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완동물19

애완가재 사육 반 년, 얼마나 컸을까?(37) ㅇ 가재들의 근황을 마지막으로 전한 것이 올해 3월 이라니! 익숙해지며 무뎌져간 것에 반성하며, 그간 메일이나 댓글, 방명록을 통해 가재소식을 물어 본 독자 분들에게 녀석들의 근황을 전한다. 오렌지 클라키(애완가재)를 처음 만난 날. 사진에 보이는 동전 옆에 있는 작은 생명체가 오렌지 클라키 치가재다. 꼴뚜기에 달라붙어 열심히 배를 채우고 있는 오렌지 클라키 치가재. 이때만 해도 녀석들이 사이좋게 지내며 잘 살 거라 생각했다. 종종 싸우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지만, 애들은 다 싸우면서 크는 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결국 다른 가재들을 전부 물리친 오로라(오렌지 클라키 암컷, 7개월)만 살아남게 되었다. 오로라는 현재 솔로부대원으로, 착하고 성격 좋은 오렌지 클라키 수컷친구(응?)를 구하고 있다.. 2011. 7. 21.
플로리다 허머(애완가재)를 위한 특별한 간식(54) 플로리다 허머의 사육도 이제 4주차에 접어들었다. 그나저나 이 녀석들 사진 좀 제대로 찍으려 접사렌즈를 하나 주문했는데, 설을 앞둔 까닭에 택배 물량이 밀려 5일 째 희망고문만 당하고 있다. '우리 밀당(밀고 당기기)은 그만 하자... 택배...' 인천영업소까지 올라왔던 내 렌즈가 왜 다시 대전영업소로 내려갔는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지만, "설 전에는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고객님."이라는 말만 반복하는 상담원에겐 "차라리 절 때려주세요."라고 말하는 수밖에 없으니, 마음을 비우고 플로리다 허머 치가재 어항을 함께 들여다보자. ▲ "여어~ 왔어?" 라며 카메라를 쳐다보는 플로리다 허머 치가재. 그간 급여한 먹이 중에 가장 반응이 좋은 '새우'다. 사실, 민물새우인 '토하(생이새우)'를 먹이로 .. 2011. 1. 31.
오렌지 클라키(애완가재)의 탈피와 먹이싸움(55) 수의학자 앨런 쇼엔은 이런 말을 했다. "그저 사람에게 식량이나 제공하고 애완동물로서 기쁨이나 주는 것보다 더 많은 의미가 동물에게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 우리 앞에는 놀라운 가능성이 나타날 것이다." - 앨런 쇼엔 가재에게 더 많은 의미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봐야 가재는 게 편이라는 건 훼이크고, 아무튼 이 녀석들은 내가 어항 앞에 다가가면 깜짝깜짝 놀라고, 말없이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녀석들도 날 가만히 바라본다. 어제는 네 마리가 미동도 없이 약 5분 정도 나와 눈을 마주치고 있었다. 어머니께 '나와 가재들이 나눈 교감'에 대해 말씀드렸더니, 어머니께선 한숨을 쉬셨지만, 어쨌든 함께 라서 즐거운 가재들과의 동거. 오늘은 '오렌지 클라키' 어항에서 일어난 탈피소식과 먹이다툼에 대한 이야기를 좀 나.. 2011. 1. 17.
플로리다 허머(애완가재) 집에서 키우기(66) 어항을 하나 더 마련했다. 그리고 알루미늄 프로파일을 주문해 30큐브 어항이 4개 들어가는 축양장(이라기보다는 어항받침)도 만들었다. "헉, 그렇게 해도 집에서 뭐라고 하는 사람 없나요?" 라고 묻는 분들이 있다면, "어머니나 아내가 모르게 일단 저지르는 것이 키포인트 입니다." 라는 답변을 드리겠다. 혹시 간디(애완견)를 우리 집에 데리고 온 날의 이야기를 알고 있는가? 어머니께서 잠드신 저녁 열두 시, 난 슬그머니 옷을 챙겨 입고 나가 친구네 맡겨 둔 강아지를 데리고 집에 들어왔다. 간디가 우다다닥 거리는 바람에 어머니께서 깨, "어머, 어머, 저게 뭐야?" 라고 도둑이라도 든 듯 소리치셨지만, 난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고 변호사를 선임할 수 있다는 미란다 원칙을 속으로 암송하며, "그러니까, 일이,.. 2011.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