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봉산3

정든 일산 할렘가를 떠나며(97) 정든 일산 할렘가를 떠나며 손가락을 접어 세어보니, 일산으로 이사 온 지도 벌써 12년이 넘었다. 아, 물론 난 신촌 세브란스에서 태어난 서울 사람이다. 파주의 '운정'이라는 마을에서 유치원과 초등학교를 나오긴 했지만, 내 안에는 여전히 '서울느낌'이 남아있다는 것을 밝혀둔다. 유년기에 같이 메뚜기 잡아먹고 밤 따먹고 했으니 같은 '파주사람'이라고 우기는 친구들이 있는데, 절대 아니다. 난 독립문 바다약국 앞이나 영천시장에서 놀던 때를 기억하고 있으며, 신촌 세브란스 신생아실의 느낌도 어렴풋이 기억나는 듯하다. 같이 산에 가서 사슴벌레 잡고, 막대기로 뱀 때려죽이고 했던 건 내겐 농촌체험이었을 뿐이다. 그러니 친구들도 이제 그만 내가 서울사람이라는 걸 인정하기 바란다. 농담이고. 1. 일산 할렘가에 대하.. 2012. 2. 1.
일산 안곡습지공원에서 만난 잠자리들(34) 일산 안곡습지공원에서 만난 잠자리들 동네 뒷산인 고봉산에서 열심히 잠자리 사진을 찍고 있는데, 아줌마 세 분이 다가온다. 그 중 뱃살로 미루어(응?) 대장으로 보이는 아주머니가 말을 건다. 아줌마1 - 총각, 뭐 찍어? 나 - 잠자리 사진 찍고 있어요. 아줌마2 - 잠자리? 날아다니는 잠자리? 나 - 네 아줌마3 - 아, 총각김치 먹고 싶다. 아줌마1 - 총각김치? 깔깔깔깔깔. 아줌마2 - 나도 총각김치 먹고 싶다. 아줌마1 - 먹어. 깔깔깔깔깔. 총각김치를 먹고 싶다는 말이 이상한 말은 아니었지만, 뭔가 당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난 용기를 내어, 나 - 지금 성희롱 같은 걸 하시는 겁니까? 아줌마3 - 어머, 뭔 이상한 소리야? 총각김치 먹고 싶다는데 무슨 성희롱? 나 - 됐고, 자세한 얘기는.. 2011. 8. 3.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131) 그러니까, 이 이야기는 원더걸스와 빅뱅이 아직 데뷔하기도 전인 이천년대 극초반, 뉴밀레니엄, 1999년 마지막 날엔 전 세계의 컴퓨터가 다 멈춰서 결국 지구종말이 온다던 두려움에서 막 빠져나오고 있던 시기의 일이다. "형, 나 중산에서 돈 뺏겼어" 친구의 생일파티. 스무살 인 척 하며 호프집에서 맥주를 마시던 열 아홉의 나는 동생의 전화를 받았고, 동생이 집 근처에서 어느 불량한 무리에게 돈을 빼앗겼다는 얘기를 듣게 되었다. 나와 동생은 다섯살 터울이 나는 까닭에 나는 늘 동생에게 심부름을 시키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닥치면 어디라도 달려가 해결해주는, 개미와 진딧물 같은 공생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범죄현장(응?)을 급습하기 위해 홍박사(당시19세,권투를 배웠다지만 믿을 순 없음), J군(당시19세.. 2009. 9.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