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가재들을 사육한 지도 일 년이 다 되어 간다. 하지만 내 방에 들어와 가끔 가재를 보고 나가시는 어머니께서는 종종,

"어머? 얜 파란색 가재네?"


라는 이야기를 하시곤 한다. 일 년간 파란색 가재를 봐 오셨으면서, 새삼스레 처음 '파란 가재'를 보시는 것처럼 말씀하시는 어머니. 그래서 난 어머니의 휴대폰 벨소리를 바꿔드렸다.

"정신이 나갔었나봐~♬"


효자다. 여하튼 그 '파란 가재'인 '플로리다 허머'의 어항엔, 지난 주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돌았다. 원래 가재들은 '짝'에 대한 개념이 흐릿한 녀석들이다. 때문에 암수를 같이 넣어 놓을 경우 목숨을 걸고 싸운다. 내 오렌지 클라키 어항의 수컷이 암컷에게 잡아 먹힌 것처럼.

허머 역시 서로의 영역에서 벗어나 '먹이다툼'을 할 때면, 금방 상대의 다리라도 하나 자를 기세로 덤벼든다. 하지만 지난주엔 좀 이상했다. 싸우는 게 싸우는 게 아닌 것 같은 느낌이랄까. 수컷 허머가 보인 행동은 '공격'이라기보다는 '스킨십'에 가까웠다. 




"해치지 않아. 일루 와 봐. 프리허그 해 줄게"라는 얘기 중인 플로리다 허머 수컷.

녀석은 암컷의 경계심을 완화시키기 위해 부단히도 애를 쓰고 있었다. 필사적으로. 위의 사진은 "진짜 싸우려는 거 아냐. 해치지 않아. 잠깐만 일루 와 봐. 프리허그 해 줄게."라고 말하고 있는 모습이다.




'프리허그 해준다는데, 믿어도 될까?'라며 고민 중인 플로리다 허머 암컷.
 
암컷은 고민하는 듯 보였다. 암컷은 수컷에게 "수컷은 다 애 아니면 개라고 새우가 그러던데?"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그 얘기에 수컷은 "야! 무슨 애 아니면 개야. 난 그냥 가재야. 개가 아니라 가재라고!"라는 말로 답했다. 그 얘기에 암컷은 안심하는 듯 보였다.

암컷이 모든 경계를 해제하자, 둘은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먹이를 두고 다투던 옛 모습과 달리, 수컷은 암컷이 먹이를 먹을 수 있게 배려해 줬다. 줄새우가 암컷 가까이 다가오면 수컷이 다가가 줄새우를 쫓아내기도 했다. 또, 둘은 자꾸 어두운 어항 뒤쪽 공간을 찾아 들어갔다. 난 전면에서 녀석들이 보이지 않아, 어항에서 탈출한 줄 알고 깜짝깜짝 놀라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손만 잡고 잘게. 손만... 손..." 손을 잡은 건 맞지만, 하지만, 그렇지만.

수컷이 암컷의 손을 잡은 채 누워 있는 모습이 보였다. 아마, "손만 잡고 잘게."라고 말한 듯 보였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수컷은 '손만'잡은 게 아니라, '손도'잡고 있었는데...

수컷은 다 그래?

농담이고, 여하튼 둘은 오랫동안 붙어 있었다. 다리에 힘을 꽉 준 채로(응?). 노멀로그 독자 중엔 꼬꼬마 독자들도 있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자. 한 문장으로 요약 하자면, 지금 그대가 생각하는 그 힘이 맞다.




▲ 짝짓기가 끝난 직후의 모습. "손만 잡는다며... 손만..."

이제 짧게는 며칠, 길게는 몇 주 후에 암컷이 배에 알들을 매달 것이다. 그리고 포란(임신) 후 한 달 쯤 지나면, 꼬물꼬물 대는 허머 치가재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녀석들을 먹여 살리느라 내 허리는 더 휘겠지만.

백설이(화이트 클라키 암컷)의 새끼들을 분양받아 간 H군의 집에서도 포란소식이 들린다. 아마 다음 달 이맘때쯤이면 화이트 클라키 치가재들과 플로리다 허머 치가재들의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 아, 오렌지 클라키와 화이트 클라키도 합사를 해 짝짓기까지 완료했는데, 한참이 지났지만 아직 포란소식이 없다. 먹고 살기가 힘들어서 그런가?

다음 이야기에서 즐거운 소식들을 전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이번 어항소식은 여기까지!



▲ 오랜기간 탈피를 안 한 까닭에 갑각이 낡은(응?)모습이 보인다. 탈피 고고!



<연관글>

참가재 채집기, 아직 그곳에 가재가 살까?
일산 안곡습지공원에서 만난 잠자리들
비 오는 날엔 떠나자! 미꾸라지 잡으러(응?)
애완가재 사육 반 년, 얼마나 컸을까?
물고기를 너무 키우고 싶었던 한 남자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씩씩이슬비 ㅎ2011.10.24 19: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프리허그 해 준다는 말이 왜케 따듯하게 느껴지는지~ㅎ
갑자기 암컷 허머에 빙의 되는 듯하네요..^^
손만 잡자고 했으면서~ㅋㅋ
역시 수컷은 검은동물(응?)인가봐요 ㅋ
조만간 아가 허머들을 볼 수 있겠네요~ㅎ
참 신비한 세계~
가을비가 내려서 그런지 날씨도 새꼬롬하고~
많이 추워질 것 같아요.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

엄마미소2011.10.24 20: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머, 효자>_<!

어머어머, 부끄러워효//*0*//

엄머엄머엄머, 프리허그 너무 귀엽네요^0^!

아이코야.. 계속 엄머거리기 징하게 힘드네요잉ㅎ

아니 근데 반칙이에욧! 오후에 딱 저 세 시 쯤에 접속했을 땐 새 글이 없었는데.. 흐어엉 1등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어ㅠㅠ 무한님 미워욧! (괜히 탓해보는중..;;)


예, 포스팅 시각을 보고 너무 아까워서 그만 정줄 놓았습니다, 하핫^^;;

연지2011.10.24 23: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귀여운 아가들을 기대할께요ㅋㅋ

티르2011.10.25 00: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아..귀여운 녀석들..
빨리 꼬물거리는 치가재들을 보고싶어요 ㅠㅡㅠ
가재이야기 자주 올려주세염 ㅎㅎ

거북이 등짝2011.10.25 01:4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ㅋㅋ 저 손도 잡고 자는 모습에서 자꾸 암컷가재의 집개에 수컷가재의 팔이 잘릴거 같아서 조마조마했네여ㅋㅋㅋ
새끼낳으면 진짜 너무너무 귀여울거 같아영
꼭 순산하귈!!

percy2011.10.25 07: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가재, 이야기만 듣다가 글은 첨 읽습니다. 오늘도 잘 읽고 가요. 저도 글 써야 되겠슴요, 남의 글만 읽지 말고. 홧팅!

Hyunj2011.10.25 09:3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앜ㅋ...
난왜야하지ㅡ.ㅡ?
무한님야한소설도잘쓰실것같아요..하하^^;

예상2011.10.25 09: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런 가재는 한마리에 얼마씩 하나요?...
개도 키워봤고 햄스터도 비둘기도 토끼도 거북이도 고양이도 병아리도 키워봤는데 가재는 한번도 못키워봤네요~
나중에 기회있음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그리고 "손만 잡고 자자..."
대박입니다... >__<

bronte beach2011.10.25 09:5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참 색깔 아름답네요 ㅎ..

치가재 소식 기대

여름이다2011.10.25 12: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사진속의 가재가 마치 말을 하는것 같네요.

"뭘 봐?!!"

담빛2011.10.25 14: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와~@@
파란가재는 첨봐용~@@

피안2011.10.25 15: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손만 ㅋㅋㅋㅋ
아 웃겨
오늘 일때문에 지쳤다가
사진보고 빵터졌음 ㅎㅎㅎㅎ

Malak2011.10.25 16: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파란 가재는 무슨맛ㅇ....

어흠.

절대 무한님의 사랑스런 무장공자를 탐낸 것은 아닙니다!

그저 궁금증이... 허허.

Sonagi™2011.10.25 17:1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랫만에 보니 방갑군요 ~
플로리다 허머들의 사랑이야기도 아름답겠죠 ??

밝은사람2011.10.25 17: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부양식구가 더 늘겠군요!ㅎ
사진이 직접 보는양 생생해요^^

바비2011.10.25 17: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머..응큼해라..므흣..@-_-@

종이구름2011.10.27 01: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어머나ㅋㅋ 반가운 새우 소식!
경사났네요~~
손만 잡은 사진인줄 알았더니
절묘하게 순간을 포착하신 무한님*_*
글도 사진도 센스 만발이세요 ㅋㅋ

mink20002011.10.27 14: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후훗 귀요미들이네여..
안그래도 궁금했었는데 넘 반갑네요 :)

소영2011.10.30 16: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렇게 커도 탈피를 하나요?
농담이신거죠?
음 아무래도 크는 중에만 탈피를 하니까 . .
오렌지와 화이트의 아가들은 무슨 색일지 ? ^ ^

오랜만에 가재님들 소식 접하니 좋네요
그리고 궁금증만 잔뜩 늘어서 가는듯요 '- '


플로리다 허머는
역시 어릴때가 이쁘구나 ! ! ㅋㅋㅋ

란군ㅡ_ㅡ;2011.11.03 15: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제야 읽었네요..
드디어 손도 잡았군요..
빨리 아가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히히^^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