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거래13

연애를 오래 쉬어서인지, 여자에게 다가가는 게 어렵습니다.(72) 사연의 주인공인 P씨에게, 문제를 먼저 하나 내볼까 한다. - 지금 P씨가 연락 중인 여자 분이 키우는 강아지 종류와 이름은? 두 사람은 분명 저것에 대해 대화를 나눴지만, 아마 P씨는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카톡을 다시 확인하면 종류와 이름을 알아낼 수 있겠지만, 어느 종의 강아지 이름이 무엇인지를 다시 묻지 않았기에 각각의 정확한 이름은 댈 수 없을 것이다. 저게 P씨의 첫 번째 문제다. P씨는 나이도 꽤 있는 까닭에 누군가와 대화하는 걸 어려워하진 않는데, 실제로는 상대에 대한 별 관심이 없이 ‘질문을 위한 질문’을 반복해 대화를 이어가는 까닭에 제대로 알게 되는 것도 없고 남는 것도 없다. 두 사람은 ‘쉴 때 뭘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는데, 난 P씨가 상대가 쉴 때 주로 뭘 한다고 했는지도.. 2016. 9. 22.
결혼까지 구체화하던 중 여친과 헤어졌는데, 잡아야 할까요?(52) 전 솔직히 황형과 여친의 관계에 대해선, 이미 끝난 거고 끝내는 게 맞는 관계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결론만 말하자면 참 간단한 일이 될 수 있는데, 그것보단 오히려 앞으로 두 사람이 다른 사람을 만나 다시 시작하더라도 과연 그 때는 상대와 마음을 터놓고 만날 수 있을지가 더 염려됩니다. 다른 사람에게도 이번 연애에서처럼 군다면, 계속해서 결국 마지막에 엎질러질 테니 말입니다. 제가 왜 이렇게 생각하는지는 아래에서 자세히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황형의 문제(1) 상대가 한 얘기를 기억 못 하는 건, 일반적으론 그만큼 마음이 없다는 증거로 여겨집니다. 그게 설령 유전적인 것 때문에 그런 거라 하더라도, 그럼 어디에 적어서라도 기억해야 하는 거지 “나 원래 잘 까먹어. 유전이라서 우리 집안사람들도 다.. 2016. 8. 19.
[금사모] 결혼하자며 다가온 구남친 외 1편(145) [금사모] 결혼하자며 다가온 구남친 외 1편 다시 병원에 가봐야 하지만, 한 주 내내 글을 읽지 못해 같이 놀던 친구 하나 사라진 기분을 느끼고 있을 독자 분들이 혹시 계실 지도 모르기에 잠시 집에 왔다. 걱정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덕분에 주말쯤이면 다 잘 해결될 것 같다. 병원에서 '병원풍경'이라는 3부작의 글을 구상했는데, 밀린 사연이 많으니 그건 다음 주 중에 발행하도록 하자. 간병인들 사이의 치열한 심리전, 짬 안 되는 의사와 고참급 간호사의 신경전 등 드라마틱한 사건들이 몇 가지 있었다. 난 1층 로비를 지키는 올빼미족에 속했는데, 그 무리는 낮 동안 열심히 잠을 잔 까닭에 밤에 잠이 오지 않아 아기새처럼 TV만 바라보고 있는 환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어제는 올빼미족.. 2013. 7. 5.
[금사모] 5년 사귄 여자친구의 이별통보 외 1편(100) [금사모] 5년 사귄 여자친구의 이별통보 외 1편 오늘은 갈 길이 머니,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 보자. 1. 5년 사귄 여자친구의 이별통보 J씨가 막연히 '우린 뭐, 결혼 하겠지.'라는 생각만 가지고 있었던 게 가장 근본적인 문제다. J씨 여자친구의 나이는 서른. 5년을 사귄 남자가 결혼에 대해 남의 얘기인 듯 이야기를 하니, 헤어질 생각을 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다. (남자의 고향은 강원도, 여자의 고향은 서울. 남자는 파주, 여자는 서울에서 근무 중) ⓐ 여친 - 그럼 우리 결혼식 하면 어디서 할 거야? J씨 - 강원도에서 해야지. 우리 부모님 지인들이 다 거기 사시거든. 여친 - 서울에서 하자. 버스 대절해서 하면 되잖아. 서울 호텔에서 하자. J씨 - 음, 나중에 차차 생각해 보자. ⓑ 여친 - .. 2013. 4.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