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귀찮아하는남자4

편한 연애하고 싶다는 남친, 제가 맞춰줬어야 하나요?(66) 이 사연 속 남자가 말하는 ‘편한 연애’라는 건 ‘나만 편한 연애’이며, 그건 마치 애완견을 키우고 싶긴 하지만 죽지 않을 만큼의 물과 사료를 줄 뿐 간식을 주거나 산책을 하거나 놀아주는 것은 자기가 하고 싶을 때만 하고 싶다는 거라 할 수 있겠다. 때문에 이런 사람과는 긴 연애를 하는 게 불가능하며, 이 사람은 자신의 그런 속내를 숨기고 젠틀한 듯 들이댈 때는 썸을 타거나 연애를 시작할 수 있겠지만, 그 이기적인 태도를 드러나는 순간 곧바로 상대에게 차일 가능성이 크다. 지가 놀고 싶을 때만 연락을 하거나 대화를 할 뿐 그렇지 않을 때는 귀찮게 말도 걸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데, 그걸 다 참고 이해하며 ‘어쩌다 한 번 집 밖 데이트’를 해준 것을 위안 삼아 또 몇 주 혼자 버티는 연애 할 여자는 없지 .. 2019. 1. 16.
지독히 개인주의적인 남자와의 연애 외 1편(57) 지독히 개인주의적인 남자와의 연애 외 1편 이제 막 자리 잡고 돈을 벌기 시작했을 때 쯤, 부모님께 돈을 드리는 걸 아까워하던 친구가 있습니다. 그 친구도 처음에는 부모님께 효도하고 부모님 호강시켜드릴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연애도 해야 하고, 차도 사야하고, 결혼할 준비도 해야 하고, 그렇게 이런 저런 돈 들어갈 일이 많아지자 매달 일정하게 부모님께 드리던 돈을 아까워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오십 쯤 드리던 돈을 이십으로 줄이고, 나중엔 그 이십도 드리다 말다 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그 집 냉장고가 고장 났습니다. 한 집에 차 두 대가 있으면 나가는 돈도 많아지고 해서 친구 아버지 차는 없앤 상황이라, 친구 어머니께서는 친구에게 가전제품 매장에 같이 좀 가자고 부탁을 하셨습니다. 그렇게 같이 가긴 했.. 2014. 8. 7.
오늘 저녁 마지막 만남을 갖는 커플, C양에게(94) 오늘 저녁 마지막 만남을 갖는 커플, C양에게 얼마나 아프고 힘들었을까 C양은. 이별을 예감한 근 4개월의 시간동안 둘은 아래와 같은 대화를 참 지루하게도 이어왔다. 남친 - 퇴근 했어요~ C양 - 저녁 같이 먹을까? C양 - 버스 탔어? 남친 - 응. 버스 탔어. C양 - 저녁 나랑 먹고 싶지 않은가 보네. 남친 - 무슨 저녁? C양 - 내가 위에서 저녁 같이 먹자고 물어봤는데. 남친 - 아아. 미안. 버스를 이미 타서... C양 - 알았어. 남친 - 나 집 도착이요. C양 - 응. 나도 집에 가는 중. 남친 - 나 씻어요. C양 - 네. 남친 - 나 잘게요. C양 - 네. (다음날 아침) 남친 - 나 일어났어요~ C양 - 응. 남친 - 나 출근 했어요. C양 - 네. 오늘도 화이팅~ C양 남친의 뒤통.. 2013. 2. 26.
[금요사연모음] 판도라의 상자를 연 여자 외 2편(58) [금요사연모음] 판도라의 상자를 연 여자 외 2편 매뉴얼로 발행하긴 어딘가 좀 부족하고, 그렇다고 그냥 두자니 자꾸 눈에 밟히는 사연들을 모아 소개하는 시간. 금요사연모음의 시간이 돌아왔다. 지난주 수요일에 [남자친구에게 상처를 입히는 고슴도치녀, 문제는?]이라는 매뉴얼을 발행한 이후 '고슴도치녀'관련 사연들이 줄을 잇고 있다. 구남친에게 얼마나 모질게 굴었는지를 회개하는 고해성사부터 어째서 여자 잘못인 것처럼 말하느냐고 따지는 항의까지 다양한 메일을 받았다. 가까이 살면 우리 동네 커피숍에 함께 앉아서 세 시간이고 네 시간이고 이야기를 나눌 텐데(포인트는 내 카드에 적립), 그러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 지면의 한계상 모든 얘기를 다 할 수는 없다는 걸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 배가 아프다고 해서 모두 식.. 2012. 12. 1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