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A양은 내게

 

“제가 무한님 여동생이라면, 무한님은 뭐라고 대답해주시겠어요?”

 

라고 했는데, A양이 내 여동생이면

 

“지금,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잖아…. 소꿉놀이 같은 연애 그만 하고, 이젠 결혼까지 생각하며 만나보는, 길고 지속 가능한 연애하자.”

 

라는 이야기를 해줬을 것 같다.

 

대인관계 중시하고 여사친 많은 연하 남친, 어쩌죠?

 

 

사귀면서 맞춰갈 수 있는 부분은, 기호의 차이라든가 민감함의 차이, 또는 서로 다른 표현법이나 화해법에 대한 차이라고 생각하는 게 좋다. 종종 ‘가치관의 차이’까지 맞춰가겠다며 상대의 방치를 이해하려 하거나 무관심을 견디는 대원들이 있는데, 그건 같은 길을 함께 가면서 서로의 다름을 조율해 보는 게 아니라, 그냥 다른 길을 걸어가는 것에 더 가깝다.

 

“남친은 우리가 데이트를 못 하게 되는 것에 대해 전혀 아쉬워하지 않았어요. 사정이 생기면 당연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고, 전 저를 전혀 보고 싶어하지 않는 것 같은 모습에 서운함과 실망을 느꼈습니다.”

 

할 말이 참 많긴 한데 그걸 다 접고 결론만 말하자면, 1~2주에 겨우 한 번 볼 수 있는, 그것도 상대에게 갑작스런 사정이 생기면 못 보며 이쪽은 상대가 또 어떤 핑계로 데이트 약속을 미룰지 전전긍긍해야 하는, 그런 관계엔 희망을 걸지 말자. 상대가 이쪽에 대해

 

‘만나서 데이트 해주고 애정표현 해줘야 겨우 잠잠해지겠군.’

 

정도의 생각밖에 하고 있지 않은 관계는 고쳐 쓰는 게 아니다. 상대가 아무리 말로 ‘그런 거 아니’라고 해도 눈에 보이는 상대의 행동이

 

-내 관심사 먼저.

-내 일과 공부 먼저.

-내 가족 먼저.

-내 (이성, 동성)친구들과 대인관계 먼저.

 

이면 그는 연애에 2~3할 정도만 할애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야지, 그 차이를 맞춰가겠다며 거기서 4, 5순위가 되는 걸 견디며 어쩌다 한 하소연에도 “그럼 대인관계 다 끊으라는 거냐.”라는 식의 대응만을 듣고 있으면 롯데리아 케쳡 쿠폰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다. 그게 모양만 쿠폰이지, 어차피 그냥 하나 더 달라면 주는 거 굳이 쿠폰씩이나 가지고 있을 필요는 없는 것 아니겠는가.

 

 

이해를 하고 맞춰가보려 하면 할수록, 이쪽의 마음은 더 만신창이가 되며, 무관심에 허덕이고 상대 눈치만 보게 되는 건 습관이 될 수 있음을 잊지 말자. 특히 아직 사회경험이 없으며 이제 막 대학을 졸업하는 이십대 중반 꼬꼬마를 남친으로 두고 있을 경우

 

-그냥 놀고 싶어서 사람 만나 노는 걸 자기 인맥관리라고 함.

-자기 여친 놔두고 모임의 여자 만나 연애 상담 들어주고 있음.

-피곤해서 못 만난다고 약속 미루더니 나았다며 나가서 놀고 있음.

-웬일로 먼저 보자고 했나 했더니, 담주에 이성 껴서 놀러가도 되냐고 함.

 

등의 어마무시한 일을 경험할 수 있는데, 저런 무책임과 철없는 모습까지 다 감내하며 버티다간 어이없이 ‘집착녀’나 ‘불만족녀’같은 판정을 받은 후 유기될 수 있다. 상대에게 존중과 책임은커녕 그냥 지 놀고 싶을 때 노는 것 말고는 관심 없다는 듯 팽개쳐 둘 뿐인데, 그 무관심에 열심히 호소해봐야 결과는 뻔하지 않겠는가.

 

“싸움의 계기가 된 것도, 그 날 남친이 다른 여자후배와 단둘이 만났던 일과 관련이 있는데, 남친은 나중에 거기에 대해서 자신은 그 후배와 직접 마주한 시간은 X시간이며 제가 생각하는 X시간 만큼 같이 있었던 게 아니고, 또 술은 안 마시고 밥을 먹었다고 하며….”

 

그만하자. 거기서 시간 따지면서

 

‘그래도 남친이 저렇게까지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걸 보니, 내가 오해한 건가….’

 

하고 있으면 너무 슬퍼진다. 이별통보까지 카톡으로 하는 그 꼬꼬마와 뭘 더 어떻게 조율할 생각하지 말고, 이건 못 쓰는 거니까 정리하자. ‘내년에 내가 연락할 지도 모르니까 이게 끝이라고는 하지 않겠다’는 상대의 풀 뜯어 먹는 소리까지 다 들어주며 기다리고 있으면, A양은 상대에게 그냥 그래도 되는 사람으로 여겨질 수 있다.

 

“많은 게 후회됩니다. 제가 마지막에 전화로 싸울 때 전화를 끊지만 않았어도…, 그 전에 데려다 달가고 하면서 거기서 그 일만 안 일어 났어도….”

 

그만 하자고. 그거 다 안 하고 지금까지 사귀었어도 상대는 A양에게 ‘이성을 포함한 친구들이랑 놀러 가는 것’에 대한 허락만 받으려 했을 거라니까? 연애 중이라서 친구들이랑 놀러도 못가는 거냐고, 나에겐 이성 동성 다 똑같은데 왜 안 되는 거냐고, 난 네가 놀러 갔다 온다고 해도 허락할 것 같은데 넌 왜 아니냐고, 따위의 소리나 들으면서.

 

흠흠. 답답함을 견디다 못 해 반말이 나온 것 같은데 여하튼 이해해 주길 바란다. 여하튼 꼬꼬마에서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 중 그저 자유분방함에 들떠있는 ‘애색희’의 단계에 접어들 수 있는데, 그 단계에 접어든 채 이쪽을 ‘난 나가서 놀고 싶은데 그런 날 단속하려는 엄마’ 정도로만 생각하며 반항하고 일부러 심술부리는 상대에게선 벗어나도록 하자. 같은 나이면 거기서 좀 서로 쿵닥쿵닥 싸워도 시간이 충분하니 괜찮은데, 서른을 바라보는 오늘날 이 시점에 철없는 연하남친 땜에 속 태우고 있으면 그건 좀 곤란하다.

 

내년에 자신이 연락할지도 모르겠다는 상대의 보험증서 손에 쥔 채 그 자리에 가만히 있지 말고, 찢느라 들일 힘도 아까우니 그냥 구겨서 던지곤 갈 길 가자. 이번 주말에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에겐 에너지를 쏟아선 안 되는 건데, 상대는 이번 주말만이 아니고 내년에나 ‘연락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는 사람이니,

 

“무한님 근데, 보통 저 나이때 저러다가, 몇 년 지나고 나면 인맥관리나 노는 것에 대한 회의감이 들기 마련이잖아요. 그럼 남친도 언젠가는 저희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하며….”

 

하는 얘기로 어떻게든 이 관계에서 1g의 희망이라도 찾으려 노력하진 말자. 밖에 무수히 많은 인연이 널려 있는데, 뭐하러 주인도 집 나가버린 그 빈 집에서 마냥 기다리려 하는가. A양이 해야 할 건 육아가 아니라 연애니, 이 매뉴얼을 읽고 얼른 거기서 일어나 나왔으면 한다. 자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좋아요,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G군2018.08.01 11: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ㅠㅠ...왜 제 사연같을까요...

ㅎㅎ2018.08.01 11: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렇게 쓴맛 보고 난뒤 보는 눈이 생기는거겠죠.

흰토끼2018.08.01 12: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연자님께는 죄송하지만... 주변에서 보면 저런 남자들 결국은 많이들 정신차리더라고요 다만 그 끝에 선택하는게 전여자친구가 아니라 다른 여자 일뿐. 너가 최곤데 몰랐어 라고 말하면서 돌아오는게 아니라 너같은 여자가 세상에 존재하는지 몰랐어라고 말하며 전부 새여친에게 가는... 그리고 그 새여친은 남친이 그리 잘해주니 매달리지 않고, 그런 모습에서 그남자는 또 반하고요. 그만 털고 다른 곳으로 가셔서 좋은 새 인연을 시작하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네요

에스라2018.08.01 13: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맞아요~ 제가 그래서 연하랑 연애를 안해요~ 일반화일진 모르지만.. 저랑은 안 맞더라구요.. 너무 애 키우는 느낌이랄까나.. 그런놈만 만나서 그런지 몰라도 ㅋㅋ 연애하면서 불안하고 전전긍긍하는거, 내 모습이 한 없이 초라하고 작아보이는거.. 이제 그만하게요~ 서로 사랑하고 1순위 되어주고 기꺼이 배려하고 함께할 수 있는 사람 만납시닷~

연하남2018.08.01 13: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 세상에 좋은 남자 많이 있습니다. 굳이 그런 남친에게 상처받지 마시구요.

ㅇㅇ2018.08.01 13: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손절 ㄱㄱ~

장미2018.08.01 14: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A양~ 언니도 한마디 할게요.
날도 더운데 그만합시다.

저도 길가다가 애색희가 갑자기 생각나서 혼자서 웃음참느라 입술깨물었다는...ㅋ

...2018.08.01 18: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거 정말 제가 보낸 사연인줄 알았어요ㅜㅜ...어제 남은 미련 다 청산하고 마음 모두 정리했는데 마음 잡히고 나니까 정말 애색희였더라구요.
당시엔 몰라요. 정말 사연 그대로 그저 다 내탓하고 어떻게든 맞춰보려고하고 그랬어요. 그거 다 해봤는데도 안되는거잖아요. 그래서 사연 보내신거잖아요. 그럼 우리 이제 손 털어요.
절대 사연자님 잘못이 아니라는말 하고싶어요. 상대가 변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나아지지 않을거고 그거 연애아니에요. 우리 더 그보다 가치있고 사랑받을 자격있는 사람이니까. 힘들더라도 끊어낼건 끊어내요. 가끔은 사랑해서 용기낸 선택이 이별이에요. 참고 참으니까 어느순간 확 보이더라구요. 보내요 그만.

한여름2018.08.01 19: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동의합니다~ 저도 위와 같은 사례로 맘 고생했었거든요. 제가 노력하고 그런사람이라는걸 온전히 받아들이려고 온힘을 다해노력했어요. 근데 그게 너무 힘들더라구요 ㅜ
연애를 대인관계 다하고 남는시간에 데이트 하는 남자랑의 연애는 정말 힘들어요.
그나저나 사연님의 남자는 젊기라도하지 전 삼십대의 후반남자를 만났었는데 사연과 거의 동일했어요ㅜㅜ 아무쪼록 우리힘냅시당^^

사랑둥이2018.08.02 04: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보통 연하는 귀엽고 잘 따르고 재미있는 맛?? 으로 만나는데 이번 사연은 반대네요. 끌려다니는 이유는 자신에게 명확한 선이 없다는 것입니다. 자기자신의 확고한 선을 가지고 단호한 태도를 가진 분들이 조율도 쉽게 합니다. 애색희?들은 맘껏 뛰어놀아야 알아서 잘크는 법입니다. 알아서 잘크는 애는 신경안써도 알아서 잘 크므로 사연자분까지 신경안써주셔도 됩니다. 그나저나 그연하남이 잘생기긴 잘생겼나 봅니다. 이정도로 휘두르는거 보니

ㅇㅅㅇ2018.08.02 04: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런애를 왜만나요 ㅠㅠㅠㅠㅠ 어쩌다 잘되서 결혼하게 된다해도 부인 놔두고 맨날 이성친구들이랑 놀러다닐텐데

에헥2018.08.02 22: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내년엔 내가 연락할지도 모른다에서 뜨억! 이런말 들으면 바로 정떨어지지 않나요?

피안2018.08.03 17:1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캐쳡쿠폰이라니 ㅋㅋ 무한님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희서니2018.08.04 15: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맞출 수 있는 부분과 조율 할 수 없는 영역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는 글이었어요. 글 감사합니다. 중간에 반말이 튀어나와서 읭? 하고 다시 읽었어요. 강조의 효과가 어마어마 하군요 흐흐

스칼랫2018.08.07 15: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그런데 저런 사람 다 걸러내면 만날 사람도 없다는게 더 슬퍼요.

슬픈 베아트리체2018.08.09 00: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애색희...
빵 터지고 갑니다 .
연하남과 연애 중인데
힘드네요 ..ㅜㅠ

nin2018.08.13 03: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0대도 아니고 마흔 다 되가는 인간도 저러던데 ㅋㅋㅋㅋ
여사친 많고 술 좋아하고 인맥 넓은데다 + 커뮤니티 중독= 거르세요. 진짜 사이언습니다.

2018.08.18 02:2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 이야긴줄....저보다 평소엔 회사 동호회가 좋고
숨좀 쉬자고 일주일에 딱 두번이면 좋지 얼마나 더보냐고..
회사도 가까워서 틈만나면 보고 싶었는데..
억지로 부모님 겨우 만나고
다 달래가며 결혼 생각하며 연애 했더니
지쳐서 사랑이 없어지네요..

Ace2018.08.20 01: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힝, 슬프네요. 이제 거기서 같이 쿵닥 쿵닥 싸울 시간도 없는 거 ㅜ 이래서 연상 연하가 어려운가 봐요. 서로 시간에 대한 온도가 비슷해야 오래 갈 수 있는 것 같아요. 전 요새 좀 더 말걸어 보고 싶은 분이 생겼는데 보고 있으면 이쁘다가도 어떻게 말 붙일까 고민하 다 보면 귀찮네요.. 역시 이래서 나이가.. 또르르

댕그라미2018.08.22 12: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만하자고.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 아니 이거 진짜 제 얘기 세부사항만 약간 각색한 정도... 싱크로율 95%... 내가 그때 안 그랬으면 어땠을까 스스로를 탓 하는 것도 똑같고...ㅋㅋ 보험증서 쥐어준 거 가끔씩 펴보는 것도 똑같고..ㅋㅋㅋ 무한님 글들 보면 정신 못 차리는 저도 문제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여... 다른 글 중에 그 말 해주신 거 보고는 울었었는뎈ㅋㅋ 거기서 뭐하고 있어 얼른 나와 가자 이거였나... 제 얘기들을 제3 자의 시선으로 보면서 조금씩 조금씩 정신차리고 있습니다... 그만하자 그만하자..!

용감한벌레2018.09.03 08: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 애색희 ㅋㅋㅋ 정말 그 표현이 신의 한수네요.
저도 반말나옵니다 ㅋㅋ 태풍속에 있으면 그게 태풍인지 모르자나요 ㅠㅠ
부디, 빠져나오시길 바랍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