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매뉴얼(연재중)/커플생활매뉴얼

코로나 데이트, 코로나 시대 커플들의 데이트 BEST5

by 무한 2022. 1. 22.
반응형

모 매체로부터 '코로나 데이트'에 대한 글을 좀 써달라는 제의를 받은 적 있는데, 특별하게 쓸 말이 없어 거절했다. 코로나 이전에 없었던 데이트들도 아니고, 원래 하던 데이트들에서 제약만 많이 늘은 것이지 딱히 신박하게 생겨난 것들도 아닌 까닭이었다. 

 

어쨌든 그 매체는 그래도 코로나 데이트 관련 글을 실어야 했는지 다른 필자에게 요청해 글을 실었던데, 역시나 그 필자도 할 말이 없었는지 

 

-사람 없는 무인 카페 가기
-자동차 극장 가기 
-2인 식탁이 있는 식당 가기
-각자 집에서 화상 데이트 하기

 

라는 꼭지를 뽑아 놓고는 '버튼 누르고는 손 세정제로 소독하자', '차 렌트 한 거면 셀프세차 하고 타자', '식당 가서도 메뉴 나눠 먹지 말고 각자 먹자' 같은 이야기를 할 뿐이었다. 여하튼 코로나 시국이라 해도 이제는 어느 정도 할 거 다 하고, 갈 곳 다 가는 까닭에 이런 주제가 적합치는 않지만, 여전히 '남들은 어떻게 데이트를 하고 있나요?' 라고 묻는 대원들이 있기에 '연애사연 속 가장 많이 등장하는 코로나 데이트 BEST 5'를 뽑아봤다.

 

1. 호캉스, 모캉스

 

코로나 이전엔 '숙박업소'에서 주로 데이트를 한다면 '누난 나 이러려고 만나?'라는 말이 나오곤 했지만(응?), 다른 선택지들이 이 제한을 받으며 이젠 호캉스나 모캉스로 데이트를 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술을 사 가서 음식을 시켜먹기도 하고, OTT 서비스가 좋은 곳을 택해 드라마나 영화 시리즈 정주행을 하거나, 노래방이나 스파 등의 테마까지 마련된 곳에서 큰 제약 없이 놀다 오는 것이다.

 

물론 사귄 지 얼마 안 되어 모캉스를 가게 되었는데 하필 화장실이 투명 유리로 되어있는 곳이라 나가서 볼 일을 봤다는 사연, 변기가 막혔는데 뚫는 것도 없어서 눈앞이 캄캄했다는 사연, 와인을 사갔는데 오프너를 안 챙겨가 마시지도 못하고 나왔다는 사연 등도 있었다. 그 외에 가격만 보고 대충 고르다 보니 무슨 여인숙 같은 곳이어서 싸웠다는 사연, 씻고는 코 골며 잠만 자서 싸웠다는 사연 등도 있는데, 아무튼 타인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한 채 둘이 있을 수 있는 곳을 찾다 보니 호캉스나 모캉스를 많이 하게 된 것 같다.

 

2. 집데이트

 

역시나 코로나 이전엔 '혼자 사는 상대의 집에 가는 것'이 좀 높은 진입장벽을 가진 일이었다. 그런데 일 끝나고 둘이 저녁 먹은 뒤 커피나 뭐 좀 더 마시려고 하면 "죄송합니다. 저희가 9시까지라서요."라고 하는 까닭에, 혼자 사는 쪽의 집에 가서 '커피나 한 잔 더', 또는 '얘기나 좀 더' 하며 자연스레 옮겨지는 수순을 밟는 것 같다.

 

그렇게 한 번 집데이트를 트게 되면, 이후엔 '예전엔 빈손으로 왔으니까 이번엔 선물 가지고' 하며 또 가게 되고, 책이든 뭐든 구실 삼아 빌려갔으니 주러 또 가게 되고, 그러다 라면 먹고 가라니까 라면도 먹고 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또 느그 서장이랑 같이 밥도 먹고 사우나도 가고 다 하는(응?) 것 아니겠는가. 단, 너무 집데이트만 하다 보면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처럼 "내가 라면 끓이는 사람으로 보여? 말조심해."와 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으니, 동네 구경도 좀 하고 산책도 하고 그랬으면 한다.

 

반응형

 

3. 드라이브 데이트

 

마침 공유차 서비스도 많아지다 보니, 차가 없는 커플들도 차를 빌려 단둘이 교외로 살짝 나갔다 오는 사례가 는 것 같다. 또, 한 10년 전만 해도 '밤하늘 별 보는 데이트'를 한다고 말하는 커플은 별로 없었는데, 올 겨울 빛공해가 없는 교외로 드라이브 가서 별을 보고 왔다고 말하는 커플들이 많아 좀 놀랐다. '별이 쏟아질 것처럼 많았다'는 감상평만이 대부분이던데, 구글 별지도 앱을 사용하면 그 순간 밤하늘에 떠 있는 별자리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며, 스텔라리움을 이용하면 시간이 지났어도 '그 순간 그곳에 떠 있던 별자리'를 다시 볼 수 있으니 활용하시길 권한다.

 

드라이브하며 바다도 보러 많이 가시던데, 동해는 상관없지만 서해는 조수간만의 차가 심하기에 잘못하면 가서 뻘만 보다 오게 될 수 있다. 물론 뻘이 많이 드러날 때가 바로 해루질 적기이기에 조개도 줍고 낙지도 줍고 게도 줍고 할 수 있으니, 연인이 평소 '정글의 법칙', '안싸우면 다행이야' 같은 프로그램을 좋아한다면 해루질도 한 번 도전해볼 만하다. 한겨울인 지금은 좀 그렇고, 날 풀리면 해보시길.

 

 

4. 캠핑

 

원래 많이들 하던 캠핑인데, 코로나 시국 '야외도 즐기며 둘이 같이 있을 공간 찾기'를 하다 보니 캠핑을 시작한 커플도 는 것 같다. 생각해 보면, 나도 낚시 때문이긴 하지만 어쨌든 요 근래 텐트를 두 개 구입했다. 지금은 추워서 좀 주춤하긴 하지만, 날이 풀리면 또 많은 커플들이 둘만의 텐트를 구입하거나 차박을 해가며 추억을 쌓아갈 것 같다.

 

올 봄쯤 텐트를 사서 첫 캠핑을 할 예정이라면, 반드시 텐트는 한 번쯤 쳐보고 같이 가길 권한다. 막상 현장에 가서 텐트를 못 쳐 당황하는 사례가 많다. 던지면 펴진다는 원터치 텐트 역시 마찬가지다. 펴는 건 잘 펴겠지만, 안 접혀서 억지로 구기다가 망가뜨려 그냥 버리고 올 수 있다. 요즘은 유튜브에 잘 설명해둔 영상도 많으니 참고하자.

 

하나 더. 연인이 혼자 텐트를 하고 있을 땐 적어도 좀 도와주거나, 다른 짐들의 위치를 잡거나 하자. 현장에서 보면 팔짱 낀 채 구경하다가 빨리 못 한다고 짜증만 내는 사례들도 있는데, 같이 놀러 가서 혼자 하게 하며 불평만 하는 건 이별하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일부러 골탕 먹이려고 늦게 하는 거 아니며 재미있게 함께 놀려고 거기까지 같이 간 것이니, '되는 방향'으로 도와가며 하자. 

 

 

5. 골프, 가상화폐, 주식, OTT

 

위에서 말한 것들 외에는 '마스크 쓰고 예전에 하던 것들 다 하기'라 할 수 있으니, 그런 얘기보다는 '커플들이 데이트하며 나누는 대화 주제' 중 요 근래 급등한 것들을 좀 적어둘까 한다. 

 

한 5년 전쯤엔 '같이 낚시를 가봤다'는 사연이 좀 늘었었는데, 최근엔 '같이 골프를 쳐봤다'는 사연이 많이 늘었다. 난 연습장에서 바스켓 두 갠가 치고 다음 날 앓아누운 이후 은퇴해서 골프는 잘 모르지만, 아무튼 골프 방송이나 유튜브 보면서 얘기하고, 스크린 가서 같이 치기도 한다는 사연들이 심심찮게 등장한다.

 

'가상화폐'와 '주식' 얘기 역시, 코로나 이후 연애사연에 급부상한 대화 주제 중 하나다. 지금 팔았어야 하는데 네가 전화 걸어서 못 팔았다고 싸우다 헤어졌다는 사연, 어딘가에서 본격적으로 채굴하러 떠날 거니까 찾지 말라던 사연, 나 때문에 번 돈이니까 일부는 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싸운 사연 등 여러 사연들이 있는데, 책임은 결국 본인 몫이니까 뭐라고 할 순 없지만 집도 절도 없어질 정도의 리스크를 안은 채 무작정 저지르지만은 않았으면 한다.

 

연애사연에서 '넷플릭스'라는 얘기를 들은 건 오래되었지만, 오래전 그 사연들은 전부 유학생활 중이거나 해외생활 중인 대원들의 것이었다. 당시 난 그걸 'OCN 채널' 정도로 이해해서 '그냥 티비에서 하는 영화 봤다고 하면 되지 굳이 넷플릭스를 봤다고 해야 하나?'라고 생각하기도 했는데, 이제는 무슨 말인지 정확히 알 것 같다. 기다림이나 상영시간의 제약 없이 수많은 콘텐츠들을 골라 볼 수 있다 보니, 요즘은 연인끼리 같이 정주행하거나 각자 보고 대화 나누는 일이 많아진 것 같다.


코로나와 관련한 연애사연으로는 사실, 

 

-여친이 백신 미접종자라, 갈 수 있는 곳이 없어요. 
-코로나 때문에 결혼 계속 미루다, 헤어졌습니다.
-집데이트만 하다 보니 저는 8kg, 여친은 15kg이 쪘습니다. 

 

등의 사연이 더욱 심각하긴 한데, 그 이야기들은 나중에 개별 사연으로 만나보도록 하자. 노멀로그의 새 글과 연관글을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는 카카오뷰 채널 추가를 부탁드리며, 오늘은 여기까지!

 

▼ 노멀로그 카카오뷰 채널 추가하기

http://pf.kakao.com/_xbmxjxfb

반응형
카카오뷰에서 받아보는 노멀로그 새 글과 연관 글! "여기"를 눌러주세요.

 새 글과 연관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6

  •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더
    답글

  • islam 2022.01.22 16:40

    선지자 무함마드 의 말씀

    신앙인들은 서로가 서로에게 마치 한 몸처럼 사랑과 자비와 친절함을 보여 주어야 합니다. 신체의 한 부분이 아플 때 몸 전체가 열이 나고 쉴 수 없는 것과 마찬 가지입니다."


    “신앙인 가운데 믿음이 가장 독실한 사람은 그의 아내에게 가장 예절바르고 친절한 남자입니다."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타인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신앙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자비로우신 하나님은 자비가 많은 사람에게 자비를 베푸십니다. 그러므로 지구촌 모든 피조물들에게 자비를 베푸십시오. 그리하면 하늘로부터 자비를 받으실 것입니다."


    “여러분의 형제에게 웃음을 지어 보이는 것이 자비입니다."

    “고운말 한마디도 자비입니다."


    “하나님과 최후의 날을 믿는 신앙인은 이웃에 좋은 일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육신을 보시지 않고 형상도 보시지 않습니다. 그분이 보시는 것은 사람의 마음과 그가 남긴 업적입니다."


    “일꾼의 땀이 마르기 전에 임금을 주십시오."


    “길을 걷고 있던 한 남자가 무척이나 갈증이 났습니다. 그러던 차에 우물을 발견하고 그 안에 내려가 물을 마시고 나왔습니다. 그 때 갈증이 난 개 한 마리가 혀를 내밀고 갈증을 식히기 위해 진흙을 핥고 있었습니다. 그 남자는 혼자말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개도 조금 전 내가 그랬던 것처럼 갈증을 심하게 느꼈나 보다.’ 그리고서 그는 다시 우물 아래로 내려가 그의 가죽 양말에 물을 가득 채워 입으로 물고 올라와 그 개에게 주어
    마시도록 했습니다. 하나님은 이 남자의 행동에 감사하고 그의 죄를 용서하여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사도 께서 질문을 받으셨습니다. "하나님의 사도여, 동물에게 사랑을 베풀 때 저희도 그와 같은 보상을 받습니까?"
    그 분께서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살아있는 생명체에 사랑을 베풀 때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있습니다."


    ( 이슬람의 진실을 밝히는 증거 )

    https://k1438.blogspot.kr/2016/12/blog-post.html

    _______

    ((( "삶의 의미" )))

    https://youtu.be/NFJHyCau5v8
    답글

  • 독자 2022.01.22 19:27

    포스팅 빈도가 높아서 너무 좋아요~~!!!
    답글

  • doru 2022.01.23 12:01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랑랑 2022.01.24 15:52

    개인적으로 집데이트 좋네요! ㅎㅎ
    답글

  • 익명 2022.02.16 17: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