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같은회사3

직장 여직원에게 호감을 느낀 모태솔로남, 문제는?(105) 직장 여직원에게 호감을 느낀 모태솔로남, 문제는? 이 사연, 가능성 있다. 여자가 J씨에게 관심이 있는 게 분명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J씨처럼 헛발질을 해 대는 남자와 아직까지 연락 할 여자는 없다. J씨와 그녀는 같은 직장에 근무하고 있다. 그녀는 이제 갓 들어온 신입사원이고, J씨는 그녀보다 2년 먼저 그 직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원이다. '선배'로서 그녀를 잘 챙겨줄 때까지만 해도, (2012년 11월~ 2013년 1월) J씨의 대처는 훌륭했다. 난 그녀가 J씨에게 호감을 느낀 게 저 3개월간의 J씨의 보살핌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조언을 해주고, 다급하게 굴지 않으며, 모태솔로 특유의 헌신(모태솔로 남자들은 여자의 부탁을 받으면, 여자가 감동할 정도로 그 부탁에 대한 리액션.. 2013. 3. 25.
같은 여자에게 네 번 퇴짜 맞은 남자, 이유는?(135) 당신은 ATM을 사용 중이다. 카드를 넣고, 예금출금 버튼을 누르고, 인출할 액수를 입력했다. ATM이 비밀번호를 입력하라고 한다. 1019 비밀번호를 눌렀다. 맞지 않는 비밀번호라며 거래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고 한다. 다시 카드를 넣고, 예금출금 버튼을 누르고, 인출할 액수를 입력했다. 역시 ATM은 비밀번호를 요구한다. 1.0.1.9 이번엔 천천히 눌러 입력했다. 역시 오류. 거래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고 한다. 또 똑같은 과정을 거친 뒤, 비밀번호를 입력하라는 메시지가 떴다. 당신은 다시 입력한다. 1.0.1.9. 어우, 답답해.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말도 있잖아요. 힘을 주세요." 이런 이야기를 하며 ATM 앞에 서서 '틀린 비밀번호'만 입력하고 있는 대원들이 있다. 언제 .. 2011. 11. 8.
유부남과 '진짜사랑'한다던 동네 누나(199) 버스 부저를 내가 누르려 세 정거장 전 부터 준비했는데, 다른 사람이 먼저 누르면 참을 수 없는 허탈감을 느끼던 열 살 때 쯤의 일이다. 당시 난 달란트 시장이 열리거나 주일학교가 시작되는 날에만 교회를 나가는 권태신앙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교회에는 꽃같이 아름다운 피아노 반주자가 있었다. 진숙(가명, 교회피아노반주)이 선생님. 난 그녀를 사모하다 고백했고, 거절당한 뒤에 난 여자의 심리를 탐구하기 시작했다는 건 훼이크고, 당시 꼬꼬마 녀석들이 반항할 수 없을 정도의 미모를 가지고 있던 선생님이었다. 복날 이었다. 복날임을 확실하게 기억하는 것은, 그 날 지방에서 막 올라온 옆집 선희네 삼촌이 빌라 입구 전봇대에 개를 매달아 패던 날이기 때문이다. 선희네 엄마는 그 삼촌(선희 엄마의 동생)에게 이게 동.. 2010. 6. 2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