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무한에게 남기실 이야기를 적어주세요.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

ㅋㅋㅋ2014/02/28 03:31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진짜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ㅎㅎㅎ
전 고딩이지만 나중에 대딩인 누나가 연애로 고민하면 여기로
무조건 추천해주고 싶네요. ㅎㅎㅎㅎ

2014/02/27 23:13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7 17:3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6 21:03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5 19: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5 19: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5 18:4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4 23:57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4 22:0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1 23:13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자전거에 바구니는 '내가 필요하니까 다는 거다' 이 말씀. 너무 좋았습니다.

2014/02/21 01:21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21 01:21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모밬2014/02/18 11:57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저씨. .ㅠㅠ 왜안올려주세요ㅠㅠ

ㅇㅇ2014/02/17 14:57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은 상대방의 사소한것을 아는가?에대한 예시를 항상 "어떤 색을 좋아하는가?"로 대는 습관이 있는데, 저같이 좋아하는 색이 딱히 없는 사람으로서는 볼때마다 고민허게되네요. 색깔은 그냥 색깔아닌가? 특별히 좋아해야돼? 라고.

삶의감각2014/02/26 23:57

수정/삭제 답글달기

꼭 무슨색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님이 위에적은 색에대한 개인적인생각 자체가 무슨색을 좋아하는지 아는가에대한 답이될것같아요.

aa2014/02/15 16:33

수정/삭제 답글달기

핑크빛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현실의 사랑은 여러가지 변수가 도사리고 있더군요
최근에 여러가지 일들이 있어서 사람들 자체에 대해 너무 회의감이 드는데 그래도 저는 제 진짜 인연을 찾아야겠어요
가만히 있으면 자꾸 마음이 너무 아프고 괴로운데 그때마다 이 블로그가 많은 깨달음을 줬어요 고맙습니다

밸린2014/02/15 04:40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연찮게 님글들을 한번보게 됐는데 계속 보게되네요..나름알아서 괜찮은(?)연애 생활 하는데도요.. 필력이 뭐 메이저잡지 컬럼니스트 뺨치시네요ㅋㅋ아무튼 반갑습니다. 필력느껴지는 분만 보면 이렇게 글남기는 습관이ㅋㅋㅋ

2014/02/14 13:37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막장반성2014/02/13 02:1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는 이제 스물 된 모쏠입니다 글을 읽다보니 최악의 사례들이 저랑 겹치더군요 1 깊은대인관계없어 외로워 연애 생각을한다 2 그러다보니 금사빠가 되는것같고 카톡으로도 부담스런얘기하면서 차단당하기 일수고요 3소심하게 대면에서 얘기 못하고 톡으로만 내용도 없는 수다쟁이가 되어 질리도록 만든게 아닌가 생각 됩니다 제 외모도 못생겼고 센스도 약하고 눈치도 없습니다 제 외적인 문제나 매력어필의 문제 정도로만 생각했는데 무한님 글을 보고 반성했습니다 근데 반성은 하고 있는데 개선을 어떻게 해야할지 어디서부터 시작하고 뭐 그런 앞으로의 것들이 막막합니다 어찌해야할지 자세히 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그제 아는동생에게 차단당한것같습니다 일단 부담준거에 대한 사과를 해야겠죠?

사비나2014/02/15 00:30

수정/삭제 답글달기

차단 당하셨는데 어떻게 사과를하시려고요;;(그냥 거기서 멈추셨으면...
외적인문제는 살을뺀다거나 헤어와 패션에 신경쓰시고 노력하면되시고 센스눈치도 여러사람만나보면서(친구로 편하게) 배우려고 하세요 밥숟가락 떠주겠거니 하지마시고 뭔가 행동으로 변화 해보시란말입니다.

막징반성2014/02/15 01:2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교회 동생이라 만나려면 원래 교회가던시간보다 일찍 가면 되거든요 개선을 하더라도 사과는 해야 되지 않을까요?차라리 시원하게 깨지고 정신차리거 싶습니다

casino2014/02/12 12:49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께 무한감사를 느끼고 있는 소인입니다 진정 답답하고 답답했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도대체 왜 그런건지 이렇게 연애해도되는건지 고민하고 고민해도 답이안나왔는데 너무 도움이 됐어요 감사함니당 꾸준히 글 관심있게 보겠습니다

^^2014/02/12 05:15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쩌다가 찾아서 들렸는데

군대 포경이야기 다시 봐도 잼있네 ㅋㅋ

책도 출간하고 그랫나보네 ㅋㅋ 나야 쭈 ㅋㅋ

고민고민2014/02/12 04:02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무한님께 무한감사를 느끼고 있는 소인입니다 진정 답답하고 답답했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도대체 왜 그런건지 이렇게 연애해도되는건지 고민하고 고민해도 답이안나왔는데 너무 도움이 됐어요 감사함니당 꾸준히 글 관심있게 보겠습니다

sr2014/02/11 20:31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무한님~
매일매일 매뉴얼 참 재미있게 읽으면서 연애를 글로 배우고 있어요ㅎㅎ
그런데 요샌 사연이 너무 많이 쏟아져서 그런가..... 거의 구체적인 사연에 대한 해답이 올라오는게 대부분인것 같은데요, 가끔은 초기의 솔로탈출매뉴얼처럼 일반론적인 이야기도 그리울 때가 있어요.
또 아무래도 치료가 필요한 문제사연들이 대부분이다보니 대개 안타깝고 우울하거나 답답한 이야기가 많은데... 유쾌한 종류의 사연은 없을까요? 분명 성공사례도 들어올 것 같은데... 이래서 이 연애는 실패다, 그러니 이렇게 해라 식이 아니라 이 사람은 이렇게 해서 성공했고, 이 부분을 잘했습니다 하는 매뉴얼도 가끔 올려주셨음 좋겠어요^^

ㅎㅎ2014/02/12 02:20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바라는게많으심^^;

sr2014/02/12 12:35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님 답글, 솔직히 기분이 좋지는 않네요.
앞으로는 비밀글로만 남겨야겠군요.

2014/02/11 01:45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09 11:30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08 15:3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yaong2014/02/08 00:33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안녕하세요.

전 작년 5월부터 연애에 고민이 생겨 여름에 사연신청서를 다운받아 쓰다가 관두고, 어제에 같은 고민으로 다시 신청서를 써보았어요. 아마 당분간은 보내지 않을 것 같은데 그래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려구요.

보내지 않더라도 쓰면서 정리될 수 있다고 하셔서, 밤 9시에 시작한 사연작성을 계속 밀고 나가 결국 새벽 4시에야 끝냈지요. 누구에게도 할 수 없는 이야기라 일기장에만 계속 적었지, 누군가에게 말하는 식으로는 써본 적 없는 이야기였는데... 무한님께 갈 수도 있는 글, 이라는 생각을 염두에 두고 쓰니 확실히 일기와는 다르더군요.

저를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된 부분도 있었고, 몇 가지 질문들에서 '내가 정말 소홀했구나' 반성도 하고, '내가 실은 이런 게 서운했구나' 깨닫기도 하고... '얕은 줄 알면서도 달콤하단 이유로 넘기며, 그것이 깊은 것이라 스스로에게 우기기도 했구나' 조금은 거리를 두고 보니 많은 것들이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마음의 결정을 내리기가 힘들어서 시작한 글이었는데, 어느 정도 정리가 된 것 같아요. 무한님이 고르신 질문들이 제 연애를 돌아보게 하는 지표가 되었고, 이런 게 정말 무한님의 힘인 것 같다, 라고 느꼈어요. 좋은 질문은 그 어떤 충고보다도 훌륭한 가르침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유머와 감동이 있는 글 기대할게요.
건필하시길.

딱딱한순두부2014/02/07 16:55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책 이번에 샀어요~~
홀로여도 좋지만 네가 있어 더 행복하다.
알차게 읽고 있네요.
솔로부대 탈출 매뉴얼도 책장에 고히 있구요.
무한님 팬이니 담에 저두 상담 한번 해주세요~ 응?

2014/02/09 23:5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06 08:59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4/02/05 19:31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