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는동생19

아재가 되어가는 삼십대 남자를 위한 연애 조언(45) ‘아재화(아저씨화)’가 활발히 진행 중이라거나 이미 진행된 대원들의 경우, 내게 사연을 보내는 제목부터가 다르다. “제 사연 좀 봐주십사….” “또 이렇게 되었네요. 허허.” “요즘 만나는 처자의 마음이 궁금합니다.” 난 저런 식의 화법이 우리 부모님 세대에서 사용되는 ‘산악회체’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나보나. 삼십대 후반을 향해 달려가는 나보다 나이가 더 어림에도 불구하고, 마치 선천적 아재인듯 작성한 저런 사연을 읽다 보면 깜짝깜짝 놀라게 된다. 말투만 저런 게 아니라, 연애에 임하는 태도마저도 진짜 아재 같아서 말이다. 신기하게도, 그런 대원들의 경우 연애에서도 비슷비슷한 문제를 겪는 걸 볼 수 있다. 순하긴 하지만 투박하다든가, 열정이 말소된 나무늘보처럼 되어간다든가, 연애를 밥 잘 쏴서 연.. 2017. 6. 27.
같은 조 여자후배를 좋아하게 되었다는 조장 오빠 외 1편(66) 서준씨, 자전거를 함께 타기 좋은 사람이란 어떤 사람일까? ① 맞바람에서도 평속 30km/h 이상을 유지할 수 있는 괴수 ② 거의 모든 자전거 고장에 대처할 줄 아는 정비박사. ③ 오르막에서 일어선 채 쉬지 않고 페달링을 하는 괴물. ④ 나보다 좀 잘 타지만 내 페이스에 맞춰서 함께 달려주는 사람.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는 거라면 잘 타거나 정비를 잘 하는 사람이 빛날 수 있겠지만, 함께 타는 거라면 얘기가 달라질 거야. 같이 출발했지만 혼자 저 멀리까지 간 뒤 빨리 오라고 재촉하는 사람보다, 내 페이스에 맞춰 주는 사람과 함께 타고 싶겠지. “저는 상식이 많은 편이고 정보를 많이 가지고 있어 여러 사람들이 제게 많은 것을 물어봅니다. 대체적으로 여러 사람들과 두루두루 잘 지내고 있습니다.” 서준씨가 스.. 2016. 5. 23.
이성을 만나는 경로, 남들은 어디서 어떻게 만날까?(88) 택배 아저씨 말고는 평소 '새로운 남자'를 만날 일이 없다는 대원, 엄마와 누나가 '아는 여자'의 전부라는 대원, 수녀원 정도의 성비를 가진 직장에서 수녀가 되어가는 것 같다는 대원, 연애 이론은 박사학위를 받을 정도로 공부했는데 이론을 펼칠 남자가 없다는 대원, 자신은 첫 키스도 해보고 싶고 백 허그도 해보고 싶은데 주변에 이성이 없어 의지와 상관없이 강제순결을 지키고 있다는 대원 등, '만날 계기'가 마련되지 않아 고민에 빠진 대원들이 많았다. 그들이 보낸 사연 중엔 정말 답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사연들도 있었다. 거의 주7일 근무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직장에 다니고 있다든지, 컵라면 하나를 사러 갈 때에도 차타고 나가야 하는 곳에서 근무하고 있다든지, 업무특성 상 남들 잘 때 일 하고 남들 일 할 때.. 2015. 4. 13.
전남친과 편한 친구사이가 된 여자 외 1편(65) 전남친과 편한 친구사이가 된 여자 외 2편 그러니까 내가 열심히 사연을 읽고 매뉴얼을 발행했는데, 그걸 제보한 대원이 읽고는 제보자 - 매뉴얼 잘 읽었어요.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물어봐도 되나요? 무한 - 감사합니다. 아니요. 제보자 - 정말 무한님은 이 남자를 놓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시는지 제보자 - 그거 하나만 마지막으로 대답해주세요. 정말 그래야 하나요? 무한 - 네. 제보자 - 왜죠? 라고 물어오면 우린 길고 지루하며 끝이 나지 않는 대화를 계속 해야 한다. 게다가 내가 강하게 설득해도 제보한 대원은 '머리론 알지만 마음이 정리되지 않는다'며 '쓴소리'나 '정신을 차릴 수 있게 도와주는 말'을 해달라고 하는데, 내가 그 '쓴소리'나 '정신을 차릴 수 있게 도와주는 말' 여기다 자꾸 적으면 다른.. 2014. 1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