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자존심93

욱하며 다혈질인 남친, 제가 참았어야 하나요?(26) E양은 내게 “남친의 욱하며 다혈질인 성격이 이상한 건가요, 아니면 제가 못 참은 건가요?” 라고 물었는데, 이건 꼭 둘 중 하나에게만 문제가 있어서 벌어진 일이라 보기 힘들다. 누가 더 이상한 거냐고 묻는다면 난 당연히 ‘다른 사람을 만나 연애해도 반드시 또 문제가 될 부분들’이 많은 남친이 더 이상하다고 답하겠지만, 그렇다고 이게 100% 그의 잘못이라고 하긴 어렵다. 빙빙 돌리지 않고 바로 말하자면, E양에게는 화를 부르는 -기대가 너무 큰 나머지 서운함도 큼. -그냥 넘어가 주는 일이 거의 없음. -상대가 사과해도, 양보 없이 끝장토론을 함. -반대로 상대에겐 ‘그것도 이해 못 해주냐’는 뉘앙스로 말함. 등의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매뉴얼에서도 말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관계의 뿌리가 흔.. 2018. 9. 22.
운명 같은 사랑이었는데, 그와 딱 한 번의 싸움으로 헤어졌네요.(37) 딱 한 번 싸운 게, 아니다. 생각보다 많은 대원들이 서로 긴 시간 연락을 안 하거나 전화로 목소리 높여가며 언쟁을 해야만 싸운 거라 생각하는데, 그것 외에 -기분이 상했다는 걸 목소리와 침묵으로 표현하곤 전화 끊기. -더 듣고 싶지도 않다는 듯 “그냥 하던 거 해.”라고 말해 버리기. -“그럴 필요 없어. 됐어. 오지 마.”라는 말로 밀어내기. 등의 사건들도 싸운 걸로 쳐야 한다. 상대가 미안하다며 사과하거나, 와서 기분을 풀어줘야만 다시 본래의 연애 궤도로 올라설 수 있는 순간들이 모두 싸움이란 얘기다. 저 방식대로 다시 카운팅을 하면, A양이 상대와 싸운 건 이별 직전 서너 번 정도가 된다. 앞의 세 번은 모두 상대가 사과를 하거나 A양의 눈치를 보는 것으로 넘어갔지만, 마지막 사건에선 A양이 상대.. 2018. 4. 11.
두 달 연락하지 말기로 한 커플, 그렇게 된 진짜 이유는?(29) 어떤 일들은,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보는 것만으로도 명확하게 그 문제와 답을 찾을 수 있다. 특히 ‘나’를 특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 그런 내가 하는 행동들을 ‘특별하지 않은 남’이 했다고 가정해 보면, 그게 그저 우습거나 무례하거나 창피한 행동일 수 있다는 것도 발견할 수 있다. 내가 P양의 남친이라고 해보자. 자신의 친구들을 함께 만나고 싶어 하는 P양을 따라 난 그 자리에 나갔다. 그런데 거기서 꿔다 놓은 보릿자루처럼 있다가, 빨리 집에나 가고 싶어하는 사람처럼 굴었을 뿐이다. 그것에 대해 P양이 섭섭하다는 식으로 나오자, 난 “내가 거기서 걔들 비위 맞춰줘야 함? 나랑 친하지도 않고 모르는 사람들이라 편하지도 않은데, 왜 내가 관심도 없는 것들을 묻고 대화해야 함? 연애는 너랑 나랑 하는 거지 걔들.. 2018. 1. 24.
저 인기 많은데, 얘랑은 왜 썸이 안 타지고 친구일까요?(35) 인기 많은 여자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두 가지를 꼽으라면, 난 -대접받는 것에 익숙해 그게 당연한 줄 앎. -상대랑 친해질 생각보다 유혹할 생각만 함. 라는 걸 꼽겠다. 내 지인 중에도 인기 많은 여자사람이 몇 있는데, 난 가끔 그들로부터 “무한~ 나 오늘 생일이야~” 라는 메시지를 받고는 ‘내 생일엔 메시지 하나 없더니, 어쩌라는 거지? 그리고 예의상 축하한다고 대답해주긴 했는데, 그러고 나서도 내가 인터뷰하듯 물어주길 기다리고 있네?’ 하는 생각을 한 적 있다. 누군가와 연애하며 즐겁게 지낼 땐 내가 간단한 거 하나 부탁해도 차일피일 미루다 흐지부지 만들어 놓고는, 헤어지면 내게 연락해 자기 구남친 같이 욕해주길 바라는 듯한 모습에 빡쳐 그 지점을 짚어준 적도 있다. 물론 나이를 먹으며 그런 모습이 .. 2018. 1.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