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변덕19

4년을 썸만 타던 관계, 정리해야 할까요? 외 1편(72) 간디(애완견, 애프리푸들)는 잘 지내고 있는지, 혹시 다른 곳에 분양을 한 것은 아닌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있어, 어제 함께 나가 눈 맞으며 찍은 간디 사진을 한 장 올려두고 시작할까 한다. 눈밭에서 뛰노는 사진을 좀 찍고 싶었는데, 겁이 많아 눈밭에 들어가질 않는다. 내가 먼저 들어가서 오라고 불러도, 안전하다는 게 확인되지 않은 곳엔 들어갈 수 없다며 자길 안으라고 매달린다. 사료를 너무 많이 먹어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는다든지, 잔디밭에서 놀다가 가시에 찔려 병원을 찾는다든지, 밤에 공원에서 신나게 달리다가 나무에 눈을 찔려 몇 주 고생한다든지, 고양이에게 쫓겨 안아달라고 한다든지, 사람에게 안긴 채로만 큰 개에게 용감하게 짖는다든지, 하는 일들이 있었다. 간디도 벌써 여섯 살이다. 개의 1년은 사.. 2016. 2. 29.
확실히 끝난 것 같아요, 하지만 이유라도 알고 싶어요.(57) 안녕 주희씨. 내가 10월 1일에 발행한 매뉴얼에, '아무개'라는 독자 분께서 이런 댓글을 달아 주셨어. "제 학교 여자동창도 박사학위를 따서 연구소에 있는데…, 사람들을 대할 때 마치 교수님이 학생 대하듯이 합니다." 저건 그간 여러 사연을 보며 내가 느낀 부분이기도 해. 흔히 말하는 '공부만 한' 사람들의 경우는, 위와 같은 모습들 보이는 경우가 많더라고. 더불어 완전히 반대인 경우도 있어. 사람들을 대할 때 마치 자신이 학생이고 다른 사람들이 교수님인 것처럼 대하는 것이랄까.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여하튼 결론은 보통의 사람들이 친구를 대할 때처럼 대하지 못하다는 거였어. 이 부분에 대해선 내가 소설가 이문열의 문장을 가져다 예로 들어 설명한 적도 있잖아. 정확한 문장이 기억나진 않.. 2015. 10. 5.
여고, 또는 여대출신 철벽녀들의 치명적 문제들(100) 특정그룹을 폄하하려고 쓰는 글이 아님을 미리 밝힌다. 특정그룹, 그것도 성별이 다른 그룹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공격 받았다'고 생각하며 자다가도 삽 들고 나오시는 분들이 있어서 살짝 두렵다. 글쓴이를 묻어버리겠다는 기세로 삽 들고 오시는 분들인데, 이건 '공대생 연못남'에 대한 글을 쓸 때와 마찬가지로, 아래와 같은 문제를 말하고자 쓰는 글이라는 걸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 남자 - 박민정 뭐하냐. 여자 - 그냥 있어요 ㅋ 남자 - 밥 먹었냐? 여자 - 네. 좀 전에 먹었어요. 오빤 저녁 드셨어요? 남자 - 어. 그냥 딱 봐도 '분위기'라는 게 만들어질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게 느껴지지 않는가? 한 살 차이밖에 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냐?"라는 식으로 던져대는 물음과 "응." 대신 "어."라고 투박하게.. 2015. 5. 7.
용기 내어 다가간 그녀, 하지만 썸남은 연락두절(69) 용기내어 다가간 그녀, 하지만 썸남은 연락두절 그러니까 이쪽에서, "제가 그때는 잠시 미쳤었는지…." 라며 무슨 일을 저질렀으면, 상대는 그 일로 하여금 이쪽을 이상한 사람으로 볼 수도 있거든요. 이걸 가볍게 생각하시면 안 돼요. 진아씨가 A4용지 20매를 꽉 채워서 솔직하게 사연을 주셨으니, 저도 솔직하게 말씀드릴게요. 진아씨, 상대에게 '좀 이상한 여자' 판정 받았을 가능성이 높아요. 1. 심각한 판타지. 진아씨가 현재 짝사랑하는 모습은, 여고생 시절에 어느 남자 선생님을 사모하기도 하는 그런 것과 비슷하거든요. 선생님은 늘 나보다 높은 곳에서 나를 가르쳐 주고, 또 일깨워 주시니 자연스레 가지게 되는 뭐 막연한 동경 같은 거 있잖아요. 진아씨의 이상한 모습이 처음엔 티가 안 나요. 초반엔 진아씨 혼.. 2014. 3.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