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친구마음3

[금요사연모음] 이성적인 남자 A/S 외 2편(77) [금요사연모음] 이성적인 남자 A/S 외 2편 매뉴얼로 발행하긴 어딘가 좀 부족하고, 그렇다고 그냥 두자니 자꾸 눈에 밟히는 사연들을 모아 소개하는 시간. 금요사연모음의 시간이 돌아왔다. 수요일에 발행한 매뉴얼 [여자친구의 마음을 식게 만든 남자, 이유는?]의 주인공 K씨. 그의 이후 사연을 살짝 들추는 것으로 워밍업을 하려고 했다. 그런데 아무래도 서두에 적기엔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아서, 소제목을 달아 자리를 내주기로 했다. 출발해 보자. 1. 보상으로 만회하려 드는 것의 문제 반성하는 것까진 좋은데, 그렇다고 해서 그간의 잘못을 맹목적인 양보와 이해로 보상하려 드는 건 바보 같은 짓이다. 그게 지금 반짝 노력한다고 해서 상쇄되는 게 아니다. 오히려 그런 태도는 상대에게 인위적으로 보일 수 있고, '.. 2013. 2. 15.
여자친구의 마음을 식게 만든 남자, 이유는?(160) 여자친구 마음을 식게 만든 K씨에게 해주고 싶은 말 우선, 여자친구의 회사로 찾아가지 말자. 무슨 일 있을 때마다 회사로 찾아가거나 이벤트 해서 억지로 마음 돌리려 하는 행동은 그저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과 같다. 당장 일시적인 효과는 볼지 몰라도,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기에 금방 똑같은 부위에 똑같은 통증이 찾아온다. 게다가 나중엔 진통제(무작정 찾아가기, 이벤트)에 내성이 생겨서 잘 듣지도 않게 된다. K씨는 세 달 간의 연애 내내 여자친구의 마음을 급하게 돌리려 했다. 다투다가 여자친구가 토라지기라도 하면 두 시간이고 세시간이도 전화기를 붙들고, "우리는 서로 다르게 살아왔으니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게 당연하다. 그러니 이러이러한 점은 이러이러하다고 이해하며 맞춰가자. 얼른 토라진 마음 풀고.. 2013. 2. 13.
성격이상의 집착하는 여자친구, 헤어져야 할까?(77) 성격이상의 집착하는 여자친구, 헤어져야 할까? 크리스마스에 다투고 헤어졌다는 긴급사연이 있었다. 이게 참 오해할만한 상황들이 자꾸 이어진 '이승탈출 넘버원(위기탈출 넘버원)'류의 사연인데, 간략히 소개하자면 이렇다. 23일 저녁, 친구들과 송년회를 하며 밤새 술을 마신 Y씨. 다음 날 술병이 나고 말았다. 숙취로 인해 정신을 차릴 수 없었던 Y씨는 24일 오후 6시까지 물 말고는 아무 것도 먹을 수가 없었다. 여자친구에게는 사정을 설명하고 25일에 만나자고 약속을 미뤄두었다. 저녁 6시가 되자 허기가 한꺼번에 밀려오고, 몸이 어느 정도 나아진 듯 하여 감자탕을 시켰다. 해장국을 먹고 싶었지만 1인분을 주문하기가 미안해 감자탕 소자를 시킨 것이다. 감자탕을 먹고 나니 어느 정도 기운이 돌아왔다. 감자탕이 .. 2012. 1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