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취미생활과여행/자전거샤방샤방라이딩6

[장인어른과국토종주-3부] 식당을 못 가.(43) [장인어른과국토종주-3부] 식당을 못 가. 태풍 때문에 장인어른과 난 문경에서 2박을 해야 했다. '프로포즈'라는 이름의 모텔에서 장인어른과 두 밤을 보냈는데, 모텔 이름 때문인지 기분이 묘했다.(응?) 문경에 도착한 날, 장인어른과 난 이왕 문경에서 하루를 더 보내게 되었으니 남는 하루 동안 문경 관광을 하기로 계획했지만, 다음 날 계속 비도 왔거니와 우리 몸 상태가 관광을 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닌 까닭에 계속 누워서 휴식을 취했다. 휴식을 취하던 중 편의점에 가 보니 생전 처음 보는 술들이 있어 난 종류별로 술을 사왔는데, 장인어른께서는 "수면제를 뭐 그렇게 많이 사왔어?" 라시며 좋아하셨다. 대표적인 두 세 종류의 술로 통일된 수도권 지역과 달리, 그곳엔 '무슨무슨 상'을 받았다는 술들이 많은 것이.. 2014. 11. 25.
[장인어른과국토종주-2부] 태풍과 뱀, 그리고 이화령.(69) [장인어른과국토종주-2부] 태풍과 뱀, 그리고 이화령. 장인어른과의 자전거 국토종주 둘째 날이 밝았다. 첫 날의 기분이 '면허를 막 딴 꼬꼬마가 운전하고 싶어 하는 마음'이라면, 둘째 날의 기분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운전하고 와서 이제 좀 쉬고 싶은 마음'이었다. 손은 저렸고, 엉덩이는 얼얼했으며, 허벅지는 찌뿌듯했다. 사실 그것보다도, 전날 사고로 다친 발목과 허벅지가 문제였다. 허벅지는 검푸르게 변해 부어올랐으며, 발목은 딛을 때마다 발목 관절 사이에 이물질이 하나 들어가 있는 듯 느낌이 더러웠다. 아팠다기 보다는 더러운 느낌이 들었다고 표현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관절을 꺾어 '뚝'소리 한 번 나고 나면 시원해질 것 같을 때의 느낌이 있지 않은가. 바로 그 느낌이었는데, 발목을 아무리 돌리고 꺾어 .. 2014. 10. 6.
[장인어른과국토종주-1부] 아버지, 조금만 더 천천히….(62) 2014년 9월 22일 새벽 다섯 시 이십 분, 경의선 운정역으로 향하는 길. 고요한 그 길에 자전거를 탄 두 남자의 콧물 훌쩍이는 소리가 교대로 울려 퍼진다. 장인어른과 사위, 비염환자인 두 남자는 이른 가을의 찬 새벽공기 때문에 주체할 수 없이 콧물을 흘려댔다. 장인어른과 나의 국토종주 첫 날 계획은, 팔당역까지 점프(자전거를 대중교통 수단에 실어 타고 가는 것)한 뒤 팔당역에서부터 국토종주를 떠나는 것이었다. 한강 자전거 길은 연습 삼아 몇 번씩 돌며 인증을 받아 놨으니, 그 다음 인증센터인 능내역에서 부터 출발하기로 한 것이다. 사실 내 처음 계획은 운정역에서 한 컷, 운정역에서 공덕역까지 간 뒤 한 컷, 공덕역에서 용산역까지 간 뒤 한 컷, 용산역에서 자전거 전용열차를 탄 뒤 팔당역에 도착하기 .. 2014. 9. 30.
일산 자전거 코스 '파주 100리길'에는 지금 이게 풍년!(66) ㅇ 올 들어 벌써 여러 번의 자전거 라이딩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자전거 샤방샤방 라이딩]코너에 새 글이 없는 것은, 무거운 카메라 때문이었다. "자전거를 타고 동네 가까운 곳에 마실을 가 자전거는 세워둔 뒤, 가방에서 카메라를 꺼내 찍고 돌아오는 정도라면 덕팔이(니콘 D80)와 함께 하는 것이 어려울 것 없는 일이다. 그러나 적어도 세 시간 이상 자전거를 타고 달려야 하는 라이딩에선 녀석을 매고 달릴 때의 불편함, 사진을 찍기 위해 가방에서 꺼내고 렌즈 캡을 열어야 하는 번거로움, 원하는 컷을 담고 난 뒤 다시 렌즈 캡을 씌워 가방에 넣어 매야 하는 수고스러움을 극복하기 어렵다." 라는 핑계를 대며, 나는 콤팩트 카메라를 샀다. 이를 두고 "그건, 지름신에 극복하고 만 합리화의 변명 아닙니까?"라고.. 2011. 7.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