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매뉴얼(연재중)/연애오답노트

연애에서 비밀연애로, 비밀연애에서 질긴 악연으로.

by 무한 2016. 11. 23.

사연을 늦게 다루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려야 할 것 같다. 일부러 안 다루고 있었던 건 아니고, 사연을 처음 열어봤던 날

 

- 사연의 무거움.

- 읽기 버거운 분량의 카톡대화.

- 핵심이 되는 부분들에 대한 각색 요구.

 

등으로 인해 일단 접어두었었다. ‘읽지 않음’으로 돌린 채 파란 별표를 해두었는데, 이후 사연이 계속 쌓이고 쌓이다 보니 어느 순간 뒷 페이지로 밀려버리고 만 것 같다.

 

노멀로그에 공개되는 매뉴얼은 겨우 A4 3~4장 분량이지만, 그 매뉴얼을 쓰기 위해 난 평균 A4 200페이지의 카톡대화와 10페이지의 신청서, 그리고 때때로 일기자료나 손편지, 메일 등을 전부 읽어봐야 한다. 그래서 가끔은, 읽는 것만으로도 진이 다 빠져 지치기도 한다. 허리도 아프고, 눈도 아프고, 팔꿈치도 아프고, 목은 잠기고, 속은 쓰리다. 다음 페이지가 기대되는 소설을 읽는 거라면 즐거움이라도 있을 텐데, 연애사연의 경우 신음과 비명이 가득한 까닭에 담배만 계속 입에 물게 된다.

 

하지만 오늘도 또 그걸 이겨내고 매뉴얼 한 편을 발행할 수 있게 되었다. 그 분량과 질량에 지쳐 미뤄두었던 Q양의 사연, 함께 살펴보자.

 

 

1. ‘연애’에서의 문제.

 

남친의 폰에서, 남친이 누군가에게

 

“(Q양 사진을 보내며)얘랑 사귀는데, 솔직히 내가 더 아깝다.”

 

라는 이야기를 한 걸 보고 평상심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면, 오히려 그 사람이 정상에서 좀 먼 사람일 것이다. 특히나 여린 마음인 사람에게는 연인이 ‘우리’에서 벗어난 채 자신을 ‘타인’으로 두고 이야기 한 것만으로도 불안이 요동치는 일이 될 수 있는데, 그 내용이 ‘내가 더 아깝다’는 것이라면, 그게 장난이든 뭐든 상대를 의심하게 되고 깨진 신뢰를 매만지느라 손은 피투성이가 될 수 있다.

 

저게 바로 Q양과 그의 ‘연애’에서 발생한 가장 근본적인 문제다. 남친은 자신의 연애에 집중하기보다는 자신의 연애를 가십거리로 삼는 일이 많았고, 그러다보니 자연히 Q양은 그 관계에 마음을 온전히 쏟을 수 없었으며 그에 대한 의심과 불안을 키울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라면 남친이 Q양에게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며 신뢰를 쌓아야 관계회복이 가능한 것인데, 그는 Q양의 신경질을 좀 받아주긴 했지만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이진 못했다. 남친이 다른 여자와 다정하게 공부하고 있는 모습을 보는 건 이런 일이 없어도 충격적인 일일 텐데, 그는 이런 와중에도 그런 일까지 벌이기도 했다.

 

여하튼 그래서, 둘의 100일이 좀 넘는 ‘연애’는 결국 끝이 났다. 이쯤에서 ‘그래서 둘은 각자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로 마무리 되었다면 참 좋았을 텐데, 유감스럽게도 둘은 같은 곳에서 의무적으로 마주쳐야 하는 상황이었고, 그러다보니 Q양은 그와의 연애에 대한 미련을 놓지 못했다. Q양은 시험을 준비하느라 주변의 사람들과도 담을 쌓고 사는 중이었는데, 그러다보니 유일한 대인관계의 창구였던 연애의 문이 닫힌 후에도 그 앞을 떠나지 못했다. Q양은, 사람 좋아하고 말하기 좋아하는 상대가, 다른 사람들과 희희낙락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걸 지켜봐야만 했다.

 

 

2. ‘비밀연애’ 이전의 문제.

 

충격과 공포의 얘기가 될 수 있겠지만, 여기서부터는 Q양이 조금이나마 기대했던 ‘손톱만큼의 애정이나 관심’도 없이, 그냥 상대가 Q양을 가지고 논 거라 할 수 있다. 이때의 상대의 마음은

 

‘나 좋다고 다시 다가오는데, 굳이 막을 거 없잖아?’

 

였다고 생각하면 되겠다.

 

아니, 그냥 안 막는 것 정도였으면 그나마 괜찮았을 수 있는데, 상대는 Q양을 이용하기까지 했다. 하나하나 예를 들기에는 너무 특정되는 것들이며 각색하기도 애매하기에 설명하기 어려운데, 예컨대 상대가 필요로 하는 물건을 Q양이 가지고 있을 경우, 상대는 데이트신청인 척 하며 Q양을 불러내 그것만 이용하기도 했다.

 

만약 상대가 필요로 했던 것이 ‘자동차’라면, Q양에게 데이트 신청을 한 후 자신을 데리러 오라고 하고, Q양이 데리러 오면 그 차를 타고 돌아다니며 자기 볼일을 본 뒤 집에 보냈던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Q양은 그냥 그의 옆에 있을 수 있는 것이 좋았기에, 그걸 다 알면서도

 

‘내가 이런 것에 대해 화를 내면 상대는 다시 날 안 만나겠지?’

 

라는 생각에 거부하지 못했다.

 

이런 걸 두고 흔히 ‘밥은 여기서 먹고, 충성은 애먼 곳에서 한다’고들 하는데, 이 관계의 경우 비유적인 표현으로써가 아니라 진짜 그랬다. 상대는 다른 여자들에겐 자신이 밥을 사며 늦게까지 놀고, Q양에겐 찾아와 밥을 얻어먹을 뿐이었다.

 

스킨십과 관련해서도 그는 Q양을 이용하기만 했다. 다른 여자들과 만날 수 없을 때에야 Q양을 불러 스킨십을 했던 것이다. Q양도 바보가 아니라 이걸 전부 눈치 채고 있었는데, Q양이 거부하면 상대는 진짜 아무 짓도 안 할 거니까 그냥 데이트를 하자는 식으로 이야기해서 불러낸 뒤, 만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그냥 달려들 뿐이었다.

 

누군가의 ‘반한 마음’을 이용해 철저히 이용하는 관계에선 이런 장면이 늘 빠짐없이 등장한다. 원하는 걸 손에 쥐려할 때에는 그럴듯한 말들로 열심히 포장해 설득을 하고, 욕구를 채우고 나면 이제 끝이어도 괜찮다는 식으로 막 대한다. 그것에 대해 이용당한 사람이 항의를 하면 “이제 연락할 일 없을 거다.” 또는 “이제 연락하지 말자.”라는 대답을 할 뿐이고 말이다.

 

하지만 또 그랬다가도 필요한 순간이 찾아오면, 이전의 자기 행위를 열심히 포장해 설명을 하며 설득하려 들고, 나아가 ‘진짜 마지막으로 딱 한 번’이라는 말로 애원까지 하기도 한다. 물론 거기에 넘어가 상대가 원하는 걸 주고 나면, 상대는 또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 것 같다.”, “다음엔 내가 연락해도 절대 받지 마라.” 따위의 이야기를 하며 밀쳐낸다.

 

Q양이 겪은 건, 저 끔찍한 일의 반복뿐만이 아니다. 상대는 심지어, 자신의 대외평판관리를 위해 Q양을 철저하게 희롱하기까지 했다. 사람들에겐 자신이 Q양과 만나고 있지 않은 것처럼 얘기를 했고, Q양에 대해 폄하해서 이야기까지 했으며, 스킨십 했던 것을 남들에게 떠벌이기도 했다. 그렇게 말해놓고 Q양과 만나고 있는 걸 들키면 안 되니까,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Q양에게

 

“꺼져.”

 

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에서는 그렇게 말하곤, Q양에게 연락해 아깐 진짜 미안했다며 사정이 있어서 그랬던 거라 얘기하기도 했고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Q양은 그를 놓지 못했으니, Q양의 팔자는 두 갈래에서 세 갈래로, 세 갈래에서 네 갈래로 꼬여만 갈 뿐이었다.

 

 

3. ‘비밀연애’와 그 후의 문제

 

이 매뉴얼을 여기까지 읽어 내려온 독자 분이라면,

 

‘응? 지금 바로 위에서 '비밀연애'의 이야기까지 다 한 거 아닌가? 설마 아직 비밀연애가 시작도 안 한 거라고? 대체 여기서 더 나빠질 수 있는 게 뭐가 있길래?’

 

라는 생각을 하실 거라 생각한다. 나도 처음엔 저 정도까지가 ‘바닥’이라 생각하며 사연을 읽었는데, 읽다보니 이 관계는 ‘지하’까지 내려간 사연이었다.

 

두 사람이 비밀연애를 시작하게 된 건, 이제는 정말 너무나 뻔뻔하게도 대놓고 이용하는 상대에 Q양이 지쳤기 때문이다. 보통 이 정도로 지쳤으면 대개 관계를 끝내기 마련인데, Q양은

 

- 사귈 거 아니라면, 난 이런 관계를 그만 두겠다.

 

라며 최종선언을 했고, 상대는 ‘그럼 사귀자’고 답했다. 단 조건이 하나 붙었으니, 두 사람이 사귄다는 건 모두에게 비밀로 해야 한다는 거였다.

 

저건, Q양을 철저히 음지로 몰아넣고 숨겨둔 채 ‘연인’이라는 간판 하나 던져주고 마음껏 가지고 놀겠다는 선언과 같다. 실제로 그는 이 ‘비밀연애’를 시작한 이후 위에서 이야기 한 것들보다 더한 짓들을 저질렀으며, 나아가 더욱 철저하게 Q양을 이용했다. 이 부분을 옮겨 적으면 역시나 너무 특정되는데다 어떻게 각색하기도 힘든 부분이니,

 

- 상대는 Q양에게 쓰는 백 원도 아까워했다.

 

라고만 적어두도록 하겠다.

 

이때는 정말 그냥 뭐

 

- 속인 내가 잘못이냐. 순진하게 그걸 믿은 네가 잘못이지.

- 어. 인정한다. 이용한 거 맞다. 미안하다.

- 내가 배신한 거 맞다. 걔한테 끌렸다.

 

라는 이야기가 등장하며, 더는 엉망일 수 없을 정도로 그 ‘비밀연애’를 질질 끌고 간 거라 생각하면 되겠다. 진짜 이게 막장인 거라 확인을 했는데, 한 페이지 더 넘기면 거기에도 막장이 있고, 다음 페이지를 넘기면 또 막장이 있었던 것이다.

 

물론 상대가 이렇게 Q양을 이용하기만 했던 건 아니다. 행동이 아닌 말로는, 진짜 말로만은 자신이 정말 Q양을 특별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런 인연을 자신도 신기하게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Q양은 눈으로 분명 그가 쓰레기 같은 짓을 하는 걸 보면서도, 그때마다 그가 이전에 했던 말들까지 꺼내 되새기며 애써 합리화를 했고 말이다.

 

 

천만다행으로, Q양이 상대와 물리적으로 만나기 힘든 상황이 벌어지며 이 연애는 끝이 났다. 하지만 지금도 Q양은, 세상을 향한 유일한 창구였던 상대가 없어진 것에 대한 여러 감정들, 그리고 그가 했던 달콤하고 의미 깊어 보이는 말들 때문에 갈팡질팡하고 있는 중이다. Q양은 내게

 

“어떨 때에는 제가 화내고 투정부렸던 것이 미안하기도 하고, 또 제가 감정기복을 보여 이렇게 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러다가도 이제 나한테 다시는 안 돌아올 거란 생각이 들면 슬프기도 하고, 또 다시 생각해보면 화나고 배신감 들고, 제가 필요 없어질 때면 저에게 함부로 했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아직도 상처로 남아 있고, 그러다 갑자기 우울해져서 또 혼자 울기도 하고….”

 

라고 했는데, 난 Q양이 상대가 자신의 잘못을 덮고자 Q양 탓으로 돌렸던 일 때문에 Q양이 괴로워하지 않았으면 한다. 9할 9푼 9리의 잘못은 상대에게 있다.

 

그리고 손편지. 상대의 그 손편지는 쓰레기일 뿐이며, 희롱을 위한 밑밥이자 뜬금없이 자기가 을인 것처럼 말하며 사과하다 서운하다는 떡밥을 던지기 위한 손편지라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 그 손편지를 받고도 기뻐하며 그래도 그 말들엔 진심이 담겨있지 않을까 하며 믿으려 했던 Q양을 떠올리면, 난 얼른 거기서 Q양을 구조해야 할 것 같아 애가 탈 지경이다.

 

상대는 사람이라면 하지 말았어야 할 일들까지를 Q양에게 저지른 거고, 그걸 정당화 하려다보니 온갖 궤변을 늘어놓고 Q양 탓으로 덮어씌우며 진심인 척 열심히 포장했던 거다. 누구에게나 좋은 부분과 나쁜 부분은 있기 마련인데, 그는 무책임에 대해 변명하거나 자신의 잘못을 용서받아야 할 때마다 Q양에게 자신의 좋은 부분만을 힐끔 보여주고 면죄부를 받았던 거다.

 

이 정도 겪고도 ‘그래도, 혹시나, 어쩌면’이라는 생각을 하는 건 Q양 스스로 최면을 거는 것과 같으니, 아픈 현실을 직시하는 것이 고통스러울까봐 최면 거는 건 그만 하자. 이 정도쯤을 바닥으로 인정하며 이젠 그만 딛고 올라갔으면 한다. Q양은 이미 견디기 힘들 정도로 깊게까지 내려온 거다. 여기서 벗어나는 것보다 더 중요하고 급한 일은 없으니, 내려놓고 이제 지상으로 올라가길 바란다.

 

카카오스토리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공감과 추천, 댓글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카카오뷰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과 연관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과 연관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5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