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남친에게 그냥 다른 남자 만나라는 말을 듣는 여자들
몇 년 전, 어쩌다 알게 된 사람 중에 자존심에 금테를 두른 여자사람이 하나 있었다. 친구 남매와 술을 마시다가 인사를 하게 된, 친구 누나의 친구, 뭐 그런 관계의 여자사람이었다. 난 그 술자리에서 그녀가 했던 이야기들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꽤 충격적인 이야기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그때 결혼한 지 멸 달 되지 않은 새색시였는데, 남편을 혼내 준 이야기를 술자리에서 길게 늘어놓았다.

"늦어도 10시 전까지 들어오기로 했는데,
술자리가 길어졌다고 좀 더 늦을 것 같다는 거야.
그래서 내가 늦게 오면 문 안 열어 준다고 했지.
그랬더니 알았다고 대답했는데, 대답만 그렇게 하고 늦게 왔어.
그래서 진짜 문 안 열어 줬잖아. 히히히.
울 신랑 그 날 찜질방 가서 잤어. 히히히."



아래와 같은 이야기도 했다.

"지난주에는, 울 신랑이 주말인데 노트북만 하고 있는 거야.
뭘 하는지 내가 말시켜도 대충 대답하기에
그거 당장 안 끄면 부숴 버린다고 했어.
그랬더니 금방 끈다면서 계속 시간 끌더라.
난 쇼파에 앉아서 시계 보면서 시간을 쟀지.
신랑은 삼십 분 넘도록 노트북만 들여다보고 있었어.
아무 말도 안 하고 신랑 앞으로 가서,
노트북 집어서 던져 버렸어. 히히히.
신랑이 막 화냈는데, 내가 집 나간다고 하니까
그때부터는 나 막 달래고. 히히히."



그녀는 어린 시절 <양치기 소년>이란 동화를 접하지 못한 것 같아 보였다. 그 동화를 안다면 "늑대가 나타났다고 하니까 사람들이 달려오던데. 히히히."라며 웃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또, 마을 사람들이 두 번 정도는 리액션을 해 주다가, 세 번째 부터는 아예 양치기 소년을 무시해 버렸다는 것을 떠올려 '이별을 인질로 한 협박'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여하튼 그녀는 그로부터 일년쯤 사네마네를 반복하다 결국 이혼했고, 지금은 새로운 짝을 찾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오늘은 그녀의 전철을 밟고 있는 대원들에 대한 얘기를 좀 해보자.


1. 남친 뺨 때리는 여자.

 

드라마에 나오는 '화난 여자'의 행동들을 제발 따라하지 말길 권한다.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웠거나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잘못을 해 다시는 안 볼 작정으로 그러는 것이 아니라면, 물을 끼얹거나 뺨을 때리는 행위는 절대 하지 말자. 

난 그간 막장에 다다른 사연들을 많이 받아 본 관계로 복근이 꽤 단단해졌다고 생각했는데, 내 복근을 비웃으며 숨이 막힐 정도의 이야기를 털어 놓는 대원들이 있다. 가장 최근에 도착한 사연으로는 '약속시간에 늦은 남자친구와 다투다가, 남자친구가 그냥 다시 집에 들어가겠다고 하자 뺨을 때린 여자대원'의 이야기가 있다. 

거기서 이미 둘은 끝난 거다. 그대는 그대의 뺨을 때린 적 있는 친구와 다시 예전처럼 지낼 수 있는가? 이후에 서로의 잘못을 인정하고 노력하기로 하고 뭐 요따위 얘기는, 깨진 도자기를 딱풀로 붙여 놓는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

남자의 입장에서 솔직하게 말하자면, 난 그대를 이해하기가 어렵다. 그대는 그대가 남친의 뺨을 때린 건 '화가 나서 한 실수'정도로 생각하면서, 훗날 싸우다가 남자친구가 막말을 한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한다. 아마 반대였으면, 그대는 그대의 막말은 역시 '실수'라 말 할 것이고, 뺨을 때린 남자친구는 폭행죄로 집어넣겠다는 얘기를 할 거라는 생각이 든다. 이런 불공평한 관계를 유지하며 연애를 지속하려면, 남자친구가 성인(聖人)이어야 한다. '여자친구가 내 오른쪽 뺨을 때리면 왼쪽 뺨도 내밀어야지.'라고 생각하는 성인 말이다.

일주일에 두 번 이상은 싸워야 하며, 잘못하면 뺨을 맞거나 막말을 들어야 하는 연애를 어느 남자가 하고 싶겠는가. 그대의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상대를 함부로 대하거나, 존중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말을 계속 하면, 다음 사람을 만나도 비슷한 시나리오의 연애만 하게 될 것이다. 상대에게도 자존심이 있으며, 그 자존심은 그대의 자존심만큼이나 존중받아야 한다는 걸 잊지 말길 권한다. 연인이라는 건, 함부로 굴어도 계속해서 사랑해 줄, 또 다른 부모가 아니니 말이다.


2. 남친을 '여가용'으로 생각하는 여자.

 

한 여성대원이 남자친구에게 가진 불만들을 보자.

"저보다 약속이 더 중요한가 싶어 섭섭했어요."
"전 오빠랑 항상 같이 있고 싶었는데, 오빠는 쉬고 싶다고 하는 날이 더 많아요."
"제 서운함을 좀 알아달라고 말 꺼낸 건데, 그걸 못 알아듣더라고요."
"오빠에게 좀 의지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그런데 오빠는…."



이게 연애를 하느라 좁아진 인간관계 속에서, 서로만 바라보고 있다가 벌어진 일이라면 토닥토닥 해 줄 수 있다. 그런데 그게 아니다. 저 이야기를 한 여성대원은 직장 동료나 친구들과도 잘 어울리고,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한 모임에서 떠나는 여행에도 혼자 참석했다. 그러는 동안 남자친구는 그냥 방치되어 있었고 말이다.

내 '메인 시간'은 모두 내가 알아서 관리하고, 나머지 '여가 시간'은 남자친구가 알아서 채워주길 바라는 게 잘못이다. 그건 마치 사장과 비서의 관계 같은 것 아닌가. 커피는 사장과 손님이 마시는데, 커피를 타오고 치우는 건 비서가 해야 하는 그런 관계.

그런 연애를 하고 싶은 거라면, 그런 쪽으로 최적화가 된 남자를 만나길 권한다. 그대가 사귀어 주는 것에 감사하고, 그대가 화를 낼까봐 쩔쩔매며, 그대가 돌아다닐 때 그저 가방이나 잘 들어주는 남자. 그들은 자존감이나 자존심이 완전히 거세된 듯, 여자친구가

"너랑은 연애 하는 거고, 나도 결혼할 사람 찾아야지."



라고 말해도 그저 살짝 서운해 할 뿐, 꼬리를 흔드는 일을 멈추지 않는다. 최근 난 이런 남자를 몇 명 본 적 있으며, 지인을 통해 이런 남자들의 존재를 많이 전해 듣기도 했다. 주로 고학력이나 고소득 여자사람이나 인기가 많은 여자사람의 옆에 찾아볼 수 있는데, 그들은 수동적으로 행동할 때 가장 편안한 마음의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하튼 그런 남자를 만나 '애완남'처럼 키울 생각이 아니라면, 남친을 '여가용'으로 생각하는 것은 즉시 멈추길 바란다. 내가 즐거울 땐 남친을 그냥 방치해 두고, 내가 심심할 땐 남친에게 날 즐겁게 해달라고 투정부리는 여자. 그것보다 더 지독한 징징이가 어디 있겠는가. 남친을 체스판의 말처럼 마음대로 움직이려는 여자에게서, 남친은 떠날 수밖에 없다는 걸 잊지 말자.


3. 끝까지 이기적인 여자.

 

위와 같은 일들로 인해 지친 남자가 떠나려 하면, 끝까지 이기적인 여자는 '이별은 헤어지자고 말한 사람 책임'이라는 카드를 꺼내 든다.

"그래서, 헤어지자는 거야?"



기가 막힌 신의 한 수, 라고 할 수 있다. 이건 마치 "한 학기 등록금이 천만 원 이라니 너무 비싸잖아요."라고 말하는 입학생에게, "그래서, 등록 안 하겠다는 거지?"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남친은 아무리 말해도 바뀌지 않는 그녀의 모습을 감당할 수 없어 떠나는 것인데, 그녀는 '헤어지자는 말'에만 초점을 맞춘다. 그런 그녀의 시각에선 남친이 가해자고, 자신은 피해자다. 그래서 그녀는 '버림받은 여자 코스프레'를 시작한다.

"정말, 나랑 헤어지고 후회 안 할 자신 있어?"



정에 호소하는 것으로 잠깐 이별의 유예기간을 벌 수 있을 진 모르지만, 그건 이별을 질질 끄는 것 말고는 아무 것도 아닌 게 되기 쉽다.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를 하거나 다신 그러지 않겠다는 다짐을 상대에게 보여줘야지, 상대의 책임감만 자극해서 되겠는가.

시간을 줄 테니까 생각해 보라거나, 믿고 기다리며 달라질 테니까 언제든 돌아오라는 등의 얘기는 남자친구에게 하지 말길 권한다. 조건부 거래하는 것도 아니고 그게 뭐하는 짓인가. 조용히 둘 사이의 흙탕물이 다시 맑아지길 기다리자. 그럴 자신이 없다면 차라리 목숨 걸고 매달리든가 말이다. 그대의 이기심에 견디다 못해 "그냥 다른 남자 만나."라고 말한 상대에게, 끝까지 이기적인 모습만 보이진 말자.

내가 그대라면 오늘 바로 전화해 "괜찮으면, 같이 좀 걸을까?"라고 상대에게 제안 할 것이다. 서먹서먹하든 껄끄럽든 그건 지금의 문제고,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면 그 때는 상황을 지금과는 다르게 바꿀 수 있으니 말이다. 그대처럼 그렇게 '난 분명 다시 생각해 보라고 기회를 줬고, 어떤 선택을 하든 그 선택은 내 책임이 아니야.'라며 뒷짐 지고 있진 않을 것이다.


노파심에서 하나 더 적어두자면, 윗글을 읽다가 마음이 뜨끔했던 대원이라 해도, 미안한 마음에 무조건 상대 앞에서 저자세를 취하진 말길 권한다. 상대에게 무릎 꿇고 다가가 겨우 마음을 돌린다 하더라도, 그렇게 기울어진 관계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로 인해 다시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매뉴얼을 통해 계속 '반성문'이나 '진술서'같은 편지는 쓰지 말라고 권하고 있는 것이다.

일 대 일의 관계로도 상대와 그대 둘 모두를 높일 수 있다. 그대의 마음이 어떤지를 차분히 털어 놓고, 상대의 마음이 어떤지를 귀 기울여 들은 후 함께 만들어 가면 된다.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해서 남친이 그대를 존중하지 않는 것까지 이해하기로 하면, 훗날 더욱 무서운 일이 벌어질 것이다. 먼저 손을 내미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을 기억하며, 오늘 밤엔 함께 손을 잡고 밤거리를 걸어보길 바란다.



▲ 사연을 보내실 분은 상대와 나눈 카톡 대화나 메일 등 객관적인 자료를 꼭 첨부해 주세요.




<연관글>

연애를 처음하는 남자가 저지르는 안타까운 일들
착한 성격 때문에 연애하기 힘들다는 남자, 정말일까?
금사빠 남자가 여자를 좋아할 때 벌어지는 일들
전 여자친구가 망나니 같은 남자와 사귄다면?
여자가 이별을 결심하게 만드는 남자의 특징

<추천글>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
엄마가 신뢰하는 박사님과 냉장고 이야기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새벽 5시, 여자에게 "나야..."라는 전화를 받다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이전 댓글 더보기

너를 좋아하는게 아니라 너만 좋아해.2012.07.18 22:22

수정/삭제 답글달기

나는 정말 좋은 여자를 만나고 있는 것 같아.. 이 여자가 아니면 두번다시 이런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헤어짐이란 게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가 싫어진 것도 아닌데 피치 못할 여러가지 장애들때문에 멀어지게되면 가슴아프니까.

2012.07.22 08:35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2 08:36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Cvank2012.08.01 13:41

수정/삭제 답글달기

흩날리는 벚꽃잎이~~~


둘이~~ 걸어요~~

갑자기 이 노래가 생각나네요.ㅎㅎ

은성a2012.08.06 01:23

수정/삭제 답글달기

남친이 봉이야...... 행복한 연애가 되려면 서로가 노력해야하는데 협박하고 이기적이고...

2012.10.27 23:46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자신감~2013.03.15 23:28

수정/삭제 답글달기

히히히 이후에 미친듯 웃고 있어요 ㅎㅎㅎㅎㅎ

자신감~2013.03.15 23:29

수정/삭제 답글달기

히히히 이후에 미친듯 웃고 있어요 ㅎㅎㅎㅎㅎ

NABI2013.08.13 14:21

수정/삭제 답글달기

상대방을 나라고 생각하게되면 좀더 행동이나 말이 조심스럽겠지만..
감정이입이 되고 이기주의적이 되어버리니
싸움이 되는거겠죠..
싸움을 하게되면 원인을 따지기 보다는
서로 대화와 이해로 해결이 중요한건데..
당연한걸 자꾸 잊게되네요.

2013.10.12 00:17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