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만족7

결혼하고 싶은 남자를 만났는데 짠돌이. 외 3편(70) 결혼하고 싶은 남자를 만났는데 짠돌이. 외 3편 크리스마스 특집 매뉴얼을 발행 안 하냐는 질문이 많았다. 그 질문엔, 연애를 시작하면 매일 매일이 크리스마스 같을 테니, '크리스마스'에 그리 큰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된다는 대답을 드리고 싶다. 오늘은 요점만 훑으며 쭉쭉 치고 나가는 '밀린 사연 모음'을 진행해 보자. 계획은 사연 다섯 편인데(맨 마지막 사연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네 편으로 줄여야했다.), 매뉴얼을 작성하다 보면 해주고 싶은 말들이 자꾸 많아져 글이 길어진다. 그래서 오늘은 한 사연 당 '대여섯 문단 안에서 모두 말하기'라는 목표를 가지고 시작해 볼까 한다. 출발해 보자. 1. 결혼하고 싶은 남자를 만났는데, 짠돌이. 이렇게 이야기를 해서 미안하지만, '있는 놈이 더하다'는 말을 나 역시.. 2014. 12. 24.
그녀의 이해심으로 버틴 3년, 하지만 결국 이별(79) 그녀의 이해심으로 버틴 3년, 하지만 결국 이별 지인이 작은 쇼핑몰을 개업했을 때의 일이다. 지인의 사무실은 일산에 있는 번화가인 라페스타 근처에 있었다. 그의 회사엔 많은 인원이 필요 없었던 까닭에 웹디자인을 할 줄 아는 여직원 둘을 두고 있었다. 처음으로 직원을 두고 사업을 하는 그는 '좋은 사장'이 되고 싶어 했다. 그래서 자본금을 까먹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단합을 핑계로 회식을 자주 했고, '먹는 것에는 돈을 아끼지 말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까닭에 회사에서의 점심도 만 원에 가까운 음식들을 직원들과 시켜 먹었다. 그렇게 쇼핑몰을 꾸려간 지 반년쯤 지났을 때, 그가 내게 소주 한 잔 하자며 전화를 했다. 그와 난 9,900원 짜리 무한리필 고기뷔페에서 술을 마셨다. 직원들과 회식을 하면 .. 2014. 12. 22.
여자에게 편안한 사이로 지내자고 매달리는 남자들(62) 여자에게 편안한 사이로 지내자고 매달리는 남자들 우리 동네의 가장 이해 안 가는 시설물이 벤치다. 이 벤치는 분명 이 동네에 살지 않거나, 이 동네에 살더라도 벤치에 앉을 일 없는 사람이 디자인 했을 것이다. 벤치라면 사람이 앉아서 쉴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는데, 우리 동네의 벤치는 '앉아서 쉬는 기능'이 거세되어 버렸다. 오로지 '특이함'을 목적으로 만든 것 같다.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독자들도 단번에 알 수 있을 텐데, 내가 그 벤치 옆을 지날 때면 그걸 디자인한 사람을 욕하느라 바빠 미처 사진을 찍을 시간이 없었으니, 간략히 글로 적어두도록 하자. 제일 위에는 침대매트만한 지붕이 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어른 다리통만한 네 개의 기둥이 가운데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것부터가 도무지 알 수 없는.. 2012. 7. 9.
스마트폰 어플로 알게 된 남자, 만나도 될까?(85) 메신저에 로그인을 해 본다. 다양한 남김말을 적어 놓은 지인들이 있다. 매일 대화를 나누는 몇을 제외하고는 말을 걸어오지 않는다. 다들 알아서 잘 살고 있는 것 같다. 스마트폰을 집어 든다. 카톡에도 꽤 많은 지인들이 등록되어 있다. 하지만 역시 그들도 말을 걸진 않는다. 외롭다. 내 인간관계는 아무래도 대 실패인 것 같다. 뭐가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지 모르겠다. 남들은 주머니 가득 아는 사람들을 가지고 있는 듯한데, 내 주머닌 텅 빈 것 같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추천어플을 소개하는 곳에 들어가니 주변에 있는, 혹은 비슷한 취향을 가진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해주는 어플이 보인다. 어플을 내려 받고 접속해 본다. 흥미로운 코멘트를 적어 놓은 이성이 있다. 말을 걸어 본다. 상대는 나를 .. 2011. 12. 1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