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68

2015 노멀로그 연말 결산!(75) 작년 2월에 난 한창 치과엘 다녔는데, 그때만 해도 내 2015년이 그렇게 밋밋하게 다 지나가 버릴 줄 몰랐다. 치과 치료를 끝내고 나니 4월에 친구 하나가 늦은 나이에 유학을 갔고, 5월에 두 친구가 각각 결혼과 파혼을 했고, 6월에 한 친구가 결혼 후 신부가 사는 지역으로 떠났고, 7, 8월엔 내가 더위에 지쳐있었고, 9월엔 생에 첫 해외여행을 다녀왔고, 10월엔 생일이 있는 달이라 설렜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11월이 되어 있었고, 12월엔 홍콩에 다녀올까 말까 고민하다보니 2015년이 다 끝나 있었다. 난 누구나 나이를 먹을수록 정말 이렇게 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끼게 되는 건지, 삼십대가 된 이후로는 뭔갈 하기도 전에 한 해가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인데, 어머니께서도 내 나이 때 같은 걸 느끼셨는지 .. 2016. 1. 10.
2014 노멀로그 연말 결산!(108) 2014 노멀로그 연말 결산! 내겐 미래에 태어날 내 아이에게 별과 동식물, 그리고 문화재와 역사 등에 대해 친절하게 알려줄 수 있는 아빠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있다. 그래서 2014년에 들어서는, 그것들 중 하나의 주제를 잡고 매진하고자 하는 생각을 했다. 선별을 하다 보니 '별', '숲', '문화재'라는 주제가 순위권에 들었는데, 그 중 '별'을 택하게 되었다. 그래서 밤이 되면 별을 보러 나갔다. 별을 보는 게 그냥 저녁에 잠깐 나가서 밤하늘을 올려다보면 될 것 같지만, 사실 비와 눈, 구름과 미세먼지, 안개 등으로 인해 별을 볼 수 있는 날은 한 해 중 절반 정도밖에 되질 않는다. 또 한 달 중 절반은 달이 밝아 별을 잘 볼 수 없다. 이 두 조건을 충족시켜 별을 마음껏 볼 수 있는 날을 다 더하.. 2015. 1. 2.
노멀로그 로고제작, 그 험난한 여정.(40) 노멀로그 로고제작, 그 험난한 여정. 0. 고등학교를 막 졸업했을 때의 일로 기억한다. 음악을 하는 친구가 내게 가사를 하나 써달라고 부탁했다. 같은 곳에 보낼 노래였는데, 그는 어떻게 쓰든 상관없으니 그저 재미있게만 가사를 써 달라고 말했다. 난 열심히 고민하며 가사를 썼다. 내가 쓴 가사는 군고구마의 껍질을 벗기는 걸, 군고구마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은 채 다른 쪽으로(응?) 오해할 수 있게 만드는 내용이었다. 왜 이런 내용의 가사를 썼는지는 묻지 않아주셨으면 한다. 당시 난 십대를 막 벗어난 수컷이었고, 또래의 관심사가 대개 그랬다. 그런데 친구는, 내가 쓴 가사 대신 자신의 경험담을 풀어 쓴 가사를 사용했다. 내 가사의 내용이 너무 선정적이라 방송용으로는 쓸 수 없다는 게 이유였다. 그런데 친구가 .. 2014. 12. 23.
한 해 늦은 2013 노멀로그 연말 결산!(83) 한 해 늦은 2013 노멀로그 연말 결산! 한 해 늦게 결산을 하려니 기억을 해내는데 버퍼링이 좀 걸린다. 뇌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호두를 요새 안 먹어서인지, 어떤 일이 올해 벌어졌던 건지 작년에 벌어졌던 건지 헷갈린다. 2000년대 까지는 그래도 한 해 한 해의 인덱스가 분명했는데, 2010년대에 들어서니 2011년이나 2012년이나 2013년이 죄다 비슷비슷한 느낌이 든다. 얼마 전에는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일본의 원전사고가 2011년에 일어난 일이라는 걸 들은 후 놀라서 다시 찾아봤던 일도 있었다. 그 전에는 미국의 911테러가 2001년에 벌어진 거라는 걸 들은 후 '그 일이 그렇게나 오래 전에 있었던 일인가? 10년도 더 지났다고?' 하며 다시 검색을 해 보기도 했다. 자, 내 기억력에 대한 .. 2014. 1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