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마트에서 산 이천 원짜리 목줄을 매고 동네 창피하게 어떻게 나가냐고 간디(애완견 이름)가 발에 힘을 주며 반항했지만, 현관문 밖에 간식을 놔두니,

"지금 목줄이 문제가 아니지 말입니다."

라며 순순히 따라 나왔다. 그런데 이 녀석, 문지방만한 턱만 나와도 기겁하며 주저 앉는다. 하지만 역시, 간식을 내미니, 

"지금 턱이 문제가 아니지 말입니다."

라며 가뿐히 올라선다. 예전에 지인이 키우던 개를 산책시킬 일이 있었는데, 그 녀석은 선천적으로 오지랖이 넓은지 지나가며 눈에 띄는 모든 것들에 참견을 하고 시비를 걸었다. 그런 까닭에 간디를 데리고 나가면서 살짝 걱정이 되었지만, 다행히 간디는 공원에 가는 내내 호박 말리는 바구니에 잠시 관심을 보인 것 빼고는 내 옆에 붙어 종종종종 따라왔다.

공원에 들어서자 떨어진 낙엽들이 바람을 타고 이리저리 흩날렸고, 부스라라락 낙엽 날리는 소리에 간디는 내 바짓가랑이를 부여잡으며 안아달라는 신호를 보냈다. 강아지가 그 신호를 보낼 때 마다 안아주면 자립심이 없어지고 의존적으로 변한다는 글을 읽었기에, 강하게 키우기 위해 오히려 낙엽이 있는 곳으로 간디를 이끌었다.

가만히 낙엽을 응시하던 간디는 조심조심 낙엽 냄새를 맡기 시작했고, 바람이 강하게 불 때에는 잠시 움찔 했지만 그 이후로 낙엽을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며 놀았다.

그 짧은 산책도 잠시, 나와 간디는 벤치를 찾아 자리를 피해야 했는데, 그 이유는 목줄 없이 공원에 침을 뱉고 있는 다른 강아지들 때문이었다. 다른 강아지와 접촉하며 사회성을 길러줘야 한다는 글도 읽었지만, 송아지만한 개가 다가와 간디의 똥꼬냄새를 맡을 땐 간디도 떨고 나도 떨었다. 내가 간디를 들어 품에 안자, 그 송아지 같은 녀석은 자리를 옮겨 내 똥꼬냄새를 맡기 시작했다.

'내..내 똥꼬냄새는 맡지마!'

난 만약 그 송아지 같은 녀석과 싸움이 벌어질 경우, 어디를 공격해야 최단시간에 제압할 수 있을지를 계산했다.

'목을 먼저 제압하는 쪽이 승리한다. 내 목을 노리고 녀석이 달려들면, 순식간에 돌아 팔로 녀석의 목을 휘어 감는 거다. 아냐, 운동신경이 더 뛰어난 쪽은 저 송아지 같은 녀석일지도 몰라. 난 팔을 먼저 희생한다. 녀석이 팔을 무는 순간 난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쓰는 거야. 살을 내 주고 뼈를 치는 거닷!'

그러나 저 멀리서 이 광경을 지켜보며 웃고 있는 부부가 그 송아지 같은 녀석을 부르는 것으로 상황은 종료되었다. 난 간디를 데리고 가까운 벤치로 가서 앉았다. 간디도 방금 전 상황의 여운이 남은 듯 몸을 개 떨듯(응?) 떨고 있었다. 간디를 벤치에 앉혀 놓고 담배를 하나 꺼내 물었을 때,

"엄마야~"

하는 비명소리가 들렸다. 소리가 나는 쪽을 보니, 아까 그 송아지만한 개가 게이트볼 장에 들어가 있었다. 게이트볼을 치고 있던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이 개를 제지하려 게이트볼 스틱을 휘젓고 있었고, 그 모습을 보며 개는 같이 놀자는 줄 알고 꼬리치며 날뛰고 있었다.

개 주인인 부부가 문제의 심각성을 느꼈는지 열심히 개를 부르며 달려왔고, 개가 지 이름을 듣고 게이트볼 장에서 나오는 것으로 역시 상황은 종료 되었다.

'저런 개라면 목줄을 해야지. 토끼만한 간디도 목줄을 하는데, 도대체 왜 저 송아지 같은 녀석을 풀어 두는 거야!'

가서 주인 부부에게 한 마디 해 주고 싶었지만, 나와 간디의 첫 산책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평화를 사랑하기에 시끄러운 일은 만들지 않기로 했다. 그 송아지 같은 개가 무서워서 안 한 것은 절대 아니다.

아무튼 마음에 참을 인자를 하나 더 새겨 넣으며 간디에게,

"간디야, 넌 목줄은 꼭 하자. 알았지?"

라고 말하는데,





간디는 왕방울만한 눈을 하곤 여전히 덜덜덜 떨고 있었다.




▲ 간디를 수컷으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간디는 여린 소녀(응?) 입니다. 추천은 무료!



<연관글>

강아지의 사료셔틀로 살아보기, 첫 날의 기록
재능을 전력으로 낭비해도 괜찮아
오늘도 하루가 가는구나
스타덤에 들고 싶다는 중2병의 잔해
퇴직 후 6개월, 돌아가고 싶어?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카라2010.11.05 01:2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오랜만이에요.
무한님 글은 언제나 쵝오~
저도 꼴찌지만 로또번호좀...
이번주에는 한번 사볼려고요^^

루프2010.11.05 03:0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마지막사진에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당해따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사랑스러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개란 생물은 대체 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으뇽이2010.11.05 09:0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진짜 송아지 만한 래브라도를 키웠는데요

울 송아지(?)는 짖는 개를 무척이나 무서워 하거든요

간디만한 콩알 만한 녀석이 울 송아지를 보고 짖으면
울 송아지가 무서워서 넢죽대고
넢죽대다가 도망가버리거든요

간디만한 녀석들이 자유롭게 활보하며 여기 저기 짖어대면
정말 난감합니다.

전... 오히려
콩알만한 녀석들의 견주에게 소리칩니다
"목줄 하던지 짖지 못하게 하던지..."

덩치 큰 대형견을 키우는 사람들도 애로사항이 많답니다.

AB형여자2010.11.05 09:2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귀여벙.ㅎ

더니2010.11.05 10:3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 간디는 군대나온 개?
이름이랑 어울리게 생겼어요.
똥그란 눈..

HAM2010.11.05 10: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지금은 무지개다리를 건너간 만두"(떡만두국을 먹다가 작명)
엄마-만두-언니-나
이것이 저희집 공식지정 서열이였죠.
만두는 제가 여름휴가를 간 사이에
아파트 1층현관을 나오자마자 차 사고를 당했습니다.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기르던 개가 죽으면 주인 대신 죽는 거라고 하더라구요.
아침부터 심파를 하겠다는건 아니고,
목줄을 해고 안심한사이 줄을 살짝 놓쳐 벌어진 일이거든요
엘리베이터 내리자 마자 용수철튀듯 뛰어나간 사이 벌어진일입니다.
무튼, 목줄 단디! 잡으시라구요~^^ 특히 차 다니는 곳에선.

유수정2010.11.05 15:3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내가 못 살아~"하시던 어머님은 요새 어떠신가요? ^^
아기랑 똑같이 손 많이 가는 걸 아셔서 못살아~ 하셨지만,
그래도 아기처럼 이뻐서, 눈이 풀리셨을 것 같은데.. ㅋ
간디는 어머님보다 무한님을 더 따르나요?? ㅋㅋㅋ

디자이너킴2010.11.05 21:0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 무한씨의 이런 글이 진짜 너무 좋아요. 글을 읽는 내내 유쾌한 미소가 떠나질 않네요. 꼭 연애글이 아니더라도, 이런 소소한 글들 모아서 책 내주세요. 꼭 사러 갈께요. 정말 무한씨는 글쓰기에 무한 재능이 있으시네요! ^.^
기분 좋은 글, 감사해요.

팔도비빌년2010.11.05 21: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엄맛 간디 넘 귀여워~~~~~

자두2010.11.06 02: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두 같은 애푸리 푸들 키워서 더 공감이가네요 ^^ 목줄, 응가봉지는 산책 필순데 왜안하셧을까..ㅋㅋ

ㅇㅡㅇ2010.11.07 00:4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 완전귀엽당 ㅇㅡㅇ

뽀최2010.11.10 04:2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완전 웃겨요. 이 새벽에 너무 웃었다는... 앞으로 간디의 나날들 기대할게요.

112010.11.11 09:3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푸하..왜 간디인지 알겠네요..
바바예투..ㅎㅎ

2010.11.14 10:2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히히히히 너무귀여워요 ㅋㅋ 마지막 사진 진짜 귀엽다

우리강아지도 소심과에요 ㅋㅋ 겁 많아서 맨날 덜덜 떨고 ㅋㅋ

처음으로 잔디위에 올려 놓았을 떼 앞발하나 든채로 굳어있다가

5초뒤에 발 하나 내딛더니 조금 지나니 금방 적응해서

집에선 못보던 모양으로 폴짝폴짝 신나게 뛰어다니더라구요 ㅋㅋ


아! 혹시라도 무한님 이 리플 읽으신다면

개에 대하여 <- 라는 책두 혹시 안읽으셨음 읽어보세요!!

조금 냉정하다고 할 수 있는 책이지만.. 새롭게 보이고 디게 재밌어요!!

란군ㅡ_ㅡ;2010.11.29 12: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제 법으로 걸리지 말입니다.
목줄은 필수 산책할때는 비닐봉투와 휴지도 꼭 챙기시길~
벌금있어용~

아이린2010.12.15 13: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간디가 첫산책에 많이 놀랐겠어요~ 저희 집개두 송아지만한데요..
우리는 꼭 목줄도 하고 다른사람들 안 놀래게 하려고 조심하거든요ㅠ(피해다니면서ㅜㅜ)
강아지들마다 성격 차이도 있고 다 다른거 같은데 큰개는 몸집에서부터 위협이 되고 대부분 작은 개들은 방어하느라 그런지 막 짖더라구용 ㅜㅜ 그래서 우리집 송아지 만한거는 작은강아지보면 무서워서 벌벌떨고 도망간답니다 ㅋㅋㅋ
그리구 목줄은.. 작은애나 큰애나 다 해야되는게 맞는거 같아요
반대로 우리개는 풀려있는 작은개한테 물려서 몇바늘 꼬맸답니다ㅠㅠㅋㅋ
주인들이 잘 관리 해줘야 겠지요^^ 간디랑 산책 많이 해주세요~~~

moscow hotels2011.12.03 15:51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해물이 너무 없어서 네이버에 글 남겼더니 삭제됐습니다. 그래서 '경' 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ㅋ7월중 위 국가들 모두 출시라고 했으니 그 전에 나올 가능성도

emergency water damage san diego2012.01.11 23: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라는 표현을 썼습니다.ㅋ7월중 위 국가들 모두 출시라고 했으니 그 전에 나올 가능성도

엄마미소2012.10.16 15: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맞다 간디 수줍녀라고 하셨지...
이름 때문인지 항상 잊고 남아라고 생각해왔어요.
미안해 간디야!!

산산물물2013.10.31 02:0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간디도 떨고 나도 떨고ㅋㅋㅋㅋㅋ 간디 넘 기여워용~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