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

여자에게 밥 사고도 좋은 소리 못 듣는 남자들(87) 여자에게 밥 사고도 좋은 소리 못 듣는 남자들 얼마 전 웹에서 "무료배송 상품을 두 개 구입했으니, 물건을 택배로 보낼 때 한 개 분의 배송비를 박스에 넣어 함께 보내 달라."라고 요구하는 구매자의 댓글을 본 적이 있다. 못 할 소리는 아니다. 구매자의 입장에서만 생각해 보면 따로따로 주문 할 경우 배송비를 두 번 내야 하는데, 묶음 배송을 신청했으니 판매자가 한 건의 배송비를 절약하게 된다. 그러니 그 배송비를 묶음배송으로 보내는 박스에 넣어서 함께 보내달라고 주장해도 못할 말은 아닌 것이다. 그렇긴 한데, 보통 우리는 저런 구매자를 '진상'이라 부른다. 그 판매자의 '단골 고객'이 되고 싶은 사람이라면 저런 짓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다. 여자사람과 밥을 먹는 자리에서도 저런 일이 일어난다. '당연히 .. 2012. 9. 19.
소개팅으로 만난 그 남자의 행동, 이유는?(134) 솔로부대원들이 메일로 보내는 '소개팅 소감문'은 항상 잘 받아 보고 있다. 난 소감문을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기분으로 읽는데, "숙희씨가 너무 많이 배우신 것 같아요. 저랑은 안 맞으실 듯 해요." 이런 사연을 읽을 때면, 오카방고에서 수컷 버팔로를 쫓는 암사자가 떠오른다. 애프터 신청까지 해 놓고는 5주째 연락없는 남자의 사연을 읽을 때면, 에콰도르 열대우림의 나무늘보가 떠오르고 말이다. "제 사연을 그런 식으로 읽으시나요? 기분 나쁘네요." 웃자고 한 얘기에 또 한 번 해보자고 팔 걷지 말고, 이런 날에는 에메랄드 빛 지중해에서 막 건져올린 다시마를 초장에 찍어 먹어보자. 별 뜻은 없다. 그냥, 변비에 좋다. 자, 그러니까 이 매뉴얼은 "저와 소개팅 한 남자가 저보고 과분하대요. 마음에 안.. 2010. 7. 16.
고객과 연애할 수 없다는 그 사람, 방법이 없을까?(100) 자는 사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오른쪽 엄지와 검지 사이에 긴 상처가 생겨버렸다. '꿈에서 또 그 무서운 녀석과 싸운 것이 틀림없어.' 몇년 전 부터인가 회색곰 워브가 꿈에 나타나 나와 싸우고 있으며 녀석과 싸울 때면 주먹을 휘둘러도 솜방망이처럼 느껴진다는, 이런 재미도 감동도 없는 이야기는 접어두고 매뉴얼을 시작해보자. 사연모집을 하면 늘 빠짐없이 등장하는 이야기가 '서비스직에 있는 이성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라는 거다. (여기서 '서비스직'이라 함은, 그 본래의 뜻과는 조금 달리 이쪽을 '고객'으로 부르는 사람을 모두 포함한 말이다.) 헬스클럽의 트레이너가 자기 어깨를 잡아 주었는데 그 순간 다리에 힘이 풀려 런닝머신에서 넘어졌다는 사연부터, 남상미와 똑같이 생긴 빵집의 여자 알바생과 어떻게든 가까.. 2010. 4. 13.
자신도 모르게 데이트를 망치는 사례 BEST5(82) 크리스마스 이브,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을 보고 왔다. 공짜로 표가 생겨서 공주님과 나들이를 했는데, 공연을 보러 온 솔로부대원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데이트신청까지성공하고, 드디어 데이트를 하는 모습들. 마음이 뿌듯해 지는 것을 느꼈다. 물론, 남자대원들끼리 삼삼오오 모여 PC방에 들어가는 모습도 보았다. 스티커 사진을 찍고 있던 여자대원들의 표정도 그닥 밝지는 않았다. 갑자기 이 이야기를 꺼내는 까닭은, 발레공연을 보며 언제 박수를 쳐야 할 지 몰라 꽤 난이도가 있어 보이는 부분에서 내가 박수를 쳤더니 다 따라 치더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게 아니고, 그 공연을 다녀오며 지켜본 솔로부대원들의 모습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도대체 그들이 망치고 있던 데이트의 모습은 무엇인지, 우리는 그러지.. 2009.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