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를 쓰자

   댓글보기  댓글쓰기



방이 이렇게 지저분한 건, 일기를 쓰지 않아서야.

5층짜리 건물을 지어 2, 3, 4, 5 층에는 치과, 내과, 외과, 소화과, 안과, 정신과, 이비인후과 의사들에게 세를 주고 1층에서 약국을 열면 노다지의 금맥이 보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다가, 그러면 약학대학을 나와야 하는데 지금 다시 대학을 다녀야 하는 건가, 까지 갈등하다가 결정적으로, 

건물은 무슨 돈으로 지으려고?

아, 내가 이렇게 레알리즘(realism)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아 버렸다. 나탈리 골드버그가 작가의 방은 좀 어수선하고 지저분해도 된다길래 또, 안심해 버렸다. 누군가,

"삼십대가 다 되어가는 청년이라면 몇 천 정도는 모았어야 하지 않나요?"

라고 물었는데, 난 방정리를 하지 않아 있는 물건을 또 사고, 한 번 쓰고 못 찾아서 또 사고, 그러다가 이렇게 불우해져 버렸다. 못 믿겠다면 어제 올린 [스타덤에 들고 싶다는 중2병의 잔해]라는 글에 나온 사진을 유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문장강화>가 두 권이다. 더 강해지고 싶어서 두 권을 샀다고 얘기하면 놀러온 사람들이 "아..역시.." 라고 하지만 말이다.

갑자기 너무 다짜고짜라고 생각하지만, 정부는 개천에 발라놓은 콘크리트를 모두 거둬들일 것을 촉구한다. 역시, 너무 다짜고짜였나. 이런 건 체질에 안 맞아. 내가 거둬들일테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개천에 콘크리트를 다 발라놔서 요즘은 용이 날 수가 없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던 건데, 내가 알아서 할 테니 신경쓰지 마라. 난 괜찮다. 늘 이런식이니까.

절대음감이라는 작곡가를 부러워 한 적 있었다. 내가 그 정도의 재능을 가졌으면 '집개미 왈츠'나 '변기 환상곡'같은 걸 만들텐데, 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돌아보면 걔나 나나 한 나무다. 가지가 더 많으면 열매도 많이 맺는 거고, 적으면 적은대로 맺으면 그만이다. 그렇다고 앨매의 질을 논하거나 상품성을 말하고 싶지도 않다. 어느 나무가 올해 열 두 알의 밤 밖에 매달지 못했어도, 산이 비난하거나 나비가 따귀를 올려붙이지 않는다. 열심히 살아, 라든가 열심히 살자, 라는 말은 사람밖에 하지 않는다.

장까지 살아서 가고 싶다.

이쯤까지 적다보니 왜 내 커피잔에 반쯤 남은 커피 위로 거품자국이 남아 있는지, 사은품으로 받은 마우스는 포장도 뜯지 않고 컴퓨터 위에 올려두었는지, 작년 계획표는 벽에 붙여 놓았는지, 라이터 가스통은 누워있고, 다 먹은 호두 포장지는 자기보다 힘 없는 A4용지에 기대어 있으며, 스트로보는 옆구리가 터져 배터리를 흘리고 있는지 알 것 같다. 산만하다. 이 산만함의 극단까지 밀어 붙일 수 있게 밤에 피리를 불면 뱀이나온다는 얘기를 해주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을.

아이를 낳으면 밤에 마음껏 피리를 불 수 있게 해 주고 싶다.

방이 이렇게 지저분한 건, 청소를 하지 않아서야.





▲ 동네 비디오가게가 모두 멸종했다. 그게, 인류가 진화중이라는 근거다.





<연관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추천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이전 댓글 더보기

skagns2010/02/18 20:38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정말 핑계없는 무덤이 없다고
항상 핑계거리를 찾게 되죠.
제 좌우명이 후회하지 말자랍니다. ㅋ
그리고 목표한 것이 있으면 아무리 환경이 어려워도
될 사람은 되죠. 결국 의지싸움과 버티기 싸움이 아닐까 하는...
당신이 포기하는 그 순간이 성공하기 바로 5분 전이라는 말도 있으니깐요.
잘 보고 갑니다. ^^

애독자S양2010/02/18 20:52

수정/삭제 답글달기

혜원이가
주황색 핸드백을 메고
초록장갑을 낀 손을 번쩍들어 반기며 어여오라고..ㅎㅎ
문장강화 두권인지 확인하러 가야지~ㅋㅋㅋ

제르2010/02/18 22:21

수정/삭제 답글달기

손가락 누르기도 100번 이내에 한게 처음이네요;;

뭔가 알쏭달쏭한 내용..

책이 2권까지는 이해했는데..

그 뒤로는...

......

이해가 됐다가 안됐다가..

이래서 여자사람도 주변에 없는겐가..

하고 탄식하는 1인입니다..ㅋ

Just2010/02/18 23:42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글 늘 재밌게 읽고 있어요
솔로탈출매뉴얼도 그렇고 작가지망생 이야기도요
댓글도 거의 안달고 보는 독자라 팬이라고 하기도 민망하지만
언젠가 무한님이 좋은 작가가 되어서 좋은 책을 쓸거라고 믿어요^^
방이 지저분해도 저 같이 마음으로 열렬히 응원하는 독자가 있으니 힘내세요

좀 쌩뚱맞지만 어쩐지 응원의 말을 전하고 싶어서 댓글 남겨요

좋은 하루되세요♥

체리핑2010/02/19 00:19

수정/삭제 답글달기

동네 비디오가게들 정말 다 망해가는거 같아요ㅋㅋㅋ 정말 인류는 진화하는 거군요, 와...ㅋㅋㅋㅋ나중에 로봇들이 인간들과 함께 사는 그날까지 살고 싶어요,ㅋㅋ

2010/02/19 00:2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게으른커플부대2010/02/19 05:44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디 사시는지 메일주세요 여름에 한국 가면 방청소 해드릴게요

뚱스2010/02/19 07: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 제 책상과 옆 화장대도 가관입니다. 청소좀 해야겠어. 하며 컴터를 켰는데..이 화장대와 책상을 본다면 정 떨어지는거 백퍼입니다.ㅋㅋㅋ

연희2010/02/19 07:57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느 나무가 올해 열 두 알의 밤 밖에 매달지 못했어도, 산이 비난하거나 나비가 따귀를 올려붙이지 않는다. 열심히 살아, 라든가 열심히 살자, 라는 말은 사람밖에 하지 않는다.
....
이 말에 눈물날 뻔 했네요 ㅠ

테리우스원2010/02/19 08:29

수정/삭제 답글달기

꿈을 가진다는 것을 좋은 일이죠
바라는 바 이루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플룻부는여자2010/02/19 08:36

수정/삭제 답글달기

필요한 물건을 그렇게 애타게 찾을때는 눈에 띄지 않다가
별 필요가 없을때는 눈에 쏙쏙 들어오죠....
저도 항상 정리를 해야겟다고 생각만 하고있다죠...

Sonagi™2010/02/19 08:37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로 리모델링 작업중인 블러그에는 다이어리라는 카테고리가 덩그러니 있는게 아쉬워 예전에 좀 써논것들을 다시 옮겨 놓구 있다며~ 나도 새마음 새뜻으로 일기를 또 써볼려고 합니다. ^^

수리첸2010/02/19 09: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더 강해지려고 두권! 으하하 웃고 갑니다~ '스무살이라며?' '응, 내년에' 였던가요ㅎ 무한님만의 센스!!

시라노2010/02/19 09: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제 이사한지 1년만에 청소기로 대청소를 했습니다 ^-^

후.... 옆집에서 이사가냐고 하더군요 ㅡ.ㅡ

피안2010/02/19 09:32

수정/삭제 답글달기

청소... ㅠ 싫어요

몽고2010/02/19 09:47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할루 에브리바리 할루~

이불 좀 빨아야되나?-_-+

덧> 국민요정 이뿌니 뽀레버~ㅎ

진작..2010/02/19 09:50

수정/삭제 답글달기

청소하기로 맘먹고 시작할려는데
엄마가 청소 안하냐고 잔소릴 하면
왜?? 하기가 시러지는걸까요??;;;;
그래서 또 안하게 된다는;;;;
ㅋㅋㅋㅋ

정기사♡2010/02/19 10:07

수정/삭제 답글달기

밤이 지저분하다고 읽은 사람..아..

내 눈을 크리닝해야 하는건가.

솔이2010/02/19 10:08

수정/삭제 답글달기

서류정리, 책상정리 안한다고 계장님께 꾸중듣고나서 들어왔더니 이런 내용을 적으셨군요 ㅎ 무한님 방 상태와 제 방 상태가 비슷할거 같다는.. 낼은 사무실이고 방이고 좀 여자처럼(?) 정리해 봐야겠네요!!!

우루사2010/02/19 10:52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작년인가 마을을 비워내는 청소법이란 책을 읽었었는데
내용은 물론이며 책제목이 맞는지도 가물거리는 나는..
늙은건지..머리에 든게 많은건지..갑자기 한숨이 나오네요...

금성에서온여자2010/02/19 14:52

수정/삭제 답글달기

한 때는 지저분한 게 싫어서 매일 청소했었는데
나이가 드니 지저분함에도 너그러워 지더라구요.
사람과 삶에 대해 점점 너그러워지는 제가 좋습니다. ^^

그르지말자2010/02/19 15:10

수정/삭제 답글달기


---

연애 할 땐, 일기쓰다가..

연애 끝나면 일기접고,

청소도 마찬가지고...

난....뭐냐;;;;;;;;;

쩝~

원거리연애 끝2010/02/19 17:33

수정/삭제 답글달기

예전 사랑했던 사람과 끝내고 나서
하루 내내 방청소를 했었어요.
선물도 사진도 전부 버리고 추억담긴 물건도 버리고..
밤이 되서 친구들이랑 술 한잔 하려고 하는데,
알고보니 모인 다른 두 친구도 전부 방청소를 했더라구요.
세사람 다 사랑에 문제가 있었기에. ㅎㅎ
방 청소는 마음의 청소라고 하면서
술 가~득 먹었어요. ㅎㅎ

혜야2010/02/19 19:07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무리봐도.......개그코드가 맞아...읔ㅋㅋㅋㅋㅋㅋㅋ
난 나중에 아이낳으면 인형의집 같은거 대빵마니 사줘야지~

betty2010/02/20 21: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손톱깍이 어딨어?
안방 Tv 다이 왼쪽 두번째 서랍 ㅎㅎㅎ

betty2010/02/20 21:28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거슨 병.

하하하하2010/02/21 04:41

수정/삭제 답글달기

방에 물건들이 널린듯 머릿속에 생각이 흩어져 있어도..
요런 식으로 일기를 써내려갈 수 있다면
저도 써보고 싶네요ㅜㅜㅜㅜ

아.. 일기를 쓴 지 너무 오래 되어서
이젠 음.. 생각을 일리고 기록해봐야겠어..하면서
펜을 들자마자
맨인 블랙의 윌스미스가 레이저를 한 방 쏴준 듯
뭐라고 쓰려 했더라...? 하는 메멘토 상태가 되니 ㅠ

글도 써본놈이 잘 쓰고
썰도 풀어본 놈이 잘 풀게 될 터인데..
망글이라도 올해부터 다시 시작해볼까? ㅎㅎㅎ

ㅎㅎ2010/02/22 03:52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께 필요한 능력은 청소 제때하기 아님 쌓여진 물건 속에 뭐 있는지 파악하는 능력 이 둘 중 하나라고 봅니다. ㅎㅎㅎ

화양연화2010/03/01 00:11

수정/삭제 답글달기

일기는 잘 쓰는 한 여자!~

2010/03/05 11:4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Nalda2010/04/13 16:59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아, 저 개천 이야기- 왠지.. 묘하게 마음이 아프네요. 요즘은 정말 개천에서 용나기 힘든듯.. ㅋㅋ 에휴-

2010/06/23 19:31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우연히 들어온 블로그인데
거의 전 글을 읽고있네요 ㅎㅎㅎㅎㅎ
너무너무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
연애매뉴얼만 보다가 이 글을 보니... 문득 댓글을 남겨야 겠다는 생각이
ㅎㅎ
여린마음동호회에 가입하고 싶네요. 순위권에는 들듯~
커플이지만 연애매뉴얼이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자주와서 볼거 같아요 ㅎㅎ
저녁이 되니 시원해지네요~~~~~

2010/08/05 02:09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bronte beach2012/01/31 12:13

수정/삭제 답글달기

동네 비디오 가게가 멸종 했다. 인류가 진화한다는 증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여기서 저도 모르게 빵 터졌는지ㅋㅋㅋㅋㅋㅋㅋㅋ

잼나잼나

두마리토끼2013/10/21 05:21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10년글을 지금보는 독자에용
전 11년 여름부터 오기시작했으니까요ㅎ.ㅎ
그땐 대학교4학년생이라 학교다니며 틈내서 보구
12년 13년엔 수험생이라 틈내서 보구ㅋㅋ
너무 재미있어요!! 아직 못본글이 넘쳐나서 좋아용♥
진짜 왜 동네 비디오왕자만화공주ㅋㅋ 영화마을 비디오카페 같은데 다 없어졌나요...ㅋ
진짜 인류가 진화하고 있는중.
이젠 디브이디로도 안봐요.. 유에스비 빔프로젝터 시대..
초딩때 미래에는 어떤일이 벌어질까 이런내용의 과학책을 봤었는데 시계로 차는 컴터가 나온다 했는데 갠역시노트 기어 보며. 벌써 이시대가 온건가 (응?) 하며 놀래고 또 라디오에서 냉동인간 연구하고있다고 들어서 두번놀래고.. 에스에프가 실현될것만같아여. 터미네이터처럼 미래에서 로봇이 오지않을까? 하는.
또 주절대다가염:-)♥

event lighting Chicago2014/12/20 16: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에 올려두었는지, 작년 계획표는 벽에 붙여 놓았는지, 라이터 가스통은 누워있고, 다 먹은 호두 포장지는 자기

OnlineFaxService.com - Internet Fax Service Comparisons2014/12/20 18:14

수정/삭제 답글달기

생각을 했다. 그러나 돌아보면 걔나 나나 한 나무다. 가지가 더 많으면 열매도 많이 맺는 거고, 적으면 적은대로 맺으

wheelchair transport richmond va2014/12/21 13:39

수정/삭제 답글달기

느 나무가 올해 열 두 알의 밤 밖에 매달지 못했어도, 산이 비난하거나 나비가 따귀를 올려붙이지 않는다. 열심

prescription savings coupon card2014/12/21 21:53

수정/삭제 답글달기

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문장강화>가 두 권이다. 더 강해지고 싶어서 두 권을 샀다고 얘기하면 놀러온 사람들이 "아..역시.

sim082014/12/26 23:24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barska gun safe2015/01/06 06:50

수정/삭제 답글달기

레알리즘(realism)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아 버렸다. 나탈리 골드버그가 작가의 방은 좀 어수선하고 지

OnlineFaxService2015/01/06 08:05

수정/삭제 답글달기

알리즘(realism)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아 버렸다. 나탈리 골드버그가 작가의 방은 좀 어수선하고

perfect date2015/01/06 09:57

수정/삭제 답글달기

리고 있는지 알 것 같다. 산만하다. 이 산만함의 극단까지 밀어 붙일 수 있게 밤에 피리를 불면 뱀이나온다는 얘기를

Canvas tents2015/01/06 11:06

수정/삭제 답글달기

realism)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아 버렸다. 나탈리 골드버그가 작가의 방은 좀 어수선하고 지저분해도 된다길래 또, 안심해

seo blog2015/01/07 00:36

수정/삭제 답글달기

올해 열 두 알의 밤 밖에 매달지 못했어도, 산이 비난하거나 나비가 따귀를 올려붙이지 않는다. 열심히 살아, 라든

Blätterkatalog2015/01/07 02:22

수정/삭제 답글달기

대로 맺으면 그만이다. 그렇다고 앨매의 질을 논하거나 상품성을 말하고 싶지도 않다. 어느 나무가 올해 열 두 알

step and repeat Chicago2015/01/09 14:07

수정/삭제 답글달기

두 알의 밤 밖에 매달지 못했어도, 산이 비난하거나 나비가 따귀를 올려붙이지 않는다. 열심히 살아, 라든

stressless lounge chair2015/01/17 04:47

수정/삭제 답글달기

, 적으면 적은대로 맺으면 그만이다. 그렇다고 앨매의 질을 논하거나 상품성을 말하고 싶지도 않다. 어느 나무

nec code practice tests2015/01/21 12:28

수정/삭제 답글달기

먹은 호두 포장지는 자기보다 힘 없는 A4용지에 기대어 있으며, 스트로보는 옆구리가 터져 배터리를 흘리

architects dubai2015/01/26 20:58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고 있다는 사실에 감동받아 버렸다. 나탈리 골드버그가 작가의 방은 좀 어수선하고 지저분해도 된다길래 또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