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부담스러운남자33

그녀가 먼저 다가왔는데, 이젠 제가 부담스럽다네요.(34) S씨의 첫 번째 문제는, 까닭 없이 너무 다급하다는 점이다. 다급한 사람은 상대에게 ‘부담스러운 사람’으로 느껴질 수밖에 없다. 처음엔 상대가 호감을 느껴 다가왔더라도, 그 상대와 24시간 연결되어 있으려 한다거나 10가지 중 잘되고 있는 9가지를 접어두곤 안 되는 것 1가지에 매달린다면, 결국 상대는 “더더더더!”를 외치는 이쪽이 불편하고 부담스러운 것 아니겠는가. 연애를 처음 하는 대원들이나 금사빠 증상이 심한 대원들에게서 그런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들은 ‘오늘만 날인 것처럼’ 만나거나 연락하려 들며, 그 제안에 상대가 응하지 않거나 못 할 경우 급격히 들떴던 것만큼이나 쉽고 깊게 상심한다. 그들은 상대가 말하는 -너무 피곤해서 오늘은 좀 쉬고 싶다. -다른 약속이 있으니 내일 보자. -지.. 2018. 5. 7.
연애 시작 일주일, 벌써 이별조짐이 보이는데 맞나요?(23) 난 M씨의 사연 중 어디서 그 ‘이별조짐’을 찾아야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다 좋고, 괜찮은데? 최근 그녀가 만나기로 한 약속을 취소한 것 때문에 M씨는 불안해하는 것 같은데, 사람이 아프면 그럴 수 있다. 비염 때문에 콧물 계속 흐르고 머리도 아프며 눈을 하도 긁어 벌겋게 된 상태라면, 그 상태로 만나 먹고 놀며 돌아다니기보다는 좀 쉬고 싶을 것 아닌가. 오히려 난 그 ‘이별조짐’을, 그녀가 만날 약속을 취소하자 충격과 공포에 빠진 M씨의 태도에서 찾을 수 있었다. M씨는 그녀가 아파서 오늘 못 만날 것 같다고 하자, 급격히 위축되고 가라앉은 분위기를 풍기며 짧은 대답만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그런 와중에도 괜찮은 척 한다며 “보고 싶지만, **이 아프니까 욕심 안 부릴게.” 라는 이야기를 했지만, 난.. 2017. 12. 26.
소개팅 초반엔 분명 좋았는데, 결국 부담스럽대요. 왜죠?(38) 소개팅 한 상대와 다음번에 갈 곳을 미리 답사한 후 계획을 짜고, 만날 스케줄을 맞추려 반차나 월차를 사용하고, 예쁘다 예쁘다 해주며 진짜 상대를 위해 기도까지 해준다니, 이 얼마나 순수하고 다정하고 부지런한 남자인가! 내게 여동생이 있다면, 난 망설임 없이 신앙 좋고, 마음 곱고, 진심으로 누군가에게 좋은 사람이 되려 노력하는 형진씨를 소개해줄 것 같다. 이런 남자야말로 푸른 풀밭 같은 사람이라 어린 양 같은 내 여동생이 마음 놓고 풀을 뜯을 수 있으니, 오빠로서도 둘의 아기자기하고 안전한 관계를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을 것 같고 말이다. 그런데 진짜 내게 여동생이 있다면, 그녀는 나와 비슷한 유전자를 가진 까닭에 육식주의자일 거고, 내가 형진씨 예찬론을 펼치면 그녀는 “오빠, 사람이 풀만 먹고 어떻게.. 2017. 7. 6.
호감은 있는데 좋아하는 건 아니라는 남자, 뭘까? 외 1편(48) 호감은 있는데 좋아하는 건 아니라면서 “내게 널 좋아하는 마음이 들도록, 네가 한 번 노력해 봐.” 라는 얘기를 하는 건,어장 속 일등 참치가 되라는 얘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알아서 연락하고 애정표현 하며 노력하면, 가끔씩 떡밥 정도는 던져 주겠단 얘기다. 또, 그러면서 “내가 왜 좋아?” 라고 묻는 건, 마일리지 쌓게 비행기 좀 태워 보라는 얘기라고 보면 된다. 위와 같은 얘기를 하는 남자는 학술적으로‘꾸러기과 즤랄속 빠져나갈구멍종’으로 분류되며, 그들이 자주 사용하는 멘트로는 위에서 이야기 한 것들과 더불어 “(다 알면서)네가 날 좋아하는지 몰랐다.” “난 원래 사람을 좋아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스킨십을 시도하고는)내 마음이 움직이는지 보려고 그랬다.” 등이 있다. 상대에게서 위와 같은 모.. 2016. 4.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