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교회6

썸을 훼방 놓는 여자사람 친구, 어떡해? 외 1편(81) 썸을 훼방 놓는 여자사람 친구, 어떡해? 외 1편 S군은 몇 달 전부터 교회에 다니게 되었다. 친하게 지내는 여자사람 친구 B양의 권유로 나가게 된 것이다. 친구 따라 강남 가듯 나가게 된 교회에서, S군은 운명의 그녀를 만나게 되었다. 그녀를 여기서는 편의상 A양이라고 부르기로 하자. S군은 A양에 대해 아래와 같이 표현했다. "A양은 꾸미는 것에 대해서도 또래와 달리 큰 관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화장도 기초화장만 합니다. 그런데 예쁩니다. 웃는 건 더 예쁩니다." 이로써 우리는 S군이 A양에게 완전히 빠져있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S군을 교회로 인도했던 B양이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은 것이다. 그녀는 S군에게 ⓐ 걔는 내가 친동생처럼 아끼는 아이다. 꿈도 꾸지 말아라. ⓑ 만약.. 2014. 4. 16.
1년 반의 비밀연애, 계속 이어가야 할까?(179) 1년 반의 비밀연애, 계속 이어가야 할까? K양이 보낸 사연과 카톡대화를 다섯 번쯤 다시 읽었다. 보통의 '비밀연애'사연을 보면 카톡대화만 들여다봐도 답이 나오기 마련인데, 이 사연은 유독 어렵다. 남자가 이타적인 사람이기 때문이다.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전화하면 언제든 달려와 줄 것 같은 사람이다. 그런데 문제는, 남자가 '남이 필요로 할 때'에도 달려간다는 점이다. 호의를 베푸는 것에 인색하지 않은 타입이라, 지인의 친구를 자신의 친구와 엮어 주려 자리를 만들기도 한다. 남자친구와 그의 친구가 (소개팅 주선을 구실로)여자 둘과 술을 마시며 노는 동안 K양은 집에서 이불에 하이킥을 날리고 있던 적도 있다. 다른 마음이 있어서 그러는 건 아니다. 그는 남녀 불문하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기에 자.. 2013. 4. 25.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싸운 커플(싱글) 어떡해?(80)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싸운 커플, 혹은 싱글 어떡해? 그럴 생각은 아니었는데 그런 말(또는 행동)을 하고 마는, 고슴도치녀들의 사연이 계속 도착하고 있다. 그간 자신이 고슴도치녀라는 사실을 모르고 살았던 대원들의 '치밍아웃(고슴도치녀 커밍아웃)'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앞에서 일단 지르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그녀들의 특성상 가슴 아픈 사연이 참 많은데, 다는 살펴볼 수 없고 가장 심각한 것 두 편 정도를 오늘 살펴볼까 한다. 그리고 크리스마스를 제1고지로 삼았다가 무참히 실패한 남성대원의 사연도 에 넣기엔 다급하기에 함께 살펴보자.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를 외치며, 출발. 1. 크리스마스에 공부해야 한다는 고시생 남자친구. 남자친구가 '고시생'이니까 당연히 이해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을 텐데, 이게 생각보다 간.. 2012. 12. 24.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199) 버스 부저를 내가 누르려 세 정거장 전 부터 준비했는데, 다른 사람이 먼저 누르면 참을 수 없는 허탈감을 느끼던 열 살 때 쯤의 일이다. 당시 난 달란트 시장이 열리거나 주일학교가 시작되는 날에만 교회를 나가는 권태신앙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교회에는 꽃같이 아름다운 피아노 반주자가 있었다. 진숙(가명, 교회피아노반주)이 선생님. 난 그녀를 사모하다 고백했고, 거절당한 뒤에 난 여자의 심리를 탐구하기 시작했다는 건 훼이크고, 당시 꼬꼬마 녀석들이 반항할 수 없을 정도의 미모를 가지고 있던 선생님이었다. 복날 이었다. 복날임을 확실하게 기억하는 것은, 그 날 지방에서 막 올라온 옆집 선희네 삼촌이 빌라 입구 전봇대에 개를 매달아 패던 날이기 때문이다. 선희네 엄마는 그 삼촌(선희 엄마의 동생)에게 이게 동.. 2010. 6.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