ 저희 부모님 노후자금으로 상대방 부모님 부양할 자신은 없었습니다 ㅜ 아프지 말고 결혼 준비 잘 하셔요! 항상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도롱2018.05.08 09: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꼭 해볼게요
가뜩이나 혼자 자주가서 시선을 좀 받는 편인데
소스까지 만들면 대박이겠어요 ㅋㅋ
뜬금없지만 건강하세요 ㅎ

하제2018.05.10 01: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 이걸 알려주면 분명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거야!’

그게 바로 접니다 무한님.
무한님 글 5년째 보고있는데 첫 댓글 다네요 ㅋㅋㅋㅋㅋㅋ

용김2018.05.10 23: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제 만들어 먹어봤어요!
저희 동네에는 고추기름이 없어서 청양고추로 대신 넣었는데요.
무한님.. 정말 하아 정말 이 마법의 소스 하아
제 순댓국 인생의 질을 높여주셨어요. 지금도 또 먹고 싶네요. 처음에 간장종지만하게 만들어 먹었다가 맛있어서 밥그릇 뚜껑에 또 만들었어요 >.<
이 조합 맛이 기가 막히네요. 감사합니다!!

2018.05.10 23: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순댓국은 사랑입니다 ㅠㅠ 일산러 무한님 토담순댓국 드셔보셨나요 국물 진짜 맛있답니당...
전 쌈장에 찍어먹는걸 좋아하는데 다음에는 저렇게 먹어봐야겠어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