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연애를 하고 싶지만 자신은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생각하는 건, 외국인과 영어로 유창하게 대화하고 싶은데 자신은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단어, 문법, 발음 등을 완벽히 마스터한 후 대화를 시도해보겠다고 하는 거랄까요. 그렇게 말하며 영어를 익히겠다면서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산속으로 공부하러 들어가는 모습이, 연애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면서 연애 이외의 것들만 열심히 준비하는 G씨의 모습과 같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지만, 준비가 안 되었단 생각이 듭니다.

 

 

전 G씨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대원들을 종종 봅니다. 그들의 특징은

 

-매사에 진지하며 고지식함.

-자신에게 매우 엄격한 기준을 들이댐.

-내게 없는 걸 가진 다른 사람을 보면 곧장 비교함.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일이 벌어지면, 자신의 탓이라고 생각함.

 

라는 건데, 그들이 하는 얘기를 듣다 보면 저까지 걱정이 많아지며,

 

‘뭐야? 겨우 이것밖에 안 되는 사람인 난, 어떻게 연애하고 결혼까지 한 거지?!’

 

라는 생각까지가 들곤 합니다. 위에서 영어 얘기를 한 김에 여행영어에 비유하자면, 전 그냥 해외에서 ‘망고 스무디’를 ‘망고 스무스’로 주문하고도 뿌듯해하며 어찌어찌 잘 놀다 왔는데, 그런 저에게 자신의 첫 해외여행을 앞두고

 

“The와 a를 붙이는 것이 어렵습니다. 복수형에 대해서도, 글로 써진 걸 고치라고 하면 고칠 수 있지만, 말로는 아직 원활하게 하질 못합니다. 현지에서 쓰이는 속어나 축약어 등에 대해서도 아직 많이 익히질 못했습니다. 무엇을 더 배우고 익혀야 할까요?”

 

라는 질문을 하는 사람을 만난 느낌입니다. 덕분에 저 역시,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을 때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It’s not work.”

 

라고 했던 흑역사를 떠올리며, 반성의 시간을 강제적으로 갖곤 합니다. 그러다 “Yes. 아니 아니 No No.”라고 했던 일까지가 떠오르면, 눈물이 만 갈래로 흐르며 ‘나 따위는 해외에 나갈 가치가 없는 인간이었던 건가….’라는 생각까지가 들곤 합니다.

 

 

G씨가 제게 보낸 매뉴얼 신청서만 보더라도, 그 정도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면 이미 연애할 준비는 다 되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스스로를 좀 너무 학대하는 반성문 타입의 사연이긴 했지만, 그 안에는 그런 특징이 있는 하나의 인간이 담겨 있었습니다. G씨가 살아온 과정은 흥미로웠으며, 뚜렷하게 가지고 있는 철학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바람직한 연애란, 이성과 바로 그런 얘기-G씨가 신청서를 통해 제게 털어놓은 얘기-까지를 나눌 수 있는 관계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G씨는 그런 속 이야기들은 저와 비밀리에만 나누려고 하고, 밖에서 만나는 이성에겐 ‘좋은 남자’ 같은 걸 연기하려 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냥 G씨라는 한 사람으로서 다가가면 쉬울 일을, G씨가 상상한 ‘연애에 적합한 캐릭터’를 만들곤 그것을 행해줄 아바타로서 하려 하니 어려운 겁니다. 그 캐릭터를 만들어 내느라, 상대와 친구가 되어야 할 시간에 연구만 하고 있으니 G씨로서도 괴로운 것이고 말입니다.

 

자기계발은 분명 좋은 것입니다만, 누군가와 친해지는 일에는 ‘나’를 채우는 것보다 ‘남’을 채우는 일이 더욱 효과적입니다. 영어를 잘 하는 멋진 사람으로 보이기 위해 매일 영어 어플로 공부를 하는 것보다 상대에게 꾸준히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효과적이며, 고르지 않은 치열 때문에 연애를 못 하는 것 같다며 치아교정에 애쓰는 것보다 상대와 같이 맛있는 고기를 먹으러 가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이야깃거리를 만들기 위해 억지로 취미를 가지기보다, 그냥 상대와 만나 상대의 취미가 뭔지 듣고 관심을 가져보는 게 더욱 효과적이고 말입니다.

 

그러니 쉽게 갑시다. 준비는 다 끝났으며, 앞으로 G씨가 배우고 교정해야 할 건 연인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아니, 그것들은 사실 연애를 일단 시작해야 그 관계 속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이지, 연애 밖에서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뭘 어떻게 배우고 교정해야 하는지도 모른 채 모든 단어의 용례를 다 외우려는 사람처럼 연구만 해서는, 87세가 될 때까지 파고들어도 다 배울 수 없는 것이기도 합니다. 87세에 연애박사 학위를 딴 뒤 경로당의 카사노바가 될 계획은 아니잖습니까?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을 것들은 오늘도 하나둘 소멸해 가고, 지금이 아니면 만나지 못할 사람들도 하나둘 멀어집니다. 상대가 심사위원이며 G씨는 오디션에 참가한 지원자이고, 거기서 합격점을 받아 행복한 연애를 하게 되는 것이 결코 아니니, 듀엣을 하며 안 맞는 부분을 맞춰간다는 생각으로 만나보시길 권합니다. 듀엣 역시 어디서 평가받아야 하는 것이 아니니, 하면서도 너무 겁먹거나 경직되진 말았으면 합니다. 듀엣이 엉망이어도 둘만 즐거우면 그걸로 충분합니다. 내 노래 듣고 나 변함없이 좋아해 줄 사람 찾겠다며 혼자 노래 연습만 하지 말고, 같이 부를 사람을 만나 즐겁게 노래 부르시길 바랍니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을 남겨주시는 분들에게 상상도 못한 즐거운 일이 일어나길!

이전 댓글 더보기

G2018.10.06 13:5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안녕하세요! 제 사연을 포스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맘에 드는 여성분과 만나도 친구나 아는사이까지만 될 뿐, 썸이란 단계까지는 진입하지도 못 했는데요, 말씀대로 개인적인 기준으로 자신에게 브레이크를 걸면서 너무 완벽해지고자 노력만했네요. 타인에게는 성격좋다고 들을 정도로 둥글둥글 쿨하게 지냈지만 자기자신에게는 너무 엄격하지 않았나 다시 되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무한님과 블로그방문하시는 분들, 요즘 날씨가 뒤죽박죽인데 항상 건강조심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부탁드리고 먼 곳에 있지만 항상 응원드리겠습니다!

지지2018.10.07 22: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연을 읽고 저랑 비슷한 분인 것 같아서 공감하며 읽었는데 댓글을 보니 좋으신 분 같아요! 내 스스로한테 엄격한 대신 그런 노력들이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해요ㅎㅎ무한님 말씀처럼 나에게 너무 많이 엄격하지 말고 좀 편히 내려놓으려는 노력을 힘내서! 억지로라도! 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ㅎㅎㅎ응원할게요~

껄껄2018.10.08 14: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째 이 댓글까지 읽으니 더더욱 저랑도 비슷한 분인것 같음......ㅠㅠ 저는 틀린 듯 하니 G님이라도 행복하십쇼

Ace2018.10.06 14: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러게요, 너무 스스로를 갈고 닦느라 애쓰지 말고, 무게감 좀 내려놓고 편하게 노셨으면 좋겠어요~ 그게 동성이든 이성이든요. 어깨에 힘 좀 빼고 화이팅!!

늘 나리2018.10.06 15: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맞아요 세상에 완벽한 사람이란 없는거니까요ㅋㅋ 다 따지고 준비하면 연애할 타이밍이란 없는것같아요ㅠ

이방정말좋다2018.10.07 00: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는 것들은 오늘도 하나씩 소멸해가고, 지금이 아니면 만날 수 없는 사람들도 하나둘 멀어진다는 말씀이 정말 와닿아요. 사실 연애관도 인간관계에 대한 가치관의 일부라, 요즘엔 이성과의 진지한 관계(여자친구를 만드는 일?)를 시작하기 두려워했던 제 모습을 뒤돌아보며 보통 사람들과 관계맺기를 주저했던 시간들을 떠올리기도 해요. 결국 해주신 말씀대로 쉽게 가야겠죠.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을 하기 위해서요. 오늘도 좋은 글 써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코아2018.10.07 03: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오늘 무한님 조언 터지네요 짱입니다!!!!! 극공감 극와닿음 짱짱

캐카오2018.10.07 05: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글 너무 좋아요!! 무한님 오래오래 글 써주세요 ㅎㅎ

Years2018.10.07 12: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사연주인공인 분이 남긴 댓글이 참 힘차고 밝아서 좋네요.

ㅇㅇ (192.76. *. *)2018.10.07 13: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항상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왔는데 짧게 하는것도 나쁘지 않네요. 내용이 적으니 머릿속에 더 잘 들어오고 생각을 더 하게 되는군요.

와아2018.10.07 18: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 내용도 좋은데 필력이 너무 좋아요 경로당의 카사노바라니! 미끄러지듯이 순식간에 글 한 편 다 읽고 갑니다^^

밀크티2018.10.07 19: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신혼은 달달하게 즐기고 계신가용^^
따뜻한 매뉴얼 읽고 마음이 훈훈해져서 댓글 남깁니다
사연자 분께도 용기가 됐을 것 같아요

여담이지만, 무한님 글을 처음부터 지금까지 읽었으니 함께 한(?) 세월이 꽤나 흘렀어요ㅎㅎ
그간에 가까워졌다 멀어진 인연도 여럿인데, 얼굴 한 번 못 뵌 무한님은 아직도 이렇게 꾸준히 글로 만난다는 게 새삼 신기한 기분입니다~
갑자기 응급실 카페도 생각이 나고, 가을이라 그런가 옛 생각이 샘솟네요ㅋㅋ
그런 생각들이 어쩐지 위안이 돼요
저는 오늘 숯불닭갈비 먹고 맥주 한 잔 걸칠 건데요
무한님도 가을타는 날에는 맛난 안주에 맥주 한 잔 곁들이고 오랜 독자들 생각하시면서 위안 받으셨으면 좋겠어요~^^

2018.10.07 19: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차피 실전에선 남들 겪는 일 하나 부터 열까지 다 지나야 합니다.
잘 준비했으니 프리패스. 그런 관문이 없네요.
이만하면 좀 다를 줄 알았는데 내가 지극히도 별 것 아니라는 걸 알아가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 과정을 함께 겪어주는 사람에게 고맙고 서로가 특별해져요.
이럴줄 알았으면 좀 더 빨리 시작이라도 할걸 그랬나 싶고. 그 때는 겁이 많았고. 별것도 아닌걸로‥
모자란채로 모자란 사람 만나서 같이 발전해 가세요. 그런 마음이면 좋겠네요

지지2018.10.07 22: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 이야기는 저에게도 정말 필요한 내용이었어요 감사드려요~~~
잘 지내시죠? 날이 많이 추워졌는데 건강 잘 챙기세요!

홍콩토키2018.10.08 12: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오늘 글도 너무 좋습니다~~!!^^그리고 웃음 포인트가 너무 많으네요..망고 스무스, 눈물이 만 갈래, 경로당의 카사노바...ㅋㅋㅋㅠ

서기하2018.10.08 12: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 님 글을 읽을 때마다 참 매력적인 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많은 분들 아마 공감하실 걸요ㅋㅋ 생각하시는 방식이 묻어나는 매력적인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디텍티브2018.10.08 15: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87세 경로당 카사노바 ㅋㅋ 아이고 무한님 여전히 유쾌하시네요^^ 결혼 축하드립니다.

희서니2018.10.08 17: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읽고 갑니다!!! 상상도 못할 즐거운 일을 기다리겠습니다! 다음 사연을 작성해주실 무한님께도 상상도 못할 판타스틱하게 즐거운 일이 생기시길!

Z(제트)2018.10.08 22: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유용한 정보네요

진지돌이2018.10.09 12: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요거 인지하고 있다고 해서 고쳐지는게 아니에요 ㅠㅠ 죽어도 못 고치는게 이런 성격이라구요 동지 여러분!!
제발 고치려고 하지 말고, 다양한 여자분들과 접할 기회를 늘려가며 그냥 나랑 잘 맞는 여자를 만나세요 - 경험담

피안2018.10.11 22: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일고 갑니당 ㅋㅋ 몰아서 봐도 댓글은 필수!

ㅋㅋㅋㅋㅋㅋㅋ아2018.10.17 07: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망고스무스ㅋㅋㅋ 진짜 이런맛에 읽습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