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나만, 아니 그러니까 우리 간디(애프리푸들)만 그러는 줄 알았다. 샤워를 마친 사람들이 거울을 보며 '내가 그래도 못생긴 얼굴은 아닌듯.'이라거나 '이렇게 보면 참 괜찮은데. 밖에 나가서 거울을 보면 왜 그러지?'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나는 간디의 여러가지 행동들을 보며 '이 녀석, 이해할 수 없는 구석이 있지만, 천재라서 그런걸지도 몰라.'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푸들을 키우는 동네 아주머니들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인터넷 푸들 커뮤니티의 글들을 섭렵하며 간디가 하는 행동들을 다른 푸들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미 다 성장한 푸들이 아닌, 아직 꼬꼬마 푸들일 시기에 녀석들이 벌이는 일들, 무엇이 있는지 함께 살펴보자.


1. 갑자기 오시는 '그 분'


조용히 쉬고 있거나 한 곳에서 잘 놀고 있다가, 갑자기 우다다닥 소리를 내며 미친듯이 뛰어가는 일이 있다. 스스로를 제어할 수 없는 듯 안방에서 거실로 뛰어 나갔다가 내 방에 들어왔다가 화장실 앞에 있는 양말을 물고 싱크대로 가는 일을 몇 번 반복한다. 식탁 의자에 부딪히거나 방문에 부딪혀도 개의치 않고 짧게는 몇십 초에서 길게는 몇 분 까지 이 행동을 반복한다.

이런 상황일 때에는, 귀에 고구마라도 박힌 듯 아무리 불러도 쳐다보지 않는다. 독실한 카톨릭 신자인 P군(모태신앙, 세례명 베드로)은 자신이 키우는 '찬양이(애프리푸들, 6개월)'이에게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얼른 진정이 될 수 있도록 조용히 기도를 한다고 귀뜸을 해줬다. 

우다다닥의 증상이 보여 혹시 강아지 뇌에 문제가 있거나, 스트레스 때문에 그러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분들이 있는데, 비전문가들의 논의결과 '그냥 놔두면 된다.'라는 결론이 났다. 접신이라도 한듯 작두 탈 기세로 강아지가 뛰어다니더라도 그냥 놔 두면 '어? 내가 왜 이러고 있지?'라며 태연한 모습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단, 우다다닥의 증상이 오랜시간 이어지거나 우다다닥 거리며 입에 거품을 문다면 가까운 동물병원을 찾아가시길 권한다.


2. 훈련에 대한 천부적인 소질, 그리고 희망고문

고백하자면, 나도 많이 설레였다. 간디가 손, 앉아, 엎드려 등의 기본적인 훈련을 몇 분만에 마스터 했을 때, 난 진지하게 '애견 트레이너'의 길로 나설것인지를 고민하기도 했다. 얼마나 똑똑하길래 이런 훈련들을 개웃음(응?)지으며 가볍게 해 내는지 '강아지 아이큐'를 검색했을때, 푸들은 전체 강아지 중 2위에 랭크되어 있어 날 더 설레게 했다.

강아지 아이큐 순위

1. 보더콜리
2. 푸들
3. 져먼 세퍼트 독
4. 골든 리트리버
5. 도베르만핀셔

- 미국 애견협회

100종의 강아지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위라니, 놀랍지 않은가? '래시'라는 영화를 찍었던 '콜리'종이 16위고, '상근이'로 널리 알려진 '그레이트 피레니즈'종이 64위 이니 말이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곧 푸들은 주인에게 '훈련을 빌미로 한 희망고문'을 시작한다. 잘 하던 손, 앉아, 엎드려도 간식을 주지 않으면 귀신같이 눈치를 챈 뒤 딴청을 피우거나, 새로운 훈련을 시키려고 하면 '그냥 그 정도로 만족 못하겠니?'라고 얘기하듯 자리를 피하기도 한다. 그때 쯤이면 견주는,

"넌 머리가 좋아. 훈련만 하면 할 수 있는 거야. 해 보자."

라며 어머니들이 주로 쓰시는 "넌 머리가 좋은데 노력을 안 해서."라는 훼이크를 쓰지만 푸들은,

"네가 간식을 준다기에 잠깐 놀아준 것 뿐이야."

라고 말하는 듯한 표정으로 양말이나 장난감들을 찾으러 떠나버릴 것이다. 사람으로 치자면 푸들은 '나쁜 남자'라고 할 수 있다. 사료나 간식을 꺼내는 소리가 나면 꼬리를 흔들며 다가오지만 사료와 간식을 모두 먹고 나면 마치 '모르는 사이'가 된 듯 연락(응?)이 없으니 말이다.

아, 위에서 이야기 한 '강아지 아이큐'에 대해서는 너무 신경쓰지 않아도 좋다. 개 자체의 지능지수라기 보다는 사람이 명령하고 개가 순응하는 지수를 이야기 하는 것이니 말이다. 가장 아래의 순위를 기록한 '아프간 하운드'의 견주들이 이 글을 보면,

"지금, 우리 개가 바보라는 얘길 하는 거냐?"

라고 할 지 모르지만, '아프간 하운드'는 독자적인 문제해결에 뛰어난 종인 까닭에 사람의 명령에 복종하기 보다는 자체적인 활동에 더 몰두 한다고 한다.


3. 슬개골 탈구의 공포

푸들뿐 아니라 말티즈나 요크셔테리어 등의 소형견들에게 흔하게 찾아오는 '슬개골 탈구'는 푸들을 키우고 있다면 한 번쯤 걱정하게 되는 부분이다.

사람으로 말하자면 '무릎'이 빠지는 것인데, 소형견의 경우 주로 선천적인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며 두 발로 일어서거나 뛰는 행동을 못 하도록 하는 것과 높은 곳에서 뛰어내릴 일이 없도록 하는 것 정도가 '예방책'이라고 한다. 강아지용 관절 보조제등이 나와있긴 하지만, 말 그대로 '보조제'일 뿐, 현재로서는 진행된 슬개골 탈구에 대한 외과적 수술이 가장 궁극적인 치료방법이라 한다.

외과적 수술에 드는 비용은 동물병원마다 차이가 있으며, 수술 유경험 견주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두 다리 모두 수술할 경우 보통 120만원 정도의 병원비가 든다고 한다. 

간디도 종종 왼쪽 뒷다리를 땅에 짚지 못하고 절룩거리며 걸을 때가 있다. 그 모습을 보고 여기저기 문의했을 때 '슬개골 탈구일 가능성이 높다.'는 답변을 들었다. 심한 상태는 아니니 관절 보조제를 먹이고 간디에게 수영을 시켜 무릎쪽을 튼튼하게 만들라고 조언해주는 지인도 있었다.

나도 시리고 아픈 곳 많지만 영양제 하나 없이 근성으로 버티고 있는 마당에, 간디에게 영양제를 사 먹여야 하나 고민하며 간디에게 물었다.

"야, 너 아프냐? 무릎 아파?"

그러자 그 말을 알아 들었다는 듯, 갑자기 간디는 왼쪽 뒷발을 조용히 들었다. 그리곤,

"아, 이거, 목이 간지러워서 긁는 거지 말입니다."

라고 말하듯 뒷발로 목을 열심히 긁어댔다.


이 외에도 배변판 위에서 볼일을 보고 내려와 '아, 맞다. 나 아직 다 안 쌌지?'라며 배변판 아래에 볼일을 한 번 더 보는 '보행배변'의 문제가 있지만, 이는 푸들만의 특징이 아니라 배변훈련을 귀찮아 하는 여러 강아지들의 특성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나 좀 만져줘."라고 말하는 듯 손으로 툭툭 건드리거나 슬그머니 머리와 등을 들이미는 '스킨십 요구' 역시 애교 좀 부린다는 강아지들은 대부분 이 같은 행동을 하는 것 같다. 지금도 간디는 양말을 물어다 내 발 아래 놔두고, 놀아달라며 내 바짓가랑이를 입으로 물어 당기고 있다. 아름다운 녀석.

자, 그럼, 오늘도 반려동물의 체온을 느끼고 잠시 눈을 맞추며 함께 살아가고 있는 즐거운 순간을 만끽하시길 바라며!




▲ 반려동물이 없으신 분은 주변 남자사람이나 여자사람에게 관심을 주세요! 추천은 무료!



<연관글>

강아지의 사료셔틀로 살아보기, 첫 날의 기록
재능을 전력으로 낭비해도 괜찮아
오늘도 하루가 가는구나
스타덤에 들고 싶다는 중2병의 잔해
퇴직 후 6개월, 돌아가고 싶어?


<추천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misty2010.11.18 02:0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전에 코카를 키우다가 전원주택으로 보내고 지금은 말티즈 키우는데요
얼마나 깽깽낑낑거리고 짖는지 노이로제 걸리겠어요ㅠㅠ
코카키울땐 쇼파를 아작내서 그렇지 심하게 짖진 않았었는데...
저희는 개가 우다다닥 뛰면 할머니가 측은해 하십니다
애가 운동을 못해서 미쳤다고ㅋㅋ

2010.11.18 04: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1번 진심 우리집개만 그러는 줄 알았네요.
놀다 신나서 그러고 다니는 줄 알고 저도 재밌게 구경을 =_=;
요즘은 이상하게 안그러네요 늙어서 그런지;
14살 푸들 키우고 있고요. 평생 앉아 엎드려 기다려따윈 꿈도 못꿨어요.
주인과 개 둘다 소질이 없는지 가르쳐도 안따라하더라구요.
다른 훈련은 다 떠나서.. 부르면 와줬으면 좋겠어요ㅠ
시끄러우니 쳐다는 봄..그리고 그냥 가던길 감. 너무 열받도록 시크함;
3번에 대해선 알아봐야겠네요. 처음 들었어요.

두마리2010.11.18 13:3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갑자기오시는그분'부분은...ㅋㅋ제가 말티즈를 키우는데, 요녀석들도 그래요~~제.. 경험상, 같은 종들도 강아지들의 성격에 따라 정도차이가 있는듯 해요~ ㅎㅎ

자두2010.11.18 15: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ㅎ 저는 그분오시면 같이 뜁니다. ㅋㅋㅋ
그분오셨을때 침대이불밑에 손넣고 막 움직이면 고속회전도 보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ㅋ

루프2010.11.18 15:5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리 또리 생각나네요.
아 보고싶다 또리...
어릴때 높은 데서 뛰어내리다 다친 기억때매 낮은 계단에서도 잘 못 내려왔는데
좀 안 놀아주고 방치하면 일부러 계단 위에 올라가서 '나 못내려가 ;ㅅ;' 하면서 내려줄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어요.

여인22010.11.18 15: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주변 남자 사람이나 여자사람이요 .? ㅋㅋㅋㅋㅋㅋㅋ

2010.11.18 16:3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웅 간디 너무 예쁘네요 ㅎㅎ
울 남친은 제가 강아지만 이뻐하고 자긴 안 이뻐해줄까봐
강아지 절대 못 키우게 하는데 ㅎㅎㅎ

냥아R2010.11.19 10:5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우다다다다다~를 불러올 수 있는 방법도 있어요-

무한님 이닦으려고 칫솔에 치약뭍힌다음에 입에 넣지말고
"이게뭘까?"하고 개한테 줘보세요~
뭐지?하고 냄새를 맡는 순간 우다다다~를 할거에요-ㅋㅋㅋㅋ

carrie2010.11.23 11:2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제 장수풍뎅이들은 안키우시나요?
아.,,사슴벌렌가?

2010.11.23 22:34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27 03:19

수정/삭제 답글달기

비밀댓글입니다

갈색푸들암컷2010.11.29 13:3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휴..우다다닥 증세 내심 걱정했는데 안심입니돠~

noah2010.12.03 17:0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초공감이지 말입니다. 종 구분없이 대부분 그런가 봅니다. 울집 중견두마리 우다다질하면 아랫층 말키우는줄 압니다. __:::

ddd2011.06.25 17:4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zzz키우고싶오요

2080쳇2011.10.06 23: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앗 상큼한 뇨석 >ㅂ<

emergency water damage san diego2012.01.11 23:5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라는 표현을 썼습니다.ㅋ7월중 위 국가들 모두 출시라고 했으니 그 전에 나올 가능성도

우와2012.02.28 14:5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와 완전 공감이에요 ㅋㅋㅋ 간디 정말 이쁘네요 ㅎㅎ

에로스2013.07.16 16:15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희집 푸들만 그러는게 아니었군요 ㅎㅎ
침대 끝에서 끝까지 미친듯이 무한질주&반복 ㅋ
가끔씩 보면 진짜 looks like 광견...

산산물물2013.10.31 01: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다다닥~ 왜인지는 모르지만 뭔지는 알아요ㅋㅋㅋㅋㅋ 저희 강아지는 화장실에 똥싸고 나와서도 그러는데 주인이 똥 치울 때까지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해요ㅋㅋ

보로딩거2013.11.01 17:2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우다다는 아마도 사냥본능이 분출되는 거라고 알고 있어요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