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호감있다는증거10

사수인 여자선배와의 관계, 그린라이트인가요?(18) 이런 상황에서 그린라이트인지를 알아보려면 ‘주말에 상대와 단둘이 만나도 이상할 것 없는 관계인가?’를 확인해보는 게 좋다. 평일에 회사 끝나고 맥주 한잔 하는 건 상대가 사교적이기만 해도 가능한 일이지만, 이렇다 할 이슈도 없는데 굳이 따로 약속을 잡아 주말에 만나는 건 어느 정도 호감이 있어야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런 요청을 했을 때, 상대가 ‘주말에? 단둘이? 너랑? 왜?’ 라는 뉘앙스로 이야기를 한다거나 ‘나중에’라는 기약도 없이 거절할 것 같다면, 그 관계는 그린라이트로 보긴 아무래도 어려운, 그냥 ‘친한 직장동료’ 정도인 거라 생각하는 게 맞겠다. 이렇게만 적어 놓으면 사연의 주인공 E씨는 “그럼 전 그린라이트가 아닌 건가요? 그녀와 저의 관계는 다른 직원들과는 분명 다르며, 여러모로 봐도 ‘.. 2019. 5. 15.
남자들이 여자의 호감이라 생각하는 네 가지 순간(47) 남자가 ‘여자의 호감’이라고 생각하는 순간들은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로 단순하고 쉽기 마련인데, 안타깝게도 스스로의 엄격한 필터링으로 그런 순간들을 봉쇄하는 여성대원들이 종종 있다. 상대 눈앞에서 지나가기만 해도 어쩌면 추격본능을 발휘하게 만들 수 있는 걸, 반대로 몰래 숨어 힐끔힐끔 바라보기만 하는 거랄까. 그래서 오늘은 그런 여성대원들을 위해, 남자들이 ‘얘 나한테 관심 있나?’하게 되는 순간들을 좀 소개할까 한다. 이건 그간 내가 받은 사연 중 남성대원들이 착각과 오해의 늪에 빠지게 되는 지점, 그리고 썸의 첫 단추가 끼워지는 지점, 또 사실 별 거 아닌데 상대가 심쿵하게 되는 지점들을 추린 것이니, 상대에게 ‘호감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에 어려워하는 대원들은 참고하길 바란다. 출발해 보자. 1... 2018. 2. 24.
해외 출장 중 만난 외국남자, 제게 호감이 있는 건가요?(19) 상대가 한국남자든 외국남자든 먼저 연락 오는 일이 거의 없다면, 그가 가진 호감은 딱 그 정도라고 보는 게 좋다. 출장 중 상대가 눈이 마주치면 윙크를 하거나 한쪽 무릎을 꿇고 뭔가를 건네주거나 하는 걸로 심쿵하게 만들었다 해도, 그냥 그게 전부일 뿐이라면 그건 ‘끼 부린 것’으로 해석할 필요가 있다. “제가 업무를 핑계로 연락했더니, 자신이 현재 너무 바빠서 자기가 원하는 만큼 연락을 하지 못한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너무 그립고, 보고 싶다고요. 다시 저를 만나서 이야기를 더 나누고 더 알아가고 싶다고도 했어요.” 저게 진심이라면 저렇게 대화를 나누게 되었을 때라도 분명 좀 더 이야기를 이어가고자 했을 텐데, 그의 행동을 보면 지금 하는 건 아무것도 없으면서 ‘곧’이라든가 ‘나중에’, 또는 ‘다음 휴가.. 2018. 2. 7.
저를 밀어내지도 않고 당기지도 않는 남자, 어쩌죠?(46) 이렇게 가정해보자. 난 솔로부대원이며, 에 참여하고 있다. 언젠가 그 모임에서 어느 여성회원에게 ‘나도 운정신도시에 사는데 갈 때 좀 데려다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래서 그녀를 가람마을에 내려주고, 나는 한빛마을로 돌아온 적 있다. 이후 그녀와 난 서로 카톡을 교환했고, 대략 한 주에 두세 번 정도 짧은 안부인사를 나누고 있다. 물론 그녀가 먼저 연락을 해오는 것이며, 난 그녀가 “혹시 너구리 서식지 아세요?”라고 물어보면 새암공원 뒷길 너구리 핫스팟을 짚어주는 정도로 대답을 해준다. 그러다 그녀가 모임에서 마이쭈도 주고 귤도 주고 커피도 주고 해서, 내가 밥 한번 사겠다고 해 등갈비를 사고 그녀가 커피를 산 적 있다. 그냥 딱 이 정도의 관계인데, 이 와중에 저 여성회원이 “그 남자는 저를 밀어내지.. 2017. 3. 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