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한창 생일파티를 하는데 한 친구가 화장실에 다녀오며 나를 붙잡고 하소연을 한다. 자기는 분명 그녀를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고, 라면으로 끼니를 때워도 그녀는 패밀리 레스토랑에 데려가 밥을 먹이고 싶어 하는데, 그녀가 몰라준다는 것이다.

자신만 그녀에게 연락하는 것 같고, 자신이 그녀라면 어떤 상황이든 말을 해줄 것 같은데 그녀는 이해만 바라는 상황이 많아진다는 것이다. 집에는 돈을 안 보태도 그녀와의 기념일을 챙기고, 일산에서 서울까지 언제나 차로 데리러 가고 데려다 주지만, 그녀는 자신만큼 절실하지 않아 보인다고 그랬다. 일년을 사귀면서 남자와 여자가 바뀐 듯, 자신이 더 안달하는 것 같다고 했다.

병이다.
냄새가 난다.
집착이라는 이름의 병이다.

집착에 빠지시 시작하면 치료법이 없다. 수두를 앓듯이 죽을 것 같이 열꽃이 피어나고, 불안과 불신의 가려움을 견뎌야 한다. 돈이 많은 유지의 자식이건, 복근이 단단한 헬스 트레이너건 집착의 병 앞에선 모두가 환자일 뿐이다.

외부 연재에서는 이렇게 적어 두었다.

가장 안타까운 것은, 이 불확실의 터널은 지나며 많은 커플들이 헤어진다는 것이다. 이 터널만 지나면 집착이라는 늪에서 빠져나올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앞이 보이지 않은 캄캄함과 상대가 내 옆에 있는지 없는지 모르는 혼란 속에 대부분이 기차에서 내려 다른 곳을 찾아간다.

한 번쯤 그 기차에서 내려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 그 터널을 조금만 참고 견뎠다면 다시 환한 세상이 다가왔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하지만 당시엔 그게 전부인 것 같고, 아무것도 약속되지 않은 미래는 불안하다. 게다가 상대에 대한 믿음이 깨어진 상태는 체인이 빠진 자전거를 타는 것 처럼 힘만 들 뿐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다.

- 무한 <커플을 갈라놓는 가장 무서운 병, 집착> 중


"오늘 글은 완전 글루미 선데이 저리가라 인데요?"


컴퓨터가 멈춰버린 관계로 소풍가는 날 비가 쏟아지는 기분이 든 이유가 있긴 하지만, 끝까지 다 읽어보면 그닥 우울한 글도 아니다. 나는 집착의 열병을 앓을 수 있는 그 풋풋함에 화이팅을 해 주고 있으니 말이다.

밤낮으로 바람이 차다,
독자 분들도 옷을 더 여미시길 바란다.


<커플을 갈라놓는 가장 무서운 병, 집착> 보러가기 (클릭)


추천과 댓글을 안 달았더니 감기에 걸렸다는 독자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응?)


이전 댓글 더보기

똥빵땡구리2009.10.20 12:00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어제 신나게 달리셨을텐데(응?) 아침 일찍 올려주셨네요!
혹시 예약 올림기능같은거 있는거 아니심? ㅋㅋ

모닝커피2009.10.20 12:05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엇이든 과한 것은 모자란 것만 못하죠..

피안2009.10.20 12:10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그렇군요 집착
휴... 어려운 문제입니다. ㅋ

숯불에구웠다2009.10.20 12:13

수정/삭제 답글달기

홀몬이 콸콸콸 분출하는 글이근여(응?)

2009.10.20 12:26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신이Xp2009.10.20 13:28

수정/삭제 답글달기

요즘 댓글을 달지 않아서인가요..
다래끼가 나버렸네요..ㅠㅠ

우유2009.10.20 13:33

수정/삭제 답글달기

터널이란 단어가 와닿네요.
저 또한 그 터널을 지났었고
힘들어했던 기억이 납니다.
항상 정리를 잘해주시는 무한님
오늘도 글잘읽고 감니다^^

LovelyJJ2009.10.20 13:55

수정/삭제 답글달기

기다림, 섭섭함, 불안...

집착에서 나오는거였군요...ㅠ

소담2009.10.20 13:57

수정/삭제 답글달기

소중하니까..
그 너무나도 소중한 마음이 커져서
자신조차 주체할 수 없는 집착이 되는 것 같아요~
물론 '이기적'인 마음가짐이지만요~

집착, 잘못하면 범죄입니다~

드자이너김군2009.10.20 14: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집착 때문에 놓쳐버린 수많은 인연들이 있었죠.
그때문에 감정의 피폐함을 맛 보아야 했고.. 참 부질없는것인데.. 집착은 정말 무서운거에요.ㅋ

이 새를...2009.10.20 16:10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플
---------------------
외부연재에서 댓글 달았지만
여기 덩그러니 남아 있는 나의 선플이 쓸쓸해보여서...
몇 자 덧붙임.

냐하하하

냐아옹2009.10.20 16:34

수정/삭제 답글달기

내가 하는 것이 사랑이 아니고, 집착임을 깨닫는 순간은 왜 이별역을 지나서일까요?

두번 다시는 반복하지 않을 겁니다.

깡이2009.10.20 16:37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플...

非狼2009.10.20 19: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네모 상자 안의 글, 알 수 있을 듯 하군요 -ㅁ-
어느 순간 뭔가 확 마음이 편해지는 순간이 있군요 =ㅅ=

시라노2009.10.20 21:51

수정/삭제 답글달기

집착인지 아닌지 그당시에는 모르는게 당연한지도..

지나고나서야 깨닫는듯합니다

39272009.10.20 23:01

수정/삭제 답글달기

제가 요즘 고민하고 힘들어하던 문제를 여기서 해답을 찾은거 같네요.

감사합니다^^

우리 군화를 좀 더 믿어주는게 필요한것 같아요..

호호2009.10.21 19:30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에서야 이 글을 읽다니..ㅠㅠ
앞으로 잘하면 되겠죠? 감사해요~

마켓리2009.10.21 21:41

수정/삭제 답글달기

집착... 그거 정말 안좋은거 같아요..

사랑이란 이름으로 집착한다면.. 누가 좋아할까요.. 처음에야 좋다고 할 수 도 있지만 계속 된다면 별로겠죠?^^

글 잘보고 갑니다~~

복숭아나무위에토깽이2009.10.22 05:54

수정/삭제 답글달기

병이다.
냄새가 난다.
집착이라는 이름의 병이다.

우와...이말 너무 멋있는듯.
하루하루 갈수록 글실력이 기하급수적으로다 느시는것 같아요..;;
글읽다가 깜짝 놀라고 갑니다~;;ㅎㅎ

줌닷컴2013.04.19 16:09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개방형 포털 "줌(zum.com)" 입니다.

본 포스트가 zum.com의 여성허브 베스트 인기 토크 영역에 4월 19일 16시부터 소개되어 알려 드립니다.
운영 정책 상 해당 포스트의 노출 시간이 단축되거나 연장될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만약, 노출을 원하지 않으시거나, 저작권 문제 등이 우려되신다면 아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zum 고객센터 - http://help.zum.com/inquiry/hub_zum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