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보기  댓글쓰기
오토바이 타고 무리지어 위협하는 무리 혼내주기 1부
앉아서 글만 쓰다 보니, 몸이 너무 평준화 되어가는 것 같아 산책을 나섰다. 저녁 열한시를 막 넘긴 시각. 인적이 드문 동네 외곽 자전거 도로를 따라 걸었다. 기분을 좀 낼 겸 클럽음악을 이어폰으로 들으며 어깨를 들썩여가며 걸었다.

'그래, 이렇게 연습해 두고 나중에 기회가 되면 보여 주는 거야.
같이 놀러 간 사람들이 모두 깜짝 놀라도록!'



아무도 말리는 사람이 없었기에 난 더욱 깊숙이 망상에 젖어 들었다. 머릿속에 클럽의 이미지를 떠올리고, 그 중앙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독차지 하며 춤을 추는 상상을 했다. 그러다보니 자연히 현실 속 내 고개는 더욱 격하게 끄덕거려졌고, 손동작도 추가되었다. 으스대는 모양으로 턱까지 좀 내밀며 걷고 있었는데,

저 앞의 벤치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앉아 있었다.

난 재빨리 춤을 멈추곤 옷을 터는 시늉을 했다. 방금 내가 밟았던 스텝은 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준비운동을 위한 것이었다는 걸 보여주려 무릎을 가슴높이까지 올리며 걷기도 했다. 다행히 그들은 날 전혀 의식하고 있지 않은 듯했다.

그들을 분간할 수 있을 만큼 가까워졌을 때, 난 그들 옆에 세워진 오토바이들을 볼 수 있었다. 무슨 치킨이라든가 무슨 피자라는 상호가 적힌 오토바이였다. 벤치에는 다섯 명의 남자와 두 명의 여자가 있었다. 그 중 몇은 건강이 좋지 않은지 바닥에 한 가득 침을 뱉어 놓고 있었다. 축농증과 비염으로 고생하셨던 옛 동네 할아버지가 생각났다. 할아버지는 동네에서 '킁킁 할아버지'로 불렸는데, 늘 '킁킁'하며 코 먹는 소리를 내셨으며 침을 자주 뱉으셨다.

'아픈 사람이 있는가 보구나.
걱정이 되어 저렇게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나 보다.'



하며 그들을 막 지나칠 때였다. 빨간 점퍼를 입은 남자와 파란 점퍼를 남자가 무서운 표정을 한 채 나를 뚫어져라 쳐다봤다. 아픈 모습을 남에게 보이고 싶지 않아 그러는 것 같았다. 나는 안타깝다는 표정을 한 번 지어 그 둘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곤 시선을 피해줬다.

십여 분 쯤 지났을까. 내 뒤에서 요란한 소리를 내며 오토바이 한 대가 달려왔다. 아까 날 쳐다봤던 빨간 점퍼를 입은 남자였다. 남자는 금방이라도 나를 들이받을 것처럼 경적을 울리며 오토바이를 몰았다. 난 그가 지나갈 수 있도록 재빨리 자리를 피해줬다. 내가 비켜 준 도로로 지나가며 그가 뭐라고 외쳤는데 알아들을 수는 없었다. 대체 왜 저 남자는 나에게 다급히 소리를 지르며 달려 온 것일까. 바닥을 한 번 보고서야 난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아, 내가 자전거 도로로 걷고 있었구나.'


남자는 이어폰을 낀 채 자전거 도로로 걷고 있는 내가 걱정되었던 것 같다. 그래서 얼른 자전거 도로에서 비키라는 의미로 경적을 울려가며 알려줬던 것이다. 고마웠다. 하지만 자전거 도로로는 오토바이가 다닐 수 없게 되어 있는데, 그는 아직 그걸 모르는 것 같았다. 다음에 만나면 꼭 알려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잠시 후 다른 오토바이가 달려왔다. 인도로 걷고 있는데도 그 오토바이는 경적을 울려가며 내 쪽으로 향했다. 난 그들이 길을 착각하고 있는 것 같아서 가만히 서 있었다. 그러자 그 오토바이는 나와 닿기 직전에 방향을 틀어 자전거 도로로 올라섰다. 내 덕분에 길을 제대로 안 것이 고마웠는지, 오토바이 뒤에 탄 여자가 고개를 돌려 날 보며 해맑게 웃었다. 나도 그녀를 향해 웃어주는 걸로 인사를 대신하고 있는데,

다른 오토바이가 또 나를 향해 달려왔다. 이번엔 인도가 아닌 자전거 도로로 달려오고 있었다. 오토바이가 나를 지나치는 순간, 뒤에 탄 남자가 나를 향해 구긴 종이를 던졌다. 대체 왜 종이를 던졌을까 의아해하다 이유를 알아냈다. 그는 야구팬이고, 얼마 전 프로야구가 개막해 신이 났던 것이다. 난 야구팬은 아니지만 함께 놀아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음 오토바이가 달려올 때, 난 근처에 있던 무료신문 배포대를 접어들었다. 그러곤 타격폼을 잡은 채 달려오는 오토바이와 마주 섰다. 배포대를 머리 옆으로 치켜들자 달려오던 오토바이가 멈췄다. 난 계속해서 타격폼을 유지했다. 그들은 뒤로 돌아 반대쪽으로 가 버렸다. 배포대가 야구 배트보다 크기 때문에 반칙이라고 생각해서였을까.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여하튼 그 뒤로 오토바이는 오지 않았다.

나는 이 일을 집에 돌아와 가족들에게 이야기 했다. 엄마는 내 얘기를 들으시더니 요즘 무서운 사람들이 많으니 밤엔 거리에 나가지 말라고 하셨다. 난 밤거리가 무섭진 않은데, 사람들이 밤거리의 나를 무서워하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엄마는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다.

내 얘기를 들은 동생은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재미있는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일산에 살 때 주엽역 근처에서 벌어진 사건인데,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으니 이 이야기는 내일 이어서 하도록 하자.



▲ 오늘은 '혼내주기'가 안 나왔네요, 내일은 '혼내주기'가 나옵니다. ^^





<연관글>

회사밥을 먹다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같이 지내실분, 이라는 구인광고에 낚이다
내 차를 털어간 꼬꼬마에게 보내는 글
공원에서 돈 뺏긴 동생을 위한 형의 복수
컴팩트 디카를 산 사람들이 DSLR로 가는 이유


<추천글>

남자에게 먼저 반한 여자가 지켜야 할 것들
연애에 관한 여자의 심한 착각들 Best 7
여자들이 연애하면 힘들어지는 남자유형 세 가지
남자들이 반하는 여자의 매력적인 모습들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문자메시지' 공략방법
신고
이전 댓글 더보기

김군2012.04.11 20: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10년전 초딩때 500원 안뺏길라구 중학교형들이랑 싸우다 눈을 빨갛게 물들였던 흑역사가 떠오르네요.. ㄷㄷ 조심하고 다녀야함!

아마그럴껄2012.04.11 20:16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무 일 없으셔서 다행이에요.
ㅠ_ㅠ 무서워라

봉디디2012.04.11 22: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용감한 무한님~ 이런 글 좋아요 ㅎㅎㅎ


민주화라는 단어로 유머를 시도하면 누군가의 심기를 건드릴 수도 있다는 걸 댓글에서 알고가네요. 허허

피안2012.04.11 22:5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으음 .. 요즘 수원 사건 때문에 뒤숭숭한데
무한님 글 보고 살짝 걱정이 되었어요
조심하세요 ㅎㅎ
그래도 뒷 얘기는 궁금하네요

S양2012.04.12 09:30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선거끝나고 다음날 월요일같은 마음으로 출근했어요~
그래서 기분이 썩 좋지않네요 ;; ㅋㅋㅋ
빨리 그 다음꺼 올려주세욧!

오빠쟁이2012.04.12 11:1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음... 별로 기분이제 좋지않은 목요일인데 하필 기분안좋게하는 아이들이 등장하는 에피소드라니... ㅠㅠ 전 읽으면서 마대자루를 바퀴사이에 집에넣는 상상을 해버렸어요 전복되라고ㅠ 악악 오늘은 정말 꼬여버렸나봐요ㅠ

이새를...2012.04.12 12:5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ㅍㅎㅎ
완전 빵 터졌음.
역시 무한님은 센스쟁이심.

소마2012.04.12 12:5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1부,2부
나누기
없으면 좋겠네요....
참을성이 부족하니까요...
궁금함을 고문하지 마세요 무한님~~
민주화시대니까요~~

바나나우유2012.04.12 18:0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오랜만에 들렸어요~ ㅋㅋㅋㄱㅋㅋㅋ역시 작가지망생으로 살기 글이 제일 재미있는듯ㅋㅋㅋ 요즘 밤거리 너무 무서워요ㅠ 2탄 기대중 :)

쓰시2012.04.12 18:2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오늘 학교에서 스트레스대처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 배웠는데 무한님은 가장 건설적인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계신 것 같네욯ㅎㅎ 잘웃고가요~~~담편도어서보고싶습니다!

정대중2012.04.13 14:4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저도 모르게 미소가 지어 지네요^^

소영2012.04.17 08:2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덩치도 좀 있으시고 키도 크시고 그럴거 같아요ㅎㅎㅎ

근데 무서워요ㅠㅠ 걔네 뭐얌...
어서 혼내주기 편 올려주세요 ' ㅁ '

MM2012.04.23 00:0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무한님 거짓말쟁이ㅎㅎ내일 나온다고 하구 안나와..이런 글이 항상 기대되는데ㅋㅋ

안녕하세요2012.05.04 10:48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ㅎㅎㅎ 너무 재미있어요.
담담한 어체인데도, 완전 긴장하며
'어뜩해~ 어뜩해~'했는데 멋지시네욧!! +0+
저도 불량 꼬꼬마들을 만나면 그리해볼까요?? ㅎㅎ

어서 동생분의 이야기도 듣고싶어요^^

플루옥세틴2012.05.14 23:33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안녕하세요! 오토바이 2부 기다리는척 하면서 연애포스트 재미지게 읽고 있습니다. 그 녀석들은 어떻게 되었나요? 저희집 뒷담에 몰려와서 담배피길래 훈계했더니 마당에 죽은 비둘기를 던져놓고 갔어요 ㅡㅜ

Sul2012.06.16 16:2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2부는 도대체 언제쯤 나오나요? ㅠㅠ

이부2012.06.25 12:52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이부는나오지안는다
이거슨소설인거신가
과아연그러한거신가

악동™2012.06.26 14:14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필력이 정말 대단하신거 같아요 ㅎㅎ
잘읽고 갑니다~

L2013.05.08 14:17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아진짜 매력넘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지2014.02.16 08:49 신고

수정/삭제 답글달기

최고 넘 웃겨욬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은 무료로(응?), 별도의 가입이나 로그인 필요 없이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연은 공지(클릭)를 읽으신 후 신청서에 적어 메일로 보내주세요.