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K양의 이 사연은, 그냥 둬도 결혼을 하긴 할 것 같다. 하지만 결혼 이후엔 K양의 불만족이 더 커질 것이며, 남친은 딱 그만큼을 후회로 받아들이게 될 것 같다.

 

내가 이런 예상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두 사람에게

 

-결론만 꺼내 놓고 대화하며, 결론을 이미 듣고 난 후엔 조율하지 못하는 문제

 

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K양은 얼핏 보면 ‘함정수사’처럼 보이는 방법을 사용하는데, 그런 지점들에 대한 부분이 상대에게는 피로로 쌓일 수 있을 것 같다. ‘결혼에 대한 있는 그대로의 생각’을 들어보고 싶다고 말한 다음 날 K양이 한 행동을 보자.

 

“다음 날 제가 전화로 헤어지자고 했습니다.”

 

상대는 K양이 속마음을 터놓고 말해보자고 해서 말한 건데, 말하고 나니 다음 날 이별통보가 날아든다. 이래 버리니 상대는 점점 더 소극적으로 변하며, 동시에 K양의 ‘어느 날 갑자기 따지는 듯한 화법’에 ‘나도 반대로 따지기(’너도 그랬잖아‘류의 방법으로)’를 사용하는 일이 늘게 되었다.

 

당장은 결혼 생각 없다는 남친, 계속 만나야 할까요?

 

 

또, ‘답정너’의 질문을 던지거나, 어떤 지점에 대해 ‘Yes/No’의 딱 두 가지로만 해석하는 것 역시 문제다.

 

나랑 결혼할 생각이 있다는 대답 -> 날 사랑하는 것.

결혼에 대해 아직 잘 모르겠다는 대답 -> 날 그만큼 안 사랑한다는 것.

 

저런 식의 해석이라면, 당장 결혼을 추진할 수 없는 모든 연인들은 ‘그만큼 안 사랑하는 것’이니 헤어져야 하는 것 아니겠는가.

 

나아가 ‘당장은 결혼에 대한 생각이 없다’는 대답을 듣고는, 그걸 꼭

 

-앞으로 결혼에 대한 이야기는 일체 꺼내지 않겠다. 그러면서 만나보는 걸로 하자.

 

라고 결론 내릴 필요도 없다. K양과 상대의 대화를 읽으며 내가 가장 답답했던 지점이 바로 저것으로, 저건 마치

 

“우리도 발리 다녀올까? 당장 가자는 건 아니고 이번 휴가쯤? 휴가 때 일 생길지 모른다고? 봐서 결정하자고? 난 같이 여행가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자긴 없나 보네. 그럼 앞으로 우리 여행은 가지 말자. 여행 얘기 다시는 안 꺼낼게.”

 

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과 같다. 때문에 그냥 갈등만 생길 뿐이며, 같이 여행 가고 싶은 마음이 사라진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저런 이야기를 한 까닭에 ‘앞으로 여행 가자는 말 안 꺼낼 것’이라고 선포한 K양만 더 답답해질 수 있다.

 

 

K양의 시도와 노력이라는 게, ‘되는 방향’이 아닌 ‘비참해지는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아무래도 엄청난 자존심이 원인인 것 같은데, K양은 혼자 생각하고, 참고, 분노를 축적하다가

 

“근데 자기는 나한테 왜 이러이러한 거 안 해?”

 

라는 이야기를 하는 버릇이 있다. 그걸 여기서 보면 K양도 안 그랬기는 마찬가지인 건데, ‘되는 방향’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무수한 기회는 다 날린 뒤 나중에야 따지듯 물을 뿐이다. 이래 버리니 상대 입장에선 K양이

 

-얘는 나중에 또 무슨 불만을 가지고 날 공격할지 모르는 애.

-얘는 지금 침묵하지만, 속으로는 분노를 축적하고 있을 애.

-얘가 전에 말한 걸로 미루어보면, 이 지점에서 지금 열 받고 있을 애.

 

로 보이게 되며, 거기에 더해

 

“왜? 그러면 자기도 변호사 와이프랑 결혼하지 그랬어?”

 

라는 식의 질문을 하니 K양은 K양 대로 자신이 원한 답이 돌아오질 않으면 상처받게 되고, 안타깝게도 답정너에 대한 모범답안을 말할 줄 모르는 남친은 곧이 곧대로 ‘난 근데 변호사 와이프랑은 못 살 것 같다’라는 식의 형편없는 대답을 하고 만다.

 

반면 저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부분이 많은 것과 달리, K양이 상대에 대한 확신을 가지게 된 존경스러운 부분, 고마운 부분, 믿음직한 부분들에 대해 표현하는 건 적다. 이걸 나나 남에게만 말할 게 아니라 상대에게 표현해야 상대도 알 텐데, K양은 마음속으로만 ‘이 정도면 참 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겉으로는 ‘그래서 이제 확인할 부분이 하나 남았는데, 나랑 결혼할 건지, 아닌지?’를 확인받으려 할 뿐이다.

 

끝으로 내가 K양에게 권하고 싶은 건,

 

A.결혼 얘기 전에 지인, 친구, 가족들도 만나보기.

B.상대가 하는 말을 이해하려 노력해 보기.

 

라는 거다. 특히 K양과 상대는 당황스럽게도 ‘친구들을 소개시켜 주느냐, 아니냐’로 자존심 싸움을 하다가 ‘너 안 하면 나도 안 해’라는 결론을 내곤 냉전 상황에 있는데, 위에서도 말했지만 제발 ‘되는 방향’으로 좀 이끌어갔으면 한다.

 

또, ‘당장은 결혼 생각없다’는 이야기는 남친이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으며 한 얘기다. 그걸 객관적인 입장에서 들으면 이직 후 아직 자리를 잡지 못한 상대의 사정이 충분히 이해 가는데, K양은 그의 말을 이해하려 하기보단 ‘그가 말한 답이 아닌 부분’에 꽂힌 나머지 실망과 낙담만 했던 것 같다. 그러니 “지금이 아니라면 언제?”라고 다시 한 번 물어 대답만 들으려 하지 말고, 그가 K양을 점점 더 자기 삶 속에 들이는지, 부모님께 교제 사실을 알리며 인사드릴 생각은 있는지 등을 옆에서 보며 직접 확인해 봤으면 한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로로마2018.03.02 22: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1ㅃ?

로로마2018.03.02 22: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오오오예ㅖ

이분법적 사고는 연애도 그렇고 업무, 친구들과의 우정 등에도 많은 오류를 남기죠.
흑색 아니면 흰 색이 아닙니다. 중간의 수많은 그라데이션들을 무시하지 말아요. 어째서 내가 원하는 검정이 아니고 흑회색인지를 따져 물을 시간에 무엇이 이것을 흑회색으로 만들었는지, 검정에 더 가깝게 만들기 위하여 무엇을 노력해야 하는지 생각해 보도록 해요 우리.
(단. 아무리 노력해도 흰색에 가까운 색에서 벗어날 마음도 없고 노력도 하지 않는 애인이라면, 마음 아프겠지만 놓아야겠죠.)

울랄라2018.03.17 15:5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댓글 감사해요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ㅇㅇ2018.03.02 22: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018.03.02 23: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지지2018.03.04 03: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진짜 애정어린 댓글이네요 정독했어요!😊

피안2018.03.02 23: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018.03.02 23: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쿠로체2018.03.03 01: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Ace2018.03.03 13: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매뉴얼을 읽으니 저도 무한님이 느끼신 답답함이 같이 느껴져요.. ㄷㄷ 이 사람 놓치기 싫으면 매뉴얼 뼈에 새기고 징징 조심하시길..

하치2018.03.03 14: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변호사 와이프와 결혼하지 그래, 라는 말에서 응?? 했어효.
변호사랑 결혼하는것도 아니고 변호사의 와이프랑 어떻게 결혼하지?
아, 변호사인 와이프랑 결혼한다는 건가? 근데 변호사인 와이프면 이미 결혼한건데 어찌 다시 결혼하지??
제가 못알아 먹은건가요??-_-;;;

2018.03.03 15: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변호사(인) 와이프랑 같이 살아라.

변호사=와이프
직업:변호사
성별:여성
는 나의 와이프.

한글의 생략의 미를 놓고 사라집니다
(총총)

muren2018.03.03 23: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흔히 말하는 "의사남편이랑 결혼해라"와 같은 의미겠지요

거북이 등짝2018.03.04 01: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극단적인면이 있어서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메뉴얼이네요!
무한님 좋은 주말보내세요!

지지2018.03.04 03: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반성하고 갑니다 극단적인 태도ㅠㅠㅠ나쁜 거 아는데 참...!!!!!

희서니2018.03.04 13: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긍정적인 여니의 일상2018.03.04 20: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보고 갑니다..진짜완전 좋은정보!

도롱2018.03.08 13: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요즘 날씨 완전 좋으니 산책을 권해드려요, 무한님~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