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나이23

결혼적령기, 연하남과의 연애, 맘껏 사랑해도 괜찮을까요?(37) 아이고 축하드립니다. 오랜만에 주신 사연이 커플부대에 입대했다는 사연이라 저마저 기쁩니다. 얼마 전 노멀로그 원로 독자이신 모 대원도 연애소식을 들려주시던데, N씨마저 이렇게 소식을 주시니 이제 1세대 독자분들에 대한 마음의 짐이 거의 다 덜어진 것 같습니다. N씨의 경우 제가 ‘백화점, 시계’라고 암구호 같은 말만 해도 무슨 의민지 알아들으실 테니, 짧고 굵게 짚어가 볼까 합니다. N씨가 만난 연하남과 제 다른 매뉴얼에 등장하는 연하남을 똑같이 생각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제 매뉴얼에 등장하는 연하남들에겐 각각 -진로가 정해지지 않았으며 먹고 살 방법을 아직 찾지 못함. -현실에서의 도피로 연애를 택해 감정이든 물질이든 마구 소비하는 중임. -뭐든 다 가능할 것처럼 말하지만 돌아보면 다 말 뿐임. -.. 2019. 9. 26.
돌싱의 연애. 사랑이 뭐죠? 전 어떻게 사랑해야 하죠?(32) 누님, 나이를 먹을수록 연애가 쉬워지거나 연애를 잘 하게 되는 거라면, 경로당 아웃사이더 최씨 할아버지 같은 분이 핀잔을 받을 일은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최씨 할아버지는 아웃사이더를 극복해보고자 휴대용 트로트 플레이어를 크게 틀곤 같은 경로당 분들이 있는 평상 끄트머리에 걸터앉았는데, 할머니들은 “아유 시끄러워. 그것 좀 꺼요!” 라는 이야기를 할 뿐이었습니다. 갑작스런 할머니의 공격에 놀라 일단 벌떡 일어난 최씨 할아버지. 할아버지의 모자에 쓰인 글귀 ‘무재해’가, ‘무안해’로 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요는, 이렇듯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또는 ‘결혼’이라는 퀘스트까지 깨본 적 있다고 해서 다음 연애부터는 발로 해도 잘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겁니다. 청록파 중 한 사람인 박목월 시인이 한 말로 기억.. 2017. 7. 19.
학력과 나이를 속인 남친, 계속 만나도 될까요?(39) 학력이나 나이를 속이는 사람들에 대한 사연은 한 달에 한두 건 정도 빠짐없이 오고 있다. 만남 어플이나 랜덤채팅, 소개팅 어플 등에서 만난 상대가 ‘허세를 넘어선 거짓말’을 하는 사연이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는 클럽이나 나이트, 또는 헌팅 등을 통해 만난 상대가 그러는 경우가 많다. 이런 사연들은 대개 거짓말이 다 밝혀진 이후의 상황에 대한 이야기라, 내가 뭐라 말을 더하지 않아도 저절로 끝나곤 한다. 거짓말이 들통 나기 전까진 큰소리 뻥뻥 치던 상대가 이젠 허풍도 떨 수 없이 반성하는 마음으로 만나야 하니 흥미를 잃어 떠나거나, 이쪽이 거짓말에 한 번 놀란 까닭에 계속해서 의심하다 결국 와해되곤 한다. 이번 사연의 주인공인 M양 역시, 대략 9일 정도만 더 지나면 완전히 끝날 거라 난 예상한다. 거짓.. 2016. 7. 21.
나이가 들며 점점 짧은 연애만 하게 된다는 여자(116) 이십대 초중반일 때만 해도, 명절에 친척들 만나면 친척 어른들이 용돈 주고 그러잖아요. 친척 누구의 행사가 있으면 그냥 입만 가져가서 먹어도 되고, 어친 친척동생이 입학을 하거나 졸업을 하면 그저 축하 정도만 해주면 되고 말예요. 하지만 이십대 후반, 삼십대가 되면서 부터는 많은 것들이 바뀌죠. 그 나이가 되도록 용돈을 기대하고 있으면 좀 이상한 사람이 되는 거고, 행사가 있을 때에는 이젠 이쪽에서도 돈이나 선물을 챙겨줘야 되기도 하잖아요. 몇 달 전엔 저희 외할머니 생신이셨는데, 그땐 저보다 두 살 많은 친척 형이 밥값을 전부 계산하더라고요. 할머니 용돈도 드리고요. 여하튼 우린, 이제 애가 아니잖아요. 나이가 들며 사회나 사람을 대하는 태도를 달리 해야 하는 것처럼, 연애에서도 마찬가지예요. 이십대 .. 2015. 10. 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