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H씨는 재치도 있고, 순발력도 좋고, 유머러스하다. H씨는 20대 때까지는 이성에게 어필하는 것에 전혀 문제가 없었으며 자만심을 가질 정도였다고 하는데, 현재 상대에게 들이대는 모습을 보면 그 말이 거짓말은 아닌 것 같다. 훅 들어가선 만나자는 말을 하는 걸 어려워하지도 않고, 어색하지 않게 금방 말 놓고 전부터 알던 사이인 것 같은 분위기를 만들기도 한다.

 

그런데 왜 서른 이후에는 그 방법이 잘 통하지 않으며, 이번 소개팅녀 역시 주선자에게 ‘좋은 오빠 하나 생긴 것 같아서 좋다’정도의 이야기만 한 걸까?

 

 

 

가장 큰 이유는,

 

-상대로 하여금 ‘ㅋㅋㅋㅋ’하게 만드는 상황은 잘 만들어가지만, 그냥 그걸로 끝.

 

이기 때문이다. 축구공 묘기는 화려하게 보여주지만, 정작 축구경기는 하지 않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다. 대화 중 드립은 잘 치기에 상대를 웃길 수는 있는데, 무게감 있게 진행되어야 하는 대화는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다.

 

내게 보낸 사연신청서에도 H씨는

 

“자신감이 살아나며 다시 한 번 흥을 돋우고….”

“혜리님이 광고하는 숙취해소 알약도 하나 챙겨서는….”

“너의 눈에서 하트가 나오게 해주겠다는 생각으로….”


라는 문장들을 사용하며 재미있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했고, 사연 제목 역시

 

“무한님, 저 Go? Pause? No?”

 

라고 적으며 유쾌하고 쿨한 분위기를 풍겼는데, 너무 그렇게 들뜬 분위기만 유지한다면 좀 가볍게 느껴질 수 있으며, 진심은 그렇지 않은데도 늘 유쾌하고 쿨해 보이려 노력하다간 상대는 정말 그런 줄로만 알게 될 수 있단 얘기를 해주고 싶다.

 

 

그 다음으로 문제가 되는 건, H씨가 ‘팬서비스’의 느낌으로 상대에게 다가간다는 점이다. ‘내가 뭔가 보여주겠다!’라는 선언은 잘 하는데, 그 선언과 함께 곧장 보여주는 게 아니라, 그게 보고 싶으면 날 찾으라는 식으로 마무리를 하고 만다.

 

“심심할 때 연락해요~”

“필요하면 얘기해요~”

“시간 날 때 톡해요~”

 

그러니까 그게, 그렇게 ‘듣고 싶다고 하는 노래 다 불러줌. 말만 해!’식의 선언만 하고 상대가 신청곡을 적어낼 때까지 기다릴 게 아니라, 그냥 ‘내가 상대에게 들려주고 싶은 곡’을 불러주는 게 낫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날 보여주면 되는 건데, H씨는 본편보다 예고편에 더 공을 들이는 것처럼 보인다.

 

더불어 ‘만날 약속을 잡는 것’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다른 대화는 ‘만나자는 말을 꺼내기 전 안부인사 겸 대충 물어보는 것’으로 여겨진다는 문제도 있다. 대화를 보자.

 

H씨 - 뭐해요 날 좋은데.

상대 - 커피숍 왔어요.

H씨 - 커피숍! 커피숍 가면 주로 뭐 마셔요?
상대 - 단 거 싫어해서 그냥 아메리카노 마셔요.

H씨 - ㅋㅋㅋ 나도 그런데! 좋은 시간 보내고 심심할 때 연락해요~

 

이렇다 할 대화가 시작되기도 전에 마무리 되는 것, 사실 별 관심도 없는데 그냥 예의상 물어본 것 같은 것, 심심할 때 연락하라며 그저 상대에게 발신기를 주고 물러서는 것 등이 전부 보이는 대화다. 늘 얘기하지만 상대와 연락이 닿고 있는 지금도 둘의 관계는 진행 중인 것이며 무슨 이야기든 하나 둘 나눠볼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니, 그걸 그저 약속 잡을 수단으로만 쓰거나 출석체크 및 생존신고만 하는 창구로 만들진 말자.

 

상대 - 아 오늘 진짜 바빠 ㅠㅠ

H씨 - 응~ 알겠어~ 수고해~

 

이런 식이라면, 그냥 시간 있고 놀 수 있는 때에만 연락해 수다를 떨 수 있는 ‘재밌는 오빠’의 역할만 하겠다는 것과 같다. 같이 놀 준비 하고 있을 테니 힘든 거, 어려운 거, 바쁜 거 다 끝나면 연락하라는 이야기만 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고 말이다.

 

운 좋게도 H씨의 경우 현재 상대가 먼저 만남을 제의하거나 말을 걸어올 정도로 상황이 좋은 편이니, 위에서 말한 부분들을 참고해 H씨의 진중하고 속 깊은 모습도 좀 보여주고, 드립 쳐서 상대를 한 번 더 웃게 해주려는 것보다 상대가 마음속에 담고 있는 말들을 한 번 더 들어줘가며 상대의 안식처가 되어보길 바란다. 이십대에 연애할 때에야 당장 연애를 즐기고 싶으니 그저 방방 뜨기만 해도 문제없었겠지만, 삼십대의 연애엔 상대가 반평생을 걸고 믿고 함께할 수 있는 보금자리도 반드시 마련되어 있어야 함을 염두에 둔 채 만나보길 바란다.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달 보며 소원빌기 대행 서비스 합니다. 소원 적어주시면 내일 밤에 대신 빌어드림.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혈이2017.10.03 17: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이 대신 소원 빌어준다니 멋지네요. 내일 날씨가 좋았으면 하네요. 근데 이거 무료에요? ㅎㅎ
제 소원은 무한님이 앞으로도 노멀로그 연재 계속 하셨으면 합니다. ^^

연휴인데도 열일 하시네요. 매뉴얼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은비령2017.10.03 17: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십년전부터 제 소원은 늘 같아요.
건강하고, 행복하기.
무한님도 편안한 추석되세요^^

이십각형2017.10.03 18: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확실히 20대의 연애와 30대의 연애가 참 다른것 같아요
30대 연애는 이래야해! 하는건 없지만 저에게 30대 연애란.. 행동도 마음도 스스로 단단해져야 잘 할 수 있는것 같아요
그래도 이번 사연은 오랫만에 착착 잘 진행되고 있는것같아 기분이 좋네요 :D !
응원합니다!

저도 소원빌기 대행서비스 신청해요 :D !
'지금 가장 큰 걱정 어서 잘 해결되길 그리고 너무 늦지 않게 좋은 분 만날 수 있게 해주세요!'
무한님 소원도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

이꿍주2017.10.03 20: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추석 연휴 재밌게 잘 보내시고 늘 건강하세요! 항상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ㅎㅎㅎ

제 소원은요
우선 하려는 일 잘 풀렸으면 좋겠구요
저와의 관계에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나갈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어요!
올해 이성관계로 참 힘들었거든요
제가 좋아하고, 저를 좋아해주는 좋은 사람 꼭 만나고싶어요 ㅎㅎㅎㅎ

2017.10.03 20:37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릴리2017.10.03 21: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소원은 더도말고 저결혼할때까지만이라도 무한님글 읽을수있도록 해주세요 예요

희서니2017.10.03 22: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나이다 비나이다 우선 제 소원은 백개를 들어주시길 비나이다 비나이다
일단 몇개 적자면
저와 가족과 주변인들의 건강을 바라옵고
이 소원을 대신 빌어주실 무한님과 그 주변분들에게도 평안이 함께하길.
무한님께서 앞으로도 노멀로그 글 즐겁게 , 계속해서 올려주시길 비나이다 비나이다

또한 다음에 제가 로또를 살때 1등이 당첨되길 비나이다 비나이다
선한 영향을 끼칠 줄 아는 좋은 인연 만나게 되길 비나이다비나이다

아민이2017.10.03 22: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쉬운거 없는 듯 행동하는데, 나도 머.

하치2017.10.03 22: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여긴 아무래도 달이 안뜰거 같아서 대행신청이요~
무한님, 저 올해안에 시집가게 소원좀 빌어주세요~

백수님2017.10.03 23: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좋은사람 만나게 해주세요
라고 부탁드려요❤️

세상 다정한 무한님 메리추석요

2017.10.04 02: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ㅠㅠ배우자..소원접수요

2017.10.04 08: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뭔가 사귀기 전의 저희 커플 얘기같은 느낌의 사연이네요....
그린라이트! 잘 진행되시길 빌어요.

많이 힘드신 한해였을텐데 계속해서 부지런한 무한님 복가득한 추석 보내시고,
언제나 화이팅이에요. 해피메리 추석!!

사연주인공2017.10.04 22: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응원 감사합니다^^

해피연휴되세요

도키2017.10.04 09: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소원접수합니다( ˘ω˘ )
나 자신을 더 사랑할수 있게 되길,
그리고 소중한 사람들, 무한님 모두 건강했으면!

사연주인공2017.10.04 22: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이야기가 올라왔네요.. 무한님의 코칭(?) 감사합니다.
톡을 주고 받았던 과거로 돌아가보니 제가 봐도 이상한 소리를 한 게 많네요;; 어제 그녀와 바람이나 쐴 겸 바닷가를 보고 돌아오면서 ...
추가 사연 신청도 가능한가요?

WSB2017.10.05 00: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젯밤에 여기 달이 참 예쁘네? 했는데 추석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는 추석이 없으니 그냥 평소와 같은 하루를 보내서 생각이 없었어요..하하
이 많은 소원들도 다 빌어주셨고 추석 잘 보내셨길 바래요 :)
저도 오늘밤엔 소원빌어야겠네요 ㅎㅎㅎ

어장관리라는게 참...ㅠ
요즘 드는 생각인데 단순히 신중한거 혹은 친하게 생각하는걸로도 어장관리라는 오해를 받을 수 있겠더라고요.
물론 저조차도 당하는(?) 입장에 있으면 그렇게 되지만 ㅠㅠ 진짜 상대방은 그냥 잘해준거/같이 논거일수도 있어요...
저도 지금 그냥 단순히 아직은 인간 대 인간으로 좋아보이고, 같이 놀면 재밌고, 그치만 이성적 감정은 아직 안느껴지는 분들한테 아무렇지않게 근처 가게되면 불러내고, 근처 갈일 생기면 "뭐 사다드릴까요? 밥 드셨어요? 하고 챙기고, 단둘이 같이 밥먹자하고 그러거든요..
근데 어장관리는 절대 아니예요.. 타고난 곰순이라 (ㅠㅠ) 그런거 못해요..
그냥 사람을 좋아하는거예요. 내 기준에 좋은 사람이다 싶으면 챙겨주기가 막 발동하고 계속 만나고 싶고 그렇거든요...
어쩌면 H씨의 그분도 그런거 아닐까요?ㅠㅠ 근데 진짜 그런거 같은게 여자분이 먼저 말걸고 만나자고 한다면서요. 그렇다면 진짜 H씨한테 일단 인간적 호감이 있고 만나는게 재밌다는 뜻이거든요.
여기서 조금만 더 무한님이 말씀하신 모습들을 보이면 넘어오지 않을까...^^; 저랑 노는분들은 아무런 행동(?)도 안보이셔서 저도 그냥 인간적인 호감만 갖고 대해요.. 또르르.. 왜 행동을 안보여주실까나..ㅠㅠㅋㅋㅋㅋㅋ
좋은 소식 기대할게요!!

Ace2017.10.05 15: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앗 진작 봤으면 저도 소원대행 신청해 봤을 텐데! 근데 이젠 뭘 가지고 싶은지도 잘 모르겠어요. 좋은 일자리? 멋진 연인? 과연 가지면 행복해질까요?

무한님은 한가위 소원 잘 비셨나요! 항상 행복하시고 또 좋은 글 많이 남겨주시길~

저도소원!2017.10.06 08: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선 사연쓴 분 상대 여자분과 진중한 대화도 가능한 사이가 되길 빕니당.

글고 저는,
이번 년도 취직 됐음 좋겠고 이제는 제가 좋아하는 거 즐기면서 살고 싶어요. 너무 마음만 각박하고 여유없게 힘들게 살아왔거든요. 싫은 사람한테 거절도 잘하고 맘에 드는 남자랑 사귈 기회도 왔으면ㅎㅎ
글고 부업 수준으로 준비하는 일 있는데 그것도 잘됐음 좋겠어요ㅎ 소원이 좀 많은거 같기도ㅎㅎ

2017.10.06 13: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카톡으로만 해야할 경우에는 더더욱 어려운 것 같아요 (해외 거주시)ㅜㅜ
천천히 잘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랄게요 :)

제 소원은 가족들 하는 일이 잘 풀려서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
그리고 좋은 사람 만날 수 있기를 -

피안2017.10.07 16: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런 이걸 놓치다니 ㅎㅎ
연휴에 여행와서 경치를 보려다가
사람구경 실컷하고 돌아가는 중입니다
다들 같은 생각으로 밖에 나오셨나봐요 ㅜㅜ

젤리2017.10.08 07: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사연보낸분 재밌을거같은느낌...잘되시길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