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김형, 마침 오늘이 우리 아파트 분리수거 하는 날이라 분리수거에 관한 예화를 하나 얘기할게. 우리 집은 신문을 구독하지 않는 관계로 분리수거 날 남들이 뭉텅이로 내다 놓은 신문지를 가져다 쓰곤 해. 집안 일을 하다 보면 한 번 쓰고 버릴 신문지가 필요한 필요한 때가 종종 있는데, 그럴 때마다 신문을 사다가 쓰긴 좀 그러니까. 분리수거장에 가보면, 채 펴 보지도 않은 채 내다 놓은 신문 뭉텅이들이 있거든.

 

호의적이던 그녀, 차갑게 변해 공적인 대답만 하네요.

 

 

그건 우리 어머니가 사용하시던 방법을 나도 따라하는 건데, 언젠가 이런 일이 있었어. 어머니가 분리수거장에 가서 신문 뭉텅이를 가져오시는데, 옆에서 보고 계시던 한 할아버지가 물으시는 거야.

 

“신문 쓰시게요? 몇 동 몇 호 사세요?”

 

누군지도 모르는데 이쪽의 주소를 그대로 알려줄 순 없는 거잖아. 그래서 어머니께선

 

“***동이요. 왜요?”

 

라고 대답하셨지. 그러자 할아버지는

 

“***동 몇 호요?”

 

라고 하셨고, 어머니께선 “몇 호인지는 왜요?”라고 되물으셨지.

 

 

할아버지께선, 당신 댁에서 신문을 몇 종 구독하시는데, 못 읽고 버리게 되는 신문들이 있으니 주시겠다고 하셨어. 뭐, 호의인 거지. 그런데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신문을 준다고 해서 호수까지 다 알려줄 수는 없는 거잖아. 그래서 그 날은 “아뇨. 괜찮아요. 이렇게 갖다 쓰면 돼요. 감사합니다.”하는 걸로 마무리 됐지.

 

그러던 어느 날 아파트 동 입구에서, 어머니께선 할아버지를 또 마주치게 되었어. 같은 동에 사는 할아버지셨던 거지. 할아버지께선 어머니에게 1층에서 잠시 기다리라고 하신 후에, 집에 올라가서는 신문지 뭉텅이를 가지고 나와 주셨어. 알고 보니 마침 같은 층에 살고 있으며 이사 온 지 얼마 안 된 분이라서, 이후 인사와 음식도 나누고, 할아버지께선 우리 집까지 모아 놓은 신문을 배달(응?)까지 해주시며 지내는 사이가 되었지.

 

이 이야기는 저렇게 훈훈하게 마무리가 되었지만, 김형의 이야기는 그러지 못했잖아? 그건 김형이 마치 위와 같은 상황일 때,

 

“제가 신문을 주겠다는 건 호의인 건데, 그게 그렇게 잘못한 일인가요?”

“그냥 몇 호인지 말하면, 교류하며 친하게 지낼 수 있는 거잖아요.”

“제 생각이 짧아 부담주게 된 걸, 다른 어떤 방법으로라도 꼭 풀겠습니다.”

 

했으며, 여전히 그러고 있기 때문이야.

 

-김형 딴에는 ‘용기를 내어 물은 것’이겠지만, 상대에겐 그게 전부 공포로 느껴질 수 있다는 걸 몰랐던 것.

-처음엔 상대가 웃으며 답했으니, 분명 나쁘지 않은 것 같아 상대가 입을 다물어도 계속 더 말하고 물어 부담스럽게 한 것.

-밀어내려는 상대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기보다는,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식의 다짐을 내밀어 더욱 두려워지게 만든 것.

 

등이 일을 그르치게 된 원인이라고 적어둘게.

 

끝으로 하나 더. 마음을 과장하지 마. 그러다간, 본인마저 과장한 그 마음에 속아선 까닭없이 절실해질 수 있어. 잘 생각해 봐봐. 저 위에 예로 든 신문지 얘기에서, ‘몇 동 몇 호’를 물었다 대답을 듣지 못한 걸 가지고 혼자 괴로워하며, 어떻게든 답을 듣고 말겠다는 생각으로 계속 ‘대화할 거리’를 찾아 말을 걸면 집착의 병자로 보일 수 있는 거잖아. 상황은 이미 엉망이 되었기에, 거기선 그냥 이웃끼리 할 수 있는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도 상대에겐 공포스러워질 수 있고 말야.

 

그 와중에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는 게 그렇게 잘못한 건가요?”라고만 내게 물으면, 난 “이게 지금, 단순히 ‘안녕하세요’가 문제가 된 게 아니잖습니까?”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어. 그리고 그건 차라리 순서가 바뀌어서 진행되었으면 나았을 걸, 김형이 ‘무리수 두기 -> 물러서서 기본적인 안부 물음’의 순서로 다가갔기에 상대가 바리케이트를 친 거고 말이야. 그러니 이게 진짜 이렇게 김형에게 절실한 문제가 맞는지부터 찬찬히 다시 생각해 보길 권할게.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다음 매뉴얼을 부릅니다.

ㅅㄹ2018.09.05 09: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드라마적인 생각을 품고계신건 아닌지... 좀 냉정해지실 필요가 있겠군요 김형님은..
그나저나 연속 이틀 포스팅이다!!!

ㅇㅇ2018.09.05 09: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혼자 절절한 로맨스 상대는 공포물

얄얄2018.09.05 09: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짧지만 강렬한 메세지네요 ㅎㅎㅎㅎ

ㅇㅇ2018.09.05 10: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장미2018.09.05 11: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틀연속 무한님글 포스팅 너무 좋네요~^^

김형~ "마음을 과장하지 마. 그러다간, 본인마저 과장한 그 마음에 속아선 까닭없이 절실해질 수 있어. " 이말 정말 맞는말이에요.
김형이 호의였던 아니였던 받아들이는 입장에서 부담으로 느껴졌다면 부담인거에요.
억지로 설명하려고, 이해시키려고도 하지 마세요.

지금의 그관계도 너무 진지하게 들이대려고 하지 말고 한발짝 물러나서 지켜보면 어떨까요??
김형이 나쁜사람이 아니고, 좋은의도로 시작된 것을 우리모두 알고있으니 시간이 지나면
그분도 알게되지 않을까요??

오늘처럼 햇살이 눈부시고, 바람이 살랑이는 가을날을 까닭모를 집착으로 인해 망치지 말길...
멀리서 김형의 썸을 응원할게요~~

쿠로체2018.09.05 13: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문득 오늘 메뉴얼에서 예전의 무한님 모습이 느껴져 좋았어요ㅎㅎ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피안2018.09.05 14: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뭔가 밝히지 말라고 해달라는 내용이 많아선지
글이 선뜻 이해가 잘 안되네요 ㅎㅎ
분리수거 얘기는 이해가 잘되었는데 사연이 ㅎㅎ
여튼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푸흅2018.09.05 14: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이틀 연속으로 올라오다니ㅎㅎ 너무 좋아요:D

연근우엉차2018.09.05 14:4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 드리겠습니다
클릭몬 이진희입니다.

배너 광고 제휴 문의를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연락을 드렸습니다.
물론 현재 라이브 되고 있는 애드센스 광고를 넘보지는 않습니다 ^^

다만 서브 개념으로 저희 클릭몬 배너가 들어갈 자리는 없는지 문의를 드립니다.
커뮤니티 카테고리에 서브 형식으로 우측이나 좌측에 스크롤배너 방식으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현재 저희 클릭몬은 사커라인, 에펨코리아, 가생이닷컴 등등 많은 사이트들과 제휴를 맺고 있으며,
서버 안정성과 신용도에 대해서는 전혀 문제가 없을 정도로 튼튼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긍정적인 검토를 부탁 드리겠습니다 ^^

회신주신다면 저희 상품소개서 전송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이진희 드림 : :



이 진 희, Jin-Hee Lee
클릭몬 NTAD 마케팅팀 사원 / Affiliate Marketing Leader, ㈜블루페이스
701, Alpha Tower, 180 Pangyo Station ST.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TEL : +82-31-709-0409
FAX : +82-31-8016-0409 E-MAIL : dlwls1130@clickmon.co.kr

abcdfgfgfg2018.09.05 15: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쌍방썸 전제의 밀당 스릴 이런 게 아니고 정말 존재에 대한 위협으로 느껴질 만큼 공포스럽고 충격적이며 이사람 만나기 이전의 평화로웠던 내 일상이 아주 오래된 기억처럼 녹슬게 느껴질 정도로 삶의 근간이 흔들리는 재앙이랍니다...정말 좋아하신다면 깜빡이도 미리 켜시고 상대방이 원하는 만큼의 안전거리까지도 지켜주시는 게 진짜 배려 아닐까요

AtoZ2018.09.05 21: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목과 도입부의 '분리수거'만 보고
"이번 사연자.. '분리수거'... 당하신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예로 들고자 하는 내용은 전혀 그런 게 아니었지만요.
가끔 도입부의 예시에서 키워드가 되는 단어와 제목의 관계가 직관적으로 그려질 때가 있어요.
웃자고 하는 말이지만 사연자에게는 무례한,, 농담이 될 수가 있을까요.

'나 중심'의 사고는 상대방을 부담스럽게 만들죠.
좋아하는 마음이 사랑스러운 경우는 그 마음을 가진 사람이 혹여나 자신이 그 사람에게 폐가 될까 하는 조심스러움을 갖추었을 때 뿐인 것 같아요. 능숙함을 겸비하고 있다면 존경심이 들고요. 그렇지 않고 상대방에게서 무언가를 '요구'하는 포지션이라면 불쾌감을 주기 쉬운 것 같아요.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굳이 필요하지도 않은 것을 호의라고 들이밀면서 감사를 표해주기를 바라고, 사실은 자기가 좋아서 하는 것이면서, 도리어 상대가 호감을 자기 기대만큼 표현해서 자기를 채워주기를 바라거든요. 혼자 자기 감정에 취해서 원하는 대로 욕심을 채우고자 할 뿐인 것을 숭고한 사랑이고 희생이라고 생각하며 일방적으로 행동하는 게 싫게 느껴져요. 서투를 때는,, 누구나 다 그렇지만요. 자기를 낮은 위치에 두는 게 어려운 거죠. 아름다운 감정을 끝까지 아름답게 유지하셨으면 좋겠어요. 아름다움은 그 사람이 가진 것이고, 나는 그 사람이 가진 아름다움에 반한 거죠. 그 사람이 필요한 건 나고, 그 사람이 응답을 해주든 해주지 않든, 그것은 그 사람의 자유라는 걸 인정하는 거죠. 자기가 하는 사랑의 감정에 도취되지 말고, 사랑의 감정이 생겨난 자리를 올바르게 아는 것이죠. 눈을 자기에게 두는 게 아니라 내가 반한 지점에 둬야죠. 그건 찰나의 것이고, 아주 작은 거예요. 작은 것들이 반복되었을 수 있죠.. 정확한 사건들을 찾고, 거기에 덧씌워서 자신이 칠한 환상은 좀 벗겨내어 보세요..

'내가 그렇게 잘못한 건가요?'는 이미 뭔가 잘못되었다는 걸 자신도 느끼고 있는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에 하는 말... 기대가 무너진 데 대한 원망이 섞인 말, 까딱하면 그 탓을 상대에게 돌리는 방향으로 갈 수가 있는 말이네요. 두렵고 비참하시겠지만, 자기를 잘 다독여서 일어나시기를 바라요.

으악2018.09.05 23: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름끼치네 상대방입장은 전혀생각안하고 당장 본인이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마음만앞세우는 저급한 인간이네요. 얼마나 이기적이고 생각이 짧으면 내가 뭘그렇게 잘못했는데요?라는식으로 사연보내는거보소 정말 마주치기도 싫다 저런부류...

ㅋㅋㅋㅋㅋㅋ2018.09.06 01: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글오글

ㅁㅍㄹ2018.09.06 05: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총체적 난국. 상대가 어떻게 느낄지 전혀 생각도 해보지 않는거죠. 연애가 아니라 사람 공부부터 하세요.

ㅇㅅㅇ2018.09.07 04: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여자 입장에서 겪어봐서 그런지 무한님 블로그 볼 때면 답답한 남자들이 보낸 사연 보고 한숨을 쉴 때가 많네요. 일침 잘 보고 갑니다.

용김2018.09.07 11: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무한님~ 예시가 너무 찰떡이라서 감탄했습니다. 노멀로그 읽는 즐거움중의 하나가 이런 부분 같아요. 김형님께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은 나한테 편하고 쉽다고해서 상대도 꼭 그렇지는 않다는 거에요. 음 저도 늘 이 부분이 어려워요. 상대의 마음, 생각, 느낌, 호의 그리고 모든 상황들이 제 생각과 같지도 않더라구요. 각자 그 부분 잘 깨우치며 좋은 관계 만들어가요. 화이팅 하세요! 무한님도 감기 조심 하세요.

희서니2018.09.19 03: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잘 읽고갑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