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지금은 너와 사귈 수 없는 상황이지만 난 널 오랫동안 지켜보며 나중엔 결혼까지 하고 싶다.” 라는 얘기는 개풀 뜯어 먹는 소리라고 보는 게 맞다. 저기에 영화나 드라마적 상상력을 더하면 뭔가 그럴듯해 보이며, ‘당장은 그도 날 좋아하지만 환경이 이러니 덜컥 사귀긴 힘들겠지.’라는 합리화까지 더해지면 아련한 듯 느껴지겠지만, 내가

 

“최근에 그 사람이 어디서 무얼 하고 있던가요?”

 

라고 물었을 때

 

“친구들과 클럽에서 놀고 있다고 했어요.”

 

라는 대답을 하는 상황이라면, 그건 그가 클럽에서 사용하는 레퍼토리라고 봐야 한다. 난 그가 N양과 외국 클럽에서 처음 만났을 때 했던 행동들을, 지금도 다른 이성에게 하고 있을 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

 

 

 

어쩌면 N양은 내게

 

“혹시 클럽에서 처음 만난 사이라는 것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시는 건가요? 제가 그를 클럽에서 만나긴 했지만, 그는 젠틀했으며 솔직했습니다. 제가 거절하는 부분을 존중하며 더 요구하지 않았고요.”

 

라는 이야기를 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내가 이런 판단을 하는 게 꼭 둘이 ‘클럽에서 만난 사이’라는 것 때문은 아니다. 그것보다는 그가 N양에게 반복하고 있는 패턴이

 

-일단 N양을 움직이려 안심시켜 놓고는, N양이 움직이면 솔직함을 내세워 들이대는 것.

 

이라는 게 보이기 때문이며, 몇 번 볼 수 있었던 전과 달리 물리적으로 정말 서로 보기 힘들어진 지금은, 벌써 그가 무덤덤하며 심드렁해진 듯한 태도를 보이기 때문이다.

 

 

그가 N양을 안심시키고자 했던 말과, 이후 실제 벌어진 결과를 보자.

 

같은 한국 사람으로서 많이 취한 것 같아 도와주려는 순수한 목적이다.

-> 스킨십 진도를 나가며 원나잇을 시도함.

 

전에 네가 안 된다고 말하지 않았냐. 그런 걱정은 하지 마라 널 볼 수 있는 것만으로 좋다.

-> 오늘 하면 안 되냐고 물어보다가, 안 되면 다른 거라도 하자고 요구함.

 

저런 N양의 거절을 그가 받아들였다고 해서 그걸 ‘이해와 존중’으로 보긴 힘들며, 염려하지 말라며 불러놓고는 분위기 조성 후 그 ‘염려하던 일’을 꺼내놓는 걸 ‘솔직함’으로 보기도 어렵다. N양은 이런 부분들에 대해

 

“그가 제게 강요하진 않았어요.”

 

라며 그가 젠틀했다고 말하는데, 난 거기서 그가 강요하거나 마음대로 해버리면 범죄가 되는 거니 ‘강요하지 않는 것’은 ‘젠틀한 일’ 보다는 ‘당연한 일’로 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그라는 사람에 대한 평가를 하려면 그를 가까이 두고 겪어가며 두텁게 쌓아진 신뢰를 바탕으로 결론내야 한다. 그런데 N양은, 그가 스킨십 시도하다 보인 태도만을 근거로 그라는 사람에 대해 결론을 내려 하고 있는 것 아닐까?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 건, 그가 N양을 어리숙하게 보고 대충 던진

 

“이렇게 널 지켜보다가 결혼까지 하고 싶다.”

 

라는 말에 대해 N양도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거다. N양이 그에게 완전히 빠진 채 구애하는 중이라면 저런 수작에도 넘어갈 수 있겠지만, 다행히 N양은 ‘이건 특별한 로맨스인 게 아닐까?’ 정도로 다가가던 중이라 상대의 저 말에 ‘읭??’ 하며 당황했다.

 

더불어 앞서 말했듯, 현재 두 사람은 물리적으로 만나기가 힘든 상황이라 어차피 수작을 부려봐야 당장 못 만난다는 걸 상대도 알기에, 심드렁한 본심을 감추지 않는다는 점도 행운이다. 가까이 있으며 그가 어떻게든 ‘N양 무장해제 시키기’에 열을 올릴 경우 N양은 휘둘릴 수 있는데, 다행히 멀리 있으며 그런 이유로 점점 의무적인 연락이나 일방적인 자기 얘기만 하고 마는 상대를 보며, N양도 그에 대한 환상이 점점 깨지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앞으로 벌어질 수 있는 문제는 두 가지다. 하나는 상대가 ‘서로 누군가를 만나 보며 우리는 친구처럼 지내다가, 나중에 마음이 맞고 만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을 때 만나보자’며 보험을 들어두는 것이다. 현재 N양은 이 관계를 운명적이고 낭만적인 관계라 생각하며 상대를 알아가 보고자 하는 까닭에, 다행히 이 수작에는 넘어가지 않을 것 같다.

 

다른 하나는, 상대가 ‘널 볼 수 없기에 외롭고, 난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 견디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해 N양을 불러내는 것이다. 이미 한 번 N양이 그를 만나러 간 적 있기에, 그는 자신이 좀 징징거리면 N양이 다시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는 ‘나도 널 보러 가고 싶지만 내가 당장 갈 수는 없는 101가지 이유’를 대며 어떻게든 N양이 오도록 만들 테니, 이 얘기를 꼭 유념하며 잘 분간해 내길 권한다.

 

상대가, 겉으로는 이쪽을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로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 여긴다 말하면서, 현실은 자기 남는 시간에 맞춰 와라가라 할 정도밖에 안 되는 사람이 아닌지도 꼭 다시 한 번 생각해 봤으면 한다. 늘 얘기하듯 순간순간 바뀌는 그의 말이 아닌 행동의 축적을 보길 바라며, 이 핑계 저 핑계로 당장 사귈 수도 없고 만나러 갈 수도 없다는 사람에겐 분명 딱 그만큼의 관심과 호감밖에 없을 거란 얘기도 해주고 싶다. 그리고 연애는, 그렇게 핑계와 변명을 끊임없이 만들어 내는 그런 사람 말고, 지금 서로 보고 싶고 만나고 싶은 사람과 하자.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과 추천,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2017.10.30 14: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 멘

RushHour2017.10.31 02: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멘

연하킴2017.10.30 14: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ss2017.10.30 15: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ss2017.10.30 18: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만 후딱 남겨놓고 뒤늦게 댓다네요 그래도N양도 무의식 중에는 뭔가 이상한 것 같으니 무한 님께 사연을 보낸 것이겠지요? 달콤한 말과 행동에 능한 사기꾼은 조심 또 조심해야합니다! 어릴때 사탕사준다는 어른을 함부로 따라가면 안되는 것 처럼요~

RushHour2017.10.30 15:0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입니닷.

무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멘

가을2017.10.30 15: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진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마지막 문단에 볼드체로 표시한 부분만 마음에 새겨도 모든 것이 명확할 것 같은데요. ㅎㅎ 사람 마음이란 게 진짜 아닌 거 알면서도 내가 바라는 대로 되었으면 하는 기대와 미련 때문에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겠죠?

털고 일어나서 진짜 좋은 분 만나셨으면 좋겠네요!

2017.10.30 15: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2017.10.30 15: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상대방이 절 좋아하는 마음은 제가 조그만 일에 열심히 의미부여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드러나더라구요.. 저도 스킨쉽만이 유일한 목적인 남자를 만난적이 있는데 정말 한결같이 자기동네로 오라고 하고 자기이야기만 하더군요 그런 남자분은 그렇게 살도록 놔두고 우린 맑은날 피크닉가고 싶은 사람과 꽁냥꽁냥하며 지냅시다 ㅎㅎ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어요 언제나 글 끝이 다가오면 아쉽네요 좋은 월요일 되시길 무한님^^

소피2017.10.30 15: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

2017.10.30 15: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근데. 저도 어릴 때 많이 휘둘려 봐서 알아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무 좋아하면 저런 말에도 휘둘리게 되죠... 많이 당해보니 전 이제 저런 사람 있음 꺼우져 할 거 같아요. 니 갈길 가세요 하고

AtoZ2017.10.30 15: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 아침 춘천은 겨울 날씨였어요. 낚시가실 때 더욱 든든하게 챙겨 입으셔야겠네요^^
외국 클럽에서 만나 개인적으로 연락까지 주고받게 되면 특별한 관계를 맺은 것 같아 설레기도 하고 로맨틱한 느낌도 들 것 같아요. 이렇게 친근하게 문자를 주고 받는데 그 사람은 정말 순전히 몸만 원하는 거라고는 쉽게 생각하기가 힘들고 믿기지가 않을 것 같아요. 그런 식의 사고방식을 이쪽에서는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의도를 캐치하는 데도 굼뜨고, 좀 어리숙하게 보이는 게 아닐까 싶어요. 상대의 꿀바른 입술보다는 상대의 행동을 보며, 최대한 방어전을 하는 수밖에.. ㅠ.ㅠ 아마 상대의 의도에 의심스러운 면이 있어서 혹시나 하고 사연도 보내신 거겠죠?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 속이 검은 사람은 위험해요.. 멀찌감치 쳐내시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이 되어요. 얼마전까지 law and order scv(성범죄 수사단) 미드를 재미있게 봤었는데, 갓 시골에서 상경한 대학생은 성범죄자들의 주요 타겟이 되더군요. 정말~~ 물리적으로 영역권 밖으로 벗어나서 상대가 심드렁해졌다는 게, 무한님 말씀 그대로 '행운'으로 여겨지네요.

당장 움직일 수 없는 건 그렇다 쳐도 사귈 수 없는 사정이라는 건 도대체 어떤 사정이죠?그건 정말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앞에서는 애초에 없는 옵션 아닌가요?

무한님은 빅데이터를 근거로 미래 상황을 예측하는 경지에 이르셨네요 ㅋㅋ

인뭐2017.10.31 07: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쓸데없는 딴지지만 svu가 맞죠 ㅋㅋ special victims unit!

저도 이 드라마 무척 좋아해서 몇 시즌을 보다가 주인공들이 막 죽고 그래서… ㅠㅠ 변호사는 초반 변호사 배우를 좋아했는데 바뀌었을 때도 넘 아쉬웠어요ㅠㅠㅠㅠ

AtoZ2017.10.31 08: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헉 그렇네요 ㅋㅋㅋ

배우들이 나이들어 가는 모습이 보이더라는 ㅠㅠ

피안2017.10.30 15:5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 서로 보고싶고 만나고 싶은 사람과 하자
이말 너무 좋네요

파쓔2017.10.30 16: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결혼...? 웬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

그 영상 보신적 있으신가요?
'야아!!! 개짖는 소리 좀 안나게 해라아!!'

오늘 매뉴얼도 감사합니다 !!

혈이2017.10.30 16: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미 환상이 깨져가고 있나 보네요. 그 느낌에 맡기시면 될 듯..

주말에 미드 너무 봐서 수면 부족으로 너무 힘든 월요일이에요. 빨리 퇴근해서 자고 싶지만 아마 또 미드보고 늦게 자겠죠? ㅎㅎ

매뉴얼 감사합니다.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2017.10.30 17: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헐.. 노멀로그는 항상 제 상황과 비슷한 사연이 올라와서 흠칫 합니다ㅠㅠㅠ

저도 해외여행 갔다가 만난 남자 때문에 맘 고생 중이에요ㅠㅠ 외모는 너무 제 이상형이라! 첫눈에 호감이였는데.. 스킨쉽 거부하니 연락하지 말라며... ㅠㅠ...
말보단 행동을 보라고 누누이 들어서 이후 연락은 전혀 안 했지만 한번 자존심 접고 연락해봐?? 를 하루에 세네번쯤 하는거 같아요.. 진짜 속도 없이 ㅠㅠㅠㅠ

아민이2017.10.30 19: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멍멍이 수작, 쯧.

스윗독자2017.10.30 23: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Ed Sheeran 노래 중에 The club isn't the best place to find a lover so the bar is where I go 라고 시작하는 노래가 있는데요, 그거 들으면서 혼자 끄덕끄덕 하다가 그렇다고 바는 뭐 다르니? 하면서 막 웃었던 기억이 납니다.

한국 클럽은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르겠지만 해외 클럽에서의 만남은 모두 저런 식으로 가벼운 만남이라는 전제를 서로 하고 만나는 것 같아요. 100% 단언하기는 힘들지만...(주변에 클럽은 아니었지만 바에서 만나서 결혼하고 잘 사는 케이스도 봤어요 :))

어쨌거나 막 사랑에 빠져서 매일 만나고 싶어도 모자랄 판에 결혼 얘기 운운하는 사람이 이 핑계 저 핑계 대는 건 사리가 맞지 않는 것 같네요. 무한님 조언 꼭 따르셔서 에너지 낭비 하지 않으셨음 좋겠어요! :)

무한님 오늘 글도 감사합니다. 갑자기 저는 아침부터 케빈 스페이시와 한국에서 들려온 때아닌 비보에 너무 깜짝 놀란 하루네요...에휴 T-T

쫑이2017.10.30 23: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허허허 이젠 무릎 쑤셔서 클럽도 못가는데...

저런 말에 휘둘리며 설래고 상처받았던 순간도 그립네요.

희서니2017.10.31 00:4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마벵2017.10.31 13: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클럽은 다니지 않는지라 완벽하게 공감은 못하겠지만
저렇게 던지는 멘트들에 크게 진심이 담겨져있지 않다는건 저도 남자라 그런지 충분히 이해가 가네요 ㅎㅎㅎ

어노니멋2017.10.31 18: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아아 저도 어릴때 비슷한 착각을 한적이 있어서 너무너무 이해되고 너무너무 안타깝네요
부디 후회할 선택하지 않고 빨리 이번 인생수업을 잘 마칠수 있으시기를!'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