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니콘3

사진을 찍는 사람이라면 경험할 마지막 지름신(99) 이틀간 이어진 두개의 발행글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와 [DSLR사용자가 겪게되는 웃지 못할 증상들] 두 편에 많은 분들이 댓글을 달아주셨다. 그 중 커플부대원이라면 공감이 갈만한 댓글이 있으니 바로 이거였다. 저 같은 경우에는 DSLR을 들고다니다가, 여자친구랑 북적한 거리를 놀러다닐 때 여자친구보단 카메라를 먼저 보호하게 되서 하이엔드 똑딱이로 갈아탔습니다. ㅋㅋ - [쵸글] 님이 남겨주신 댓글 중 어디 이것 뿐이겠는가, 사진관련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 중 아내가 셀카 찍는다고 남편의 DSLR를 만지다가 떨어뜨려 렌즈와 바디가 박살났다는 글, 남편은 차마 아내에게 화를 낼 순 없어 방에 들어가 침대에 얼굴을 묻고 울었다는 이야기, 여자친구에게 "이십만원 짜리야" 라고 했지만.. 2009. 10. 29.
DSLR사용자가 겪게되는 웃지못할 증상들(104) 어제 발행한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의 후속편을 적어볼까 한다. 이전 글에서 똑딱이(컴팩트디카)를 거쳐 하이엔드로 갔다가, DSLR까지 이르게 되는 긴 여정을 이야기 했었다. 앞의 이야기를 읽지 않으신 분들도 알 수 있게 오늘은 DSLR로 직행하는 과정까지 포함할 생각이다. 미리 밝혀둔 것 처럼, 이 이야기는 개인적인 상황과 과정을 담고 있으니, '누구나 다 이렇게 된다' 라기 보다는 '이런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라고 읽는 편이 바람직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1. 아버지의 카메라 DSLR을 구입하기로 마음을 먹는 이들 중 'KTX급의 차표'를 손에 쥐는 이들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장롱속에서 득템한 '아버지의 카메라' 되시겠다. 니콘이나 캐논, 혹은 펜탁스의 로고가 찍혀 있는.. 2009. 10. 28.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122) 이 글은 개인적으로 디카(DSLR포함)를 접하며 나타난 여러 증상들에 대해 다루고 있기 때문에, '누구나 다 이렇게 된다' 라기보다는 '이런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지금은 '악세사리'로도 활용된다는 DSLR, 예전엔 검은색 큰 카메라를 맨 사람들을 신기하게 바라봤지만, 이제는 그냥 가방 멘 사람 보듯 별로 특별하지 않게 생각한다. 자, 그렇다면 디카를 접한 이후 사진에 시들해지기 까지, 사람들에게는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사진에 중독되었던 지난 날을 돌아보며 내 이야기를 쵸큼 풀어볼까 한다. 1. 카메라와의 첫 만남 사진의 시작을 DSLR로 한 사람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흔히 말하는 '똑딱이(컴팩트디카)'로 카메라와 만났으리라 생각한다. 나 역시 생에 첫 디카.. 2009. 1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