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가재들의 근황을 마지막으로 전한 것이 올해 3월 이라니! 익숙해지며 무뎌져간 것에 반성하며, 그간 메일이나 댓글, 방명록을 통해 가재소식을 물어 본 독자 분들에게 녀석들의 근황을 전한다.



오렌지 클라키(애완가재)를 처음 만난 날. 사진에 보이는 동전 옆에 있는 작은 생명체가 오렌지 클라키 치가재다.



꼴뚜기에 달라붙어 열심히 배를 채우고 있는 오렌지 클라키 치가재. 이때만 해도 녀석들이 사이좋게 지내며 잘 살 거라 생각했다. 종종 싸우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지만, 애들은 다 싸우면서 크는 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결국 다른 가재들을 전부 물리친 오로라(오렌지 클라키 암컷, 7개월)만 살아남게 되었다. 오로라는 현재 솔로부대원으로, 착하고 성격 좋은 오렌지 클라키 수컷친구(응?)를 구하고 있다. 괜찮은 수컷 아시는 분은 비밀댓글로 연락처 남겨 주시길.



플로리다 허머 치가재가 처음 우리 집에 온 날의 모습이다. 크기 비교를 위해 키보드 버튼을 떼어 어항에 넣었었다. 버튼에 인쇄된 'Y'자와 비슷한 크기다.



잘 먹고, 잘 자고, 또 이런 저런 생각들을 하며 플로리다 허머 치가재들은 무럭무럭 자랐다. 새우젓에 들어 있는 새우 보다 작은 녀석들이었는데,



이렇게 커졌다. 집게발이 잦은 부절로 인해 크게 자라지 못한 것이 안타깝다.



플로리다 허머들 역시, 다섯 마리 중 사진에 보이는 두 녀석만 살아남았다. 살아남은 두 녀석은 서로 합의를 봤는지 목숨을 건 싸움은 더 이상 하지 않는다. 잠깐, 혹시, 녀석들 커플인가? 암수 구분을 해 다음 근황을 전할 때 함께 전하도록 하겠다.



화이트 클라키 암컷 '백설이'가 제일 먼저 왔고, 그 다음에 화이트 클라키 수컷 '대일이'가 왔다. 그 때만 해도 사진에 보이는 저 치가재들은 존재하지 않았는데, 녀석들은 어떻게 생겨난 걸까? 설마 백설이가 대일이에게 "너, 우리 집에서 라면 먹고 갈래?"라고 한 건 아닐까.



라면은 라면이고, 아무튼 '화이트 클라키 2세대'는 이렇게 잘 크고 있다. 공쥬님(여자친구)에게 치가재 다섯 마리를 받아 와 부화통에서 키우고 있었는데, 부화통 고무 흡착력에 문제가 생겨 플로리다 허머들이 있는 곳으로 부화통이 떨어졌고, 냉철한 사냥꾼 플로리다 허머는 녀석들을 순식간에 해치웠다.

결국 그렇게 되고야 말았군, 이라 생각하며 체념하고 있었는데 며칠 후 그 험한 세상에서 생존한 화이트 클라키 치가재 한 마리를 발견할 수 있었다. 녀석은 현재 플로리다 허머 어항에 살며 스파르타식 생존법을 배우고 있다.

자, 이렇게 가재들 근황 소식은 모두 전했고, 마지막으로 '어항 속을 홀로 떠다니는 취미'를 가진 줄새우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번 이야기를 마치고자 한다.



앞으로는 꾸준히 어항 소식을 전하기로 다짐하며, 물 속 생물들의 모습을 좀 더 큰 사진으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노멀로그 갤러리(http://normalog.blog.me)를 방문해 주시길!



▲ 물 속 친구들의 이야기를 더 듣고 싶으신 분들은 위의 추천버튼들을 눌러주세요. 추천은 무료!



<연관글>

오렌지 클라키(애완가재)를 위한 특별한 간식
오렌지 클라키(애완가재) 오남매 집에서 키우기
우리 동네에는 어떤 물고기가 살까?
사슴벌레 직거래, 일단 만나자는 고등학생
초딩에게 배운 사슴벌레 짝짓기 시키기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그대는홀스같아2011.07.21 12:4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야 정말 예쁘네요
투명하고 뽀글뽀글~ ㅎㅎ
시원해 지는 느낌 ㅎ
예쁜이들 잘 봤습니다.^-^

우왕2011.07.21 12: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가재 오랫만이어서 반갑네요.

나중에 간디 얘기도요~

씩씩이슬비ㅎ2011.07.21 14: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느덧저도 노멀로그의애독자가 되었네요~메뉴얼읽다보면 뭔지모를 위안을받아요..^^오늘가재들사진보니 무한님 참 섬세한남자라는생각이들어요ㅎ 무한님의공쥬님이무지부러운1인!

거북이 등짝2011.07.21 14: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옷 많이 컸네요~~~
오로라는 길다란 집게발이 멋져요ㅎㅎ
녀석들도 치열한 사회속에서 살아가고 있네여
홀로 남은 화이트클라키도 건강하게 자랐음 좋겠네용
다음 소식도 기대할께요~~~~~~
간디도 잘 먹고 건강한지 궁금해요!!

NABI2011.07.21 15: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엄청 많이컸네요~
새끼가 어른이 되다니...ㅎㅎㅎㅎ
세월진짜 빠릅니다...잉??

와아2011.07.21 16:0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처음 남겨보는 댓글인데 너무 예쁘네요 ^^

그런데...
하필이면 지금 제가 보고 있는 이 페이지 제목 바로 밑에 광고가
'최고의 씨푸드 부페' 광고..
오로라를 닮은 랍스터 사진이 같이 있고...........

ㅎㅎ
아무튼 너무 귀여워요! 다음 소식도 올려주세요~

여름이다2011.07.21 16:1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죄송합니다.

오렌지클라키보면서
침삼켰습니다.
밥은 방금 먹었는데..

암튼 화이트클라키 2세대는 이뿌게 자라고있군요.

바나바나2011.07.21 17: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멋지다~

juri2011.07.22 00: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오랜만에 댓글 남겨요-
그나저나 벌써 반년이라니!
아이들? 많이 컸네요ㅎㅎ

솔브2011.07.22 09: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오렌지클라키? 처음 보는데
미니새우같네요 ㅎㅎ
와 신기해요 이렇게도 키우는구나~

히읗2011.07.22 12: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라면먹고 갈래 빵터졌ㅋㅋㅋㅋㅋㅋ

공주님이라니......oTL

Hyunj2011.07.22 12: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진잘찍었어요.. ㅋㅋ 암껏도 모르지만, 잘보임
껍질(?)이 단단해진 것 같고요,
역시 암껏도 모르지만, 간밤에 숙취..로 힘든 하룽입니다

저런 섬세함 자상함, 돌보기..이런거 정말 못하는 사람은
....
고쳐야 할까요??? *^^*

렌희2011.07.22 17: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머나~!~~~~ 정말 많이 컸네요~!!!

오렌지 클라키도, 플로리다 허머도 어엿한 어른이 되었어요~
귀엽던 다섯 녀석들 중 한두마리씩만 살아남다니 안타깝네요..;

그런데.. 추천해주신 걸이식 여과기를 달면 뚜껑을 닫을 수가 없는데
혹시 가재들이 탈출하지 않을까 걱정이에요..

오랜만의 가재 소식이 반갑네요~!!!!
자주 근황 알려주세용~!!

오늘도 감사합니다~!

단팥빵2011.07.23 02: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새벽에 침대에서 복식웃음 참으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무한님 덕분에 복근생기겠어요^^ 간디 소식 너무너무 궁금한데 짬내서 꼭 포스팅해주세요~!

엄마미소2011.07.23 05: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첫 사진 보고선, 급하지도 않은데 선댓글 답니다.

[하나도 안 컸어요!]

가재들도 나름대로 열심히들 자랐을 텐데, 워낙 작은 녀석들이라 제 눈엔 확 표가 나지 않네요^^;

----------------------------------------
이런, 살짝 더 스크롤하고 보니
저 사진은 처음에 찍으신 거였군요 :)

아래 허머 & 키보드 사진은 확실히 기억나네요.
동전 끄트머리만도 안 하던 아이가 화산석이었나? 바닥돌만큼 컸으니 무럭무럭 자랐네요.

/ 오랜만의 가재 포스팅!
더불어 공쥬님 근황도 (어, 가재님 근황인가요ㅋ) 살짜쿵 들으니
이번 포스팅은 여러 모로 반가움 한가득입니다.
(굽신굽신 감사감사>.<)

다음 가재 포스팅에선 치가재 무리들의 성장을 볼 수 있을거라 기대하며, 아침의 노멀로그 산책을 이만 마쳐보아요^^

아침 잔뜩 먹으면 저도 치가재들처럼 무럭무럭 클 수 있겠죠?@ㅜ@

여가현2011.07.24 12: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백설이 정말 이쁘네요!! 근데 혹시 치가재 분양은 안하시나요? 화이트 클라키 치비 분양은 거의 안하시길래... 부탁드려요ㅠㅠ

란군ㅡ_ㅡ;2011.07.26 16: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고녀석 많이 컸군요.
왠지 기특하시겠어요^^

Oil Press2011.08.10 19: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래 허머 & 키보드 사진은 확실히 기억나네요.
동전 끄트머리만도 안 하던 아이가 화산석이었나? 바닥돌만큼 컸으니 무럭무럭 자랐네요.

2011.08.25 16:53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소영2011.09.02 23: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첫번째 사진의 클라키가 이순신장군 보고 놀라는 사진ㅋㅋㅋㅋ
깔려죽겠네요 아공 .. 그런데 이렇게 멋지게 자라서
늠름한 모습을 보여주는군요 - !! ^ - ^
제가 다 뿌듯해하고 있어요


화이트 클라키 주니어는 해바라기씨(해바라기씨에 초콜릿 묻힌거) 의
눈이 땡글땡글 ' - '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