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소울메이트12

바람둥이에게 휘둘리는 여자, 그녀가 모르는 것은?(125) 바람둥이에게 휘둘리는 여자, 그녀가 모르는 것은? 다들 약속이나 한 듯 똑같은 사연을 보내온다. 사연의 레퍼토리는 아래와 같다. ⓐ 난 배울 만큼 배웠고 알만큼 아는 여자다. 쉽거나 가벼운 여자 아니다. ⓑ 남자를 하나 만났는데 처음엔 찝쩍거리는 것처럼 보였다. ⓒ 그런데 알아가다 보니 그런 남자는 아닌 것 같고, 그저 장난기가 많은 것 같다. ⓓ 진도가 너무 빠르다. 빨라서 무섭긴 한데 싫진 않고… 모르겠다. ⓔ 이 남자가 나쁜 남자는 아닌 것 같은데, 진지하게 만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어쩜 이렇게 진부하고 재미없을까. 참신한 사연이 좀 도착하면 읽는 나도 즐거울 텐데, 바람둥이와 관련된 사연을 보내는 여성대원들이 다 똑같은 말만 하고 있으니 지겹다. "매뉴얼을 다 읽었는데도 모르겠어요. 그 남자.. 2013. 4. 1.
모임의 오빠를 좋아한 그녀가 저지른 실수들 2부(64) 모임의 오빠를 좋아한 그녀가 저지른 실수들 2부 언젠가 "경보선수들에게 가장 큰 유혹은 뛰는 것이다. 뛰기만 하면 몇 걸음 앞에 있는 상대 선수를 간단하게 앞지를 수 있는데, 두 발 중 한 발은 늘 지면에 붙어 있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뛸 수 없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저 말을 인용하며 2부는 "연애에서도 유혹을 못 이기고 혼자 전력질주를 해 버리면, 아웃 당하고 맙니다."라고 시작하려 했는데, 한 경보선수의 인터뷰가 발목을 잡는다. "걷다가 뛰려면 무척 힘들어요. 그런 생각(뛰고 싶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해본 적 없어요." - 국가대표 경보선수 김현섭의 인터뷰 중에서 김샜다. 각설하고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 보자. 1. 영양가 없는 대화 지난 매뉴얼에서 "적지 않은 대화를 나눴지만, 둘은 서로.. 2012. 10. 17.
무뚝뚝한 남친과 들이대는 썸남, 그녀의 선택은?(89) 무뚝뚝한 남친과 들이대는 썸남, 그녀의 선택은? 먼저, K양이 현재 하고 있는 행동이 '바람'이라는 사실을 인지했으면 좋겠다. K양은 회사 업무를 보다가 썸남을 알게 된 까닭에 둘의 관계가 사적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는데, 바람을 피우는 사람들 대다수가 그렇기 시작한다. 친구나 소울메이트, 아는 오빠 뭐 그런 비스무레 한 관계로 말이다. 현재 상황에서 K양이 썸남에게 갈 확률은 98.72% 정도 된다. 그녀는 사연에 "전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을 달았지만, 내용을 읽어보면 "썸남이 사귀자고만 하면 바로 갈아탈 생각인데, 얘가 사귀자고는 말을 안 하네요. 그 말을 어떻게 이끌어내죠?"라는 뜻을 담고 있다. 그러니까 삑, 환승입니다. 라는 소리를 들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묻고 있는 것이다... 2012. 7. 20.
여자친구 생긴 연하남을 놓지 못하는 Y양에게(77) 여자친구 생긴 연하남을 놓지 못하는 Y양에게 제목에는 '놓지 못한다'고 써 놨지만, Y양은 절대 '놓지 못한다'는 내 표현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그녀는 그 연하남이 '재미삼아' 지금의 여자친구를 만나는 거라고 확신하고 있다. 그러니까 지금 연하남이 하고 있는 건 그저 장난일 뿐이고, Y양과 연하남의 관계만이 진정한 로맨스 라는 것이다. ▲ 가끔, 사연을 읽다, 묻고 싶은 말이 있다. (출처 - 이미지검색) 남성대원들이 악용할 것을 걱정해 그간 매뉴얼에서 다루지 않은 이야기가 있는데, 여기에 몰래 적어두어야겠다. 여성에게 '로맨스'라든가 '소울메이트'같은 환상을 심어주는 일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서로의 기호를 만들고, 가장 은밀한 부분까지도 드러나는 대화를 나누며, 운명을 강조하는 것이다. 그러.. 2011. 10.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