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여자를 질색하게 만드는 남자는?

2011/05/30 12:11 by 무한™  

제목을 저렇게 적어놓았을 뿐, 탓하고 싶은 게 아니라 도와주고 싶다. 얼마나 많은 솔로부대 여성대원들이 '내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남자'를 기다리고 있는지 아는가? 그대에게 아직도 연락이 없는 그 '소개팅 녀'는 손닿지 않는 곳에 있는 별 같겠지만, 사실 그녀도 회사에 늦을까봐 뛸 때 빼고는 두근두근 할 일이 별로 없는 상황이란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 정말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셀을 밟아 앞으로 나가기만 하면 되는 그 상황에서, 기어를 'R(후진)'에 놓아 버리는 남성대원들의 이야기를 들을 때 마다 난, 눈물에 얼굴을 묻는다. 더 이상은 이런 슬픈 일들이 그만 일어나길 바라며, 오늘은 '그 소개팅, 대체 뭐가 문제였을까?'를 함께 살펴보자.


1. 고해성사 하는 남자


그렇게 털어 놓고 싶은 얘기가 많거든, 소개팅 보다는 주일마다 성당에 나가길 권한다. 신부님 만나러 온 것도 아닌데 왜 소개팅 자리를 '반성의 시간'이나 '회개의 시간'으로 만드는가. 이 부분에 대해서는 딴 거 다 필요 없고, 이거 하나만 기억하자.

무조건 긍.정.화.법 이다.

좋지도 않은데 좋다고 하거나, 별 관심이 없는데 관심 있다고 하란 얘기가 아니다. 싫은 것에 대한 얘기 보다는 좋은 것에 대한 얘기를 하고, 관심이 가는 부분에 대한 대화로 이어가란 얘기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부정적인 얘기'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어느 남성대원의 소개팅을 잠시 들여다 보자.

"회사는 비전이 없는 것 같아서요. 그래서 조만간 자영업을 해볼까 해요.
그나저나 아까 여기 2층까지 계단으로 올라왔는데, 숨이 차네요.
앞으로 자전거라도 타면서 운동을 좀 해야 할 것 같아요.
제가 잠이 너무 많긴 한데, 잠 좀 줄여서 운동 할 시간을 만들어 봐야죠."



위의 남성대원은 정말 중요한 걸 잊었다.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이 '오늘 처음 만난 사람'이라는 사실 말이다. 알고 있는 정보라고는 주선자를 통해 들은 것이 다인 상황에서 위의 이야기를 들은 상대는 어떤 이미지를 갖게 되겠는가?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저 이야기를 듣고 기억하게 되는 것은 '불확실한 직장, 저질체력, 이놈은 잠꾸러기' 정도의 이미지다.

저 이야기를 긍정화법으로 바꾸면, "이러이러한 비전을 발견해서 자영업을 할 생각이며, 운동을 시작하려 자전거를 알아보는 중이다." 정도의 대화가 될 수 있다. 그럼 상대에게 그 '비전'에 대한 생각을 물을 수도 있을 것이고, 어렸을 때는 뭐가 되고 싶었다 정도의 추억도 꺼내 비교해 볼 수 있다. 게다가 대부분 자전거를 타다 생긴 에피소드는 하나 정도 있을 테니 그 부분으로 이어갈 수도 있고 말이다.

과거의 아픈 사랑 얘기, 어려웠던 시절의 추억, 현재 자신의 불만, 더러운 사회(응?)에 대한 이야기는 블로그나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비밀글로 적거나 혼자만 보는 일기장에 적어두자. 그대가 80%의 긍정과 20%의 부정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상대는 그대가 내 보이는 것들만을 가지고 그대에 대한 이미지를 만들기 마련이다. 1시간의 대화에서 40분이 고해성사라면, 그대는... (이거 또 예를 잘못 들어서 안 나눠떨어지네) 66.66...%의 '부정적 남자사람'으로 보여진단 얘기다. 그러니 무조건 기억하자. 긍정화법.


2. 혼자 신난 남자


오랜만에 만난 이성과 단둘이 앉아 있고, 게다가 그 이성은 내 얘기에 집중하는 듯 보이고, 허풍을 좀 섞어서 얘기를 했는데 상대는 열심히 리액션을 해준다. 이런 상황에서 많은 남성대원들이 정신줄을 놓는다. 금방이라도 작두를 탈 것 처럼 흥에 겨워 '개그콤보'를 구사하는 것은 기본이고, 심지어 상대를 개그 소재로까지 쓰곤 한다.

소개남 - 연예인 누구 닮으셨는데.
소개녀 - 누구요?
소개남 - 개그맨인데요. 음... 아무튼 닮으셨어요.
소개녀 - 누군데요?
소개남 - 못 생긴 사람이라 기분 나쁘실 텐데, 말해드려요?


아웃. '개그홈런'을 한 번 날려 상대가 빵 터졌다 하더라도, 그 후 방망이를 아무렇게나 휘두르면 아웃이다. 소개팅에 나온 상대는 최대한의 배려와 경청, 리액션을 지참하기 마련인데, 그걸 모르고 '어? 오늘 내가 좀 먹히는 듯'이라고 생각해 버리면, 그 자리에서 그냥 아웃될 위험이 크단 얘기다.

웃기려다가 우스운 사람이 되지 말자. 꼭 '웃음'에만 관련된 얘기는 아니다. 리액션이라는 파도에 휩쓸려 부표 넘어까지 헤엄쳐 나가진 말잔 거다. 토크쇼에 출연하거나 강의를 하러 나온 게 아니라는 걸 명심하자. 전에 한 번 이야기 한 적 있듯, 이야기의 비중은 3:2 정도가 적당하다.

그리고 하나 더, 대화를 할 때에는 '마침표'가 아니라 '물음표'가 되자. 남의 말을 끊는 것에 익숙한 사람은 평생을 그렇게 살아왔기에 그게 상대에게 얼마나 짜증나는 일인지 모르기 마련이다. 자신이 아는 화제가 나왔다고, 혹은 자신의 지인이 해당되는 주제가 나왔다고 다짜고짜 치고 들어가서 '마침표'를 찍지 말자. 그 자리에서 모든 얘기를 다 할 필요는 없다. 아는 사람 얘기 같은 건 나중에 해도 되는 것 아닌가. 그 얘기를 한다고 상대의 가슴이 뛰는 것도 아니고 말이다.

달변은 은이고 침묵은 금이라면, 경청은 물방울 다이아(응?)다. 상대의 모래시계가 아직 다 쏟아지지도 않았는데 뒤집지 말고, 내 모래시계가 다 쏟아졌는데 혼자 신나 떠들지 말자. 그리고 물음표를 적극 활용하자. 물음표는 상대의 마음을 여는 열쇠다.


이 외에도 앞에 앉아 있는 '상대'가 아닌 그저 '연애 상대'가 필요해 혼자 타오르는 남자, 코털은 필수요 손톱 때는 옵션인 노숙형 남자, 호구조사하러 나온 남자 등 여러 종류의 남자가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간 매뉴얼을 통해 지겨울 정도로 이야기를 했으니 이번엔 생략하자.

길게 써 놨지만, 해답은 간단하다.

"지금 당신과 마주하고 있는 사람은, 당신으로 하여금 가슴이 뛸 것 같은가?"


이 질문에 답을 해 보는 것이다. 상대의 가슴을 뛰게 하기 위해서는 내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하고, 무슨 얘기를 해 나가야 하는지 찾아가는 것이 '소개팅 성공전략'이다. 무작정 분위기에 휩쓸려 부표를 넘지 말고, 혼자 감정 잡으며 고해성사만 하지 않아도 반은 성공이다. 머릿속이 하얘질 때, 위의 저 질문 하나만은 잊지 말고 떠올려 지뢰는 밟지말길 진심으로 바란다.




▲ 이렇게 달아 놓은 추천버튼들은 누가 눌러주지? 바로 여러분. 나는 너의~(응?)




<연관글>

이별을 예감한 여자가 해야 할 것들
늘 짧은 연애만 반복하게 되는 세 가지 이유
나이가 들수록 연애하기 어려운 이유는?
인기 없는 여자들이 겪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
예전 여자친구에게 돌아가는 남자, 왜 그럴까?

<추천글>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
엄마가 신뢰하는 박사님과 냉장고 이야기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새벽 5시, 여자에게 "나야..."라는 전화를 받다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0 트랙백 댓글 76 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여름이다

    말씀하신대로
    고해성사랑 작두타는(?)것만 아니라도
    절반이상은 성공인것 같아요.
    못생겼어도 말이 통하는 느낌이면
    다시보고싶은 생각이 들거든요.

  3. 달빛

    앗.. 혹시나 해서 들어와봤는데 저의 제보가 이리도 빨리.. 따끈따끈하게...
    뿌듯하네요...
    아직 끝까지 읽지도 않았어요. 넘 기뻐서 일단 선플... ㅋㅋ

    근데 읽어보고나니...혹시 그분이 이글 보면 완전 자기 얘긴 줄 금방 알아챌 것 같아요.. ㅠ.ㅠ 좀 미안하네요...
    에휴.. 적당한 자기포장은 오늘날의 사회에선 필수적인 미덕이라는 걸.. 왜 모르셨나 싶네요.

  4. 희망

    ㅋㅋ 맞아요 이런 소개팅남 많아요 최근에 선보고 좌절중~담 사람도 이럴까봐요-_ㅠ

  5. 아자~

    이건 남자뿐만 아니라 여자도 마찬가지 인것같아요.

    물론 여자가 일단 이쁘면 된다곤 하지만,

    너무 까다로운 인상을 주거나, 이여자 힘들겠다는 이미지나,

    저번에 무한님이 말씀하신것 처럼 '면접관'이 되지 말고~

    하지만...
    엇갈리는 화살표 속에...점점 힘들어지는 소개팅..ㅠㅠ

    자기 입으로 자기 술버릇 나쁘고,
    폭력적이라는 남자...만나도 될까요?
    이런 내용이라면 친구가 없어야 하는데,
    보면 또 사회성은 있어보이고..ㅎㅎㅎ

  6. NABI

    요새 글이 자주 안올라오는듯요~
    무한님 뭐하시느라 바쁘신가요??
    ㅎㅎㅎㅎㅎㅎ

    소개팅은 언제해봤는지 기억도 안나고
    지뢰는 밟아버렸는데 때지도 못하고
    계속 밟고있으니 결단은 내려야하는데...
    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어요..ㅠ.ㅠ

  7. 달콤초콜

    오늘글은 물론,다른때도 그런적 많았지만~
    특히 오늘글은 사회성 결여인 사람이 읽어두면 정말 인생도움 될거 같아요

    정말 우리 사무실 손대리님 너! 꼭 읽어두세요!
    회식자리 물론이고 점심 식사할때마저도 모든 말을 치고 들어가는바람에 정말 함께 밥먹는것조차 짜증나거든!
    경청이 물방울 다이아 래잖아~
    대리님은 달변이 다이아 인줄 알죠!

    아~~이글 꼭 읽어야 하는데

  8. 란군ㅡ_ㅡ;



    ----------------

    아.. 너무 정신없어서 이제야 제대로 댓글을 다네요..
    윗 남자사람님들은 대략 모든 여자들이 싫어하는 남자로군요.
    안타까워요.. 좀 더 빨리 발견했다면..
    3등 안에 들었을텐데..
    암튼, 잘 읽었습니다.^^

  9. Knave

    오늘도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야호

    즐겨찾기 해놓구 일년째 보고있는데요 이제는 고정 닉네임으로 댓글다시는 분들도 친숙해져서 그분들 댓글도 일일이 정독하게돼요 ㅋㅋㅋ

  11. 고해성사

    진정...저런 분들이 있을까 싶었는데...
    있더라구요;;;;
    정말이지 리액션의 여왕(응?)인 저도..
    어떻게 해얄지 모르겠더군요...-_-
    외모보다 더 중요한건.. 대화를 통한 느낌이 아닐까 싶은데..
    그 분... 제가 맘에 안들어서 저러나? 할정도로...;
    건너건너 아는 사람도 꽤 있는데 그럴꺼 같진 않고
    그냥 사회성이 부족하신 것 같더라구요..
    처음으로 소개팅에서 함께 있는 내내 왕 불편했슴돠;
    그러면서 저도 반성해봅니다....
    하; 어렵군요...ㅋ

  12. 윤권앓이

    2번, 혼자 신난 남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네모칸 예시만 읽었는데 빵터졌다뉸..
    와~ 진짜 저런 진상이면
    그 소개팅 한 날은 한평생 중 젤로
    똥밟은 날로 달력에 똥그라미 쳐놔야할 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만에하나 상대외모가 그렇더라도
    저렇게 얘기하는 찌질남이라면 ....
    평~생~
    혼자 살아야할 팔자랄까요.
    센스라는게 있어야하는데
    상실한 남자사람은 ....
    서로 힘들겠죠.ㅎ

    심오하게 읽으러 궈궈...

  13. ♡스케줄러 정일우♥

    앗,
    쿵푸팬더가 너무나 보고싶어 고민하다가
    아무리 폰 북 뒤져도 같이보자 할 사람없고

    폰에 특히 남자사람은 아예 실종..

    아..

    사는게 싫다.

    사는게 두렵다.

    연애란 걸 하고 결혼까지 하는 사람들은
    정말이지 전생에 나라를 구한 사람들 맞나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왜

    이렇게됐냐......

    쩝....



    걍 티비로 영화사서 보는거 그걸로 봐야겠다고 결론내림.

    으흐흐흐흐흐ㅡㅎ

  14. 님...저하고 보러 가요

  15. 무한바보

    연애라는게 인간관계의 축소판이라 이런 내용이 연애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사는데 무척 도움됩니다 ㅋㅋ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그 어장관리녀 대처법은... ㅋㅋ

  16. 미리내

    오늘도 잘 읽고갑니다!!!! :)

  17. 헛 이전글을 뛰어놓구 읽고있다.
    Reflash 되서보니 새로운 글인데요 ^^
    요즘 제삶이 이렇네요~

    ..
    그나저나 난 고해성사는 아니더라도...
    그녀의 마음을 뛰게 하는 남자는 아니였던것같군요~

  18. 반반무마니

    달변은 은, 침묵은 금, 경청은 물방울 다이아!!! 캬아 반반무마니...치킨 무 국물 마셨을 때 느껴지는 시큼달콤시원한! 그런 표현입니당!!

  19. 요즘에 소개팅을 해볼까말까 고민중이었는데
    요번 글 읽으니 왜 또 마음이 어려워지나요ㅋㅋ
    시작이 반이라더니 저 아직 시작도 못해봤습니닼ㅋㅋ

    꼭 연애상대 찾는 자리가 아니라
    가벼운 마음 가지고 가면 상대에게 실례되는 말해버리지 않을가...
    우유부단 해지네요 ㅎㅎ

  20. 무명

    50위 안으로 만족...ㅡㅡ;;

  21. dnddydrns

    요즘 무한님의 글을 읽고 여러 상황을 겪으면서
    연애가 아닌 인생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저는 항상 제 인생에 대해 불만이었는데(모태솔로인 것도 포함해서 말이죠)
    알고보니 제가 부정적이고 남에 대한 배려가 거의 없었다는 걸 절실히 깨닫는 요즘입니다.
    항상 제가 하고 싶은 것을 이루는 것만 생각했고 환경과 남탓을 자주 했는데
    이제는 제가 어떤 사람이 되고싶은지 다시 생각하고 노력해보렵니다.

    쓰다보니 좀 무거워졌네요.
    그냥 이런 사람도 있다고요~^^*

  22. 밝은사람

    여자에게도 적용되는 물방울 다이아같은 글이네요!

  23. 두근두근

    저도 소개팅 하고 싶어요~
    시켜만 주신다면 잘 할 자신 있는데 ㅋ
    무한님의 글 항상 재밌게 보고 있어요~

  24. 내가슴이~ 내심장이 둑은둑은~ ㅋ
    여자쪽에도 해당되는듯 ㅋ
    둑흔거리게 하려면
    긍정화법 물음표 매력발산?
    아 우선 소개팅부터잡고ㅠㅠㅠ

  25. ♡스케줄러 정일우♥

    아 좀 두근두근 거림좀 이제 느끼고 싶네요.
    긴장감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현실이 미치도록 싫네요.
    그래도 남친이 있어야 메이크업도 옷입는 것도 더 신경쓰는데 이건........... 에흐..

  26. 아이나스


    ----------
    와~ 처음으로 1등을......ㅋㅋㅋ

    소개팅 좀 해봤으면......ㅜㅜ

  27. 아 그래서...

    소개팅때 마다 퇴짜먹은거냐...ㅠㅠ
    내 이야기만 신명나게 하고 돌아와서였구나.
    그런데 내 이야기 안하고 상대도 이야기 안하면 뭐하지?

  28. bronte beach

    선리플 후감상 ~~
    ㅎㅎ
    -----------------------
    기억하자 물음표?????????

    =)

  29. 피안

    마지막 물음은
    비단 소개팅에 대한 물음만은 아니겠죠?
    우후~ 그런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야죠 ㅎ

  30. 나항상

    오늘도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잠언 감사드립니다
    또 배우고 갑니다ㅎㅎ

  31. 소영

    웃기지도 않은데 웃어야 할 때는
    정말 울고싶어요ㅠㅠ

    하하하... 이렇게 웃고나서는
    내가 설마 어색하게 웃어서 티났나 싶기도하고
    하아..
    안면근육 경직되서 몰래 볼에 바람넣기 ' - '

  32. ㅎㅎ

    저거 두 개 한꺼번에 하시는 분이 있어요.
    남자고 여자고 다 그 분을 힘들어 하는데, 정작 본인은 잘 모르시더라구요.
    특히 술먹고 진상이 되어 설교하는 걸 '인간적인' 모습이라 착각하시는.
    그 분이 이 글을 읽으셨음 하지만..읽어도 자기 얘기인줄 모를 것 같아요.
    늘 '사색을 즐기고,' '자기 성찰'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이거든요. ㅡㅡ;;;;;

    그나저나 저 자신은 그런 폐를 끼친 적이 없는지..자기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는건 참 어려워요.

  33. 소개팅 뭘까?

    사람 만나는 자리 말처럼쉽지않아요 좋게 잘 만나보려 기대갖고 나간자리에서 사람앞에 앉혀두고 어느정도의 진심을 보여야 할지 상대가 만약 나를 맘에 두지 않더라도 배려할수 있을지

  34. 허니

    주선자를 봐서라도 그리고 다음번 소개팅을 위해서라도 맘에 안드는 사람이 있어도 기본적인 매너는 지키는게 좋죠. 맘에 드는 사람이 나오려면 한번이라도 소개를 더 받아야 하니깐!

  35. ㅋㅋ

    소개팅하는데 회사비젼얘기까지 나오고 해야되나여?ㅋㅋ
    선보는것두아니구.ㅋㅋ

  36. 경청은 물방울 다이아..캬~ㅋㅋ
    그렇죠. 경청이 최고^^

  37. 춤의 예술 작품을 보는 것은 참으로 즐거운 것입니다. 우리가 그랬다면 또, 댄스 애호가했다. 때문에이 매우 바쁘시 미술의 한 종류입니다. 이것은 내 기분입니다.

  38. 주선자를 봐서라도 그리고 다음번 소개팅을 위해서라도 맘에 안드는 사람이 있어도 기본적인 매너는 지키는게 좋죠. 맘에 드는 사람이 나오려면 한번이라도 소개를 더 받아야 하니깐!

  39. 요즘 무한님의 글을 읽고 여러 상황을 겪으면서
    연애가 아닌 인생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40. 저는 유대인 음식만 먹습니다.

  41. 수준에 맞는 D-40프로젝트 혼자 진행중입니다

  42. 의 도움이 필요합니다.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43. 필요합니다.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44. 혹시 그분이 이글 보면 완전 자기 얘긴 줄 금방 알아챌 것 같아요.. ㅠ.ㅠ 좀 미안하네요 에휴.. 적당한 자기포장은 오늘날의 사회에선 필수적인 미덕이라는 걸.

  45. 얘긴 줄 금방 알아챌 것 같아요.. ㅠ.ㅠ 좀 미안하네요 에휴.. 적당한 자기포장은 오늘날의 사회에선 필수적

  46. 없어도 잘 살았었는데 있으니까, 현재는 없는게 이상해지는 ㅠ.ㅠ

  47. り被災したものの、妻と母親を救うために自ら救出活

  48. 素晴らしい記事、私はこれは素晴らしい記事と読み取りは非常に良いものだと思う

  49. 입하신 거예요? 옷이 맞는게 없어서 맨날 헐벗고 다니네요

  50. 非常に良い情報は、あなたは非常によくそれを行う。私は次の記事を参照し戻ってきます

  51. ログ」「ブログ」そして「トラックバック」の意

  52. はそれが何について話しているのは非常に美しく、重要であるの一連の記事からです"ブログラ

  53. 대목이 많고 코멘트하고 싶은 부분도 생겨서 내 맘대로 인터넷 선언: 正反合 버전을 만들어 보았다.

댓글과 트랙백은 무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