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사슴벌레에 관한 내 관심은 초등학교 3학년 때 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6학년에 형이 있던 친구가 필통에 담아 왔던 사슴벌레를 보는 순간, 난 총 맞은 것 처럼 정신이 없었다. 그동안 바이블 처럼 가지고 있던 공룡책들을 모두 버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본의 락그룹 페니실린도 이런 노래를 하지 않았던가.

까맣게 빛나는 사슴벌레
투구풍뎅이보다 너무 멋져
암컷이라도 강하단다
투구풍뎅이 암컷은 풍뎅이를 닮았어

- 페니실린 <남자의 로망> 중 일부 발췌

그렇게 처음 설레임을 느낀 이후로는 내 채집생활에 많은 부분이 '사슴벌레 채집'으로 채워졌다. 당시에는 지금처럼 곤충카페가 있거나 마트등에서 사육용품을 파는 것이 아니었기에 주먹구구식의 '형들이 얘기해준' 노하우대로 기르는 수 밖에 없었다. 당시의 노하우란 이런 것이었다.

● 숲속처럼 느낄 수 있게 연필깎고 나온 연필톱밥을 필통에 수북히 깔아줄 것

-> 이를 위해 새 연필을 계속 깎아 심을 부러뜨려가며 톱밥을 준비했다.

● 최고의 먹이인 설탕물을 줄 것

-> 설탕물을 주고 오래 방치하면 굳어있는 녀석들도 있었다.

● 큰건(넓적사슴벌레) 천 오백원, 작은건(주로 암컷들) 삼백원까지...

-> 나름 규모가 큰 시장이었다. 12시 넘어서까지 돌아다닐 수 있는 형들은 부자가 되었다.

마을버스 요금이 150원 하던 시기의 이야기니, 지금 마트에서 만 오천원에 판매하는 것을 생각해 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사슴벌레의 가치'는 놀랍도록 비슷하다. 다만 '쇠스랑' 이라고 불리던 톱사슴벌레는 당시에도 삼천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되곤 했다.

돈이 없는 친구들은 그냥 노멀한 형태의 '애사슴벌레' 정도를 사서 필통속에서 기르기도 했는데, 여름방학때 필통을 책상속에 넣어놨다가 개학하고 학교에 와서 필통을 열어보면 사슴벌레가 죽어있기 마련이었다. 나 역시도 육백원 주고 샀던 넓적사슴벌레를 필통속에 넣어두고, 그 필통을 책상 서랍에 넣어 놨다가 깜빡잊은 적이 있다. (그 녀석은 지금쯤 천국에서 행복하겠지. Rest in peace!)

각설하고, 사실 난 군대를 제대하고 어항세팅을 멋지게 해서 버들붕어의 2세를 보는 계획을 잡고 있었다. 그러다가 물생활에 탄력이 붙으면 우격다짐으로 3자 짜리 어항을 구입한 뒤, 가물치를 키우는 커다란 꿈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물생활을 시작하면 어항과 나를 갔다 버리겠다는 어머니의 엄포 덕분에 (항상 시작은 내가 하고 몇 주 후 관리는 어머니께서 하시는 관계로 내가 키우던 녀석들은 사실 어머니와 더 가깝다) 소년의 꿈은 그렇게 물거품이 되었던 것이다.

적당한 선에서 타협점을 찾기 시작했다. 사슴벌레를 키운다는 말을 또 꺼냈다간, 전에 샀다가 고스란히 버렸던 놀이목, 산란목, 톱밥, 사육세트 등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것이고, 일본에선 8센티가 넘는 왕사슴벌레가 1억이 넘는 돈에 팔린 것도 모른채 어머니께서는 그저 '큰 바퀴벌레' 같다고 말씀하실 것이 분명했다.

치열한 두뇌게임이 시작되었다.

단식투쟁은 해봐야 내 손해고, 물생활과 사슴벌레 사육을 적절히 활용한 '살을 주고 뼈를 치는' 작전이 시행되었다. 결국 '물생활 -> 송사리만 -> 수초만 -> 전기세가 안드는 사슴벌레' 이런 방식의 심리전으로 사슴벌레 사육이 허락되었다. 자반어항은 이미 있으니, 발효톱밥과 기타 사육도구만 마련하면 되는 것이다. 아, 그리고 사슴 벌레도.


2009년의 첫 사슴벌레

마음만 먹고 있던 사슴벌레 사육에 불을 당긴 것은, 회사로 날아온 '애사슴벌레' 였다. 무슨 회사길래 사슴벌레가 다 날아오냐고 의문을 품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회사에 대한 설명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라는 예전 발행글을 참고하길 바란다. 

회사 샤워실(이라고 해봐야 조립식 건물 한 귀퉁이에 물 나오는 곳)에 날아든 이 녀석들 디자인실 팀장 누나가 발견해서 내게 가져다 주었다. 다리 하나가 잘린 녀석이었지만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녀석이었다. 나는 녀석의 이름을 '프란츠 카프카' 라고 지었다.

카프카는 곤충답게 역시 내 말귀를 전혀 알아 듣지 못했지만, 참외의 속을 조금 긁어서 주면 얌전히 먹는 기특함을 보여주었다. 다만, 카프카는 '애사슴벌레'인 까닭에 내가 기르고 싶었던 부류가 아니었다. 첫 날은 기쁜 마음에 집에도 데려오고 다음날 옆자리에 태워 같이 출근 하기도 했지만, 고백하자면, 상자에 넣어 둔 뒤 모르고 주말에 가져오질 않았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월요일에 출근하면 이미 하늘나라로 간 것은 아닌지 하는 걱정에 잠을 이룰 수가 없다.

"카프카, 조금만 버텨줘..."


하지만 주말을 무작정 기다림만으로 보낼 수 없는 나는 친구들을 호출했고, 무슨 사슴벌레냐며 더운데 생맥주나 한 잔 마시자는 친구들에게 '너희 집에 불을 지르겠다'는 협박으로 친구들을 모았다. 그리하여 6월의 어느 주말, 한 여름밤의 꿈 같은 첫 채집은 시작되는데...

다음이야기에 계속.



위의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시면, 다음이야기가 빨리 올라옵니다. 추천은 무료!



<추천글>

애완동물, 초보의 서툰 사랑이 부른 참사
내 닉은 무한, 내 얘기좀 들어볼래?
회사밥을 먹다 죽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군대 포경수술, 세번이나 재수술한 까닭은?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짱구2009.06.29 18: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야 저두 사슴벌레 진짜 많이 키워봤는데

왕사슴벌레와 천연기념물 빼고는 한국에 있는

사슴벌레 종류를 모두 잡아본 경험이 있습니다 ^^

빨리 2편 올려주세요 ㅎㅎ

여게바라2009.06.29 19: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역시 사슴벌레는 인기가 많은것 같네요.
영화 싸움에서 설경구가 사슴벌레를 아끼는 모습이 오버렙된다는..

아말2009.06.30 02: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저도 대학시절에 채집가서 데려온 사슴벌레 번데기가 있었는데..
깨어나는 걸 보지 못하고 자꾸 잡벌레만 꼬여서
결국 남자친구에게 양도했지요.
아무래도 썩은 나무조각 통째로 가져왔던게 실패의 원인인듯.
자꾸만 흙속으로 파고들던 녀석이 생각나네요ㅋㅋ

rudaks2009.06.30 10: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린왕자의 장미 처럼...

사슴벌레를 사랑하게 되시는 건가요오?

블랙로즈2009.06.30 17: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글 너무 재밌어요~

다리 많고 날개있고 그렇게 생긴 생물들은 다 '벌레'라고 생각하는 저였는데,

이 글 보니까 친근감도 살짝 생기고 다음 얘기가 막 궁금해지네요~

기대할께용~^^!

엘리트ㅋㅋ2009.07.01 03: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쁘네요 잘키우세요 ㅎㅎ

전 여중 여고의 엘리트 코스를 밟고
공대 태권도동아리...완전 엘리트 코스를 밟았음에도 불구하고
6년간 풍요속 빈곤....크헉....ㅋㅋ.....
남자들 사이에서 살다보니...점점 남성화됨....ㅡ.ㅜ

솔로부대얘기도 재밌지만 군생활 얘기가 더 재밌다는....ㅋㅋㅋㅋ
평소에도 동기들이 군대얘기해주면 완전 재밌어라 들었었는데...

저 여군가야할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시2009.07.02 13: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희아빠는 어제 장수하늘소를 어디서 잡아오셧더라구요 -.-
친구분과 밖에 앉아서 한잔 하고 계셨는데
뭐가 지나가길래 봤더니 장수하늘소였다고
기뻐하시며 저희들에게 보여주려고 가져오셨으나
여자인 저와 제 바로밑 동생은 그게 뭐? 이런반응에
남자인 막내동생마져 방생하세요
요래서
아빠를 실망시켜드렸던.........

코로2009.07.02 18: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다음 이야기 너무 기대되네요..ㅎㅎ
하지만 머릿속엔 아직도 4학년이..ㅎㅎ

2009.07.06 10: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너무 재밌어요~ 저 뿔같은게 턱이라뉘~~신기하네요~
물진 않나요?
집게발처럼 손가락 잘라버릴정도의 아구힘이 생기면 어쩌죠?
ㅋㅋ
너무 궁금해요 !
다음이야기도 8282 들려주삼!

남빛바다2009.07.09 17:4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카프카는 살아있나요? 그게 너무 궁금해졌어요...

EYQREKKL2009.07.28 21: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 곤충답게 알아듣질 못 함.
너무나 당연한 건데 왜 웃음이 계속 나는지...
무한님 글은 이래요.

zzzz2009.08.16 20: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진에 나와있는 사슴벌레 톱사슴벌레가아니라 그냥 '사슴벌레' 인데요

zzzz2009.08.16 20: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그냥 '사슴벌레' 있어요 저 개념있음 ㅋㅋㅋ
톱사도있고 또 애사,넓사,홍다리,왕사 등 많이있음

han2009.08.19 22: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집에서 사슴벌레를 손가락 한마디만한것을 키웁니다
근데 플라스틱통에 키우고잇엇는데 이놈이 도망갓네요
숨구멍을 열시미 뜯더니 결국은 도망갔네요
어디서부터 찾아야할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9.02 10:32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규에요2009.10.15 13: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ㅋㅋㅋㅋ하늘나라로.ㅋㅋㅋ

유니2010.08.02 12: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화장실에서 암사슴벌레 한마리...┐-
나방..[덜덜덜]

travailler chez soi2011.07.27 21: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 입니다

o2012.10.14 18: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래전에 페니실린 팬이었는데 남자의 로망 유행할때 좀 복잡한 기분이었어요. 화제가 되는 건 좋지만 엽기밴드로만 알려져서;

애사2015.06.29 20: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슴벌레를 키우실때 주의 할점 은 초파리가 엄청 많이 생깁니다 그리고 수컷을 너무많이 키우지마세요 그러다가 다 죽습니다 ㅠㅠㅠㅠㅠ 잘키우세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